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esire (4)
HTC 디자이어, HD2 어떻게든 대중에게 더 다가가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 토요일 홍대 한 카페에서 HTC 디자이어와 HD2 블로그 런칭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참고로 그날 이사하는 날인지라 겨우 아내의 허락을 받고 부랴부랴 용인에서 홍대까지 달려갔습니다. 뒤통수가 뜨겁더군요. 혼자 이사를 하는 아내에게 이 자리를 빌어 사과의 한마디를… ^^;

조금 늦게 도착해서 많은 이야기를 듣지는 못했습니다. 그리고 직접 오랜 시간 만져보지도 못했고 말이죠. 오늘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HTC 디자이어와 HD2가 스펙상 뭐가 좋고 뭐가 안좋은지를 말하고자 하는 것은 아닙니다. 체험단도 아니고 섣부른 판단은 믿고 구입하는 분들에게 혹은 HTC 관계자에게 해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말하고자 하는 것은 바로 이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HTC가 처음 국내 출시된 것이 아닙니다. 이미 2008년 터치듀얼 폰이 국내 이동통신사인 SKT 통해 처음 출시되었고 이후 2009년 터치 다이아몬드 제품을 출시했습니다. ~ 물론 좋은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습니다. 당시 국내 스마트폰 보급 율은 상당히 저조했으며 HTC 이미지는 당시만 해도 일반인들에게 듣보잡 제조업체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러한 이유만은 아닐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끈 HTC는 뛰어난 스펙과 성능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안드로이드폰인 디자이어(Desire) Windows Mobile 폰인 HD2 2개의 제품을 5월 국내에 출시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여전히 HTC는 국내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업체, 단말기가 아닙니다. 블로거 혹은 얼리아답터 또는 스마트폰에 관심이 있는 이들을 제외하고는 HTC는 처음 들어보는 회사 중 하나일 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점이 참 중요합니다.

이번 5월 국내 HTC 첫번째 안드로이드폰 디자이어와 WM의 구세주로 불리우는 HD2를 출시하게 되었습니다. ~ 국내 1위 이통사이자 마케팅만은 귀재라 불리우는 SKT로 출시되기는 하지만 일반인들에게 여전히 듣보잡인 HTC가 단말기를 많이 판매되기 위해서는 과연 뭘 해야 할까요? (개인적으로 HTC 제품의 성능과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는 만큼 인지도나 SKT의 잘못된 마케팅으로 제품이 묻히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답은 간단하면서 뻔한 이야기입니다. 바로 HTC를 알려나가야 합니다.


다행인 것은 디자이어를 출시하면서 HTC TV 광고를 준비했다고 합니다. 애플 아이폰과 마찬가지로 전세계적으로 동일한 광고 영상인 이 디자이어 광고는 국내에서 런칭되면서 랩과 함께 디자이어 기능을 소개하는 영상으로 업그레이드 됐다고 합니다.

한번 보시죠.

가장 효과적인 것이 TV 광고이겠지만 요즘 소비자들은 참 영악합니다. 광고는 단순히 광고로 보고 관심을 가질 뿐 이 관심이 그대로 구매로 이어지지는 않습니다. 아마 이것을 알기 때문에 블로그 런칭 행사도 함께 진행한 듯 합니다. TV 광고에 만족하지 않고 HTC 스스로를 더 알려나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나가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 블로그 체험단을 진행하면 좋을 듯 하고 또는 자체 HTC 코리아 기업 블로그나 카페를 운영하면서 직접적으로 유저와 소통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가지 효과적인 마케팅 방법은 HTC 디자이어와 HTC HD2가 아닌 SKT 디자이어와 SKT HD2로 홍보하는 것이 일반인들에게는 더 먹힐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싫어하는 마케팅이긴 하지만 오히려 SKT를 내세워서 마케팅을 진행한다면 판매량에 있어서는 어느정도 보상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

안타까운 일이지만 일단 노이즈 마케팅으로 디자이어를 알리는 데는 성공한 듯 합니다. 디자이어 출시 가격이 다른 나라에 비해 약 15~20% 정도 비싸다는 논란이 일자 SKT는 이에 대해 반박 자료를 내놓습니다. 하지만 이 반박자료라는 것이 참 답답합니다. 국가별, 단말기별, 통신사별 가격이 책정되는 경우의 수는 정말 다양합니다. , 이에 대한 조목조목 반박하는 것이 옳지만 SKT는 아이폰도 다른 나라에 비해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 (결국 당시 환율이나 세금을 따져보면 비싸게 판매한 것이 아님이 드러났습니다.) 라고 하고 있고 더 웃긴 것은 아이폰도 비싸게 팔았으니 우리도 비싸게 팔아야 한다는 논리로 반박자료를 내놓았습니다.

