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2 (3)
소니 태블릿 후기. 태블릿S, 태블릿P을 만져보니! 조작 영상 포함.

소니 태블릿 후기. 태블릿S, 태블릿P을 만져보니! 조작 영상포함.


요즘 기사를 보면 ~하보니!, 사용해보니! 하는 제목이 많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살짝 발을 걸쳐봤습니다. 이번 독일에서 열린 IFA2011에 참석해서 소니의 태블릿 태블릿S와 태블릿P를 만져보고 왔습니다. ~! 이 글은 삼성전자 블루로거 일원으로 IFA 참관을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일단 첫인상을 언급하자면 디자인이나 컨셉이 일반적인 태블릿과 다르다 보니 안드로이드 기반의 태블릿임에도 전혀 다른 느낌의 제품인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아마도 이것이 소니의 힘이 아닐까 합니다. 같은 노트북, 같은 모바일 제품을 내놓아도 소니만의 아이덴티티를 담고 있습니다.


먼저 태블릿S를 보면 9.4인치 해상도 1280X800 디스플레이와 안드로이드 허니콤, 테그라2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16/32GB 내장메모리, RAM 1GB, 소니 Exmor 엔진 500만 화소 후면카메라, 30만 화소 전면카메라, WIFI, 블루투스 등을 스펙으로 담고 있습니다. 태블릿S WIFI 모델과 3G 모델 두개로 나오며 크기는 241.2x174.3x10.1mm, 무게는 WIFI 모델 598g, 3G 모델 625g입니다

가격은 16GB WIFI 모델이 499달러 32GB 모델이 599달러입니다.


일단 태블릿S의 완성된 제품이 아닌 스펙만을 봤을 때 크게 구매의욕을 당길만한 부분은 없습니다. 이미 동영상 재생에 있어 치명적인 약점을 노출한 테그라2에 평범한 디스플레이 등 Exmor 엔진이 들어간 카메라 이외에는 딱히 내세울 만한 그 무언가가 없습니다. 애플과 삼성이 서로 경쟁했던 두께나 무게 부분에 있어서도 경쟁제품과 비교하여 많이 떨어지는 상황입니다.


디자인 역시 가만히 살펴보면 휴대성을 강조한 제품이라기 보다는 거실, 사무실 등에서 사용하는 컨셉의 제품이라는 느낌이 강합니다. 전체적인 무게 중심이 상단에 있기에 안정감도 떨어집니다. 확실히 태블릿S를 보면 한 장소에 놓고 사용하는 기기의 느낌이 강합니다. , 디자인적인 차별화를 두기 위한 모습일 수도 있지만 소니가 태블릿P를 휴대형 태블릿으로 내놓고 태블릿S는 휴대용이 아닌 가정용 혹은 사무실용 기기로 내놓은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런 부정적인 생각을 하게 되지만 직접 이 녀석을 만져보면 생각이 조금 달라지기도 합니다. 역시 제품은 단순히 스펙이 전부가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실행 속도는 갤럭시S2 같이 빠르다거나 쾌속의 느낌은 분명 없었습니다. 어플 실행에 있어서는 약간의 딜레이가 분명 존재했지만 전체적인 터치반응과 화면 전환 등은 손 끝을 부드럽게 따라오는 느낌으로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또한, 동일한 허니콤 기반의 태블릿이지만 소니만의 UI 디자인을 가미한 것도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안드로이드 허니콤 자체의 조악스러움이 많이 사라졌으며 화면을 아래로 끌어내렸을 때 탱탱거리며 흔들리는 효과까지 아기자기한 맛을 살렸습니다.


실제로 해보지는 못했지만 PS슈트에 대응 PS1에서 했던 게임 등을 플레이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사이즈나 무게 등으로 인해 태블릿S 보다는 태블릿P가 게임을 즐기기는 더 나을 듯 합니다.





