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MS (7)
문자로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세요. KT SMS 140byte로 변경

문자로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세요. KT SMS 140byte로 변경

뜬금 없지만 한번쯤 경험이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문자를 보내기 위해 열심히 입력했는데 갑자기 징~ 하고 진동이 울리거나 색이 바뀌면서 80byte를 넘어섰다는 문장을 보게 됩니다. 그래서 띄어쓰기를 없애거나 몇몇 수식어와 !, ? 등을 지워가면서 80byte를 맞추려고 노력합니다.

아마 위 글과 같은 경험을 해본 적이 있으라 생각됩니다.

특히나 문자라는 것은 오묘합니다. 직접 상대방과 나누는 대화는 억양 및 감정이 담겨 있어 그 뜻을 제대로 전달 할 수 있지만 문자는 그렇지 않습니다. 문자를 받은 사람이 어떻게 느끼느냐에 따라 오해가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연인 사이에서 문자가 잘못 전달되어 감정 싸움으로 번지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 할 수도 있는데 왜 그랬어?' 라는 단어에 ^^; 혹은 ㅜㅜ 라는 이모티콘이 하나 들어가면 걱정 및 투정의 의미가 담겨져 있지만 그냥 '~ 할 수도 있는데 왜 그랬어?' 라고 만 보내면 질타의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특히 윗사람이나 거래처, 여자친구 혹은 남자친구에게 보낼 경우 수식어 하나에 글 내용 전체의 느낌이 달라지는 경우가 있는데 부득이 하게 80byte를 맞추기 위해 딱딱하게 혹은 예의 없게 혹은 띄어쓰기도 못하는 사람 마냥 보내야 하는 경우를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카카오톡, 마이피플 등 무료 메시징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이러한 아쉬움 들을 경험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스마트폰이 아닌 일반 피쳐폰을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별 것 아닐 수 있지만 꽤나 신경 쓰이고 귀찮으면서도 괜히 마음에 걸리는 아쉬움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올레KT 문자 전송량을 90byte에서 140byte로 업그레이드 하다.

갑자기 90byte는 뭐지?

사실 KT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와 차별화되게 이들보다 10byte 많은 90byte의 전송용량을 제공해주었습니다. 글자로 따지면 한글 5글자, 영어나 숫자의 경우 10글자 정도 더 보낼 수가 있었습니다. 덧붙이면 스마트폰 무료 문자 메시지 건수도 SK텔레콤과 달리 MMS/SMS/LMS 구분 없이 건수로만 차감되고 있습니다

일단 문자 서비스에 있어 타 통신사보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왔던 KT는 기존 90byte에서 140byte로 전송 용량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여 11월부터 더 자유로운 문자 작성이 가능해졌습니다. 140byte는 경쟁사 대비 최대 한글 30, 영문 60자까지 더 작성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즉, 한글 기준 기존 45자에서 추가로 25자가 늘어남에 따라 최대 70자까지 영어는 140자까지 마음껏 작성할 수 있습니다.

SMS
는 건당 20원으로 80byte에서 한글자만 더 써져도 LMS로 변경되어 30원으로 결제됩니다. 사실 10, 20원은 상당히 적은 금액이지만 문자를 많이 사용하는 사용자들의 경우는 이게 상당히 민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 의외로 SMS 20원, LMS 30원으로 40자(KT는 45자)가 넘어 10원 더 빠져나가는데 상당히 민감한 사용자가 많다고 합니다. 그래서 되도록 40자, KT의 경우 45자 정도에 맞춰서 적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외에도 LMS 장문메시지를 이용할때도 대다수 사용자가 140byte 약 70자 이내에 보낸다고 합니다. 따라서 별 신경을 쓰지않고 70자 이내에 보냈던 사용자들은 비록 건당 10원이지만 절약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40자와 70자의 차이를 글로 써볼까요

40자 문자의 경우(SK텔레콤, LG유플러스)

내일오전에내가가서담당자한테물어보면되는데왜그랬어직접물어보기만하면쉽게해결될껄

45
자 문자의 경우(KT)

내일오전에내가가서담당자한테물어보면되는데왜그랬어?직접물어보기만하면쉽게해결될문제구만

70
자 문자의 경우(변경된 KT)

내일 오전에 내가 가서 담당자한테 물어보면 되는데 뭐 하러 그랬어? 직접 물어보기만 하면 쉽게 해결될 문젠데... ^^;

