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기 자전거 (4)
샤오미 또 한번의 놀라움. 30만원대 세그웨이 나인봇 미니 그리고 Mi TV 메인보드

샤오미 또 한번의 놀라움. 30만원대 세그웨이 나인봇 미니 그리고 Mi TV 메인보드

샤오미가 금일 신제품을 발표했습니다. 당초 루머로 카메라가 그려진 티져 이미지가 넷상을 통해 전해지면서 샤오미가 이제는 카메라 시장까지 넘보는 것은 아닌가 하는 기대 아닌 기대가 있었습니다. 샤오미 패치가 된(라이카를 완전히 모방한 듯 한) 샤오미 카메라는 과연 어떻게 나올까 하는 궁금증이 많았는데 아쉽게도(?) 이번 발표에서 샤오미 카메라는 없었습니다.

대신 크게 총 3개의 제품을 공개했는데요. 바로 4K TV, Mi TV 메인보드(사운드바), 나인봇 미니입니다.

4K TV, Mi TV 메인보드(사운드바)

먼저 LG 디스플레이 패널을 탑재한 60" 4K 해상도 초슬림 TV를 공개했습니다. 178도 광시아각과 8ms 응답속도 그리고 다이아몬드 패턴 알루미늄 프레임과 11.6mm 두께를 자랑하는 샤오미 TV는 4,999위안 한화로 약 88만원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단순히 60", 4K 해상도인데 88만원이라는 가격은 꽤 놀랍기는 합니다. 다만, 아래 소개하는 Mi TV 메인보드가 없이는 단순히 화면을 보여주는 모니터의 역할만 하는 제품이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가격적 메리트 그리 커보이지는 않습니다.

샤오미 TV와 함께 사운드바도 함께 선보였습니다. 다만 이 사운드바의 이름은 Mi TV 메인보드입니다. 메인보드라는 다소 공대스러운 이름을 탑재한 이유는 바로 이 Mi TV 메인보드가 샤오미 4K TV의 머리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하면 예전 삼성전자에서 출시한 스마트 TV 중 에볼루션 킷을 적용한 TV가 있었습니다. TV도 PC 처럼 하드웨어 성능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도록 해보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TV인데요. 이 에볼루션 킷에는 CPU와 그래픽, 메모리 등이 담겨 있으며 사용하다가 최신 킷이 출시되면 구입해서 교체만 하면 되는 방식입니다.

이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Mi TV 메인보드가 바로 이 에볼루션 킷과 같은 역할을 합니다. 더욱이 스피커의 역할을 하면서 말이죠. 우퍼 포함 총 6개의 스피커를 탑재하고 있으며 여기에 1.4GHz 프로세서와 2GB RAM, 8GB 스토리지, Wi-Fi, 블루투스 4.1LE 등을 함께 담고 있습니다. 즉, 이 Mi TV 메인보드를 통해 4K TV는 스마트 TV가 되는 것입니다. 차후 더 뛰어난 하드웨어의 Mi TV 메인보드가 출시되면 구매해서 교체만 하면 됩니다. 이 Mi TV 메인보드의 가격은 999위안 한화로 약 11만5,000원입니다.

개인적으로 4K TV는 필요없고 이 Mi TV 메인보드만 구매해볼까 합니다. 저희 집 TV에 연결하거나 모니터에 연결해서도 사용할 수 있으니까 말이죠. 구입해서 리뷰를 작성해보겠습니다.

추가로 서브 우퍼(599위안/약 10만 5,000원)와 음성과 모션을 인식하는 리모컨(99위안/약 1만7,000원)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반응이 아닌 인식하기 시작한 삼성 스마트TV 런칭행사를 다녀오다!

나인봇 미니(Ninebot Mini)

세그웨이는 샤오미가 투자한 중국의 나인봇에게 인수되었습니다. 그래서 언젠가는 샤오미를 통해 세그웨이 같은 제품이 출시될 것이라는 예상을 해왔습니다. 얼마 전 무한도전에서 정준하가 전동휠을 타고 무대를 연출했던 장면이 방영되면서 이 제품은 물론 이와 유사한 제품들이 국내에서 큰 관심을 이끌기도 했습니다.

