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휴대폰 주파수 전쟁. 황금주파수를 사수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상황이 연출되지 않길 바랍니다.


황금주파수라 불리우는 800MHz가 있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국내 지역적 특성상 이 주파수대가 휴대폰 통화음질을 결정짓는 큰 요인이자 큰 사업적 우위를 점하는 중요한 주파수 입니다. 좀더 디테일하게 접근하면 800MHz 즉, 황금주파수라 불리우는 이 주파수는 진동수가 낮을 경우 장애물에 유리한 특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KTF와 LGT에서 사용하고 있는 1.8GHz 보다 진동수가 낮아 장애물을 만나도 큰 영향이 없이 전달됩니다.

현재 이 주파수는 SKT가 독점하여 사용하고 있으며 또한, 2011년 6월까지 SKT는 이 주파수 소유권을 확보하여 타 이동통신사 보다 유리한 입장에서 시작했다고 볼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통화음질의 차별성으로 이동통신사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것입니다.

독점을 하게된 이유는 초기 이동통신사업자인 SKT텔레콤과 신세기 통신에게 이 주파수를 사용하도록 하는 권한을 주었고 차후 SKT가 신세기를 합병하면서 SKT만 이 주파수대를 사용하게 된것입니다.

얼마전 SKT가 하나로를 인수하며 인수 허가에 대한 조건으로 황금주파수에 대해 개방하라는 카드를 제시하였고 이를 덥석 물은 SKT는 황금 주파수의 여유대역을 타 사업자에게 재분배하여야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물론 단순히 인수허가에 대한 조건뿐만이 아니라 공정거래 위원회가 독점에 대한 태클로 꾸준히 이에 대한 주파수 재분배를 외치던 상황에서 나오게 된 결과물이 아닐까 합니다.

꽤 웃기는 점은 정보통신부가 자신들의 소관하고 있는 일을 왜 너희들(공정위)이 나서서 간섭을 하느냐며 트집을 잡고 있다는 점입니다.

여기서 더더욱 재미있는 2011년 지상파 TV에서 사용하던 700MHz가 디지털 방송으로 전환되며 시장에 나오게 된다는 점입니다. 800이든 700이든 이미 가치와 효용을 자랑하던 주파수가 턱하니 나오게 되면서 이를 물기위한 2위 KTF와 3위 LGT의 점령작전과 이를 지키려는 SKT의 사수작전이 맞붙으면서 꽤 흥미징징(?)한 상황을 연출할듯 합니다.

LGT와 KTF의 전략은 이렇습니다. 현재 확보하고 있는 1.8GHz는 재할당을 받고 거기에 800MHz까지 확보하여 이를 모두 지원하는 듀얼밴드 단말기등을 강화하겠다는 것입니다. 또한 휴대폰의 가장 기본적이고 가장 중요한 전화통화음질에 있어 우위를 점했던 SKT와의 경쟁도 이젠 동일선상에서 시작할수 있다고 생각하는듯 합니다.

주파수 차이에 따른 통화음질의 차이로 이를 보완하기 위해 기지국등의 설치화 네트워크 관리가 무척이나 큰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KTF와 LGT는 800MHz까지 차지하면서 이를 통해 구축된 네트워크를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수 있다는 점을 내세울듯 합니다.

아직 결정지어진 것은 없습니다. SKT의 방패노릇을 톡톡히 했던 정통부가 아직까지 불허를 외치고 있고 이를 등에 업은 SKT 역시 재분배등의 여지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로 인수건등과 관련한 주파수 재분배 조건에 도장을 찍으면서 좀더 긍정적인 방향으로 흐르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분명한것은 주파수 전쟁의 결과는 큰 변화를 일으킬것이 분명합니다.

그간 기술적 우위를 통해 1위를 꾸준히 지켜온 SKT와 이 SKT의 눈치만 보며 살금살금 사업을 추진한 KTF, 3위업체로 타 이통사와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보여주며 나름 좋은 이미지를 쌓아가는 LGT까지 새로운 국면을 통해 새로운 경쟁서비스를 가지고 같은 출발 선상앞에서 소비자들의 평가를 받아야 할 것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공정위의 역할이 독점기업과 불공정 거래 기업에게 딴지를 거는 것이 아니었나요? 누가 누구보고 참견하라 마라 하는지 모르겠네요...

    어쨌든 그 모양이었던 정통부가 누구씨 덕분에 초거대 공룡부처로 성장해버려서 현 정권 내에서는 재분배 문제가 유야무야될지도 모르겠네요... 그래도 언젠간 독점은 해소될테고, 주파수는 분배될테니 고객 입장에서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사태가 전개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 Chu
    머~ 글의 목적에는 어느 정도 동의하는 바입니다만... 약간 내용의 수정이 필요할 듯 합니다.
    첫번째, 800mhz 재분배에 대한 논의는 이미 오랜세월 동안 논의되어왔던 문제이며, 12년에 재분배가 되기로 확정되어 있었습니다(해외 사례와 같이 경매 등을 통해). 물론, SKT의 영향력때문에 그것이 확정될지는 미지수이긴 하지만요, 따라서 하나로텔레콤을 인수 조건이었던 타 조건들은 아시다시피 전기통신사업법 및 고시에 다 들어가 있던 내용들이라서 거의 의미가 없으며, 주파수 재분배 논의는 부처간 이견 및 사업권 주체가 누가되느냐에 대한 정부간 힘겨루기 문제도 들어가 있는 것 입네다~. SKT가 덥석 물었다는 표현은 무리가 있으며(이미 주파수 재분배는 확정되어 있었으므로), 아다시피, 주파수 재분배의 소관은 현 방통위에 있습니다.
    또한 재미있는점은 우리나라는 몇년 후 부터는 2G 서비스는 종료하고 3G로 이행하려는 로드맵에 따라 사업들이 흘러왔지만, EU 뿐만이 아닌 많은 국가(우리나라 포함)들의 2G 서비스(800mhz) 사용자가 줄어들긴(상당히) 하지만 아직도 2G 서비스를 이용하고(많이) 있으며, 2G 서비스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는 점 입니다. 이 이유야 글쓴이가 얘기한 주파수 특성 때문이기도 한데요, 이런 이유로 SKT가 주파수 재분배를 쉽게 패스할지는 의문입니다.
    마지막으로 언급하신 방송 700~800mhz 주파수 2012년 종파문제는 방송사업자들과의 이익이 상충되는 부분이 있어 과연 통신사업자로 넘어올까라는 의문이 있습니다. 방송사들이 추진하는 내용은 1G 디지털 방송과 800mhz 두 대역을 같이 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데, 기존 방송업계의 이익 침해와, 국민의 재산인 주파수를 경매제도가 확정되지 않은 국가에서 그렇게 쉽게 넘길까에 대한 의문이 더 큰 실정입니다.
    리얼 마지막으로 SKT의 독점문제는 세계 어느나라도 마찬가지 문제인, 선발사업자의 진입 우위와, 011로 대표되는 SKT의 마케팅 노력(주파수 우위는 당연히 인정하지만)을 너무 무시하는 처사(이에 따라 모든 국민이 010 번호를 쓰게 된것이지요, 모든것을 주파수 선점으로만 따지기는 곤란합니다)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