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름신 (4)
ATOM때문에 노트북 못지르겠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Intel이 발표한 ATOM Series의 발표를 보면 심상치 않은 느낌을 받습니다.
ATOM CPU의 내용들은 다루며 생각이든것입니다만, ATOM이 노트북 소비위축을 줄거란 생각이드네요.
물론 빠른 속도만을 원하시는 분들은 그리 걱정하지 않고 지금 바로 노트북을 지르셔도 되리라 믿습니다. ^^

우선 각설 드리고, 그 이유를 몇가지만 써내려가 보겠습니다.

첫째, ASUS, MSI, ECS(199달러~669달러) 등에서 나오는 초저가 노트북이 곧 출시될 예정.

둘째, 적절한 속도와 가볍고 오래가며 작은 부피의 Netbook 출현 가능.

셋째, ATOM(29달러~44달러) 자체의 초저가격 제품에 의한 기대감. 

넷째, Wibro 내장 Netbook 이라는 무선통신의 신개념 제품 출현 가능.

다섯째, HDD 대신 SSD 내장이라는 상대적 기대감.

여섯째, 이런 ATOM 제품의 대량 생산 체계가 이미 구축된 상황임.

노트북이란 것을 통신서비스와 결합한 개념으로 Netbook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여,
10시간 이상 노트북을 켜놓고 인터넷에 접속 할 수 있는 단말기를 만들어 낸다는 개념이 바로 이 Netbook이라는 개념에 있는듯 합니다.

실제 Intel이 내놓은 ATOM이라는 CPU 플랫폼은 단순히 초저가, 초저전력, 초소형이라는데만 있지는 않습니다.
Intel이 또하나의 시장이라 생각하는 하드디스크 대체형 상품인 SSD 그리고 인터넷에 항상 연결할 수 있는 Wimax 통신 모듈 등이 앞으로 휴대PC시장의 핵이 될거라 믿습니다.

찻잔속의 태풍이 아니냐고 의심받았던 UMPC, 그리고 겉모습은 UMPC와 똑같지만 무언가 새로운 개념으로 다가가고자 했던 MID, 그리고 이제 이런 모든 모습들의 장단점을 한데 모은 상품이 바로 Netbook이란 개념의 제품이 아닌가 합니다.

정리하면, Netbook은 기존 노트북의 고가형 시장을 개척하고 UMPC의 실패 경험을 되살리면서 네트워크 서비스기능을 강력하게 만들어 놓은 제품을 곧 출시한다는 이야기 입니다.

이런 인텔의 야심찬 전략이 앞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기대가 됩니다. 한편, 경쟁사라 생각되는 AMD, VIA는 어떤 모습으로 대응을 할지 걱정 반 기대 반 이네요.

PCPinside.

 




 

  Comments,   1  Trackbacks
  • 사용자들의 사용특성에 따라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14.1인치 LCD크기의 노트북을 사용하는데도 눈이 피곤해 왠만하면 데스크탑을 이용합니다.
    개인적으로 무게 1kg미만에 17인치 이상이 된다면 노트북을 즐겨 쓸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네 맞습니다. 저도 같은 의견입니다.

      다만, 우선 항상 들고 다니는 입장(정보를 항상 휴대한다는)에서는 휴대형PC를 그리고 직장이나 집에서는 대형 화면으로 쓸 수 있는 환경이 가능할 수 있도록 모니터를 가지고 있거나 LCD TV를 쓰는 방안으로 갈 수 있으리라 봅니다. ^^
댓글 쓰기
맥북에어 vs X300 어디한번 째려 보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Engaget.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아이러니 하죠, 보여드리고 이런 부적은 왜 붙히나 내참 ^^;;


맥북에어와 레노보의 X300이 요즘 비싸지만, 초슬림과 고가 그리고 SSD 채용이라는 측면에서 입에 오르내리는 듯 합니다.

비교 분석 자료를 보면 두께는 맥북 에어가 좀 더 얇은 듯 하고, 무게와 화면은 비슷합니다. 해상도에서 X300이 조금 더 높은 편이군요. 결정적으로 X300은 밧데리 찰탁이고, 맥북에어는 내장형입니다. 맥북에어가 랜을 외장으로 지원하는 측면이 좀 황당하죠. 그리고 DVD롬도 맥북은 빠져있고요.

둘이 보면, 레노보는 기능위주로 많이 맞추려 노력을 했지만, 맥북은 상당히 미래 지향적으로 뺄것은 확실히 뺀듯 합니다. 물론 가격적인 측면도 SSD가 들어가면 비슷해 지겠지만, 역시 비싸긴 하군요. 최대 300만원에 육박할 가격도 어렵지 않으니 말입니다.

개인마다 생각이 조금은 다르시겠지만, 맥북, X300때문에 가슴이 설레시는 분들은 아직은 조금 참는게 어떠하실까 합니다. 얼마전에 우주소년 아톰을 "인텔"이 개발한 이유도 있고, SSD의 성능이 검증이 되었기는 하지만, 지금 플래쉬 메모리 떨어지는 가격을 가만하면, SSD도 언젠가 대량생산과 함께 적절한 가격대가 형성이 되겠지요.

