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IFA2011 (11)
소니 태블릿 후기. 태블릿S, 태블릿P을 만져보니! 조작 영상 포함.

소니 태블릿 후기. 태블릿S, 태블릿P을 만져보니! 조작 영상포함.


요즘 기사를 보면 ~하보니!, 사용해보니! 하는 제목이 많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살짝 발을 걸쳐봤습니다. 이번 독일에서 열린 IFA2011에 참석해서 소니의 태블릿 태블릿S와 태블릿P를 만져보고 왔습니다. ~! 이 글은 삼성전자 블루로거 일원으로 IFA 참관을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일단 첫인상을 언급하자면 디자인이나 컨셉이 일반적인 태블릿과 다르다 보니 안드로이드 기반의 태블릿임에도 전혀 다른 느낌의 제품인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아마도 이것이 소니의 힘이 아닐까 합니다. 같은 노트북, 같은 모바일 제품을 내놓아도 소니만의 아이덴티티를 담고 있습니다.


먼저 태블릿S를 보면 9.4인치 해상도 1280X800 디스플레이와 안드로이드 허니콤, 테그라2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16/32GB 내장메모리, RAM 1GB, 소니 Exmor 엔진 500만 화소 후면카메라, 30만 화소 전면카메라, WIFI, 블루투스 등을 스펙으로 담고 있습니다. 태블릿S WIFI 모델과 3G 모델 두개로 나오며 크기는 241.2x174.3x10.1mm, 무게는 WIFI 모델 598g, 3G 모델 625g입니다

가격은 16GB WIFI 모델이 499달러 32GB 모델이 599달러입니다.


일단 태블릿S의 완성된 제품이 아닌 스펙만을 봤을 때 크게 구매의욕을 당길만한 부분은 없습니다. 이미 동영상 재생에 있어 치명적인 약점을 노출한 테그라2에 평범한 디스플레이 등 Exmor 엔진이 들어간 카메라 이외에는 딱히 내세울 만한 그 무언가가 없습니다. 애플과 삼성이 서로 경쟁했던 두께나 무게 부분에 있어서도 경쟁제품과 비교하여 많이 떨어지는 상황입니다.


디자인 역시 가만히 살펴보면 휴대성을 강조한 제품이라기 보다는 거실, 사무실 등에서 사용하는 컨셉의 제품이라는 느낌이 강합니다. 전체적인 무게 중심이 상단에 있기에 안정감도 떨어집니다. 확실히 태블릿S를 보면 한 장소에 놓고 사용하는 기기의 느낌이 강합니다. , 디자인적인 차별화를 두기 위한 모습일 수도 있지만 소니가 태블릿P를 휴대형 태블릿으로 내놓고 태블릿S는 휴대용이 아닌 가정용 혹은 사무실용 기기로 내놓은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런 부정적인 생각을 하게 되지만 직접 이 녀석을 만져보면 생각이 조금 달라지기도 합니다. 역시 제품은 단순히 스펙이 전부가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실행 속도는 갤럭시S2 같이 빠르다거나 쾌속의 느낌은 분명 없었습니다. 어플 실행에 있어서는 약간의 딜레이가 분명 존재했지만 전체적인 터치반응과 화면 전환 등은 손 끝을 부드럽게 따라오는 느낌으로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또한, 동일한 허니콤 기반의 태블릿이지만 소니만의 UI 디자인을 가미한 것도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안드로이드 허니콤 자체의 조악스러움이 많이 사라졌으며 화면을 아래로 끌어내렸을 때 탱탱거리며 흔들리는 효과까지 아기자기한 맛을 살렸습니다.


실제로 해보지는 못했지만 PS슈트에 대응 PS1에서 했던 게임 등을 플레이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사이즈나 무게 등으로 인해 태블릿S 보다는 태블릿P가 게임을 즐기기는 더 나을 듯 합니다.





그럼 태블릿P를 소개해볼까요?
태블릿P5.5인치 듀얼 디스플레이(해상도 1024X480), 안드로이드 허니콤, 테그라2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4GB 내장 메모리, RAM 1GB, 511만 화소 후면 카메라, 30만 화소 전면 카메라, MicroSD 슬롯 내장, 180X158X14mm 크기, 372g 무게 등을 재원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녀석의 가장 큰 특징은 두개의 디스플레이가 상하로 나뉘어 있다라는 점과 접이식으로 되어 있다라는 점입니다. 이러한 점 때문에 태블릿P가 처음 공개되었을 당시 상당한 이슈를 이끌기도 했습니다. 이미 쿄세라에서 출시한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나 에이서 노트북 아이코니아가 있습니다.


