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크롬 (3)
씽크패드 X230 변하지 않는 가치! 레노버 씽크패드 X230 리뷰

 

씽크패드 X230 변하지 않는 가치! 레노버 씽크패드 X230 리뷰

변하지 말았으면 하는 것이 있습니다. 글쎄요. 저만의 생각일 수 있지만 IBM 시절부터 이어온 씽크패드(ThinkPad)의 투박하면서도 신뢰감을 안겨주는 디자인과 씽크패드만이 가지고 있는 아이덴티티는 레노버로 바뀐 이후에도 변함없이 쭉~ 가져가 주길 바랬습니다.

레노버 역시 이러한 소비자들의 생각을 아는지 씽크패드 라인업은 꽤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에서도 과거 씽크패드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한 채 꾸준히 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씽크패드 X230 과거의 영광? 장인의 고집?

최근 출시되는 노트북, 울트라북의 흐름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기에 어찌 보면 장인의 고집처럼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더 슬림하고 세련된 느낌을 제공하는 현재의 노트북과 비교해보면 과거 씽크패드를 알던 소비자들을 제외하고 선뜻 구매의 손이 가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씽크패드를 찾고 또, 원하는 소비자들이 있다라는 것은 씽크패드만의 가치가 분명 존재하지 않을까 합니다.

좋은 기회로 씽크패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X와 T 시리즈 중 씽크패드 X230 제품을 써보게 됐는데요. 간략하게나마 그 리뷰를 적어볼까 합니다.

씽크패드 X230 스펙

씽크패드 X230의 스펙을 보면 3.1GHz까지 가속되는 터보부스터 지원 인텔 3세대 아이비브릿지 코어 i5-3210M을 채택했습니다. 램은 4GB DDR3와 HDD 500GB 그리고 12.5인치 해상도 1366X768 IPS 디스플레이, 인텔 HD 그래픽스4000 내장 그래픽 등 최고의 스펙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씽크패드를 아신 분들이라면 공감 하실 만한 적정(?) 최신의 스펙을 담고 있습니다.

최신 기술을 접목한 부분도 그렇지만 일단 씽크패드 X230에 IPS 디스플레이를 채택 IPS 디스플레이 장점을 그대로 담고 있어 시야각은 물론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일단 디스플레이 부분에 있어서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사실 씽크패드가 게임용이라는 이미지보다는 비즈니스 혹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제품이라는 느낌이 강합니다. 그런 측면에서 봤을 때 전혀 부족함이 없는 스펙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 블루투스 4.0 지원, 페이스 트래킹을 제공하는 720P HD 웹카메라와 백라이트 및 생활방수를 지원하는 6열 아이솔레이트(iSolated) 타입 키보드(물론 기존 싱크패드 사용자분들은 논란이 있을 수 있습니다.), USB3.0과 VGA 단자와 미니 HDMI 단자, 멀티 카드 리더기 등을 담았습니다. 또한, 씽크패드 X230에는 돌비서라운드가 적용됐습니다. 뭐~ 노트북에 적용된 대부분이 그렇듯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습니다.

사실 기존 씽크패드 X220과 똑 같은 디자인에 씽크패드 X230는 최근 나온 울트라북과 같이 슬림한 디자인이 아닙니다. 그러다 보니 확장성 부분에 있어서는 분명 더 나은 모습을 보이고 있고 말이죠. 슬림이나 확장성이냐는 각 사용자에 따라 적절히 선택해야 할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씽크패드 X230 디자인

기왕 씽크패드 X230에 대한 디자인 이야기가 나온 김에 한 가지 이야기를 더하자면 분명 씽크패드 X230는 최근 트랜드에서는 벗어난 제품입니다. 그렇다 보니 은근 매니악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특히 여성층이나 젊은층에게 어필하기는 힘든 모습이죠. 반면 씽크패드를 아는 사용자들은 지금의 모습을 유지해주었음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

다만 앞서 언급했듯 씽크패드는 비즈니스 환경에 초점을 맞춘 만큼 디자인과 슬림함 보다는 업무환경에 조금 더 최적화된 모습을 그대로 유지할 필요가 있었고 오랜 시간이 흘러 그 최적화된 모습이 지금의 디자인으로 완성되었다는 생각입니다.

씽크패드 X230 키보드

씽크패드 X230 키보드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는데요. 전세계 많은 씽크패드 팬들에게는 꽤나 큰 충격으로 다가왔을 듯 합니다. 바로 7열에서 6열로 변화되었다라는 점과 아이솔레이트 타입의 키보드를 채택했다라는 점입니다.

보조키를 많이 사용하는 이들에게는 좀 아쉬울 수 있지만 6열을 채택했음에도 처음 접하는 분들에게는 큰 불편함은 없을 듯 합니다. 독특하게 파란색으로 표현되던 Enter나 Thinkvantage 등이 블랙으로 처리된 부분과 페이지업/다운 키가 다른 제품들과 같이 방향키 쪽으로 변경되었다는 점등의 차이가 있습니다.

