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초저가 (7)
ATOM때문에 노트북 못지르겠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Intel이 발표한 ATOM Series의 발표를 보면 심상치 않은 느낌을 받습니다.
ATOM CPU의 내용들은 다루며 생각이든것입니다만, ATOM이 노트북 소비위축을 줄거란 생각이드네요.
물론 빠른 속도만을 원하시는 분들은 그리 걱정하지 않고 지금 바로 노트북을 지르셔도 되리라 믿습니다. ^^

우선 각설 드리고, 그 이유를 몇가지만 써내려가 보겠습니다.

첫째, ASUS, MSI, ECS(199달러~669달러) 등에서 나오는 초저가 노트북이 곧 출시될 예정.

둘째, 적절한 속도와 가볍고 오래가며 작은 부피의 Netbook 출현 가능.

셋째, ATOM(29달러~44달러) 자체의 초저가격 제품에 의한 기대감. 

넷째, Wibro 내장 Netbook 이라는 무선통신의 신개념 제품 출현 가능.

다섯째, HDD 대신 SSD 내장이라는 상대적 기대감.

여섯째, 이런 ATOM 제품의 대량 생산 체계가 이미 구축된 상황임.

노트북이란 것을 통신서비스와 결합한 개념으로 Netbook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여,
10시간 이상 노트북을 켜놓고 인터넷에 접속 할 수 있는 단말기를 만들어 낸다는 개념이 바로 이 Netbook이라는 개념에 있는듯 합니다.

실제 Intel이 내놓은 ATOM이라는 CPU 플랫폼은 단순히 초저가, 초저전력, 초소형이라는데만 있지는 않습니다.
Intel이 또하나의 시장이라 생각하는 하드디스크 대체형 상품인 SSD 그리고 인터넷에 항상 연결할 수 있는 Wimax 통신 모듈 등이 앞으로 휴대PC시장의 핵이 될거라 믿습니다.

찻잔속의 태풍이 아니냐고 의심받았던 UMPC, 그리고 겉모습은 UMPC와 똑같지만 무언가 새로운 개념으로 다가가고자 했던 MID, 그리고 이제 이런 모든 모습들의 장단점을 한데 모은 상품이 바로 Netbook이란 개념의 제품이 아닌가 합니다.

정리하면, Netbook은 기존 노트북의 고가형 시장을 개척하고 UMPC의 실패 경험을 되살리면서 네트워크 서비스기능을 강력하게 만들어 놓은 제품을 곧 출시한다는 이야기 입니다.

이런 인텔의 야심찬 전략이 앞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기대가 됩니다. 한편, 경쟁사라 생각되는 AMD, VIA는 어떤 모습으로 대응을 할지 걱정 반 기대 반 이네요.

PCPinside.

 




 

  Comments,   1  Trackbacks
  • 사용자들의 사용특성에 따라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14.1인치 LCD크기의 노트북을 사용하는데도 눈이 피곤해 왠만하면 데스크탑을 이용합니다.
    개인적으로 무게 1kg미만에 17인치 이상이 된다면 노트북을 즐겨 쓸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네 맞습니다. 저도 같은 의견입니다.

      다만, 우선 항상 들고 다니는 입장(정보를 항상 휴대한다는)에서는 휴대형PC를 그리고 직장이나 집에서는 대형 화면으로 쓸 수 있는 환경이 가능할 수 있도록 모니터를 가지고 있거나 LCD TV를 쓰는 방안으로 갈 수 있으리라 봅니다. ^^
댓글 쓰기
[PCP컬럼] Full HD 47인치 119만원, 52인치 199만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ull HD TV가 47인치가 119만원 그리고 52인치짜리가 199만원의 초저가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Full HD가 들어간 제품의 기본가격을 초월하는 황당 무괴한 가격이네요.

앞으로 IPTV, TVPC, 게임콘솔 등의 새로운 뉴미디어의 시장이 열릴 시점인 현재 상황에서는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다만, 이런 제품들을 제조하는 회사의 신뢰도가 어느정도인지는 본 제품을 구매한 자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렵다는 난감함이 있을듯 합니다.

일단 제 경우에는 42인치 Full HD TV와 32인치 Full HD TV를 예전부터 저렴한 가격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실제 대기업제품인 LG, 삼성 등의 제품도 구매하여 사용할 일이 있었지요.

결론은 그렇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제품의 차이가 기능상에 그다지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지요.
다만, 외관과 디자인 더더욱이 신경을 쓰는 LG, 삼성 등의 로고에 의한 포스는 느끼시지 못할 겁니다.

어디까지나 소비자의 몫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 지름신들 물리치실 수 있는 건승을 하시길.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