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icrosoft (3)
[IPTV] Daum이 이럴 줄 알았습니다. IPTV진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TV는 통신사만 하는게 아니다! 포털사업자도 할 수 있다.!!


통신회사만의 전유물로 여겨왔던 IPTV를 이젠 포털사업자인 Daum이 시작하려 합니다.
뭐 예전부터 예상해 왔던 시나리오 입니다만, 이런 공식적인 움직임은 많은 것을 시사합니다.

* 다음의 예상 향보

1. 망중립성에 대한 생각

KT, LG, 하나로가 갖고 있는 어떤 망을 쓰더라도, 곰TV가 서비스하는 것은 아무도 뭐라 안하듯이 우리도 망중립성과 상관없이 초고속인터넷만 가입한 가입자 라면, 아무 상관없이 서비스 해 주겠다라는 뜻이지요.

2. 단말기에 대한 생각

어떤 단말기로도 접근이 쉬운 IPTV를 만들겠다는 포부로 보입니다. PC와 TV의 애매모호한 경계선을 단번에 허물수 있는 기존의 참여형 웹서비스를 쉽게 넣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뭐 MS가 참여를 하였으니, Xbox360은 쉽게 호환시킬 수 있겠고, 기존의 MSN 가입자들도 별 무리없이 쓰겠군요.

3. 솔루션에 대한 생각

얼마전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한 Silverlight라는 플랫폼이 있습니다. 뭐 이름이 이렇게 만들었지만, 이 플랫폼은 Flash와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Flash Player로 동영상도 볼 수 있는 시점에 도달해 있고, 또한 Web 2.0과 같이 유연한 서비스 구조를 가질 수 있는 솔루션이 바로 도입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4. 가입자에 대한 생각

이미 Daum은 많은 E-mail 사용자들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이는 많은 사람들의 생활에 이미 어느정도 침투해 있다해도 과언이 아니란 것이지요. 이렇게 개인이 확보하고 있는 가입자료들을 쉽게 재활용해 주게 해서 IPTV도 거리낌이 없이 받아 들일 수 있는 구조로 가져가는 것이라 보입니다.

이외에도 많은 전략들이 포함되어 있겠지만, Daum이 선택한 통신업계 지향형 IPTV는 많은 논란을 낳을 수 있는 사업이기도 할 것입니다.

요즘 지상파 방송사인 MBC, SBS, KBS 등도 IPTV에 눈독을 들인다고 하니 왜 아니겠습니까 ?
자본주의 시대에 무언가 돌파구를 찾지 않으면 도태된다는 생각에 새로운 사업을 하기위해 앞으로 전진하는 각 회사들의 모습을 보면, 소비자가 더 똑똑해지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앞으로 이런 사업자들이 과연 소비자들에게 얼마나 많은 혜택과 기쁨을 안겨줄지는 아무도 모르겠죠.
하지만, 분명한 것은 모든 기업이 잘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누구는 성공하면 누구는 도태되겠지요.

PCPinside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이런 Daum의 도전적인 IPTV 서비스가 성공을 거두기를 어떤 사람보다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아.. 정말 멋진 소식이긴 한데!!

    전 눈물이 납니다. ㅠㅠ; 이미 하나TV 3년 약정 들어가있는데.. ;;;
    게다가 셋탑박스도 XBOX360 이라니.. 메가TV PS3 소식에 이어 하나TV XBOX360 발표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
    이 무슨 날벼락이란 말입니까. ;;;;;
  • 알 수 없는 사용자
    개인적으로는 애플TV가 선전하기를 바라마지 않습니다만 애플 코리아는 그냥 손 놓고 있을 뿐이니 이거....
  • 꺄오.... IPTV 화이팅 입니다~
  • IPTV 사업자들이 프로그램당 요금을 부과하겠다는 기사가 난적이 있는데, 다음도 그럴까요???
  • 블로거 뉴스...그리고 tv...뭔가 이어지죠?^^