키감 역시 기존 씽크패드와 비교해서 크게 불편한 점은 없었습니다. 생활방수는 물론 백라이트 기능과 카메라 옆에 있는 씽크라이트도 여전히 제공되고 있습니다. 밝기 조절 역시 펑션과 스페이스키로 조절이 가능합니다. 아쉬운건 마우스 ON/OFF를 위한 단축키가 없어졌습니다. 아무리 찾아봐도 보이질 않네요.

씽크패드 X230 키보드의 변화가 상당히 컸기에 기존 사용자들에게는 불만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씽크패드의 키감이 최고라 말하고 싶습니다. 기존 제품의 눌리는 깊이가 깊다는 느낌이었는데 씽크패드 X230은 그 깊이가 약간 얕아진다는 느낌이지만 타 제품들과 비교하면 여전히 수준급의 키감입니다.

디자인은 이쯤하고 성능으로 넘어가 볼까 합니다.

씽크패드 X230 성능

간단한 씽크패드 X230 벤치마크 test 결과입니다. 매번 이야기 하지만 참고의 의미로만 보세요.

 

씽크패드 X230의 소소한 변화 심플탭

재미있는 건 씽크패드 X230 ThinkVantage 버튼을 누르면 심플탭(Simple Tap)이라는 화면으로 넘어갑니다. 이건 윈도우 운영체제에 별도 터치 기반(?)의 아이콘화한 UI 환경이 보입니다.

글쎄요, 차후 윈도우8을 위한 대비인지는 모르겠지만 스마트폰, 태블릿을 사용하는 듯 이제는 익숙해진 아이콘 UI를 적용 조금 더 폭넓은 사용을 가능하게 합니다.(아직 편리한지는 모르겠습니다.)

마치 구글 크롬브라우저 첫 화면에 자주 쓰는 아이콘이 배치되는 것과 같은 형식이라고 보면 됩니다. 자주 쓰는 프로그램을 앱 형식으로 등록할 수 있고 또, 레이아웃 등을 편집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스마트폰, 태블릿에서 사용하듯 아이콘을 터치하려는 실수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관련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기본 구글 크롬이 윈도우 익스플로러와 같이 기본 씽크패드 X230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노트북에서 기본 구글 크롬을 내장했다라는 점이 꽤나 신선하게 느껴집니다.

글쎄요. 씽크패드 X230의 이러한 시도를 나쁘게 보지는 않습니다. 씽크패드 역시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고 그 변화를 섣부르게 디자인 등 씽크패드이 고유성을 해치기 보다는 내부적인 변화를 통해 조금 더 다양성을 꾀하고 있다라는 생각입니다. 최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인기로 인해 변화되는 그리고 변화가 예상되는 그 흐름을 잡고자 이러한 심플팁을 내장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며 이러한 부분에 있어서는 충분히 칭찬할 만하지 않을까 합니다.

든든한 호남형 씽크패드 X230

씽크패드 X230 이 제품의 타겟층은 명확합니다. 그 타겟층의 니즈를 그대로 이끌어가면서도 새로운 변화에 함께 동참하려는 이러한 소소한 움직임들이 또 다른 씽크패드를 만드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약 2주 정도 사용을 해봤는데 든든하면서도 안정적인 느낌을 제공하는 것만은 여전합니다.

섹시하고 세련된 꽃미남이 인기가 있기도 하지만 반면 든든하고 믿음직스러운 호남형 역시 오히려 연애보다는 결혼하고 싶은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씽크패드 X230이 바로 후자에 속하는 제품이 아닐까 하네요.

  Comments,   0  Trackbacks
  • 벤치가 요즘 노트북 치고는 좀 낮네...
  • 덜덜
    씽크패드만 썼었는데요
    이젠 좀 아닌듯합니다.
    확장성은 좋은데요.
    키보드가 ...아 키보드가...
    키보드가 맘에 안들어요.
    ㅠㅠㅠㅠ
    그리고 개인적으로
    와이드 해상도보다 전에 나온 4:3화면 비율이 좋은데요 ㅠㅠ

댓글 쓰기
크롬북 시리즈5 절대 사지마라? 혹독한 평가 맞는 이야기 일까?

크롬북 시리즈5 절대 사지마라? 혹독한 평가 맞는 이야기 일까?

지난 16일 미국 내 베스트바이와 아마존을 통해 출시한 삼성전자 크롬북 시리즈5가 혹독한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구글 크롬OS를 채택한 크롬북은 아직 윈도우 기반의 PC가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는 국내에서는 크게 대중적이지 못한 제품이기도 합니다. 반면 스마트폰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로 스마트폰 시장의 대변혁을 이끌었던 구글이 내놓은 클라우드 기반의 OS로 일부 유저들에게는 큰 관심을 이끌고 있는 제품이기도 합니다.


크롬북 아직은 시기상조?