<걱정이 되는 부분은 SKT의 이러한 실수로 디자이어 자체의 성능과 가능성, 우수성이 그냥 묻혀버리는 것이 아닐까 하는 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한가지는 바로 A/S 입니다. 외산 제품이 그러하듯 A/S 문제에 쉽게 벗어날 수는 없습니다. 이전 HTC A/S는 좋다고 할 수 없습니다. 아니 안좋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디자이어와 HD2를 출시하면서 HTC 30개 이상의 A/S 센터를 확대하고 더 나은 A/S를 보여주겠노라고 이번 블로그 런칭 행사를 통해 약속을 했습니다.

이러한 언급이 실제 행동으로 이어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A/S에 대한 믿음이 쌓이게 될 경우 HTC가 일반인들에게 알려질 시간을 더 단축해 주지 않을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다른 이야기만 HTC는 삼성 갤럭시 A와 비교되길 바라고 있지 않습니다. ^^ 아이폰과 직접적인 비교를 원하더군요. 참 신선했습니다. 그만큼 자신이 있다는 이야기일 것이며 누가 뛰어나다라는 결과론적인 마인드라기 보다는 충분한 준비와 제품에 대한 자신감에서 우러나는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참 비교되네요.

HTC 인지도 상승 그리고 A/S와 좀더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는 다양한 커뮤니티를 형성할 경우 디자이어는 국내에서 상당한 평가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업체이자 단말기로 기록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이러한 이야기는 HTC 디자이어와 HD2 실제 성능이 우수하다는 전제하에서겠지만 이미 다 알고 있잖아요. HTC 제품이 우수하다는 것을 말이죠.

워낙 제조업체의 배신을 당했던 국내 유저들이었기에 HTC 단말기에 더 환호하고 관심을 가지는것일 수 있겠지만 어찌됐건 HTC 제품은 분명 뛰어나고 좋다는 것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만큼 외적인 원인으로 디자이어와 HD2가 폄하되지 않기만을 바랄 뿐입니다.

SKT 뿐만 아니라 KT를 통해서도 출시해주면 참 좋겠다는 생각도이번 HTC 디자이어와 HD2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그래서 국내 제조업체도 바짝 긴장을 해서 좋은 제품을 출시해 주었음 합니다. ~ 말이죠.


조작영상입니다. 직접 보고 판단하세요. ^^



 
  Comments,   0  Trackbacks
  • 우리에게 다가오고 싶니?
    그럼 우리에게 너를 선택해야할 뭔가를 보여줘(블로거님에게 하는 소리 아닙니다!! ^^:)
    너는 집안도 한국에선 듣보잡인데 몸값은 너무 비싸..
    미국에서 안드로이드가 드디어 아이폰판매량을 이겼다면? 축하한다..
    그런데 미국에서 니들은 공짜폰이라며?(물론 정액요금제에..) 그런데 아이폰은 정액요금제 해도
    200달러를 더 줘야 한다더라..

    도대체 니들을 팔아먹는 스크는 뭔 베짱으로 니들에게 90만원딱지를 붙인거지? 이제 미쳐버린거니?
    그리고는 4만5천원짜리 요금제 하면 30만원만 내면 된다네.. 미친..
    야! 남극에서 펭궨이 몰라 코 파고 버린 코딱지도 위성으로 보는 세상인거 몰라?
    가끔 백화점에서 값 올려서 딱지 붙여놓고 가격 깍아준다고 할인판매 하다가 걸려서 욕 쳐먹는거 몰라?

