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3보다 16:9가 업무환경엔 안성맞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모니터가 와이드 화면일 경우, 업무 효율이 상당히 향상된다는 논문이 발표되었습니다.
이런 연구 결과가 "생산성에 대한 스크린과 화면 대비의 상관계" 라는 논문인데요. Utah University에서 한 연구의 결과라 하더군요.

1인당 연간 76일이라는 더 낳은 업무 환경을 제공해 주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좀 더 수식으로 계산을 하자면 한 사람당 연간 8600달러라는 금액을 절약한 결과라 하는 군요. (1인 당 32500$가 연봉이라 생각한 수치입니다.)

사실, 이런 논문을 대학에서 작성한 이유는 순수하게 연구결과를 발표하기 위한 목적만은 아니었을거란 음모론적인 생각이 듭니다. (다분히 사장님 생각 ^^)

하지만, 실제 해상도가 높은 16:9의 화면과 좀 구형 PC인 보통 해상도에서의 4:3 화면에서의 업무 환경 조건은 정말 다릅니다. 한 눈에 많은 정보를 소화하고 비교 검토할 수 있는 환경과 제한된 환경에서의 업무 환경 조건은 큰 차이를 이룹니다.

전 이 연구결과가 결코 틀리지는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회사에서 아직도 저해상도에 4:3 환경에서 업무를 보고 계신 분들이 있으시다면, 저의 이글, Utah university에서 낸 결론과 함게 16:9 노트북 구매에 대한 품의서를 작성해 보심이 어떤지 하네요. 분명 새로운 노트북이라 업무 환경도 빨라지시고, 화면도 넓게 쓰실겁니다.

지금 이글을 보시는 분들의 노트북이 4:3 노트북에 저해상도 환경이길 바랍니다. ^^

아래는 참고사이트입니다.
http://www.pcworld.com/businesscenter/article/143341/study_widescreen_displays_boost_employee_productivity.html

PCPinside
  Comments,   0  Trackbacks
  • 제 경우에는 일할 때 와이드 보다는 모니터 2개가 더 좋더군요.
    • 저도 회사에서는 모니터 2개로 작업합니다.
      그 환경이야 말로 최고의 환경이죠. ㅎㅎ
  • 미운오리
    뻔한 목적의 연구로군요.. 진짜 패널사들 가지가지하네요.
  • smj
    어느 정도 위 아래 공간이 확보된 후 와이드가 편할 수 있지요. 이건 뭐 짜증만 납니다..
  • 이건 말도 안된다. 당연히 4:3 노트북이 업무 효율이 높다. 문서작성하는데는 위아래가 넓은 4:3이 필요하다. 엑셀이나 한글2007을 돌려보면 느낌이 확 온다. 노트북으로 영화만 보나 와이드가 웬말.
  • 지나가던나그네
    이게 무슨 소리요.
    내가 업무용+게임용+동영상 감상용 등으로 4:3 쓰다가 16:9 노트북을 1년 넘게 쓴 처지로 한 마디 하자면 들고다닐때 빼고는 쓸모없는게 16:9 이며 4:3이 범용적으로 편리하다는 결론이오.
  • 뭔가 착각하시는데...님의 주장은 4:3과 16:9의 효율성 비교가 아니라 고해상도와 저해상도 비교입니다. 그리고 기업 돈먹은 한두개 연구 따위는 아무 의미가 없는게 웹서핑이나 문서작성, 사무용 프로그램, 포토샵 등에서 충분한 공간을 확보해주는 4:3 화면비의 우수성은 이미 수많은 지적이 있었습니다. 와이드 화면이 단가가 싸기 때문에 "멀티미디어에 최적화되었다"는 광고 지르며 업자들이 와이드만 만들어 이 지경이 된겁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