일반분 들에게는 이게 뭐야? 크롬북이 노트북 이름이야? 하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모르는 게 결코 잘못도 무식도 아닙니다. 이제 스마트폰과 태블릿 시장이 불타오르면서 무선인터넷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상황이며 크롬OS의 주된 포인트라 할 수 있는 클라우드는 초기단계 아니 아직 알도 깨지기 전인 단계로 너무 이른, 아직 시대를 타고나지 못한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클라우드가 무엇인지 잘 모르시는 분들이라면 제가 작성한 클라우드 관련 포스팅을 읽어보셨으면 합니다. 많이는 아니지만 조금 도움이 되실 수 있을 듯 합니다.

클라우드? 아는게 돈! #1. 쉽게 풀어보는 클라우드

클라우드? 아는게 돈! #2. MS 클라우드가 주는 장점은 무엇?

클라우드? 아는게 돈! 클라우드가 나에게 주는 장점은 뭐야?


왜 시리즈5가 혹평을 받고 있을까?

이런 크롬북 시리즈5가 다양한 매체를 통해 혹평을 받고 있습니다.
어찌 보면 이러한 평가가 삼성의 입장에서는 조금 억울할 수도 있습니다. 하드웨어에 대한 혹평이기 보다는 크롬OS에 대한 혹평이 거의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조금 정리해봤습니다.

해외에서 혹평을 받고 있는 이유를 정리해보면 우선 IT매거진 인포월드는 강력하게 비판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말이죠. (다소 의역이 있습니다.)

"
당신이 뭘 하건 크롬북은 사지 마라!'
라고 말이죠. 그들이 말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처음 크롬OS가 나왔을 때는 그 아이디어 만으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건 당시 생각과 기대일 뿐 시리즈5에 담긴 크롬OS는 현실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리고 이 현실이 완전한 실패로 나와 버렸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1. 웹 애플리케이션이 가장 큰 장점이나 특징이고 크롬북 자체가 거의 웹앱 밖에 할 수 없는 제품이지만 아쉽게도 이 웹앱 조차 미개한 수준이다. 특히 크롬OS에서 이용할 수 있는 구글독스 조차 제대로 지원하고 있지 않다. 구글 크롬OS의 애플리케이션을 구글조차 제대로 만들지 못한다면 누가 만들 수 있단 말인가?

2.
크롬북은 미국 내 100MB를 무료데이터로 제공하고 있다. 웹툰 몇 개 읽으면 몇 시간 만에 끝나버리는 이 용량은 현실적이지 못하다. 더욱이 온라인 상에서 능력을 발휘하는(그나마 부족하지만) 크롬북은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지 않으면 그 어떤 것도 할 수 없다. 그나마 할 수 있는 것은 캐쉬로 저장된 AngryBirds 뿐이다.

크롬북은 인터넷이 되면 브라우저만 되는 기기이며 인터넷이 안되면 그마저도 안되는 기기이다.

3. PC
가 할 수 있는 활용도에 거는 사용자들의 기대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보다 더 높다. 하지만 현재 크롬북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아이패드2보다 더 제한적이다. 그럼에도 가격은 3G 모델의 경우 499.99달러 WIFI 모델은 429.99달러이다.

크롬북은 산 순간 당신은 베타테스터이다. 일반적으로 베타테스터는 어느 정도 써먹을 수준이라도 되지만 크롬OS는 그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사실 클라우드의 단점이 그대로 크롬북에 적용될 것이라는 생각은 했었습니다. 처음 크롬북이 나왔을때 구글이 이러한 단점을 보완해줄 무언가를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도 했었구요. 하지만 실제 출시된 크롬북을 보면 구글의 서비스인 구글독스 조차 제대로 지원하지 못하고 있다라는 평가입니다.


또 다른 곳은 어떻게 평가할까?

USAToday,
크리스찬포스트, 이위크 등 다른 매체 역시 비슷한 평가입니다.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낮은 활용성과 애플리케이션 부족, 취약한 보안 등을 단점으로 지적하며 크롬북에 대한(시리즈5라고 하지 않겠습니다. 시리즈5에 대한 평가라기 보다 크롬OS에 대한 평가이니 말이죠.) 실패를 말하고 있습니다.

반면 실제 구입한 사용자들의 리뷰는 대체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베스트바이나 아마존으로 통해 구입한 사용자들이 등록한 리뷰는 아직 10개 내외로 많지 않지만 괜찮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어떨까?

국내의 경우 KT를 통해 출시할 예정이라고 들었습니다. 와이브로와 묶은 패키지 상품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국내의 경우 해외보다 조금 더 나은 무선 네트워크 인프라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터넷과 관련한 단점은 조금 보완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하지만 그 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해외와 마찬가지로 한계에 부딪힐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구글의 점유율이 낮은(그나마 많이 성장했지만) 국내 환경의 특성, 윈도우 기반이 대부분이 환경 등이 어우러져 더 낮은 평가를 받을 수도 있을 듯 합니다.

클라우드 서비스가 자리잡는 시점 그리고 구글의 베타스러움이 조금이나마 개선되는 시점(가능은 할까요? ^^) 등을 고려하면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느껴집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