접는 형식의 디자인으로 전체적인 사이즈가 줄어들어 휴대가 편리해졌으며 펼쳤을 때 중간의 베잴이 다소 불편하기는 하지만 일반 5.5인치 보다 더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으며 차후 듀얼 디스플레이를 통해 각기 다른 어플을 실행하는 등 태블릿P만의 활용도를 보여줄 수 있을 듯 합니다


실제로 만져본 태블릿P는 이미 두 개의 화면에 적합한 UX를 제공했습니다. 메일의 경우 상단에는 메일 본문을 보여주고 하단에는 메일함을 보여주는 방식 또는 사진을 볼 때 상단에는 사진을 하단에는 썸네일을 보여주는 등의 UX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물론 전체 화면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실행속도 역시 괜찮습니다. 같은 테그라2 기반의 제품인데 갤럭시탭 10.1에 비해 조금 더 나은 실행속도나 화면 전환 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태블릿P는 듀얼 디스플레이의 특성상 게임기로의 역할도 충실합니다. 태블릿S P 모두에 플레이스테이션 스위트를 담아 PS1 게임을 즐길 수 있는데 두 손에 잡을 수 있는 크기와 기존 포터블 게임기에 익숙한 사이즈 그리고 화면 하단에 보여지는 컨트롤러 등은 확실히 태블릿보다는 나아 보입니다. 물론 게임기는 하드웨어 버튼을 눌러가며 손가락에 군살이 생겨야 제 맛이긴 합니다.


반면 걱정이 되는 것도 있습니다. 일단 이 녀석은 해상도가 1024X480으로 두개의 화면을 합하면 1024X960입니다. 구글이 싫어하는 변태입니다. 현재 잠깐 만져본 바로는 소니가 커스터마이징을 잘 했는지 큰 문제는 없어 보였지만 애플리케이션 지원 등에 있어 차후 논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니 태블릿P는 상당한 구매의욕을 제공합니다. 잘만 나오면 그리고 가격만 괜찮으면 나름의 선방을 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런 추측도 해봅니다

제가 작성하고 보니 소니가 내놓은 태블릿S와 태블릿P는 단순히 기존 출시된 태블릿과는 조금 다른 컨셉의 태블릿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글쎄요. 뭐라 분명하게 단정하기는 어렵지만 조금 다르다라는 느낌이었습니다. 나오면은 한번 구입해서 리뷰를 작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래야 제 생각이 틀렸는지 아니면 맞았는지를 알수 있으니까 말이죠.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엑스페리아 아크 후속모델인 아크S. 싱글이지만 괜찮아?

엑스페리아 아크 후속모델인 아크S. 싱글이지만 괜찮아?


독일 IFA2011을 참관하면서 정말 많은 제품을 봤습니다. 이 많은 제품들 중 기억에 강하게 남는 제품이 있는 반면 기억조차 나지 않는 제품들도 참 많습니다. 그게 꼭 대기업, 중소기업의 문제가 아니라 제품 자체의 컨셉과 완성도 등에 따라 달라지는 듯 합니다.


소니 부스가 그랬습니다. 많이 전시되지는 않은 듯 한데 참 기억이 많이 남는다고 해야 할까요? 지금 소개할 엑스페리아(Xperia ARC S)도 그렇습니다. 올해 소니에릭슨은 엑스페리아 아크를 선보였습니다 슬림한 두께는 물론 뛰어난 디자인 그리고 빛이 부족한 어두운 상황에서도 잘 찍히는 카메라 기능 등을 강점으로 내세우며 야심차게 출시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아크 출시 이벤트로 아크 보다 야간에 잘 찍히는 카메라가 있으며 몇천만원 정도의 상금을 주는 이벤트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만큼 자신이 있다는 것이겠지요.

반면 당시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담은 제품이 출시되는 시기에 1GHz 싱글코어를 달고 나와 스펙상 실망감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물론 스펙 대비 뛰어난 성능으로 최적화 부분에 있어 나름의 인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엑스페리아 아크가 후속모델을 내놓는다고 했고 이번 IFA2011을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전시장을 통해 만나본 엑스페리아 아크S는 여전히 이쁘고 여전히 슬림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스펙 부분에 있어서는 '역시 소니에릭슨' 하는 묘한 탄식이 흘러나왔구요.