    가격 내려! 그러면 니들은 선택된다! 모르겠니? 너희 안드로이드 족속의 최적 몸값은 60만원이야.
    거기서 45000원짜리 하면 꽁짜 35000원짜리 하면 9만원. 자유요금제 하면 20만원대. 알겠냐?
    그러면 피쳐폰 가격까지 흔들려서 안된다고? 그럼 가서 쩌리나 하든가.
    우리는 아이폰 4g나 기다릴라니까..
    미국넘들보다 비싸게 너희를 주고 살 이유는 없어.
    왜? 너희는 이제 1등이 아니야. 삼숭에서 만드는 넘도 포함해서.

    실제 판매가는 다르다고? 그럼 출고가를 내려. 기존 고객도 똑같이 살수 있도록. 왜 싫냐? 그럼 가! 니네집으로 가! 안드로메다로 가버려!
    • 가격에 대한 논란은 관점에 따라 다를 듯 합니다. SKT가 해명을 제대로 하지 못한것도 문제가 될 듯 합니다.

      현재 삼성 갤럭시 A의 경우도 80만원대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디자이어는 이보다 무조건 싸야 하는 건가요? 듣보잡이라서? 듣보잡이라는 것은 일반인들의 기준이지 전세계적으로 봤을때 HTC는 그렇게 낮은 레벨의 업체가 아닙니다.

      국내 사정에 따라 책정되었다는 점에서(이 부분도 애매하긴 합니다. ^^:) 판단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그리고 약정을 통해 직접 소비자가 내야하는 금액을 따져보야하지 않을까 합니다. 단지 출시가격만 보고 판단할 것만은 아닐듯 합니다.
  • 7 미지원에 엉뚱한 번호로 통화되는 버그라.. 첫인상부터 찍혀버렸군요.
    뭐 어쨌든 전 더블S(삼성, SKT) 중 하나만 포함 돼도 안 사는 사람입니다. 단순히 1위 기업을 싫어하는 건 아니고, 저 둘은 소비자를 그냥 봉으로 보는 듯하죠.
    순수 안드로이드 폰이 나오길 바라요.(특히 넥서스원!)
댓글 쓰기
LGT가 아이폰을 이기는 법? 꼴지의 반란이 시작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T 아이폰을 이기는 법? 바로 저렴한 요금이다?

SKT
KT가 스마트폰으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는 시점에서 유독 LGT는 조용한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KT가 아이폰으로 5~60만 가입자를 이끌었으며 SKT는 이에 대항하기 위해 모토로이를 시작으로 삼성 갤럭시 S, 웨이브폰, HTC HD2, Desire, 림사의 블랙베리 9700 등 마치 대항마로 목장을 만들 생각인듯 다양한 대항마를 내놓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이 LGT는 다소 엉뚱한 제품을 출시했습니다. 바로 맥스 입니다. 일반 피쳐폰에 스냅드래곤과 WIFI 등을 넣은 제품으로 스마트폰과 같이 어렵고 복잡한 제품이 아닌 좀더 고도화된 일반 휴대폰을 원하는 고객층을 위한 제품. 맥스를 출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시도가 무리다라는 시각과 새로운 시장을 창출했다는 긍정적인 시각이 공존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 LGTSKT, KT와 다른 새로운 방향으로 진행하려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그 첫번째로 하반기 즉, 6월 이후 출시하는 모든 휴대폰에 무선랜과 인터넷 전화 기능을 내장할 것이며 이를 통해 인터넷 전화 요금 정도의 통화료로 더욱 저렴한 이용이 가능할 것이라는 소식입니다.

일반적으로 휴대폰의 경우 10초당 18원의 통화이용료를 내야 하지만 휴대폰의 무선랜 기능을 통해 인터넷 전화로 이용할 경우 10초당 11.7원으로 약 35%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집이나 회사 등의 유선전화로 전화할 경우는 3분당 38원 정도로 기존 휴대폰 최대 324원 정도 나올 수 있는 통화료를 38원 정도로 줄일 수 있게 됩니다.

