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캐릭터를 녹인 스마트폰 LG전자 아카(AKA). 아카 사용후기 도대체 정체가 뭘까?

캐릭터를 녹인 스마트폰 LG전자 아카(AKA). 아카 사용후기 도대체 정체가 뭘까?


나름 7년 정도 IT 블로그를 하면서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대략적으로 어떤 제품인지, 어떤 컨셉인지 감이 옵니다. 근데 도대체 이 제품의 정체는 모르겠네요.




LG전자에서 지구 최초(?) 성격있는 스마트폰 아카(AKA, Also Known As)를 내놓았다고 합니다. 사실 최근 스마트폰을 보면 좀 심심하기는 했습니다. 상향평준화가 된 스마트폰 시장에 뭔가 재미있는 제품이 없을까 하는 아쉬움들이 있었는데 그 결과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꽤나 재미난 제품이 등장했습니다.




성격있는 스마트폰 아카(?)


아카를 소개하기 위해서는 두가지 '눈동자'와 '마스카라라고 불리우는 케이스'를 알아야 합니다. 차근차근 설명해보겠습니다.




아카는 에기, 우키, 소울, 요요라는 각기 다른 이름이 있습니다. 아카는 일반 스마트폰과 달리 스마트폰의 약 3/4정도를 가리는 독특한 케이스를 가지고 있는데요.




이 케이스와 폰 후면 배터리 커버의 색상에 따라 각기 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엘로우 아카의 이름이 에기, 화이트 아카는 우키, 블랙은 소울, 핑크는 요요입니다. 다양한 컬러를 출시하는 스마트폰은 많았지만 그 스마트폰마다 사람과 같은 이름이 있다라는 점은 꽤 신선합니다. 그리고 이 캐릭터는 아카를 구입할 때 구입한 폰에 맞는 캐릭터 인형을 같이 제공합니다. 




더욱이 이름뿐만 아니라 이 아카는 각기 다른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에기는 늘 사랑에 빠지는 금사빠이며 우키는 늘 욱하는 악동입니다. 소울은 음악을 좋아하는 소심이며 요요는 다이어트를 하는 식탐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캐릭터는 단순히 색상의 차이 뿐만 아니라 케이스 위쪽으로 빼꼼이 드러나는 '눈동자'의 모습으로 차별화를 뒀습니다.




이 눈동자는 아카를 마구 흔들면 눈에 불이나기도 하고 배터리가 떨어지면 배고프다는 표현을 합니다. 또, 이어폰을 연결하면 갑자기 헤드폰을 쓰기도 합니다. 문자 등 알림이 있을 경우 아래를 보라고 눈을 내리깝니다. 그러면 케이스를 살짝 내려 알림 정보를 확인하거나 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독특한 케이스는 후면에 끼워서 아카 스마트폰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기도 하며 앞으로 씌우기도 합니다. 특히 앞으로 씌울 경우 화면의 3/4만큼을 가리는데 그 위로 눈동자가 보입니다. 앞으로 끼울 경우 화면을 가리기에 케이스를 내리지 않는 이상 정보를 볼 수가 없습니다. 




이 케이스는 다양한 디자인이 있습니다. 이를 통해 조금은 다른 아카로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캐릭터에 맞는 독특한 디자인을 입힌 후 앞으로 끼워서 눈모양과의 조합으로 조금 더 다양한 느낌의 제품으로 만들수도 있습니다. 패키지에 스티커가 동봉되는데 이 스티커를 가지고 꾸밀 수 있습니다. 예를들면 케이스에 코와 입모양의 스티커를 붙이면 화면에 나타나는 눈모양과 함께 스마트폰을 하나의 얼굴로 만들 수 있습니다. 그냥 단순히 다양한 디자인의 케이스로 매번 다른 느낌을 줄 수 도 있고요.




가장 특이한 점은 후면 커버를 다른 색으로 바꾸고 마스카라 케이스 역시 다른 색으로 변경하면 눈의 모양, 벨소리, 배경 화면 등이 해당 색상에 맞는 캐릭터로 바뀌게 됩니다. 즉, 현재 제가 사용하고 있는 화이트 커버를 엘로우로 바꾸면 캐릭터도 에기로 바뀌게 됩니다.  




