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불법 다운로드의 변화 그리고 변화 그리고 변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텐츠, 저작권, 불법다운로드, 불법업로드 등 이 키워드와 관련한 이슈가 무척 민감하고 어지럽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법적으로든, 도덕적으로든, 경제적으로든 그들만의 생각만으로 진행해 나가려 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합법적인 콘텐츠 공급하고 수익을 이끌어 낼수 있느냐에 대한 고민과 해결책의 제시가 아닌 불법행위에 대한 법률 강화와 이를 잡아내려고만 하는 현 행동들 속에서 그 사이의 골을 더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물론 불법행위에 대해 옹호하자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미 뿌리깊게 자리잡은 무료, 공짜 콘텐츠의 달콤함을 하루 아침에 바꾸려 한다면 이는 거부감을 들뿐 이를 적극 이행하려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한 예로 한때 모 업체에서 최신작은 편당 2,000원에 공급하기로 해 비판과 함께 큰 실패를 맛본 경우가 있습니다. 사실 2,000원이 결코 비싼 가격이라 할수는 없지만 불법으로 다운 받던 소비자들에게는 말도 안되는 가격이었다는 점이 그 실패의 원인일 수 있습니다. 뭐 묻은 사람이 뭐 묻은 업체를 나무란다는 말일 수도 있지만 사회적인 인식을 따라가지 못한 업체의 잘못도 분명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다행인것은 요즘 웹하드, P2P 업체들이 변화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간 서버를 제공하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불법 업로드에 대해 눈가리고 아웅식의 행태에서 합법적인 콘텐츠를 확보하고 이를 조금이나마 저렴하게 공급하려는 움직임입니다. 특히 콘텐츠 공급업체들간의 펀드를 조성하여 최신작에 대해 발빠른 확보와 이를 통해 쉽게 공급하고 저렴하게 제공할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한 웹하드 업체는 합법적인 영화 콘텐츠 한편의 다운 가격을 대략 5,00원 ~2,000원으로 유동적인 가격을 책정하고 서비스 하고 있습니다.

영화 한편을 보기 위해 영화관에서 7,000~8,000원을 지불한다고 했을때 물론 비교할수는 없겠지만 많게는 14편~16편을 적게는 3~5편을 볼 수있는 가격입니다. 이 정도면 합리적인 가격이 아닐까요?

이렇듯 변화하려는 과정들 속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업체들의 변화가 진정한 의미로 거듭나고 꾸준히 이어지기 위해서는 소비자들 또한 이러한 변화의 흐름에 몸을 맡겨야 한다는 것입니다. 불안해 하며 불법 콘텐츠를 공유하고 이를 다운받을 것이 아니라 저렴한 금액의 한도내에서 적법한 지출과 합법한 콘텐츠의 사용으로 맘 편히 즐겼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분명 서비스의 질을 높히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화질의 영상물이 아닌 고화질의 영상물로 터무니 없는 가격이 아닌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자 합니다. 자~ 이제는 저와 같은 소비자들이 변화할 때입니다. 제작사도 합리적인 금액을 받아가며 더욱 알차고 뛰어난 콘텐츠를 만들어 줄것이며, 공급자도 빠른 신작 제공으로 우릴 심심치 않게 해줄것이며, 소비자들은 적당한 금액을 지불하여 당당히 즐길수 있는 사이클로 변화되어야 할것입니다.

변화와 변화와 변화를 거치고 수정의 수정의 수정을 거치다 보면 모두가 만족할수 있는 때가 오지 않을까 희망해 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Roven
    싸군요.솔까말 5,00원 ~2,000원이면 만화책보다싸네요 ㄷㄷ
  • 키마이라
    꼭 찝어 말씀을 잘하신듯 합니다. 정부나 콘텐츠 업체에서는 불법적인 것에 대해 난리를 치지만 정작 원활한 유통을 위한 합법화와 적정가격 선정은 별로 관심 없습니다.
    사실 불법적인 것도 사무실에 앉아서 확인만 하는 온라인적인 것만 문제를 삼지 정작 지하철이나 길거리에서 판매되는 불법에 대해서는 정부도,콘텐츠 업체도 별 신경을 안쓰는 듯 합니다.

    가요계도 불법유통에 대해서는 가수들까지 나와 난리를 치지만 어떻게 활성화를 할것인지 가격에 대한 분배는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는 별로 없다고 생각합니다.

    가격문제에 있어서도 어느정도선이 적정한가에 대해서는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음악을 예로들어 고음질의 CD 1장이 10,000원~15,000원을 하는데 음악은 대략 10곡 정도가 들어가죠.. 하지만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음악은 128K의 음질 밖에 제공하지 않습니다.

    관계자들이 제한방안보다는 활성화방안 쪽으로 좀더 심도있게 논의를 해야 할듯 합니다.
  • 긍정적인 변화이기는 하나,
    사실상 정권교체 이후. 저작권과 문화컨텐트의 중요성을 인식한 정부의 역할이 크죠.

    웹하드나 p2p도 지금처럼 쭈욱 계속 봉이 김선달 처럼 불법파일 공유로 돈을 벌고 싶어하나, 합법화 압박이 워낙 심하니 어느정도 쇼를 보여주는 면도 있습니다.

    불법파일 삭제 때문에 곰TV측에 연락하니 어느순간부터 그레텍과 회사가 두개로 분리되었더군요. 즉 불법공유사이트인 아이팝과 곰TV를 어느순간 분리시켜 독자법인을 만들더니.

    자신들은 불법복제와 별개란 듯. 곰TV가 활동중에 있습니다.

    아이팝에는 여전히 불법복제 파일이 넘쳐나고 있는데 곰TV의 저런 행보는 어찌보면 다양한 범위의 압박을 피하기 위한 제스쳐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이런식으로 새로운 컨텐트 주도권을 잡아보겠다는 생각도 있을 수 있지만 과거 불법복제 유통으로 많은 돈을 번 것에 대한 사과가 있어야 하겠지요.
    • 인식의 여부와 이를 실천하려는 단계로 진행된것 사실입니다만 그 진행이 약간 다른 쪽으로 흘러가는듯 해서 참 아쉽습니다. 캣츠아이님 말씀대로 현실적 돌파구가 쉽지 않은것도 있어서 나름 정공책을 쓴것도 있겠지만 그 효과는 너무 미비하다고 할수 있겠네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그리고 불법복제에 대해서는 그야말로 전방위적인 압박을 문화관광부에 해 왔죠. 그걸로 가정을 꾸려가야 하는 사람들이 그런것을 안할까요?

    외부에서 겉으로 보는 사람들은 왜 저렇게 컨텐트 업자들이 답답하게 움직일까 라고 생각할지도 모르나. 그걸로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이 지금 여러사람들이 지적하는 것 처럼 합리적인 판매망 등등. 그런것을 생각 못하고 있을까요?

    현실적으로 제약이 너무 많기에 그런것이죠.

    24시간 내내 어떻게 해야 컨텐트를 널리 홍보하고 판매할 수 있을까. 그 생각을 계속 합니다. 하지만 실제로 여러가지 제약이 너무 많죠. 웹은 자유로운 공간일지 모르나 한국사회의 구조는 너무나 복잡합니다.
  • 영화좋아
    정말 최고의 글이 아닐까 싶네요. 많은 분들이 자세하게 이 글을 일고 느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