4.2인치 해상도 854X480 디스플레이, 1.4GHz 퀄컴 스냅드래곤 싱글코어 프로세서, 안드로이드 2.3.4 진저브레드, 800만 화소 후면 카메라(LED 플래시), 520MB RAM, 320MB 내장메모리, 1500mAh 배터리 내장, 125x63x8.7mm 크기, 117g 무게로 프로세서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스펙이 동일합니다. 디자인, 크기, 무게 역시 동일하구요. 반면 CPU 클럭수가 올라갔는데 배터리 용량은 그대로인 것으로 보아 하니 사용시간도 조금 줄어들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됩니다.


, 후속 모델이라고 하지만 큰 차이는 없어 보입니다. 아무래도 기존 엑스페리아 아크 모델에 아쉬움을 느껴 후속모델을 기다리셨던 분들이라면 실망감이 조금 더 할 듯 합니다.


글쎄요. 소니에릭슨이 이전 아크를 내놓으면서 CPU 클럭수가 성능의 전부는 아니라는 것을 어느 정도 확인시켜 주기는 했지만 이러한 기술력을 가지고도 굳이 대세에 동참하지 않고 그 대세를 뒤따르려고만 하는지 좀 궁금하면서도 아쉽기만 합니다.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싱글코어라고 해서 성능이 느리다거나 버벅인다는 점들은 보이지 않습니다. 더더욱 아쉽기만 합니다. 아마 국내 출시 될 경우 보급형 모델로 여성분들이나 학생들에게 많은 관심을 이끌지 않을까 합니다.


<위 : 엑스페리아 플레이, 아래 : 엑스페리아 레이>

이제 슬슬 보여줄 때가 아닐까 싶습니다. 엑스페리아 플레이, 엑스페리아 레이 등도 함께 전시되어 있었는데 엑스페리아 플레이는 이미 MWC2011을 통해 선보인바 있으며 엑스페리아 레이는 아크S보다 더 보급형 모델인 만큼 소니에릭슨은 플래그십 라인업도 준비하는 것이 어떨까 합니다.

~ 능력을 보여주세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마트 가전은 무엇? IFA2011 스마트 가전의 시작을 보여주다!

스마트 가전은 무엇? IFA2011 스마트 가전의 시작을 보여주다!

이 글은 삼성전자 블루로거 일원으로 IFA2011에 참관하게 되어 작성한 글입니다.

스마트 가전이 뭘까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2011을 통해 다양한 스마트 가전이 공개되었습니다. 스마트 가전이란 간단합니다. 지금의 가전제품보다 한층 똑똑해진 가전을 말합니다. 조금 더 편리해지고 조금 더 자동화 되고 조금 더 넓어진 가전을 말이죠.


예를 들면 최근 스마트TV라고 해서 단순히 보는 것에 그치는 TV에서 스마트폰과 같이 어플을 설치하고 인터넷을 하고 다양한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이 TV도 스마트 가전 중 하나입니다. 또한, 스마트폰으로 외부에서 로봇청소기를 조작하여 청소를 시키고 냉장고에 들어있는 식료품을 태블릿으로 확인해서 내가 장을 봐야 할 것들이 뭐가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모든 가전이 네트워크 상에서 연결되어 어디서든 편리하게 컨트롤 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혜택은 실제 사용하는 이들의 편리함도 있지만 전기, 물과 같은 에너지를 절약하고 환경을 보존하는 등의 장점까지 포함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태블릿 그리고 무선 인터넷 시대가 활짝 열리면서 모바일 기기와 네트워크를 통해 누릴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이 함께 발전하고 있습니다. 가전도 이에 맞게 함께 발전하고 한층 지능화 되어가고 있습니다.


가전 전시회인 IFA2011을 통해 다양한 가전이 전시되었는데 올해의 테마는 바로 이 '스마트 가전'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단순히 가전뿐만 아니라 이와 연계된 다양한 모바일 제품도 함께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갤럭시 노트, 갤럭시S LTE, 갤럭시탭 7.7 등이 전시된 이유도 가전과 IT기기들이 이제는 동떨어진 카테고리가 아니라는 것을 의미할 것입니다.

참관한 삼성 가전부스(가전과 IT부스가 서로 떨어져 있습니다.)를 방문해서 돌아봤습니다. 비록 남자지만 한층 세련된 디자인과 현 흐름에 걸 맞는 기술력을 담아낸 많은 가전기기들은 갤럭시 노트만큼이나 강한 구매욕구를 이끌어냈습니다.