그럼 태블릿P를 소개해볼까요?
태블릿P5.5인치 듀얼 디스플레이(해상도 1024X480), 안드로이드 허니콤, 테그라2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4GB 내장 메모리, RAM 1GB, 511만 화소 후면 카메라, 30만 화소 전면 카메라, MicroSD 슬롯 내장, 180X158X14mm 크기, 372g 무게 등을 재원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녀석의 가장 큰 특징은 두개의 디스플레이가 상하로 나뉘어 있다라는 점과 접이식으로 되어 있다라는 점입니다. 이러한 점 때문에 태블릿P가 처음 공개되었을 당시 상당한 이슈를 이끌기도 했습니다. 이미 쿄세라에서 출시한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나 에이서 노트북 아이코니아가 있습니다.


접는 형식의 디자인으로 전체적인 사이즈가 줄어들어 휴대가 편리해졌으며 펼쳤을 때 중간의 베잴이 다소 불편하기는 하지만 일반 5.5인치 보다 더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으며 차후 듀얼 디스플레이를 통해 각기 다른 어플을 실행하는 등 태블릿P만의 활용도를 보여줄 수 있을 듯 합니다


실제로 만져본 태블릿P는 이미 두 개의 화면에 적합한 UX를 제공했습니다. 메일의 경우 상단에는 메일 본문을 보여주고 하단에는 메일함을 보여주는 방식 또는 사진을 볼 때 상단에는 사진을 하단에는 썸네일을 보여주는 등의 UX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물론 전체 화면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실행속도 역시 괜찮습니다. 같은 테그라2 기반의 제품인데 갤럭시탭 10.1에 비해 조금 더 나은 실행속도나 화면 전환 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태블릿P는 듀얼 디스플레이의 특성상 게임기로의 역할도 충실합니다. 태블릿S P 모두에 플레이스테이션 스위트를 담아 PS1 게임을 즐길 수 있는데 두 손에 잡을 수 있는 크기와 기존 포터블 게임기에 익숙한 사이즈 그리고 화면 하단에 보여지는 컨트롤러 등은 확실히 태블릿보다는 나아 보입니다. 물론 게임기는 하드웨어 버튼을 눌러가며 손가락에 군살이 생겨야 제 맛이긴 합니다.


반면 걱정이 되는 것도 있습니다. 일단 이 녀석은 해상도가 1024X480으로 두개의 화면을 합하면 1024X960입니다. 구글이 싫어하는 변태입니다. 현재 잠깐 만져본 바로는 소니가 커스터마이징을 잘 했는지 큰 문제는 없어 보였지만 애플리케이션 지원 등에 있어 차후 논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니 태블릿P는 상당한 구매의욕을 제공합니다. 잘만 나오면 그리고 가격만 괜찮으면 나름의 선방을 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런 추측도 해봅니다

제가 작성하고 보니 소니가 내놓은 태블릿S와 태블릿P는 단순히 기존 출시된 태블릿과는 조금 다른 컨셉의 태블릿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글쎄요. 뭐라 분명하게 단정하기는 어렵지만 조금 다르다라는 느낌이었습니다. 나오면은 한번 구입해서 리뷰를 작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래야 제 생각이 틀렸는지 아니면 맞았는지를 알수 있으니까 말이죠.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IFA2011 소식. 베를린에 도착을 했습니다! 공개될 신제품은 무엇?

IFA2011 소식. 베를린에 도착을 했습니다! 공개될 신제품은 무엇?

이 글은 삼성전자 블루로거의 행사의 일환으로 현지 시간으로 2일부터 엿새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2011(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에 참관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삼성전자의 도움으로 IFA를 오게 되었지만 삼성 뿐만 아니라 전시회 전반에 걸친 거의 모든 소식을 발빠르게 전하고자 합니다.

