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황금주파수 (2)
위성DMB 아듀~ LTE 주파수 웰컴~ 2.6GHz 황금주파수가 LTE 주파수로!

 

위성DMB 아듀~ LTE 주파수 웰컴~ 2.6GHz 황금주파수가 LTE 주파수로!

SK텔링크 위성DMB 사업이 종료될 듯 합니다. SK텔링크는 지난 2일 방송통신위원회에 위성DMB 서비스를 종료하겠다는 사업종료계획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송사업 종료는 허가사항이 아닌 신고사항이라 현 위성DMB 이용자 보고계획을 검토한 후 별 무리가 없다고 판단되면 위성DMB 서비스를 폐지하게 됩니다.

위성DMB 아듀~!

제가 제대로 알고 있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지상파DMB는 정부사업으로 방송서비스 폐지를 위해서는 대통령의 승인이 있어야 하지만 위성DMB는 방통위에서 폐지절차를 수렴해서 진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위성DMB는 사실상 폐지된다고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과거 2005년 5월 첫 방송을 시작한 위성DMB 서비스는 2006년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하고 2009년 2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초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지상파DMB가 지원되기 시작하고 스마트폰 등 위성DMB를 대체할 애플리케이션이 선보이기 시작하면서 가입자수는 상당히 빠르게 줄어들었습니다. 또한, 2009년 이후 약 3년 동안 위성DMB를 지원하는 단말기가 출시되지 않은 점 역시 위성DMB의 사양을 이끌었습니다.

결국 이러한 어려움을 겪은 위성DMB는 7년 만에 서비스 종료를 선언하게 되었습니다.

LTE 주파수 웰컴~!

위성DMB 사업이 폐지될 경우 소비자들이 잃거나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뭐! 일단 위성DMB를 이용할 수 없다는 게 지금까지 위성DMB를 사용하는 이들에게 주는 아쉬움일 듯 합니다. 반대로 얻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요?

위성DMB 사업을 폐지하면 SK텔링크는 방송사업권자는 물론 주파수 역시 반납해야 합니다. SK텔링크는 2004년 위성DMB 서비스를 위해 2.6GHz 주파수 대역 25MHz(2630~2655MHz)를 12년 동안 사용권을 사들였습니다. 즉, 2016년 7월까지 2.6GHz 주파수는 SK텔링크가 사용권을 가지고 있지만 위성DMB 사업을 중단하면서 주파수 역시 재배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2.6GHz 주파수 대역?

2.6GHz 주파수 대역은 이동통신사가 무척이나 탐을 낼 수 있는 황금주파수라 할 수 있습니다. 이 2.6GHz 주파수 대역은 LTE 주파수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것 중 하나입니다. GSA 자료에 따르면 LTE를 상용화한 전세계 38개국 80개 사업자 중 절반 정도가 이 주파수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국내의 경우는 이 주파수가 위성DMB 사업과 와이브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국제전기통신연합인 ITU는 2500~2690MHz 대역을 LTE 글로벌 공통대역으로 분류해놓았습니다. 뭐~ 어려운 말은 일단, 잊어버리고 결국 이 2.6GHz 주파수 대역 25MHz(2630~2655MHz)를 LTE 주파수로 사용하게 됨으로써 해외에 있는 많은 LTE폰을 국내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LTE 통신 모듈을 해외, 국내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LTE폰 구매 시 국내외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당연히 로밍서비스 역시 더 폭 넓게 지원될 것이고 말이죠.

과거 1.8GHz 대역의 경우 SKT와 KT가 경쟁이 붙어 1조원에 이르는 9950억에 SKT가 낙찰된 점을 봤을 때 2.6GHz 주파수는 그 이상의 비용이 소요되지 않을까 하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3G에 이은 LTE는 분명 진행되어야 할 미래입니다. 물론 이 LTE 역시 또 다른 기술 속으로 사라지겠지만 이 LTE가 시작된 지금 더 원활한 서비스와 속도, 안정성 그리고 LTE 음성통화 서비스까지 모두를 불편함 없이 누리기 위해서는 2.6GHz 주파수대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입니다.