동일한 규격대비 가장 큰 용량(79L)을 지닌 ecobubble 디지털 세탁기는 Wash Smart, Save Energy라는 이름에 걸맞게 단순히 성능이나 용량, 디자인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기존 DD Motor 세탁기(427wh) 대비 70% 이상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에코 기능을 담고 있습니다


인덕션(Induction)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휴대용 인덕션부터 디자인적으로 특화된 모습을 보이는 제품은 물론 인더션 위에 올려놓은 냄비, 후라이팬과 같은 조리 기구를 자동으로 인식, 조리기구의 움직임에 따라 해당 부분만 열을 가해주는 독특한 인덕션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가전하면 냉장고도 빼놓을 수 없죠. 전면에 touch 기능을 넣은 냉장고부터 luxurious glass를 적용하여 미적인 부분을 특화 시킨 냉장고, 혼자 사용하는 이들을 위해 사이즈를 줄이고 디자인을 한층 꾸민 제품, 스마트폰, 태블릿 등과 연계가 가능하며 메모, 사진감상, 캘린더, 쇼핑, 트위터 등을 할 수 있는 냉장고까지 정말 다양한 제품이 전시되었습니다.


냉장고 앞에서 트위터를 할 이유는 없겠지만 일단 메모 기능이나 냉장고 관리법 혹은 현재 냉장고 안에 있는 식료품, 요리와 관련한 정보 등을 냉장고 디스플레이를 통해 볼 수 있으면 편리할 듯 합니다. 예를 들어 어떤 재료를 찾을 때 어느 칸에 있는지를 미리 확인할 수 있으며 냉장고 문을 오랫동안 열지 않고도 바로 찾을 수 있게 됩니다.


로봇 청소기는 현재 저희 집에서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탱고뷰라는 모델로 스마트폰을 통해 외부에서 청소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카메라를 내장하고 있어 집안 상황을 확인해 볼 수 있으며 집에 돌아오기 전 다소 시끄러운 청소기를 미리 구동시켜 놓을 수도 있습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녀석은 조작이 다소 어려웠고 네트워크가 종종 갑작스레 종료되는 등의 문제점이 있기도 했지만 조금 더 기술이 발전할 경우 무척 유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마지막으로 HEMS(Home Energy Management System)이라고 해서 집에서 사용되는 모든 에너지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으로 모니터링 및 관리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불 필요하게 에너지를 소모하고 환경을 오염시키는 등의 잘못된 습관을 고쳐나갈 수도 있습니다 

이외에도 정말 다양한 제품들이 전시되었습니다. 가전 쪽에 조금 만 더 지식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아마 주부님들이 오셨다면 쉽사리 자리를 뜨지 못하고 강한 지름의 유혹에 빠지지 않았을까 합니다  


가전전시회라는 말이 조금 무색할 만큼 그 규모 면에서 IT 부스보다 떨어지기는 했지만 변화되어 가는 가전의 흐름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스마트 가전은 아직 초기단계라고 생각됩니다. 지금은 단순히 현재의 기술을 가전에 적용해보는 단계 정도의 느낌이라면 그 이후에는 실제 소비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고 실생활에서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술로 더욱 발전하고 축약되지 않을까 합니다.

중요한 건 이러한 기술력이 담긴다고 해서 마냥 가격이 올라가는 것은 반대합니다. 사실 지금의 가전을 사용하는데도 큰 불편함은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기술은 필요에 의해서 변화, 발전해야지 발전하는 기술에 의해 변화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됩니다. 필요도 없는 기술을 집어놓고 꼭 필요하다고 강요하고 가격을 올려 파는 것이 아닌 사용자의 니즈를 파악해서 적절한 기술을 접목 시키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삼성, 소니의 약진, LG의 후퇴. LG전자 IT를 놓치면 가전도 놓친다! IFA2011을 말하다!

삼성, 소니의 약진, LG의 후퇴 LG전자 IT를 놓치면 가전도 놓친다! IFA2011을 말하다!