아시다시피 상반기 개최하는 CES와 함께 양대 IT/가전 전시회로 손꼽히고 있는 IFA는 그 명성답게 이번에도 유저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다양한 소식을 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HP, 파나소닉, 필립스, 일렉트로룩스 등 IT 뿐만 아니라 가전까지 다양한 제품과 새로운 기술이 선보일 듯 합니다


특히 타 경쟁업체와는 달리 삼성전자는 모바일 분야에 있어서도 다양한 신제품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워낙 큰 이슈와 관심이 되고 있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부문에 있어서 삼성전자는 IFA2011을 통해 다양한 모델을 선보일 계획입니다. 일단 루머 혹은 소식으로 전해진 내용을 보면 4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적용한 갤럭시S LTE 모델과 갤럭시탭 8.9, 갤럭시탭 7.7인치, 5인치 태블릿폰 갤럭시노트, 바다폰인 웨이브3 등의 공개될 것이라는 소식이 연일 보도되고 있습니다. ! 카카오톡의 대항마 챗온(Chaton)도 있군요.

아마도 모바일 분야에 있어 타 경쟁사와는 달리 이번 IFA2011을 통해 대거 선보이는 이유는 하반기 큰 규모의 전시회는 IFA가 유일한 만큼 이 기회를 통해 하반기 및 내년 상반기 라인업 계획을 공개해 지금까지 이뤄놓은 스마트폰 시상에 있어 더욱 박차를 가하고자 하는 전략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애플 아이폰5가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를 견제하기 위한 또, 하나의 전략으로 풀이 됩니다.

LG
전자의 경우 IFA2011이 가전 쪽에 조금 더 무게감이 가는 행사인 만큼 3DTV 등에 조금 더 포커싱을 가져가지 않을까 합니다. 특히 삼성전자와 3D 기술력에 대한 논쟁이 꾸준하게 제기된 이후 가지는 첫번째 전시회인 만큼 3DTV 우위를 점하기 위해 LG전자는 3DTV 그리고 3D 기반의 모니터와 스마트폰 등 3D로 묶을 수 있는 다양한 상품 군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미 이번 IFA2011을 위해 FPR방식의 3D안경만 10만개를 준비했다는 소식이 얼마 전 매체를 통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3D안경 10만개는 단일 전시회로는 최대 규모라 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분야 쪽으로는 아직 큰 소식은 없는 듯 합니다. 실제 전시장을 방문해봐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소니 역시 가전전시회인 IFA2011을 통해 3DTV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소니 태블릿인 S1 S2 등이 공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이미 국내에서 선보였던 미러리스, DSLT 카메라인 NEX-5N A65, A77 등도 함께 전시될 듯 합니다. HTC는 망고로 업데이트된 윈도폰과 태블릿 플라이어에 이은 푸치니를 공개할 예정이며 도시바, 에이서, 아수스 등 역시 다양한 태블릿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실 IT 블로거로써 가전 쪽은 조금 취약하긴 해서 일단 IT분야 특히 가장 이슈가 되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IFA2011을 통해 공개될 것들에 대해 간략하게 작성해봤습니다. 가전의 경우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과 연계된 스마트 가전이 대세를 이룰 것으로 보이며 또한, 이전부터 꾸준하게 공개되었던 ECO 가전은 올해에도 소개될 듯 합니다.

에고~ 지금 시간은 독일 시간으로 9 1일 밤 1시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한국 시간은 현재 9 1일 오전 8시쯤 되구요. 한국 인천공항을 시작으로 프랑크프르트 그리고 다시 베를린으로 장장 16시간 정도의 시간을 소요하며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오래 걸려서 온만큼 IFA 전시장에서 소개되는 다양한 정보를 다뤄볼 예정입니다. 아마 위에 나열한 내용 들은 모두 다룰 예정입니다. 가능하다면 간단한 리뷰 형식을 빌어서 궁금증을 해소해 드리겠습니다. 몸은 좀 피곤하겠지만 전할 수 있는 소식이 좀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요. 그리고 도움이 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Comments,   1  Trackbacks
  • 와우 잘 도착하셨군요. 새로운 정보 좋은 정보 기대하겠습니다. ^^
  • IFA에서 삼성이 신경좀 쓴것 같던데
    삼성 전시관의 전시모습이나 내부전경등도 동영상 같은걸로 촬영해 주시면

    상당히 흥미로울것 같네요..못가신 분들중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꽤 계실텐데..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