~ 이러한 시도는 다른 통신사의 충분한 자극이 될 수 있을 듯 합니다. 기존 휴대폰 통화요금도 상당히 저렴한 LGT가 이번에는 스마트폰 뿐만이 아닌 일반 피쳐폰에도 무선랜과 인터넷 전화기능을 넣어 더욱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은 단말기에 목매달고 있는 여타 통신사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다른 시도이며 도전적인 시도가 아닐 수 없습니다.

얼마전 마케팅 인사이트가 조사할 결과를 보면 통신사의 서비스가 아닌 단말기를 보고 통신사를 선택한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 결과를 봤을 때 이번 LGT의 시도가 과연 어느 정도 성과를 보일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부분이긴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 LGT를 통해 안드로이드폰 LU-2300을 시작으로 다양한 안드로이폰과 윈도폰 7을 출시한다고 밝힌 만큼 저렴한 요금제와 OZ 요금제를 통한 서비스 그리고 다양한 단말기까지 모두 충족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소비자들은 균형 있는 변화를 더 선호할 것입니다.

다양한 단말기를 내놓지만 서비스가 비싸다면 언젠가는 돌아설 수 있습니다. 단말기와 서비스를 같이 키워나간다는 LGT. 이 꼴찌의 반란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5, 7인치 아이패드 나노가 400달러 미만에 출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새벽 2시를 기해 발표된 아이폰 OS 4.0으로 관련 게시판, 블로그, 기사 등등이 후끈후끈합니다. 기대했던 멀티태스킹은 물론, iBooks, iAd에 폴더기능, 통합메일 기능개선, 게임센터 까지 약 100가지에 이르는 기능 개선이 이뤄졌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토렌트를 통해 4.0 OS가 돌아다니면서 이미 업데이트를 하신 분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 최적화, 안정화가 이뤄지지 않은 듯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다시 이전 버전으로 회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도 합니다. 다운그레이드 할 때 3.1.3으로만 가능해다는 문제점이 있어 전 아직 탈옥 3.1.2 버전이기에 선뜻 업데이트할 자신이 없어 그냥 지켜만 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상황에서 재미있는 소식들이 몇가지 전해졌습니다.

우선 디지타임스는 애플이 5인치 7인치 아이패드 즉, 아이패드 나노를 출시할 것이라는 루머를 공개했습니다. 2011년 초 400달러 미만의 가격에 소형 아이패드를 출시할 예정이며 빠르면 내년 1분기에 출시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소식은 09 8월 애플이 6인치 디스플레이를 내장한 디바이스 프로토 타입을 개발했다는 소식과 애플이 7인치 터치스크린을 대량 주문해서 공급물량이 부족하다는 소식이 같이 전해지면서 그 신빙성을 높여주고 있습니다.

9.8
인치 아이패드의 크기와 무게에 있어 휴대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단점으로 지적되면서 더 작은 사이즈의 디스플레이를 내장한 아이패드 나노 출시에 소비자의 니즈가 꽤 있는 듯 합니다. 뭐 애플의 루머는 나오기 전날까지도 루머인 만큼 흘러 들을 부분이겠지만 나온다고 한다면 이북시장, PMP, MID 시장 등을 꽤 잠식하지 않을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하나의 소식은 삼성 갤럭시 S(Galaxy S) 입니다.
아이폰 OS 4.0으로 시끌시끌한 이때 마이미츠를 통해 갤럭시 S에 대한 상세 스펙이 공개되었습니다. 스펙은 참 대단합니다.

Display : 4.0" Super AMOLED with mDNIe (OCTA : On Cell TSP AMOLED)
WVGA 480 * 800 C-Type TSP (
정전식 / 멀티터치 지원
)
CPU : Samsung S5PC110 (1Ghz)
GPU : PowerVR SGX540 (90milion triangle/sec)
OS :
안드로이드 v2.1 (Eclair) → v2.5 (Froyo) 업그레이드 유력
?
RAM : 512MB
UI : TouchWiz v3.0
Memory : 16GB / 8GB,
외장 메모리 슬롯 지원 (최대
32GB)
Connectivity : Wi-Fi 802.11b/g/n, Bluetooth v3.0, USB v2.0
GPS : Native A-GPS with 3D Maps
Size : 64.2 x 122.4 x 9.9mm
Camera : 5.0 mega-pixel + AF + Flash (VGA
급 영상통화 지원
)
Video : HD
급 촬영 및 녹화
(720p@30fps) with DLNA
DivX HD / XviD, VC-1, MP4, WMV, ASF, AVI, MKV, FLV
지원

