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Galaxy S (3)
갤럭시 S 아마존 휴대폰 판매 1위 등극 과연 어떻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S 아마존 휴대폰 판매 1위 등극 과연 어떻게?

 

삼성전자의 갤럭시 S가 세계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http://www.amazon.com/)에서 판매순위 1위를 기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30일 아마존이 집계한 베스트셀러 휴대폰 순위에서 미국 내 AT&T로 출시된 이름인 캡티베이트’(국내 모델명은 갤럭시 S) 1위에 등극했습니다.

 

추가적으로 T 모바일 통신사로 출시된 갤럭시 S ‘바이브런트 3위에 올랐습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아마존 베스트셀러 휴대폰은 HTC 히어로와 EVO 4G 1~2위를 차지하고 있었고 갤럭시 S 5~10위권에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2년 약정에 요금제 포함 99달러에 판매하던 AT&T가 기기가격 1센트로 대폭 낮추면서 많은 판매고를 올렸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요금제를 높였다고 하는데 요금제는 그대로 유지한 채 기기가격만 낮췄다고 합니다.

 

차후 미국 내 1위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3위 업체인 스프린트에서도 갤럭시 S가 출시되는 만큼 그 갤럭시 S의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삼성전자의 이번 성과에 대해 많은 이야기들이 오가고 있습니다. 삼성에 대해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이들은 1센트로 가격을 낮춰서 판매한 결과물일 뿐, 호들갑을 떨 만큼의 성과는 아니다라는 의견과 1센트에 팔아도 아마존 1위를 차지하지 못하는 제품이 대부분인 만큼 국내 업체가 해외시장에서 가파른 상승세를 올리고 있고 그 가운데 갤럭시 S가 있는 만큼 긍정적인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출시 가격과 해외 판매가격이 큰 차이를 보이고 있고 이러한 일이 단순히 갤럭시 S 뿐만 아니라 국내외로 판매되는 제품 대부분이 해외에서 더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는 만큼 심리적 배신감이 느껴진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있어서 국내에 있는 본인 역시 항상 아쉽게 생각하는 부분이긴 하지만 수요와 공급의 원칙 그리고 삼성이 해외 휴대폰 시장에 인지도가 낮은 상황에서 당연하게 진행해야 할 부분이라 판단됩니다. 물론 이번 1센트 갤럭시 S 공급이 삼성전자와는 상관없는 이동통신사의 프로모션이라고 하고 있지만 단말기 공급가가 그만큼 국내보다 낮기 때문에 가능했던 프로모션이 아닐까 합니다.

 

국내 업체의 해외 성공을 좋은 시선으로 봐야 할 때는 그만큼의 박수를 보내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그렇지 않을 때는 신랄한 비판을 해야 하고 말이죠. 갤럭시 S 본연의 성능이 좋지 않을 경우 과연 1센트라고 해서 미국 내 판매 1(아마존)를 차지했을까 하는 점을 생각해보면 갤럭시 S의 성과는 충분히 칭찬받아도 되지 않을까 합니다.

 

중요한 것은 국내 100만대 이상 해외에서도 꾸준한 판매고를 이끈 만큼 갤럭시 S에 대한 차후 서비스를 어떻게 진행할 것이며 안드로이드 버전 업그레이드 등 앞으로 대응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 될 듯 합니다.

 

아마존 1위가 전체 1위를 말하지 않습니다.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판매한 만큼 그 다음을 책임감 있게 진행해주길 바래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5, 7인치 아이패드 나노가 400달러 미만에 출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새벽 2시를 기해 발표된 아이폰 OS 4.0으로 관련 게시판, 블로그, 기사 등등이 후끈후끈합니다. 기대했던 멀티태스킹은 물론, iBooks, iAd에 폴더기능, 통합메일 기능개선, 게임센터 까지 약 100가지에 이르는 기능 개선이 이뤄졌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토렌트를 통해 4.0 OS가 돌아다니면서 이미 업데이트를 하신 분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 최적화, 안정화가 이뤄지지 않은 듯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다시 이전 버전으로 회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도 합니다. 다운그레이드 할 때 3.1.3으로만 가능해다는 문제점이 있어 전 아직 탈옥 3.1.2 버전이기에 선뜻 업데이트할 자신이 없어 그냥 지켜만 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상황에서 재미있는 소식들이 몇가지 전해졌습니다.

우선 디지타임스는 애플이 5인치 7인치 아이패드 즉, 아이패드 나노를 출시할 것이라는 루머를 공개했습니다. 2011년 초 400달러 미만의 가격에 소형 아이패드를 출시할 예정이며 빠르면 내년 1분기에 출시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소식은 09 8월 애플이 6인치 디스플레이를 내장한 디바이스 프로토 타입을 개발했다는 소식과 애플이 7인치 터치스크린을 대량 주문해서 공급물량이 부족하다는 소식이 같이 전해지면서 그 신빙성을 높여주고 있습니다.

9.8
인치 아이패드의 크기와 무게에 있어 휴대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단점으로 지적되면서 더 작은 사이즈의 디스플레이를 내장한 아이패드 나노 출시에 소비자의 니즈가 꽤 있는 듯 합니다. 뭐 애플의 루머는 나오기 전날까지도 루머인 만큼 흘러 들을 부분이겠지만 나온다고 한다면 이북시장, PMP, MID 시장 등을 꽤 잠식하지 않을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하나의 소식은 삼성 갤럭시 S(Galaxy S) 입니다.
아이폰 OS 4.0으로 시끌시끌한 이때 마이미츠를 통해 갤럭시 S에 대한 상세 스펙이 공개되었습니다. 스펙은 참 대단합니다.

