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 (21)
삼성페이가 부럽지 않은 G6 LG페이 6월 스타트!

삼성페이가 부럽지 않은 G6 LG페이 6월 스타트!

참 오래 걸렸습니다. 드디어 LG페이 서비스 출시가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6월부터 업데이트를 통해 LG G6부터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곧 이렇게 G6를 내밀며 결제해달라고 할 수 있겠죠?>

말많고 탈 많았던 LG페이(LG Pay)

LG페이는 당초 화이트 카드 방식을 도입을 결정했던 처음과 달리 삼성페이와 동일한 마그네틱 인증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정식 출시까지 꽤 기나긴 시간이 소요됐는데요. 사실 조금 늦은감도 없지 않아 있습니다.

이미 한참 전에 출시한 삼성페이도 출시 당시 IC 방식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적인 시점에서 마그네틱 인증 방식의 삼성페이는 곧 사라지고 말 것이라는 비아냥을 받아왔었습니다. 물론 현실적인 문제로인해 여전히 마그네틱 카드의 사용량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말이죠.

 

그 결과 사라지기는 커녕 '삼성페이 때문에 갤럭시 샀어!'라는 말이 나올만큼 삼성페이는 갤럭시 시리즈의 강력한 메인 기능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반면 LG전자는 뒤늦게 화이트카드라는 페이 서비스를 내세웠지만 여러 현실에 부딪히며 삼성페이의 성장을 바라만봐야했고 조금 늦은 6월이 되어서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WMC(Wireless Magnetic Communication)

화이트페이를 포기하고 다시 마그네틱 전송방식을 선택한다고 했을 때 과연 루프페이를 인수한 삼성과의 특허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가 하는 점이었습니다.

결론은 삼성페이의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와 동일한 방식으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임은 분명합니다. 다만, 루프페이사의 기술이 아닌 약 10년 이상 마그네틱 모바일페이 기술을 축척해온 다이나믹스사와의 제휴를 통해 제공되는 기술로 삼성이 루프페이를 인수하면서 획득한 특허와는 관계가 없다고 합니다.

더욱이 이미 삼성페이로 국내는 물론 약 12개국에서 서비스를 진행하며 길을 닦아놓은 상태에서 LG페이의 첫 시작은 수월할수 밖에 없습니다. 이미 7개 신용카드사가 LG페이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이미 삼성페이라는 훌륭한 사례가 있는 만큼 LG페이와의 계약을 마다할 필요가 없습니다.

특허문제가 없는 만큼 6월부터 G6를 카드 단말기에 가져다대면 지갑없이도 결제할 수 있습니다. 카드단말기가 있는 곳이면 그 어디든 말이죠.

보안 문제 해결이 필요!

양치기 소년이 아닌 이제 실제 LG페이 서비스가 곧 진행될 것이 분명한데요. 서비스 시작을 약 2~3개월 정도 남긴 지금 그 다음 단계로 페이 서비스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는 보안을 어떤 방식으로 적용할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삼성페이의 경우 삼성 자체 보안 솔루션인 KNOX와의 연계를 통해 카드 정보 등 중요한 데이터를 강력하게 보호해주고 있다라는 차별성이 있습니다. 반면 LG페이의 경우 아직 이렇다 할 보안방식 혹은 정책에 대한 이야기는 없는 상황입니다.

모바일 결제 서비스에 걸맞는 보안 정책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신뢰감을 안겨주는 것 역시 필요하다 생각되는데요. 충분히 안심시킬 수 있는 강력한 보안 방식을 적용해주길 기대해보겠습니다.

또 하나의 장점이 생긴 LG G6

사실 중국 제품들에게 조차 밀려 힘들어하던 LG였습니다. 하지만 G6라는 걸쭉한 제품을 출시했고 더불어 곧 LG페이까지 탑재하면서 자신만의 확실한 장점이 또 하나 생겨나게 됐습니다. 하드웨어에 있어 제조사별 차별성이 점점 옅어지고 있는 지금 이러한 자신만의 장점이 꼭 필요한 시기가 아닐까 한데요. 늦은 감은 있지만 LG에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라는 점만은 분명해보입니다.

빨리 지원이 되었음 하네요.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SKT와 TG의 합작품. 루나S, 루나의 성공요인을 잊어버린건가?