IF Connector : microUSB 5

Ear Jack : 3.5
4
Battery : Li-Polymer 1,500 mAh
Feature : Social Hub, Android Market, AR,
가속도/지자기/조도/근접 Sensor
국내 출시 때 T-DMB (내장 안테나) 탑재 유력하며 이로 인해 좀 더 두꺼워질 것으로 예상

http://www.mymits.net/zboard/zboard.php?id=news&no=4687

그래도 복사해 왔습니다. ^^; 이건 뭐 스펙만은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합니다. 또한, 동영상을 봐도 기존 삼성의 제품이라고는 볼 수 없을 정도의 쾌적하고, 빠른 실행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갤럭시S가 안드로이드폰으로 APP에 대한 단점도 충분히 보완되는 만큼 상당히 기대되는 녀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갤럭시 SSKT를 통해 출시될 것이 분명합니다. 아이폰으로 틀어진 KT로는 출시한다고 하더라도 뒤늦게 출시할 것 같습니다. 현재 SKTHTC HD2, 디자이어, 블랙베리 볼드 9700까지 출시할 것이라는 소식과 아이폰 4G 출시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KTLGT는 과연 이 상황을 어떻게 대응할지도 궁금해 집니다.

아이폰 OS 4.0이여 언능 안정화되서 나오고 갤럭시 S도 나오고 아이패드 나노도 나오고 뭐통장잔고는 없지만 나오길 기대하는 건 어쩔 수 없는 블로거의 천성일 듯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국내 출시할 수 있는 해외 스마트폰은 무엇?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는 스마트폰 열풍 아니 광풍이 불고 있다.

작년 말부터 시작된 스마트폰의 광풍은 국내 삼성 옴니아 시리즈와 애플의 아이폰이 그 포문을 열었으며 이와 함께 국내 최초 안드로이드폰인 모토로라 드로이드가 출시되었고 이어 삼성, LG 역시 안드로이드폰을 공개하면서 그 관심은 연일 최고치를 올리고 있다.

더구나 얼마 전 열린 MWC 2010을 통해 윈도폰 7과 더욱 다양한 안드로이드 제품들이 공개되면서 과연 어떤 제품이 국내 출시할 수 있을지에 대해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 그럼 과연 어떤 제품이 국내 출시 될 수 있을지 (과거 국내 출시된 적이 있는지에 대한 여부와 국내 이동통신사의 경쟁 관계 등을 통해) 섣부른(?) 예상을 해볼까 한다.

우선 과거 국내 출시된 적이 있는 해외 업체와 대표적인 스마트폰을 살펴보면 애플의 아이폰, 모토로라 드로이드, 노키아 5800, 소니에릭슨 엑스페리아(Xperia) X1, HTC Touch Diamond, RIM Research in Motion 블랙베리 정도로 이 업체들은 국내 이동통신사인 SKT, KT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WC 2010
을 통해 공개된 해외 스마트폰 중 소니에릭슨을 먼저 살펴보면

엑스페리아 X10(코드명 : 레이첼) X10 미니/ 미니 프로, 비바즈 프로(Vivaz Pro)를 공개했다. 우선 이미 해외 출시되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엑스페리아 X104인치 디스플레이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와 퀄컴 1GHz 스냅드래곤(Snapdragon) 프로세서, 810만 화소 카메라, WIFI, 블루투스, 소니에릭슨의 독자적인 UX 플랫폼, GPS, Micro SD 슬롯 등을 내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엑스페리아 X10 미니/ 미니 프로의 경우 X10보다 크기나 성능면에 있어 다운그레이드된 모델로 안드로이드 OS 2.55인치 TFT 터치 스크린, 600MHz 프로세서, 500만화소 카메라, 블루투스, WIFI, Micro SD 슬롯을 지원하고 있으며 미니 프로의 경우 슬라이딩 방식의 쿼티 키패드를 추가로 내장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비바즈 프로는 심비안 S60 기반의 스마트폰으로 3.2인치 터치스크린, 720MHz 프로세서, 슬라이딩 쿼티키패드, 820만 화소 카메라를 내장하고 있다.