어떤 게 읽기 편하세요? 웃자고 하는 소리지만 

씨 발라먹는 수박, 씨발라먹는수박
아버지가 방에 들어 가신다.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
의 차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70자로 보낸 문자가 더 읽기도 편하고 보내고자 하는 내용 역시 적기에도 편합니다. 아무래도 수식어 및 이모티콘을 통해 나름의 감정을 표현해서 괜한 오해를 사지 않아도 되고 말이죠. 같은 가격을 내고 사용하는 문자인데 상당히 큰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조금 늦은 감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이전 노키아 사건도 있었구요. 앞서 언급했듯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고 또 카카오톡이나 마이피플을 사용하는 이들에게는 크게 와 닿지 않는 변화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피쳐폰을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상당한 희소식이 될 듯 합니다.

~ 11월 1일부터 문자로 더 많은 대화를 나눠보세요. 수식어, 띄어쓰기, 물음표, 느낌표까지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한층 늘어난 만큼 나의 화려한 '글빨'을 뽐내시기 바랍니다.

이 포스팅은 올레KT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후원받았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휴대폰 바꿀 때 전화번호뿐만 아니라 문자도 함께 옮겨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예할 때 문자 하나 하나가 그렇게 소중할 수 없었습니다. 다른 문자는 다 지우고 여자친구한테 온 문자는 항상 보관했었습니다. 하지만 과거에는 문자를 저장할 수 있는 것이 한계가 있어서 여자친구한테 온 문자 중 간단한 답변이 있는 문자나 중요하지 않은 문자는 지우고 중요한 문자만을 남겨놨던 기억이 납니다. 나중에는 뭐를 지울지 고민도 했고 말이죠.

 

문자라는 것이 음성으로 통화하는 것과는 다른 감성을 제공합니다. 비록 편지나 삐삐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말로 표현 못하는 문장을 문자로 표현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는 연인들 사이에서뿐만 아니라 가족간의 관계에서도 적용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며느리를 어렵게 생각하시는 저의 어머니는 문자로 '며느라 사랑한다!'라고 문자를 보내십니다. 그러면 저의 아내는 '저도 사랑해요!'라고 답합니다. 어머니는 참 감사하게도 그 문자가 너무나 맘에 드나 봅니다. 휴대폰을 바꿔야 하는데 지금까지 저장해 놓은 이 문자를 그대로 간직하시길 원하십니다.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일 듯 합니다. 나의 소중한 사람과 주고받았던 문자를 단말기를 바꾼다고 해도 그대로 이어가길 원하실 듯 합니다. 사실 단말기를 바꿀 때 전화번호만을 옮겨왔지 문자까지 그대로 옮기지는 않습니다. 물론 PC등에 저장할 수 있지만 단말기로는 옮길 수 없었습니다. 방법이 있더라도 어려웠고 말이죠.

 

'내 여자친구가 보낸, 나의 소중한 이가 보낸 문자를 새로운 단말기에 옮길 방법은 없는 걸까요?'

 

당연히 있습니다. 없으면 이 글을 쓰지 않았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KT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문자 옮기기(SMS 옮기기)'라는 서비스입니다.

이 서비스는 말 그대로 새로운 단말기에 문자를 옮길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이전에는 전화번호만을 옮겼지만 이제는 소중히 보관했던 문자를 함께 전송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송 방법은 이렇습니다.

 

대리점 방문 신분증 제시 → PC와 구 단말기를 연결 소프트웨어를 통해 문자 추출 자체 서버로 전송 전화번호, 시간 별로 수집하여 대화형으로 처리 → MMSC를 통해 신 단말기로 전송.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특히 문자를 마구잡이 식으로 전송하는 것이 아니라 보낸 사람, 보낸 시간 등을 취합하여 수신, 발신된 내용을 하나의 장문의 메시지로 변환하게 됩니다. 따라서 소설의 대화 또는 메신저 대화를 보는 듯 한 화면에서 상대방과의 대화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이렇게 정리된 문자를 단말기뿐만 아니라 Zip파일로 제공하여 PC상에서도 다운받아 볼 수 있습니다. 폰으로 문자를 옮기는 방식과 동일하게 대화형으로 취합된 내용을 이미지화하여 HTML 페이지로 조회하도록 제공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메일을 통해 Zip 파일(비밀번호 걸린)로 압축된 파일을 보내줍니다. 또한 문자로 비밀번호를 발송해 줍니다. 이메일로 전송된 파일을 PC상에서 다운받고 문자로 온 비밀번호를 입력해 압축을 풀면 HTML로 한눈에 쉽게 볼 수 있습니다.