자~ 지름신으로 X300, 맥북에어로 가슴 졸이시는 분들 한 번 더 생각하고 지름신과 담판을 지으시지요 ^^
PCPinside.

  Comments,   0  Trackbacks
  • 맥북 에어는 직접 봐야만 지르게 된다는 이야기가...
    • 흠냐리
      맥북에어를 직접 보고, 시스템 구동시킨 상태에서 만져보면, 겨울용이란 걸 느낀다는 이야기가 ^^ 발열 쫌있답니다.
  • 글쎄요,제가 직접 본 결과, 맥북에어는 확실히 직접보면 완전히 빠져듭니다. 친구들과 애플샵에 가서 직접봤는데, 다들 처음 보자 말자 완전 반하더군요. 한 30분동안은 애가 장난감 가지고 노는거 같이, 맥북에어 가지고 놀았는데요, 확실 대단합니다. 제가 보기로는 발열은 제가 만져보니 그다지 없는듯 하구요. 너무 좋습니다. 아직 사지는 못했지만, 월급 타는 대로 하나 장만하고 싶네요. 태클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댓글 쓰기
애플 맥북에어 지름신 검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스 형님의 대단한 도전 ~ ! 윈도우 산맥을 넘어라 !


맥북에어는 역시 잡스 형님이 컴퓨터에 있어서 천재적이라는 생각을 갖게 만드는 작품이 아닐까 합니다.
그래서 한번 씨부리려 합니다. 지를 이유와 안지를 이유를 기술해 볼까 합니다.

맥북에어를 지를 이유

1. OSX, 윈도우XP를 둘 다 쓸 수 있다. !! 

 -. 기존에 쓰던 컴퓨터의 윈도우를 쓰면 된다. 윈도우 비스타에서 XP로 회기하는 분들 많이 봤습니다.
     그렇다면 !!, OSX라는 환경도 한번 경험해 보고, 예전에 사 두었던 윈도우XP도 여기다 까실수 있는거죠.

2. 최고로 가볍다 !!

 -. 유사한 사양의 일반 PC가 맥북만큼 가벼운것도 얇은 것도 현재 존재하지 않습니다.
     맥북의 무게로 하루종일 돌아다니면서 일하라고 해도 부담없는 무게입니다.

3. 열안내고 오래간다. !!

 -. 저전력 설계를 한 Core2Duo를 썻기 때문에 발열의 측면이 기존의 Core2Duo보다 덜하다고 합니다.
    거기에다 발열을 위한 저전력 설계로 기존의 Core2Duo보다 밧데리가 오래간다고 합니다.

4. 아답터가 혁신적이다. !! 
 
 -. 애플의 아답터는 작고 예쁘기로 소문이 나 있다. 잡스 형님의 아이디어 인지, 전력 케이블이 매우 작고
     효율적인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그 어떤 다른 아답터보다 가볍기도 하고요.

5. 예쁘고 감각적이다. !!

 -. 애플은 항상 컴퓨터라기 보다는 하나의 생활용품같이 만든다. 여지없이 맥북에어도 생활용품같습니다.
     오죽하면 잡스 형님이 봉투에 넣고 나왔을까 ? IT제품에 관심이 많은 남자들보다 여자들이 더 환장해요 ^^;;



맥북에어를 안지를 이유

1. 최고로 비싼데 최고로 빠르진 않다!!

 -. 맥북에어는 정말 미친 가격입니다. 중소기업 노트북 좋은걸로다가 2대는 사고도 남는 돈이지요.
    그렇다고 최고 클럭의 CPU도 아닙니다. 적당한 1.6Ghz, 1.8Ghz라는 겁니다.

2. 확장성 정말 꽝이다. !! 
 
 -. 크기가 작다보니 이는 어쩔 수 없나봅니다. 확장 할 수 있는 포트가 엽구리에 몇개가 없다는 것이지요.
     주변기기 주렁 주렁 매다실 분들은 이건 좀... 한번 생각하실겁니다.

3. 주변기기 정말 비싸다. !! 

 -. 막상 애플 전용 주변기기를 구매하실 때 한번 또 놀라실겁니다. 그 엄청난 가격!!
     주변기기로 이익 다 남기지 않을까 할 정도록 놀라자빠지는 가격. 이것도 하나의 장애물이 아닐까합니다.

4. 애플 A/S도 쉽지 않은데, 들고다니다 부러질라. !!

 -. 아이팟 한번 고장나면은 그냥 버려야 한다는 거 아이팟 2번 사면서 깨닭았습니다.
     애플은 A/S도 쉽지 않은데 이 얇은 맥북에어가 부러지기라도 하면 ? 정말 초난감상황이 아닐까 합니다.
     삼성전자도 초슬림 휴대폰에 뛰어들었다가 앗 뜨거~! 하고 빠져나온게 이 부러진 휴대폰 때문이라 한이유죠.