SKT와 TG의 합작품. 루나S, 루나의 성공요인을 잊어버린건가?

SK텔레콤이 설현폰이라 불리우던 루나의 후속 모델 루나S(LUNA S)를 12일 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루나S는 SK텔레콤이 상품을 기획하고 TG앤캠퍼니가 제조, 대만 폭스콘이 위탁생산을 맡아 완성된 제품입니다.

아이폰7을 꼭닮은 루나S

우선 디자인을 보면 아이폰7과 상당히 유사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알루미늄 바디와 절연띠가 상하단으로 이동한 후면 디자인을 보면 너무나 흡사한 모습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전면은 삼성 제품이 떠오릅니다. 각진 외형과 함께 홈버튼 크기가 작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삼성의 느낌이 드는 디자인입니다. SK텔레콤에서 제품을 기획했다고 하는데 글쎄요. 국내 1위 통신사에서 기획한 제품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아쉬움이 있습니다.

루나 그리고 루나S

기존 모델인 루나와 루나S 그리고 최근 SKT를 통해 출시되는 갤럭시A8 2016버전 스펙을 정리해봤습니다.

루나S 스펙을 보면 전체적으로 기존 루나에 비해 하드웨어 스펙이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다만 AP의 경우 스냅드래곤 652를 탑재했는데요. 스냅드래곤 652는 808과 801에서 문제가 되었던 A57코어의 개선판이라 할 수 있는 A72코어를 넣은 AP로 810급 성능을 보여주지만 그래픽 성능에서는 조금 떨어지는 프로세서입니다.

즉, 이전 루나에 탑재된 스냅드래곤 801과 비교해서 향상된 프로세서는 맞습니다만 디스플레이 해상도가 QHD로 이를 돌릴 경우 과연 어느정도 퍼포먼스를 보여줄지 조금 우려가 되는 AP이기도 합니다. 최적화 여부에 따라 체감 성능에 대한 평가가 많이 갈리지 않을까 합니다.

참고로 갤럭시A8 2016에 탑재된 엑시노스 7420은 갤럭시S6시리지와 갤럭시노트5에 탑재된 프로세서입니다.

루나S도 성공할까?

루나의 성공요인은 3가지 정도입니다. 가성비, 단통법 그리고 설현입니다. 단통법이 시작되던 시기로 저렴한 가격 그리고 수준급 성능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졌으며 여기에 설현으로 시선을 이끈 효과적인 마케팅으로 루나는 중저가 라인업에서 큰 성공을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보도자료로 배포되고 있는 루나S 관련 글을 보면 우선 루나에 비해 가격이 상승했으며 프리미엄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고 있습니다. (루나S에서 S는 Super Premium을 의미한다고 합니다.)가격이 상승했다라는 것은 그만큼 경쟁할 상대가 많아졌다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대기업 A/S와 삼성페이, 비슷한 사양을 장점으로 하고 있는 갤럭시A8 2016 제품과도 경쟁을 해야합니다. 여기에 이미 출시된지 시간이 어느정도 흘러 가격이 많이 낮아진 삼성, 애플, LG 등의 플래그쉽 단말기들과도 경쟁을 해야합니다.

또한, 화웨이가 본격적으로 국내 출시를 두드리고 있고 직구를 통해 가성비가 더 좋은 중국 제품들을 구입하는 사용자도 루나 이후 많이 늘어나게 되면서 루나가 가지고 있었던 가성비라는 막강한 장점도 희석되었습니다.

즉, 루나S는 스스로 프리미엄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출고가를 상승시키면서 자신이 공략해야할 시장을 놓쳐버리게 됐습니다.

직접 만져보는 것을 권합니다.

루나S는 기기만을 봤을 때 충분히 매력적인 것은 분명합니다. 다른 제품들과의 디자인적 유사성은 있지만 분명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의 옷을 입었으며 하드웨어 성능 역시 어느것 하나 놓치지 않고 있습니다. 실제 샘플 이미지를 봐야하겠지만 OIS와 13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등 카메라 스펙 역시 뛰어납니다.

하지만 스냅드래곤 652에 QHD 해상도라는 점, 최적화에 따라 성능 차이가 크게 느껴질 수 있다라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직접 만져보고 판단하거나 리뷰를 보고 구입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합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