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KT 더블안심옵션 (1)
SKT 가입 시 데이터 1.5배 더 받을 수 있는 방법은? LTE 더블안심옵션

SKT 가입 시 데이터 1.5배 더 받을 수 있는 방법은? LTE 더블안심옵션


최근 SKT에서 새로운 부가 서비스가 출시됐습니다. 바로 더블안심옵션이라는 서비스입니다. 안심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내 요금제에 맞게 제공된 데이터를 모두 사용했을 경우를 대비해주는 서비스입니다.




LTE로 점점 늘어나는 데이터 사용량


사실 3G에서 LTE로 모바일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면서 데이터 소모가 더 늘어난 것이 사실입니다. 3G 시절 1시간 동안 볼 수 있던 인터넷 페이지수가 LTE에서는 더욱 빨리지면서 더 많이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즉, 그만큼 더 많이 인터넷을 사용하게 되는 것이지요. 그러다 보니 LTE시대로 넘어서면서 이전 3G 때와 비교 사용패턴이 크게 변하지 않았음에도 데이터 소모량이 많아지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습니다.




데이터는 한정되어 있는데 다 사용하고 나면 참 암담합니다. Wi-Fi가 되는 곳만 찾아 다녀야 하는 번거로움은 물론 혹시 데이터를 추가로 사용하게 될 경우 요금 폭탄을 먹을 수 있기에 노심초사하게 됩니다. 그래서 추가로 월 사용료를 내고 안심 옵션을 신청해서 기본 데이터 보다 더 많이 사용했을 경우 비록 속도는 제한을 걸어 느려지지만 과금은 되지 않는 경우를 선택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괜히 더 높은 요금제를 선택하여 통신요금이 높아지는 방식을 선택하기도 그렇습니다.




SKT 더블안심옵션


이번에 선보인 더블안심옵션이 바로 이러한 고객을 위한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SKT가 선보인 더블 안심옵션은 LTE 안심옵션 가입시 기본 제공되는 LTE 데이터를 모두 사용할 경우 바로 속도를 제한하는 방식이 아니라 6개월 동안 기본 데이터의 최대 1.5배에 해당하는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62요금제 이상일 경우 기본 제공되는 데이터를 다 사용하면 추가 2.5GB LTE 데이터를 제공합니다. 62요금제 미만일 경우는 기본 제공되는 데이터의 50%를 추가로 제공합니다. 그리고 추가로 제공되는 데이터까지 모두 사용하면 이전 안심옵션과 같이 400kbps의 속도로 제한을 하
게 됩니다. 이 더블안심옵션 역시 월 5,000원의 이용요금이 부가됩니다. 


다만 현재 이 부가 서비스는 오직 신규 및 기변고객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인지라 기존 가입한 경우에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14년 5월 부터는 신규 기변 없이도 회선 유지 기간 중 1회에 한해 가입이 가능합니다.)




저는 LTE100을 사용하여 16GB를 기본 제공받는데요. 이 데이터를 모두 사용하게 되면 여기에 2.5GB를 추가로 받게 되는 것입니다.


데이터 사용 순서는 '기본 데이터 → 데이터 리필하기 → T끼리 데이터 선물하기 →
T데이터 쿠폰 그리고 더블 안심옵션'을 통해 제공된 데이터를 사용하는 순입니다. 중간에 리필하거나 데이터, 쿠폰을 통해 추가 데이터를 받지 못한다면 기본 데이터 모두 사용 후 바로 더블 안심옵션으로 추가 데이터를 받게 됩니다.




일단, SKT를 통해 신규 또는 기기변경을 하는 분들이라면 그리고 데이터 사용이 들쑥날쑥하고 데이터가 소진될까 많이 걱정 되는 분들이라면 꼭 신청하셨으면 합니다. 예정대로라면 삼성 갤럭시S5가 4월11일 출시될 듯 한데 그 기간은 SKT와 KT 영업정지 기간입니다. 즉, 번호 이동은 안되고 기기변경만 가능한 상황입니다. 만약 갤럭시S5로 기기변경 할 분들이라면 이 SKT 더블안심옵션을 고려해보는 것이 어떨까 합니다.


SKT 더블안심옵션 프로모션 기간은 2014년 3월18일 부터 시작을 했구요. 8월31일까지 진행을 하니 그 사이 신규, 기기변경을 하는 분들이라면 그리고 이 서비스가 필요한 분들이라면 신청을 해보세요. 그리고 5월 이후에는 SKT 회선이 있는 분들이라면 그리고 이미 안심옵션 서비스를 사용해왔던 분들이라면 추가 데이터를 얻을 수 있는 기회니 신청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