문자나 부재중 전화 등이 있을 때 케이스를 살짝 내리면 알림판이 나타납니다. 이 알림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지금까지 큰 화면에서 보던 것들을 굳이 케이스를 살짝 내려 화면을 가려가며 봐야 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습니다. 캐릭터를 입힌 만큼 차별화를 두고자 한 부분이라는 것은 알겠지만 실 사용성 측면에서 봤을 때 조금 불편한 부분이 분명 존재했습니다.


물론 케이스를 씌우고 남은 부분을 통해 전화를 받고, 음악플레이어를 컨트롤하고 알람 등을 끌 수 있습니다. 




아카 디자인과 스펙은?


케이스를 분리한 아카의 디자인을 보면 기존 G시리즈와 흡사한 패밀리룩을 기본 디자인으로 하고 있습니다. 측면부 버튼이 모두 후면으로 변경된 부분까지 모두 동일합니다. 즉, 단말기 자체는 전혀 차이가 없습니다. 오직 마스카라 케이스와 화면 상단에 나타나는 눈동자의 차이라고 보면 됩니다.




아카 스펙은 1.2GHz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1.5GB RAM, 5.0" HD IPS 디스플레이, 16GB 내장메모리, 800만 화소 후면 카메라와 210만 화소 전면 카메라, 안드로이드 4.4 킷캣, 배터리 2,610mAh 정도의 스펙입니다.




스펙만 보면 일반 보급형 스펙에 캐릭터를 접목시켜 차별화된 보급형 스마트폰을 만들었습니다. 이를 통해 학생이나 여성층을 공략하겠다라는 것이 이 아카의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단통법이 시행되면서 보급형 단말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획일화된 보급형 스마트폰에서 완벽하게 새로운 제품으로 시선을 이끌고 있다라는 점에서 전략적으로 시기적 특성을 잘 가지고 간 제품으로 보입니다.




아카 위젯


화면을 보면 캐릭터에 맞는 배경화면과 아카 관련 위젯이 있습니다.




이 위젯은 아카 캐릭터들과 연계된 다양한 기능을 담고 있습니다. 우선 아카 스페이스는 캐릭터 소개와 캐릭터와 연관된 이벤트 등을 소개하는 마이크로 사이트입니다.




아카 스냅슛은 내 폰의 캐릭터를 불러와서 재미있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아쉽게도 제가 받은 리뷰 제품은 캐릭터가 없어서 이 기능은 구현해보지 못했습니다.) LG에서 이렇게 소개를 하고 있는데 사실 도통 무슨 말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36.5도는 캐릭터와 함께 찍은 사진을 도너도넛앱에 등록해주면 LG전자가 1,000원씩 기부
하는 나눔 이벤트 공간입니다. 




아카(AKA) 정말 차별화된 제품일까?


컨셉적인 부분에 있어서 아카는 분명 지금 출시되는 제품들과 확실한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저렴한 보급형 스마트폰에 캐릭터를 입혀 확실히 다른 제품들과의 차별화를 두고 있으니까요. 다만 그 시도는 좋았지만 그 결과가 좋았다고 하기에는 조금 아쉬움들이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 이러한 변화가 편리함으로 다가오거나 진정 재미있는 흥미로 다가와야 합니다. 하지만 편리함은 없고 재미 역시 초반 호기심이 지나고나면 정말 이 기능을 계속 사용할지에 대한 의문이 듭니다.




제조사에서 성격을 규정짓고 그에 따라 눈동자와 케이스로 포인트를 가미하고 또, 캐릭터에 따라 스마트폰 배경화면이 다르고, 어떤 액션에 따라 눈동자가 변화하고 벨소리가 달라지는 것들로 이 제품이 성격있는 스마트폰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장난스럽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고 지속적인 변화와 재미를 안겨준다면 분명 지금까지는 없던 제품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흠... LG전자가 많이 고심한것 같은 느낌이 들기는 합니다. 블로거 입장에서 이런 유쾌하고 재미난 제품은 언제든 환영입니다. 제 2의, 제3의 의 아카가 나와주었으면 좋겠네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