삼성전자 블루로거의 일원으로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2011에 참관하고 왔습니다. 제가 CES MWC는 참관해 본 적이 있지만 IFA는 처음인지라 작년과 비교 어떤 점이 변화됐는지 등은 잘 모르겠지만 올해 분위기를 보니 삼성과 소니가 없었으면 참 심심했을 전시회였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IT 블로거로써의 생각일 뿐 가전 쪽에 조금 더 관심이 많았다면 생각이 달라졌을 수도 있었을 듯 합니다.>

이번 IFA2011을 통해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 갤럭시탭 7.7, 웨이브3, 슬레이트PC, 챗온, NX200, MW800, 크로노스, 시리즈9, 스마트TV, SSD 등 다양한 새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이 중 갤럭시 노트와 갤럭시탭 7.7 그리고 슬레이트PC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대세인 요즘 많은 참관객 들에게 큰 관심을 이끌기도 했습니다.


사실 IFA가 가전에 초점을 맞춘 전시회임에도 불구하고 TV를 포함한 가전 제품은 갤럭시 노트, 갤럭시탭 등의 관심에 밀려 가전 전시회라는 이름이 다소 무색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제품들 마저 없었다면 이번 전시회는 그닥 이슈가 될만한 그 무언가가 없는 행사가 될 듯 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이 제품들을 보기 위해 줄을 섰고 많은 매체나 블로그는 삼성전자 제품들에 대한 소식으로 넘쳐났습니다. 제품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분명 전시회로써의 역할을 다했다라는 생각입니다.


소니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TV 등을 전시하기는 했지만 새롭다기 보다는 기존 3D와 스마트 기술을 담은 TV를 전시하는 수준에 그쳤으며 오히려 IT분야에 있어 소니 태블릿인 태블릿S와 태블릿P과 휴대용 게임기인 PSVITA 그리고 엑스페리아 아크S, NEX-5N, NEX-7, A77, A65 등 제품이 더 많은 이들을 시선을 집중시켰습니다.


이외에도 개인용 3D 뷰어인 HMZ-T1, 3D 디지털 쌍안경인 DEV-3/5 등을 비치하여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었던 소니만의 즐거움을 안겨주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따로 작성하겠습니다.)


반면 LG전자는 가전 전시회인 IFA에 가장 어울릴 수 있는 전시장으로 꾸몄습니다.(칭찬이 아닙니다.) LG전자 부스는 TV로 시작해서 TV로 끝나는 TV 전용 전시장으로 꾸몄습니다. 3DTV는 물론 스마트폰도 옵티머스3D를 비치해서 3D만으로 꾸며진 3D에 특화된 전시 부스를 마련했습니다. 또한, 3DTV와 함께 스마트TV와 관련한 부스도 마련 3D TV를 선택 그리고 집중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미 IFA 시작 전 LG전자는 3D의 원활한 관람을 위해 3D안경 3만개를 준비한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실제로 전시장에 가니 정말 어마어마한 3D 안경이 비치되어 있었고 전시장에 들어서자마자 안경을 나눠주었습니다


처음 LG전자 부스에 갔을 때 여러 대의 3D 디스플레이를 연결한 큰 화면을 통해 보여주는 3D 영상의 임팩트는 상당했습니다. 가벼운 3D 안경이 주는 3D의 효과는 생각 이상으로 훌륭했습니다. 안으로 들어서도 마찬가지 3D에 올인을 한 듯 LG전자 3D 기술력에 대한 모든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뿐 3D 이외 LG전자는 볼 것이 많지 않았습니다. 저를 포함해 실제 LG부스를 방문한 많은 이들이 참 볼 것 없었다라는 평가를 했던 것도 이와 같은 이유였습니다


볼 것이 없다고 하는 이유는 단순히 TV만이 전시되었기에 하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이번 IFA2011의 주된 테마는 '스마트 가전'으로 현재 IT 제품들을 제외하고 전시된 가전을 보면 TV, 냉장고, 세탁기, 로봇 청소기 등 각자 독자적인 제품들이 아닌 '스마트 가전' , 태블릿, 스마트폰, 카메라, PC, 노트북, 블루레이 등 모든 제품들이 연계된 가전제품이 주를 이뤘습니다

네트워크를 통해 외부에서도 컨트롤 할 수 있고 어디서든 장소,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집에 있는 사무실에 있는 가전 들을 켜고 끄고 조작할 수 있도록 한 제품들입니다