    5년후에 방송사업을 할 것 같다고 예전에 말했었는데...iptv을 말하는 것이었나봐요...ㅎㅎ
  • 애플TV가 선전하기를 저도 바랍니다만, 국내에서 iTunes의 유료서비스를 하지 않는 한 별 의미가 없을 소지가 클 듯 합니다.
    또한 IPTV 사업자들이 프로그램 당 요금을 부과하겠다는 기사는 지상파의 최신 컨텐츠에 관한 기사입니다.
    다음이 IPTV사업을 하는 것은 시대의 요구가 아닐까 하네요. 포털도 영상 미디어로 이어지지 않으면 경쟁력이 없다는 것을 느끼는 듯 합니다. 덕택에 국내에서 펼자리가 없었던 MS가 자리를 피게 됨으로 인해 사업의 틈을 마련한것이겠죠.
    또한 셀런도 셋톱박스를 팔 시장을 마련을 하고 있고요. 참 재미있게 되가는 듯 합니다.
  • 사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이미 IPTV 시범사업 컨소시엄인 "다음 컨소시엄"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2006년 말의 일이지요...
    어쨌든 개방형 플랫폼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생각되어 지네요...
    • 네 맞습니다. 다음 컨소시엄에서 시범사업을 수행하였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부분을 검토할 수 있었을 겁니다.
      말씀하신대로 개방형 플랫폼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그 발전속도가 가늠이 됩니다.
댓글 쓰기
[홈서버] MS Silverlight로 Flash의 아성을 넘어보세



보통 UCC 영상은 많이들 Flash Player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윈도우를 새로 설치하시고 컴퓨터를 처음 사셨을 때 Flash Player가 필요하다고 깜빡깜빡하며 설치하라고 나오는 메세지를 많이 보셨을 겁니다.

Adobe사의 Flash가 얼마전 HD급 동영상을 지원한다고 밝힌바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에 MS가 Silverlight라는 Flash와 비슷한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하네요.
놀라운것은 Adobe의 Flash와 마찬가지로, 리눅스를 지원하는 것도 있습니다.
MS가 Flash의 멀티플랫폼 지원이 부담스러웠던가 보죠.

근데 실제 써보니 초고화질에다가, 웹환경에서 상당히 최적화되어 동작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직 1.0버전이지만, Flash와 꽤 경쟁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한번 방문하셔서 테스트 해보시죠.
PCPinside가 생각하기에 홈서버에서의 IPTV와 유사한 서비스는 MS의 Silverlight와 Adobe의 Flash가 되지 않을까 점쳐봅니다.

http://sliverlight.net 은 윈도우 사용자분들이시고
http://www.mono-project.com은 리눅스 사용자분들이 방문하시면 되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홈서버의 움직임, MS의 홈서버 RC1 공개

집에 있는 PC는 가면 갈수록 데스크탑PC에서 붙박이형 컴퓨터로 변합니다.
그리고 PC 자체도 그렇지만, 휴대PC의 가격은 하루가 다르게 엄청나게 곤두박질 치고 있습니다.

그래서 붙박이형 컴퓨터를 홈서버로 만들자! 는 프로젝트가 글로벌 대기업들 사이에서
홈서버란 이름으로 또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습니다.

홈서버에 대한 필요성은 PCPinside에서 차차 소개드리기로 하겠습니다.


지난번, MS가 내놓은 IPTV 플랫폼인 Microsoft Mediaroom을 소개드렸습니다.
이는 PC의 거실을 향한 Microsoft의 강력한 도전중의 하나가 아닐까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crosoft의 IPTV 통합 서비스 플랫폼 Mediaroom




또 그 중의 하나가 MS가 공개한 홈서버 OS인 Windows Home Server 입니다.
결국 MS는 Windows Home Server Release Candidate 1 을 일반에 공개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S의 홈서버 샘플


소개드린 Microsoft의 Mediaroom 플랫폼 전략 안에는 Windows Home Server도 포함됩니다.

MS의 Windows Home Server RC1 다운로드 공개 사이트 공개
http://connect.microsoft.com/WindowsHomeServer

이에 질새라 Apple은 AppleTV라 불리는 iTV를 내놓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의 홈서버 iTV



또한 소니도 플레이스테이션3를 자세히 살펴보면 위 홈서버와 유사한 기능을 넣어놓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콘솔게임기를 넘어 홈서버로의 도전을 하는 플레이스테이션3



앞으로의 거실의 가전과 PC 시장 구도가 어떤식으로 변해갈지 주목해 볼만 합니다.

Windows Home Server VS Apple iTV VS PlayStation3 가 거실에 상륙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거대 기업들이 소비자를 향한 지름신 소환술이 누가 가장 강력할지 주목됩니다.
아니면 시장에서 한바탕 소동만 일으키고 들어갈것인지 이건, 며느리도 모르고 아무도 모릅니다.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