소니에릭슨 모델 중 국내 출시 여부가 이미 결정된 엑스페리아 X10 이외에는 국내 출시가 어렵지 않을까 예상된다. 무엇보다 제품의 스펙을 중시하는 국내 특성상 X10 보다 성능이 낮은 제품의 경우 국내 유저들에게는 큰 매리트가 없어 보인다. 틈새시장은 공략할 수 있겠지만 주력제품으로 보기는 힘들 듯 하다. 한 예로 아이폰 3G 3GS가 동시에 출시되었지만 3GS가 압도적으로 팔린 경험에 비추어 볼 때 국내에는 X10만 출시되지 않을까 한다.

또한, 비바즈 프로의 경우 노키아로 대표되는 심비안 기반의 스마트폰으로 KT를 통해 출시된 노키아 5800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상황이지만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OS, WM OS 등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심비안이 얼마나 국내 유저들에게 관심을 이끌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무료폰으로 풀린 노키아 5800의 선전으로 심바인 기반의 OS가 새롭게 조명된다면 출시 가능성 여부를 긍정적으로 생각해 볼 수 있지 않을까 예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모토로라다.

국내 첫 안드로이드폰인 드로이드로 새로운 전성기를 꿈꾸고 있는 모토로라는 드로이드를 통해 첫 테이프를 성공적으로 이끈 만큼 앞으로 다양한 라인업을 통해 안드로이드폰 = 모토로라 라는 공식을 인식시켜나가고자 꾸준히 제품을 출시 할 가능성이 있다.

이미 CES 2010을 통해 공개된 백플립(Backflip), 클릭(CLIQ) 그리고 MWC 2010을 통해 디바워(DEVOUR)와 퀀치(Quench) 등을 선보였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이 폰들 중 현재 국내 출시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퀀치를 살펴보면 전통적인 모토로라 디자인과 3.1인치 터치 스크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그리고 모토로라의 UI를 결합한 일종의 미들웨어인 모토블러(MotoBlur)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이다. 또한, 500만 화소 카메라, WIFI, 블루투스, FM 라디오 등을 내장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백플립의 경우 퀀치와 같이 모토블러 기반의 독자적인 인터페이스를 내장하고 있으며, 슬라이딩 혹은 접이식 쿼티키패드가 아닌 전면 디스플레이, 후면에 키패드를 내장한 독특한 방식의 접이식 쿼티 키패드를 내장하고 있다. 3.1인치 터치 스크린과 528MHz 프로세서를 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바워의 경우 3.1인치 터치 스크린과 슬라이딩 방식의 쿼티키패드 WIFI, GPS, 32G 지원 MicroSD, 옵티컬 트랙패드 등을 내장한 제품으로 특히 옵티컬 트랙패드는 국내 휴대기기 입력장치 업체인 크루셜텍이 개발, 납품한 것으로 마우스 기능을 제공, 편리한 조작이 특징이다.

마지막으로 클릭은 이미 작년경부터 국내 출시되다는 소식이 전해지던 제품으로 안드로이드 기반과 모터블러, WIFI, 슬라이딩 방식의 키패드를 내장하였다.