말하고 싶은 것이 바로 이것입니다.
점점 IT와 가전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인터넷 안에서 하나가 되는 지금. IT 분야에서 뒤쳐지는 LG전자가 미래에는 가전에서도 뒤쳐질 수 있다라는 점입니다. 현재 LG전자는 국내외 전반에 걸쳐 가전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고 또, 괜찮은 판매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스마트 가전 시대로 왔을 때 두 분야 함께 발전시키지 못한다면 다소 위험해 질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기기에 따른 호환성에 있어 그 제한이 점점 없어질 수 있겠지만 현재 같은 회사의 IT제품과 가전이 가장 잘 최적화 되어있고 안정적인 호환성이 가능하다라는 점을 봤을 때 IT제품과 가전을 동일한 브랜드의 제품으로 선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스마트 가전 시대가 본격화되면 이러한 흐름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삼성과 소니가 IT와 가전을 같이 배치한 것은 앞으로 스마트 가전 즉, IT와 가전이 함께 성장할 것이라는 것을 염두 해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분야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LG전자로써는 이번 IFA2011이 올 하반기 그리고 내년 상반기를 보여줄 수 있는 절호의 찬스였는데 이를 살려내지 못한 듯 합니다.

~ 영원한 승자도 영원한 패자도 없으니 내년 CES2012를 지켜봐야겠습니다. 과연 삼성전자, 소니, LG전자가 또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를 말이죠.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쿼티 키패드를 담은 삼성전자 갤럭시M Pro 써볼만 하다!

쿼티 키패드를 담은 삼성전자 갤럭시M Pro 써볼만 하다!

IFA2011
을 통해 삼성전자는 쿼티 키패드를 담은 갤럭시M Pro를 선보였습니다. 갤럭시M Pro는 스마트폰 기능과 성능, 스펙 그리고 활용성에 따라 분류한 갤럭시 네이밍 모델 중 하나로 이전 바 형태의 블랙잭과 같이 쿼티 키패드를 채용한 제품입니다.


갤럭시M Pro는 스펙상 보급형 스마트폰으로 1GHz 프로세서와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2.66인치 HVGA 해상도 320X480 TFT LCD 터치 디스플레이, 500만 화소 카메라, 전면 카메라, 쿼티키패드, 블루투스 3.0, WIFI, 1350mAh 배터리, 113.5X65.99X9.97mm 크기와 108.4g 무게 등을 기본 스펙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전 블랙잭이나 블랙베리, HTC 차차 등 쿼티 키패드를 선호하는 유저들에게 꽤 많은 관심을 이끌 것으로 예상이 되는 제품입니다.


실제 만져본 갤럭시M Pro는 딸각딸각 피드백이 느껴지는 쿼티 키패드가 상당히 매력적으로 느껴졌습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이메일 등 문자입력이 잦은 사용자들에게는 쿼티 키패드의 차별화가 상당히 크게 느껴질 듯 합니다. 다만 갤럭시S2 등 큰 화면을 선호하는 이들에게 2.66인치는 상당히 작게 느껴집니다. 저도 5인치 베가 넘버5를 사용하고 있다가 이 녀석을 사용해보려고 하니 꽤나 적응이 힘들더군요.


쿼티 키패드는 물론 터치 디스플레이를 통한 사용도 가능하지만 화면이 작아 잘못 터치하는 경우가 발생, 기존 큰 화면의 스마트폰을 사용했던 이들이라면 약간의 적응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화질 역시 다소 떨어지는 느낌으로 어떤 제품에 비교하느냐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동작 자체는 쾌적합니다. 비록 1GHz 보급형 모델이기는 하지만 제품의 특성상 이메일, 문자, 페이스북 등 SNS 정도의 활용으로 쓰기에는 상당히 적당해 보입니다. Test 제품으로 터치 시 약간씩 오류가 나기도 하는데 이 부분은 정식제품에서는 해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는 터치 보정 작업을 거치면 해결될 듯 합니다.


전체적인 디자인도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후면 실버 색상의 메탈 느낌으로 꾸며졌으며 버튼 부분은 헤어라인을 가미, 고급스러운 느낌이 강합니다. 키패드 역시 블랙과 엘로우 색상이 어우러져 고급스러우면서도 산뜻한 느낌을 함께 제공해줍니다. 디자인은 개인적으로 참 마음에 드네요  

가격대가 어느 정도 일지 조금 궁금해지지만 국내 HTC chacha가 출시되지도 않았는데 해외에서 구입해 사용하는 이들이 많은 만큼 적합한 가격대에 출시하면 메인급은 아니지만 꾸준한 판매가 이뤄지지 않을까 합니다

차후에는 화면이 작은 만큼 시각적으로 집중을 시킬 수 있도록 조금 더 선명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주면 좋겠다라는 아쉬움이 조금 남는 갤럭시M 프로였습니다. 서브로 하나 가지고 싶네요.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