Display : 4.0" Super AMOLED with mDNIe (OCTA : On Cell TSP AMOLED)
WVGA 480 * 800 C-Type TSP (
정전식 / 멀티터치 지원
)
CPU : Samsung S5PC110 (1Ghz)
GPU : PowerVR SGX540 (90milion triangle/sec)
OS :
안드로이드 v2.1 (Eclair) → v2.5 (Froyo) 업그레이드 유력
?
RAM : 512MB
UI : TouchWiz v3.0
Memory : 16GB / 8GB,
외장 메모리 슬롯 지원 (최대
32GB)
Connectivity : Wi-Fi 802.11b/g/n, Bluetooth v3.0, USB v2.0
GPS : Native A-GPS with 3D Maps
Size : 64.2 x 122.4 x 9.9mm
Camera : 5.0 mega-pixel + AF + Flash (VGA
급 영상통화 지원
)
Video : HD
급 촬영 및 녹화
(720p@30fps) with DLNA
DivX HD / XviD, VC-1, MP4, WMV, ASF, AVI, MKV, FLV
지원

IF Connector : microUSB 5

Ear Jack : 3.5
4
Battery : Li-Polymer 1,500 mAh
Feature : Social Hub, Android Market, AR,
가속도/지자기/조도/근접 Sensor
국내 출시 때 T-DMB (내장 안테나) 탑재 유력하며 이로 인해 좀 더 두꺼워질 것으로 예상

http://www.mymits.net/zboard/zboard.php?id=news&no=4687

그래도 복사해 왔습니다. ^^; 이건 뭐 스펙만은 최고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합니다. 또한, 동영상을 봐도 기존 삼성의 제품이라고는 볼 수 없을 정도의 쾌적하고, 빠른 실행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갤럭시S가 안드로이드폰으로 APP에 대한 단점도 충분히 보완되는 만큼 상당히 기대되는 녀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갤럭시 SSKT를 통해 출시될 것이 분명합니다. 아이폰으로 틀어진 KT로는 출시한다고 하더라도 뒤늦게 출시할 것 같습니다. 현재 SKTHTC HD2, 디자이어, 블랙베리 볼드 9700까지 출시할 것이라는 소식과 아이폰 4G 출시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KTLGT는 과연 이 상황을 어떻게 대응할지도 궁금해 집니다.

아이폰 OS 4.0이여 언능 안정화되서 나오고 갤럭시 S도 나오고 아이패드 나노도 나오고 뭐통장잔고는 없지만 나오길 기대하는 건 어쩔 수 없는 블로거의 천성일 듯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삼성 스마트폰의 전략은 SSC ‘스크린, 스피드 , 콘텐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비즈니스 신종균 사장은 23일 북미무선통신박람회(CTIA Wireless 2010) 통해 삼성의 스마트폰 전략을 언급했습니다.

 

‘2013년 전체 판매되는 폰들 중 25% 이상은 스마트폰이 될 것이며 전 세계 디스플레이 넘버 원인 삼성의 Screen을 탑재했고 세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의 1GHz 반도체를 적용해 빠른 Speed를 구현하는 갤럭시 S를 통해 전 세계 사업자들과의 제휴를 맺고 Contents를 확보해 최고의 '스마트 라이프(Smart Life)'를 구현할 것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직 하드웨어만, 스펙만 외치던 삼성이기에 이번에 발표한 스마트폰 전략은 한층 발전된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한가지 우려가 되는 점은 물론 발표 순서에 따라 우선순위를 두는 것은 아니겠지만 AMOLED 보다, CPU 성능을 통해 스피드 보다 소프트웨어와의 최적화와 편리한 인터페이스, UI, 다양한 활용이 가능한 APP 등이 선결되어야 할 우선 순위라는 것을 삼성이 알아주었음 하는 점입니다.

삼성이 하드웨어적인 부분에 있어서 충분한 인정을 받고 있는 만큼 더 나은 기술을 통해 한층 앞선 제품을 꾸준하게 출시하고자 하는 본능 혹은 욕구가 있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스펙만을 우선으로 하는 제품들은 소비자들에게 있어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아왔으며 결국 삼성은 기존 제품을 쉽게 포기하고 또 다음 제품으로 눈을 돌려 결국 이전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들만 당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 아몰레드도 좋고 빠른 CPU도 좋습니다. 삼성이 스펙에만 집중하게 된 이유가 스펙만을 중요시하는 저와 같은 소비자들에게도 분명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이제 조금씩 변화하고 있습니다. 스펙이 전부가 아니라 쉬운 UI와 편리성, APP을 통한 다양한 활용성이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한다는 것을 말이죠. 사실 이러한 점은 소비자가 아닌 기업이 먼저 알고 소비자를 이끌어야 하는 것이 기존 시장경제의 올바른(?) 모습일 것입니다. 하지만 삼성은 이제서야 콘텐츠를 확보할 것임을 밝히고 있고 더욱이 슈퍼아몰레드, CPU 스피드보다도 콘텐츠를 뒤에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공개한 갤럭시 S를 보면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엔가젯을 통해 구동 영상이 공개되었는데 상당히 부드럽게 실행되는 UI등을 보면 삼성이 상당히 고심한 흔적은 엿볼 수 있었습니다. 아이폰이 자꾸 기준이 되는 듯 한데 아이폰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 하드웨어적으로 충분히 갖춰졌습니다.

 

이제는 이 제품을 단순히 전화와 문자 그리고 신경질의 원인이 되는 제품이 아닌 다양한 쓰임새를 보여줄 수 있는 앱과 콘텐츠를 보여주었음 합니다. 삼성 스마트폰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이제는 콘텐츠와 하드웨어를 평행하게 발전시켜 나가야 할 때가 아닐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