앞서 언급했듯이 국내 드로이드를 통해 첫단추를 잘 엮은 만큼 안드로이드 기반의 다양한 스마트폰을 대거 출시하여 적극적으로 공략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위 소개한 제품들 중 출시 소식이 들려오고 있는 퀀치나 클릭은 물론 백플립, 디바워도 충분한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C
는 윈도우모바일 기반 스마트폰의 구세주라 불리우는 HD2를 국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구글 넥서스원 제조업체로도 유명한 HTC는 이미 국내 터치 다이아몬드와 터치 듀얼 등을 출시한 만큼 HD2는 물론 루머로 떠돌고 있는 HD3까지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MWC 2010을 통해 공개한 HTC 제품을 살펴보면 윈도우 모바일 기반의 HD 미니와 안드로이드 기반의 레전드(Legend), 디자이어(Desire) 등을 공개했다. 먼저 HD 미니는 HD2의 축소판 모델로 3.2인치 HVGA 디스플레이와 600MHz 프로세서, 윈도우 모바일 6.5를 내장하였으며 HTC만의 센스 UI를 탑재하였다. 또한, 500만화소 카메라와 블루투스, GPS를 지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전드의 경우 안드로이드 2.1을 채용하였으며 3.2인치 AMOLED 터치스크린과 600MhZ 프로세서, 알루미늄 재질의 바디, 500만 화소 카메라, A-GPS, WIFI, 32G 지원 Micro SD 슬롯, 3.5파이 오디오 단자 등을 내장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자이어는 퀄컴 1GHz 스냅드래곤 프로세서와 3.7인치 AMOLED 터치스크린을 제외하고 레전드와 거의 동일한 스펙을 지니고 있다. GPS, WIFI, Micro SD 슬롯, 3.5파이 오디오 단자를 지원한다.

HTC
의 경우 하드웨어적으로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제조업체로 HD2 국내 출시로 좋은 평가를 이끌 경우 안드로이드 기반의 레전드와 디자이어 역시 빠르게 출시될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한다. HD 미니의 경우 소니에릭슨 X10 미니/ 미니 프로와 함께 낮은 사양으로 국내 여건상 출시가 어렵지 않을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올 하반기를 혹은 내년 상반기를 예상하고 있는 윈도우폰7의 경우 마이크로 소프트와 아수스가 제휴하여 출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이번 MWC 2010을 통해 기존 윈도우 모바일 OS와는 전혀 다르면서 MS만의 장점과 특징이 듬뿍 담긴 윈도폰7을 공개, 아이폰 OS과 안드로이드에 밀리던 모바일 OS 시장에서 새로운 도약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정보면에 있어 아직 미흡한 윈도우폰7은 좀 더 시간이 지나 봐야 알겠지만 올 상반기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이 깊숙이 자리매김한 국내 시장에 과연 얼마만큼의 성과를 이룰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외에도 국내 삼성의 바다폰인 웨이브와 삼성의 첫번째 안드로이드폰 SHW-M100S, LG전자의 안드로이드폰 GW6204월 공개를 앞두고 있는 안드로이드폰 거기에 도시바, , 아수스 등이 가세한 스마트폰까지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이동통신사와 폰 제조업체에게 있어 엄청난 혼란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는 시기이며, 소비자들에게는 어떤 제품을 선택할지 심각하게 고민 할 해가 될 듯하다.

아이폰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열풍을 이끈 KT는 스마트폰 시장의 우위를 점하는 듯 했지만 이에 대항하여 SKT가 다양한 안드로이드폰 출시하면서 다시 주도권을 빼앗기는 듯 하다. 하지만 이제 시작인 스마트폰 시장에 과연 어떤 제품이 주류로 떠오르고 이동통신사는 어떤 전략으로 소비자를 유혹할지 무척 궁금해진다.

이러한 혼란기 속에서 소비자가 할 일은 단 하나이다. 어떤 제품을 선택할 건인가는 분명 소비자의 몫인 만큼 정말 내가 필요로 하는 기능이 무엇이며 이 기능을 최대한 편리하고 빠르게 처리해 줄 수 있는 제품이 무엇인지 그리고 이동통신사의 요금, 서비스 등과 어우러져 얼마만큼의 시너지를 보여줄지 등 꼼꼼히 따져 광고와 마케팅에 혹하지 말고 현명한 선택을 하는 것이 이동통신사들이 더 좋은 제품과 더 좋은 요금, 서비스를 출시하는 소비자만의 전략이 아닐까 한다.


  Comments,   0  Trackbacks
  • HTC Desire 출시되면 지를 생각입니다만, 음...
    국내 개발사들이 안드로이드폰을 대거 내놓을 예정이라, 그 입김도 있고 한데, 과연 이통사들이 외국 안드로이드폰들을 제대로 충분히 들여올까요?
  • 아이폰에 이어서 안드로이드 폰이 한국에 몰려오는군요. 저 중에서 하나 건져서 쓰고 싶습니다. ㅎㅎ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