결국 위성DMB는 사라졌지만 이 위성DMB 서비스를 담당하던 주파수는 통신용으로 전환되어 LTE 서비스를 위해 다시금 쓰여질 것으로 판단됩니다. 기왕 시작된 LTE 서비스 소비자들의 불만이 더 이상 없도록 하루빨리 더 나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이동통신사, 방통위 모두 노력해주었으면 합니다. 돈을 제대로 내는데 서비스는 제대로 받지 못하는 지금, 우리는 자선사업가가 아닙니다. 당연히 받아야 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날이 하루 빨리 왔으면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휴대폰 주파수 전쟁. 황금주파수를 사수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상황이 연출되지 않길 바랍니다.


황금주파수라 불리우는 800MHz가 있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국내 지역적 특성상 이 주파수대가 휴대폰 통화음질을 결정짓는 큰 요인이자 큰 사업적 우위를 점하는 중요한 주파수 입니다. 좀더 디테일하게 접근하면 800MHz 즉, 황금주파수라 불리우는 이 주파수는 진동수가 낮을 경우 장애물에 유리한 특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KTF와 LGT에서 사용하고 있는 1.8GHz 보다 진동수가 낮아 장애물을 만나도 큰 영향이 없이 전달됩니다.

현재 이 주파수는 SKT가 독점하여 사용하고 있으며 또한, 2011년 6월까지 SKT는 이 주파수 소유권을 확보하여 타 이동통신사 보다 유리한 입장에서 시작했다고 볼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통화음질의 차별성으로 이동통신사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것입니다.

독점을 하게된 이유는 초기 이동통신사업자인 SKT텔레콤과 신세기 통신에게 이 주파수를 사용하도록 하는 권한을 주었고 차후 SKT가 신세기를 합병하면서 SKT만 이 주파수대를 사용하게 된것입니다.

얼마전 SKT가 하나로를 인수하며 인수 허가에 대한 조건으로 황금주파수에 대해 개방하라는 카드를 제시하였고 이를 덥석 물은 SKT는 황금 주파수의 여유대역을 타 사업자에게 재분배하여야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물론 단순히 인수허가에 대한 조건뿐만이 아니라 공정거래 위원회가 독점에 대한 태클로 꾸준히 이에 대한 주파수 재분배를 외치던 상황에서 나오게 된 결과물이 아닐까 합니다.

꽤 웃기는 점은 정보통신부가 자신들의 소관하고 있는 일을 왜 너희들(공정위)이 나서서 간섭을 하느냐며 트집을 잡고 있다는 점입니다.

여기서 더더욱 재미있는 2011년 지상파 TV에서 사용하던 700MHz가 디지털 방송으로 전환되며 시장에 나오게 된다는 점입니다. 800이든 700이든 이미 가치와 효용을 자랑하던 주파수가 턱하니 나오게 되면서 이를 물기위한 2위 KTF와 3위 LGT의 점령작전과 이를 지키려는 SKT의 사수작전이 맞붙으면서 꽤 흥미징징(?)한 상황을 연출할듯 합니다.

LGT와 KTF의 전략은 이렇습니다. 현재 확보하고 있는 1.8GHz는 재할당을 받고 거기에 800MHz까지 확보하여 이를 모두 지원하는 듀얼밴드 단말기등을 강화하겠다는 것입니다. 또한 휴대폰의 가장 기본적이고 가장 중요한 전화통화음질에 있어 우위를 점했던 SKT와의 경쟁도 이젠 동일선상에서 시작할수 있다고 생각하는듯 합니다.

주파수 차이에 따른 통화음질의 차이로 이를 보완하기 위해 기지국등의 설치화 네트워크 관리가 무척이나 큰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KTF와 LGT는 800MHz까지 차지하면서 이를 통해 구축된 네트워크를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수 있다는 점을 내세울듯 합니다.