샤오미가 공개한 나인봇 미니는 미니라는 이름답게 세그웨이와 달리 휴대성에 조금 더 초점을 맞춘 제품입니다. 바퀴나 사이즈가 세그웨이에 비해 많이 작아졌습니다. 무게는 12.8kg이며 최고 속도는 16km/h, 최대 15도 오르막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LG 배터리를 탑재하여 70kg 사용자가 탑승 시 완충 후 약 22km 정도 탈 수 있습니다. 여기에 발표회장에서도 직접 시연하기도 했는데요.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 제어가 가능합니다. 마치 전격z작전과 같이 키트를 부르듯 스마트폰으로 부르면 될 듯 합니다. 물론 먼거리는 안되겠지만요.

아무래도 안전이 걱정되실 듯 한데요. 사실 중국의 경우 전기 자전거, 스쿠터 등이 국내 보다 크게 발전하였기 때문에 브랜드가 있는 제품들의 경우 충분히 안정성을 보장받는다고 볼 수 있습니다. 국내는 산이 많고 언덕이 많아서 전기 자전거나 스쿠터 등이 발전하지 못한 반면 중국의 지리상의 특징으로 이러한 기술력이 발전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특히 샤오미에서 공개한 나인봇 미니는 내구성을 위해 마그네슘 합금을 사용했다고 하네요.

마지막으로 가격 역시 궁금하실 듯 한데요. 세그웨이류이 제품들이 수백만원대에 판매되어 왔고 이름없는 전동휠 제품들의 경우 20~3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었는데요. 이 나인봇 미니는 1,999위안 한화로 약 35만원입니다. 참 놀라운 가격이 아닐 수 없는데요. 과연 얼마나 튼튼하게 출시할 것인지 궁금해집니다.

사실 샤오미가 지금보다 더 커질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습니다. 특히 꾸준하게 모방하고 특허를 고려하지 않은 제품 출시와 마구잡이식 제품 출시는 샤오미라는 브랜드를 키우는데 한계가 분명 존재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럼에도 가격대비 성능 및 디자인이 보여주는 샤오미의 제품들은 누구나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수 밖에 없도록 만듭니다.

소비자에게 이익이 된다면 전 한번 구입해서 써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좋다면 충분히 추천해볼 생각이구요. 출시되는대로 구입해서 리뷰를 작성해보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전기 자전거, 전기 스쿠터 어디까지 왔니?

전기 자전거, 전기 스쿠터 어디까지 왔니?

지난달 6월 방문한 국제 전지 산업전에는 다양하지는 않지만 몇몇 전기 자전거와 전기 스쿠터, 전기 자동차 등이 전시되었습니다. 이미 오래 전부터 봐왔던 녀석들이라 새로울 것도 없었지만 또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인지라 어떤 변화가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전기로 구동되는 자전거, 스쿠터 등은 앞서 언급했듯 오래 전부터 전시회를 통해 공개되고 또 판매되고 있지만 막상 실제 주변을 살펴보면 쉽게 볼 수 없습니다.


이날 국제 전지 산업전에 전시된 몇몇 제품을 살펴보면 10KW 인휠 모터가 내장된 MACH-III 전기 스쿠터와 중대형 LFP 배터리팩이 적용된 경차인 XERO-I(전시된 모델은 모닝이었습니다.), 120KW 고출력 BLDC 모터를 적용한 우체국 택배용 전기 트럭, 하체가 불편한 장애인들을 위해 이동의 편리성을 높인 전기 모터 핸드바이크 Paracycle 등이 전시되었습니다.