5. 업그레이드 확장 포기해야 한다. !! 

 -. 너무 얇으니, 업그레이드 자체는 아예 포기를 하셔야 할 듯 합니다. 물론 우리나라 초고수님들의 내공으로는
     맥북도 옷을 벗겠지만 일반인의 확장은 거의 포기를 하셔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이 외에도 많은 지를 이유와 지르지 말아야 할 이유가 분명 있을 겁니다.
조금있다가 애플 맥북에어에 쓴 보드를 타사에서도 개발해서 제품을 내놓을거라 하는데요.

일단은 조금은 기다려 보는것도 어떨가 합니다. 아직 가격이 너무도 악하시기 때문이 아닐까 하네요.
하지만, 애플만의 매력을 아시는 분들은 그 지름신을 못이기실 것 같기도 합니다.

오늘도 저는 지름신과의 한 판 승부에서 맥북에어를 하루 하루 영접했다 떠나보냅니다.
여러분들도 건승하시길 바랍니다. ^^
휴일에 모두들 새 해 목 많이 받으세요. 맥북에어는 잊으시고, PCPinside를 기억해주세요 ^^;;
  Comments,   0  Trackbacks
  • 애플AS... 외산 전자제품이 그렇듯이 용산에 갖다 맡기면 되지 않나요?
  • elly
    애플의 맥북을 하나 사고싶은데.....모델도 다양하고 그에 따른 가격도 다양하겠져? 맥북같은 경우는 처음이라....어떤 모델을 사면 적당할지 모르겠어요....전 그냥 문서작업하고, 대부분을 인터넷 서핑이나 이메일 보내는 정도만 하니까.....추천 좀 해주실수 있나요??
댓글 쓰기
PCP의 전자제품 지름신 영접방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름신 뵐 때 뵙더라도, 정신 똑바로 차리고 영접합세다~~!!



요즘들어 물건을 살 때 왠만한 고가의 제품의 경우 인터넷에서의 검색결과를 보지 않고 곧장 구매하는 분들은 잘 없으실겁니다. 당신은 제품을 고를 때 무엇을 더 우선시 합니까 ?

많은 회사들이 광고란 것을 합니다. 회사의 이미지, 신뢰, 홍보 등 갖은 목적을 갖고 광고를 하시지요.
하지만, 제품의 경쟁력을 광고에 단번에 보여준다 해도, 제품에 대한 신뢰는 직접 써보지 않고는 모를일입니다.

제품에 대해 개개인마다 다른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 생각들은 인터넷에 널려 있습니다. 제품을 쓰고 사용기를 올리고 리뷰를 올리고 합니다만, 이런 부분에 있어서 소위 요즘말로 알바에게 낚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제품 사용기와 리뷰를 알바고용이나 기기제공 혹은 기기 임대 조건으로 고용하기도 하지요. 자기네 상품을 가장 잘 포장해서 만든 자료를 가지고, 곧장 인터넷에 게제를 하게 되고 각종 사이트의 리뷰로 등록되기에 이릅니다.

그래서, 고가의 상품 구매시 항상 미리 생각하셔야 하는 것. 저 PCP의 나름 쇼핑 사전작업을 말씀드립니다.

1. 내가 정말 필요한가 10번 생각한다.

2. 해당 제품 판매 사이트가 있으면 가서 제품의 특성을 확인한다.

3. 리뷰어의 작성을 읽어보고 조목 조목 내 환경과 맞는 제품인지 확인한다.

4. 최종 종착지로 블로거가 직접 구매해서 사서 냉철하게 장단점을 쓴것을 확인한다.

5. 구매키로 하였으면 최저가를 찾아서 북마크를 시켜놓는다.

6. 혹, 쓸만한 중고제품이 있으면 가격, 상태를 비교 조사해 본다.

7. 최종 결정이후 최저가를 구매한다.

이 절차를 한눈에 보이도록 절차를 가능하게 해준다면 ? 아마 여러분들은 사용하시겠지요 ?
결국 앞으로의 세상은 이런 절차에 따라 제품을 구매케 해주는 포털이 최고로 앞서 나갈것이라 믿습니다.

요즘에 프로슈머라고 일컽는 분들을 기업에서 모집하고는 한답니다. 근데 생각해보면, 프로슈머를 모집한다는 것은 해당 제품의 선호자를 모집하는 것과 같은 이치도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진정 프로슈머라 함은 제품 생산자의 판매 목적이 아닌, 사용자의 사용 목적에 기준을 두어야 할 진데 기업에서 프로슈머를 모집한다니요. 그 뜻 자체를 퇴색시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아무쪼록 지름신 강림이전에 있는 모든분들에게 해당되는 이야기이겠지만, 구매행위라는 신성한 행위를 함에 있어서 신중함을 기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