 

SKT LGU+ 사용자일 경우는 어떻게 하느냐 궁금하실 수 있는데요. 문의를 해보니 SKT LGU+ 기반의 휴대폰에 담긴 문자는 KT와 달리 이메일만 전송 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사진이나 동영상이 들어간 MMS 옮겨지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대리점을 별도로 방문해야 합니다. 물론 신분증이 있어야만 이용할 수 있구요. 아쉽게도 이 문자옮기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별도 요금이 필요합니다. 3000원의 요금을 내면 문자를 옮겨줍니다. (이 요금은 소액 요금결제로 다음달 휴대폰 요금으로 별도 청구된다고 합니다.)

.

또 한가지 아쉬운 점은 아직 이 서비스를 지원하는 대리점이 많지는 않다고 합니다. 따라서 방문하기 전에 가능한 지역을 미리 파악하고 전화상으로 확인 후 가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일반 판매점이 아니라 정식 KT 대리점을 방문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서비스가 좋은 이유는 첫번째로 앞서 언급했듯 문자가 주는 감성과 소중한 이들과의 추억을 편지를 보관하듯 새로운 단말기에 그대로 보관할 수 있다라는 점입니다. 한참이 지나 연애시절 주고받았던 문자를 다시금 펼쳐본다면 그 느낌이 전혀 새로워질 듯 합니다.

 

두번째는 문자로 주고받는 다양한 정보를 잃어버리지 않게 됩니다. 예를 들어 요즘 쇼설커머스를 통해 음식점이나 카페 등 상품을 구입했을 때 해당 쿠폰이 문자로 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쿠폰을 사용하기 전 단말기를 교체하게 되면 새롭게 문자를 요청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데 문자 옮기기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이러한 정보를 새로운 단말기에 그대로 전송할 수 있게 됩니다.

 

세번째 직장 및 사회 생활을 하는데 있어서도 요긴합니다. 문자로 보내준 거래처 주소나 정보 등을 깜박하고 다른 곳에 옮기지 못하고 단말기를 교환할 경우 참 난감합니다. 가끔 다시 보내 달라하기 어려운 상황이 있기도 하구요. 이 경우 문자 옮기기는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의 경우 직장 근처인에 이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대리점이 있다고 해서 일단 TEST삼아 방문해 봤습니다. 미리 전화상으로 문의해보니 된다고 하네요.

 

대리점 위치 : https://my.olleh.com:444/plaza/KtfMembersShopInfo.action    

 

꼭 물어보고 가세요. 현재 되는 곳이 많지 않다고 합니다. 신분증도 꼭 챙겨가시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인들끼리 커플폰으로 새롭게 바꾼다 하시면 지금까지 주고받았던 알콩달콩한 문자 함께 옮겨서 보관해보시기 바랍니다. 오래된 사진이나 오래된 온라인 사이트에 올린 글만 봐도 참 새로운데 나중에 결혼하고 그 문자를 보게 된다면 꽤나 즐거울 듯 합니다.

 

하나의 화면에서 소중히 간직하고 싶었던 문자를 볼 수 있다라는 점. 그리고 이 문자를 새로운 단말기를 통해 보관할 수 있다라는 점, PC 상으로도 볼 수 있다라는 점의 장점은 그저 기능적인 장점일 뿐이구요. 이 기능을 통해 문자를 보관해서 나중에 볼 수 있다라는 점 그래서 그 당시의 추억을 되살릴 수 있다라는 점이 문자 옮기기가 주는 진정한 장점이 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단말기를 교체하면서 전화번호를 이동해주는 서비스의 이름은 '모비고' 이며 무료로 해줍니다. 다만 사진까지 이동하길 원할 경우 3000원을 내야 한다고 합니다. 전화번호 전송 서비스는 무료인걸 알고 있었는데 사진은 유료인지 전 몰랐던 사실이네요.  





  Comments,   0  Trackbacks
  • 저도 핸드폰 바꾸면서 보관메시지함에 저장된 문자들을 다시 보지 않을 예전 휴대폰에 그대로 두는게 마음이 좀 쓰였는데~ 이렇게 하면 되겠군요^^
    유용한 정보 감사합니다~:)
  • 음... SKT에는 없는지 궁금하네요..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