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P 컬럼

일본 지진에 갤럭시탭 지원! 과연 욕먹을 상황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지진에 갤럭시탭 지원! 과연 욕먹을 상황인가?

 

삼성전자가 일본 지진으로 피해를 돕기 위해 갤럭시탭 2400대를 지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물론 갤럭시탭 뿐만이 아니라 현금 억엔과 제일모직이 지원한 의류 약 14억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포함 총 87억원의 현금과 물품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현금 1억엔과 의류 14억원 그리고 나머지 약 50억 정도의 규모는 통신장비인 갤럭시탭과 배터리 등으로 지원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삼성의 이러한 지원은 오히려 욕을 먹고 있다라는 점입니다.

 

욕을 먹고 있는 포인트는 2가지 입니다. 그 첫번째는 태안 기름유출사고와 비교하며 일본에는 구호물자를 보낸 삼성이 오히려 가해자 입장인 태안에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는 것이 그 첫 번째 논란입니다.

 

두 번째는 갤럭시탭 20만대 재고설과 맞물리면서 갤럭시탭을 재고로 처리하기 위한 삼성의 고도의 전략이 아닌가 하는 점입니다.

 

사실 첫 번째 논란은 충분히 욕을 먹어도 됩니다. 오히려 가해자의 입장인 삼성이 태안 기름 유출 사고와 관련하여 충분한 보상을 하지 않은 점은 분명 논란이 될 만합니다. 제가 알기로는 삼성 직원들에게 태안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을 모두 지급해 태안 경제에 도움을 줬다라는 점은 알고 있지만 이러한 방식의 지원은 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에게 골고루 혜택이 가는 것은 아니기에 일반적인 보상과는 다소 거리가 멀어 보이기도 합니다.

 

두 번째 논란은 갤럭시탭 지원에 관한 부분입니다. 갤럭시탭이 20만대 재고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부를 핑계로 재고를 소진하고 세제혜택도 받을 수 있기에 삼성이 머리를 쓴 것이다라고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사실 단순히 갤럭시탭을 지원했기에 비판을 하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맞물린 결과로 볼 수 있는데요. 삼성이 주는 이미지가 현재 어떠한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다만 어떤 이유에서의 기부도 그 기부가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충분히 칭찬받을 만 하다고 생각됩니다. , 추석 또는 크리스마스, 연말 등 때만 되면 나타나서 이미지 상승을 위해 기부를 하고 사진을 찍고 가는 이들의 기부도 이 기부를 받는 이들에게는 큰 도움이 됩니다. 아마 이러한 이벤트성 기부를 하지 않을 경우 이러한 도움 조차 받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더불어 2400대가 과연 재고 처리에 얼마나 큰 도움이 될까요? 사실 기부를 하는 것보다 다소 가격을 낮춰 판매하는 것인 같이 제휴된 통신사와 삼성에게는 더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가격으로 인해 갤럭시탭을 구매하지 않고 가격 떨어지기만을 기다리는 분들이 적어도 2400명 정도는 될 수 있을듯 하니까 말이죠.

 

잘한 부분에 대해서는 잘했다고 칭찬하고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한 비판을 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합니다.

 

더욱이 기부가 금액이나 규모로 인해 가치를 평가해서도 안된다고 생각됩니다. 금일 신문을 보니 해외 유명스타들이 기부한 금액이 국내 연예인들보다 못하다는 기사가 보이더군요. 기부라는 의미는 남들보다 많은 돈을 내야하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자선사업이나 공공사업을 돕기 위해 돈이나 물건을 대가 없이 내놓는 것을 말합니다.

 

기업이 백만원을 내든, 개인이 천원을 내든 그 마음이 중요하지 금액이 중요하지는 않다고 봅니다. ~ 아침부터 뻘글을 쓰고 있네요.

 

그나저나 저는 인간됨됨이가 아직 안된 듯 합니다. 일본에 기부할 돈 아깝게 느껴져서 그 돈으로 국내 다른 단체에 기부했습니다. 글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네요. ^^


  • 상황은 맞습니다.. 2011.03.21 12:27

    일본은 지금 해일과 원전사태로 위험한 상황이지만 다른 나라에서 주는 돈도 거부하고 있을만큼
    그들에게 필요한건 돈이나 물자가 아니라 인력과 기술입니다
    그런데 태블릿이 거기에 맞는 지원물자일까요?
    기부액의 대부분이 탭관련이라는건 삼성이 자사 물건홍보에만 열 올리는 걸로 읽힐 수 있습니다
    한국인들이 비판을 한다면 일본인들도 그렇게 생각할 가능성이 높지 않겠습니까?
    때로 받는 쪽의 입장을 생각하지 않으면 좋은 일 하고 욕 먹잖아요..
    제가 삼성경영진이라면 가전제품이나 차라리 향후 통신망복구등에 장비를 지원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pcpinside.com BlogIcon pcp인사이드 2011.03.21 13:12 신고

      제가 굳이 삼성을 두둔할 건 아니지만 현재 2400개의 대피소가 있고 이 대피소에 한대씩 비치하여 카카오톡이나 SNS를 이용해 가족간에 연락을 하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실제로 지진이 발생하고 전화 등을 불통이었지만 카카오톡이나 트윗을 통해 꾸준히 연락이 오고갔기에 지원된 것이 아닐까 합니다.

  • 누가봐도 2011.03.21 13:12

    상황을 이용한 치사한 마케팅이라고밖에 보여지지않는데...
    그사람들이 태블릿이 필요할지 궁금. 당장 의식주가 문제인사람들한테. 좀더 현실적인걸로 주지...
    글쓴이 말대로 얼마안되는 2,400대로 광고도하고 생색도내고 얼마나좋아요.
    금액은 소비자가로 환산하고 실제 제조원가로 계산해야 맞는거아닌가. 잘팔리는거면 기회비용 아깝겠지만
    어차피 홈쇼핑이나 여기저기 싸구려로 팔고있고 재고 전전긍긍하던차에 누가 기발한 생각한거가지고...
    누가봐도 오글거리는 짓거리 아닙니까
    난 이기사 첨 보자마자 오히려 기도안차더만 역시 보는 눈들은 비슷한가보네 하고있는데
    이 글 봐서 그런지 마음에 와닿지는 않네요

    • Favicon of https://pcpinside.com BlogIcon pcp인사이드 2011.03.21 13:24 신고

      그럼요 생각이 다를 것입니다.
      강요하고 싶은 생각도 없구요.

      다만 이 제품이 정말 필요한 사람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또한, 모든 기업이 기부하는 것은 마케팅의
      일환으로 볼 수 있습니다.

  • saintboy 2011.03.21 15:04

    먼저 저는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고, 삼성을 싫어하는 사람입니다.
    이번 갤럭시탭의 기부건에 대해서 언론을 통해서 처음 접했습니다.
    일본에는 1992년부터 왔다갔다 했었고, 최근 5년 넘게 거주했었던 사람입니다.

    이번 탭 기부에 대해서 여러가지 이야기가 많은데, 개인적으로는 괜찮은 기부라고 생각합니다.
    수량이 적기 때문에 재고처리라는 명분은 사실 없다고 봅니다.
    아이폰 만큼은 아니지만, 도코모를 통해서 갤럭시와 탭의 판매호응도도 좋습니다.

    재난 지역에서 유선망은 사실 붕괴나 마찬가지이고,
    핸드폰을 이용한 연락이 사실상 아주 유용하고,
    특히나 카메라가 달려있고, 인터넷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등이
    재난시 아주 도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