아직 결정지어진 것은 없습니다. SKT의 방패노릇을 톡톡히 했던 정통부가 아직까지 불허를 외치고 있고 이를 등에 업은 SKT 역시 재분배등의 여지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로 인수건등과 관련한 주파수 재분배 조건에 도장을 찍으면서 좀더 긍정적인 방향으로 흐르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분명한것은 주파수 전쟁의 결과는 큰 변화를 일으킬것이 분명합니다.

그간 기술적 우위를 통해 1위를 꾸준히 지켜온 SKT와 이 SKT의 눈치만 보며 살금살금 사업을 추진한 KTF, 3위업체로 타 이통사와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보여주며 나름 좋은 이미지를 쌓아가는 LGT까지 새로운 국면을 통해 새로운 경쟁서비스를 가지고 같은 출발 선상앞에서 소비자들의 평가를 받아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공정위의 역할이 독점기업과 불공정 거래 기업에게 딴지를 거는 것이 아니었나요? 누가 누구보고 참견하라 마라 하는지 모르겠네요...

    어쨌든 그 모양이었던 정통부가 누구씨 덕분에 초거대 공룡부처로 성장해버려서 현 정권 내에서는 재분배 문제가 유야무야될지도 모르겠네요... 그래도 언젠간 독점은 해소될테고, 주파수는 분배될테니 고객 입장에서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사태가 전개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 Chu
    머~ 글의 목적에는 어느 정도 동의하는 바입니다만... 약간 내용의 수정이 필요할 듯 합니다.
    첫번째, 800mhz 재분배에 대한 논의는 이미 오랜세월 동안 논의되어왔던 문제이며, 12년에 재분배가 되기로 확정되어 있었습니다(해외 사례와 같이 경매 등을 통해). 물론, SKT의 영향력때문에 그것이 확정될지는 미지수이긴 하지만요, 따라서 하나로텔레콤을 인수 조건이었던 타 조건들은 아시다시피 전기통신사업법 및 고시에 다 들어가 있던 내용들이라서 거의 의미가 없으며, 주파수 재분배 논의는 부처간 이견 및 사업권 주체가 누가되느냐에 대한 정부간 힘겨루기 문제도 들어가 있는 것 입네다~. SKT가 덥석 물었다는 표현은 무리가 있으며(이미 주파수 재분배는 확정되어 있었으므로), 아다시피, 주파수 재분배의 소관은 현 방통위에 있습니다.
    또한 재미있는점은 우리나라는 몇년 후 부터는 2G 서비스는 종료하고 3G로 이행하려는 로드맵에 따라 사업들이 흘러왔지만, EU 뿐만이 아닌 많은 국가(우리나라 포함)들의 2G 서비스(800mhz) 사용자가 줄어들긴(상당히) 하지만 아직도 2G 서비스를 이용하고(많이) 있으며, 2G 서비스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는 점 입니다. 이 이유야 글쓴이가 얘기한 주파수 특성 때문이기도 한데요, 이런 이유로 SKT가 주파수 재분배를 쉽게 패스할지는 의문입니다.
    마지막으로 언급하신 방송 700~800mhz 주파수 2012년 종파문제는 방송사업자들과의 이익이 상충되는 부분이 있어 과연 통신사업자로 넘어올까라는 의문이 있습니다. 방송사들이 추진하는 내용은 1G 디지털 방송과 800mhz 두 대역을 같이 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데, 기존 방송업계의 이익 침해와, 국민의 재산인 주파수를 경매제도가 확정되지 않은 국가에서 그렇게 쉽게 넘길까에 대한 의문이 더 큰 실정입니다.
    리얼 마지막으로 SKT의 독점문제는 세계 어느나라도 마찬가지 문제인, 선발사업자의 진입 우위와, 011로 대표되는 SKT의 마케팅 노력(주파수 우위는 당연히 인정하지만)을 너무 무시하는 처사(이에 따라 모든 국민이 010 번호를 쓰게 된것이지요, 모든것을 주파수 선점으로만 따지기는 곤란합니다)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