먼저 전기 스쿠터 MACH-III는 독일에 수출중인 제품으로 유럽형 디자인에 리튬이온 배터리, 2중 안전장치 등을 전용한 스쿠터입니다. EXRO라는 업체에서 만든다고 하는데 인터넷을 검색해보면 없습니다. 아직 많이 열악한 듯 합니다.


이 업체에서 XEBECA라는 전기 자전거도 개발, 호주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하는데 검색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더욱이 XEBECA는 엑스로라는 업체가 아닌 다음에 소개할 레보라는 업체에서 만들었다고 하네요. 무슨 영문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기아차인 모닝으로 전시된 XERO-I라는 이 전기 자동차는 레보(대표 장중언)라는 업체에서 만든 차로 레보는 DH 홀딩스 계열사로 수십년 자동차 관련 노하우와 전기차 관련 핵심 부품을 개발하고 있는 업체입니다.

또한, 레보는 자체 개발한 파워배터리 팩과 파워 트레인 모듈을 갖춘 국내 유일의 회사로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G20행사 기간 제주도에서 열린 스마트 그리드 행사에 국내 중소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개조차인 XERO-I를 전시했습니다.


XERO는 익스트림 일렉트릭 로봇카(Extreme Electric Robotic Car)의 이니셜을 따 친환경 전기차 전문기술로 만들어진 전기차라는 의미로 탄소배출 제로라는 뜻을 담고 있다고 합니다.

XERO-I은 기아의 모닝차량을 개조한 차량으로 레보가 개발한 25㎾급 고출력 파워 배터리 팩과 정격 30㎾급의 전기차 전용 BLDC모터를 장착했으며 최고속도 시속 140,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 180㎞의 성능을 보여줍니다. 냉난방 등 공조시스템과 전장관리 시스템을 모두 장착해 즉시 시장 출시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전기 트럭인 XERO-T 역시 올해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전기 자동차로 XERO-T는 소형트럭에 최적화된 파워트레인 및 배터리 팩 개발을 통해 32KW급의 배터리 팩과 정격 120KW 고출력 모터가 장착될 예정입니다.


또 하나 제품은 실내에서는 휠체어로 이용하고 실외에서는 바이크 모듈을 통해 핸드바이크로 사용할 수 있는 Paracycle을 전시했습니다. 리튬이온 36V 16Ah 대용량 배터리와 BLDC 250W 허브모터 등을 담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XEBECA 시리즈 XEBECA-X1~X7까지 다양한 모델을 전시했습니다.


또 다른 부스에도 E-Scooter가 전시되었습니다. 전기 오토바이 및 전기 스쿠터 생산업체인 에코카는 LUCE라는 전기 오토바이를 공개했습니다.


LUCE는 유럽형 모던 스카일의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세계 최초로 전기 이륜차용 언덕밀림방지장치인 HHS(HILL HOLD SYSTEM)을 옵션으로 제공하며 브로쉬형 DC 모터 대비 수명이 길고 소음과 잡음발생이 거의 없는 BLDC 모터, 탈부착이 가능한 배터리 충전 시스템, 브레이크 전류 자동 차단 시스템 등 한층 개선된 성능을 보이고 있습니다. 더욱이 고효율 충전기를 통해 2시간 이내 충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100원 정도를 충전하면 약 60km 정도 운행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60km 1회 충전으로 최대 100km를 운행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독특한 기술을 전시한 업체도 볼 수 있었습니다. 이 업체는 골프 카트, 전동지게차 등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복원해주는 기계로 배터리는 오래 사용하면 충전사이클에 따라 교체를 해야 합니다. 이때 배터리를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상태로 되돌려 주는 기기를 전시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이끌기도 했습니다.


완벽하게 복원하지는 못하지만 배터리를 재활용해 환경 오염도 막고 유지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배터리 복원 기술이 더욱 발전해서 회복율을 높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비록 규모 면에서 무척이나 작은 전시회였지만 그 안을 가만히 들여다 보면 제법 쏠쏠한 재미와 유익한 정보들을 배울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다만 전시장에서 벗어나 이제는 실제 생활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었으면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