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폰7렌더링이미지 (1)
아이폰7, 갤럭시노트7 예상 렌더링. 당신의 선택은?

아이폰7, 갤럭시노트7 예상 렌더링. 당신의 선택은?

갑작스럽게 오늘 아이폰7과 갤럭시노트7 두 모델의 렌더링 이미지가 공개됐습니다. 실제 디자인이 아닌 유출된 내용과 루머들을 모아 만든 렌더링 이미지인데요. 글쎄요. 실제 제품과 비교해서 어느정도 싱크로율을 보일지 궁금하네요. 

아이폰7 렌더링 이미지

바로 위 이미지입니다. 뇌이징이라고 하나요? 처음 유출된 이미지들을 보면 정말 안예쁘다 생각했는데 점점 예뻐보이기 시작합니다. 특히 올블랙 컬러의 아이폰은 무척이나 만족하고 있는 갤럭시S7엣지 블랙 컬러 그 이상으로 멋스럽게 보입니다. 무척이나 구매욕구를 상승시키고 있네요.

지금까지 흘러나온 루머들을 보면 우선 디자인에 있어 후면에 있었던 절연띠가 후면 상, 하단으로 이동하며 C자형으로 디자인 될것이라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컬러의 경우 새롭게 딥블루 컬러가 추가될 것이라는 소식이 있습니다. 물론 그 후로 딥블루가 아닌 애플워치에 적용됐던 스페이스 그레이를 컬러가 아이폰7에 적용될 것이라는 루머도 있었구요.

기능면에 있어서는 홈버튼이 물리 버튼에서 포스터치 기능이 적용된 터치 방식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루머와 함께 거의 확실시 되는 3.5mm이어폰 단자 제거와 이어폰 단자가 제거되면서 이어팟 역시 라이트닝 이어팟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내용등이 꾸준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위 렌더링 이미지를 보면 이를 바탕으로 만들어낸 이미지인 듯 합니다.

<케이스 업체에서 유출된 이미지>

다만, 듀얼카메라와 스마트 커넥터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진 아이폰7플러스 혹은 아이폰7프로 이미지는 없습니다. 위 이미지와 큰 차이는 없겠지만 후면 카메라 부분과 하단부 스마트 커넥터 단자 등이 추가될 듯 합니다.

갤럭시노트7 렌더링 이미지

다음은 갤럭시노트7입니다. 점점 플랫, 엣지 2개 모델이 아닌 엣지 단일 모델로 출시될 것이 확실시 되는 갤럭시노트7입니다. 갤럭시S7엣지와 달리 조금 더 각진 노트 시리즈 고유의 느낌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좌우 엣지 디스플레이를 담았습니다. 사실 갤럭시S6엣지 플러스와 거의 유사한 디자인으로 나오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는데요. 렌더링 이미지만을 보면 그래도 노트 시리즈의 고유의 느낌을 유지하고 있네요.

특히 전면을 보면 상단 스피커 부분이 가운데로 위치가 변경됐습니다. 갤럭시S7엣지의 경우 수화부 스피커가 이상하게 위쪽으로 올라가 은근한 불편함을 안겨주기도 했는데요. 이대로만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다만, 이 렌더링 이미지가 실제 유출된 이미지가 아니라는 건 확실히 알겠네요. 전면 홍채인식 카메라를 제대로 이미지상에 구현하지 못한 듯 합니다.

또한, 후면은 기존 갤럭시노트5와 같이 좌우 라운딩 처리를 통해 그립감을 높이고자 했습니다. 특이점은 후면에 스트라이프 패턴이 들어간게 특징이네요. 이와 관련된 루머는 없었는데 말이죠. 추가로 갤럭시노트7 역시 블루 컬러가 있습니다. 딥블루가 아닌 라이트 블루 계열인데요. 뭐 블루 컬러야 삼성의 컬러이기도 하고 갤럭시S3 당시에도 파격적으로 블루 컬러를 출시한적도 있으니 새로울 것은 없는데 갑자기 아이폰도 그렇고 갤럭시노트도 그렇고 블루 컬러 소식이 흘러나오는 걸 보면 참 신기합니다.

마지막으로 J2에 적용됐던 Smart Glow가 갤럭시노트7에도 적용될 것이라는 루머도 있습니다. 카메라 테두리에 다양한 컬러를 보여주는 LED를 넣어 사진 촬영시 플래시 용도로 활용하며 추가로 문자, 카카오톡, 부재중 전화 등 알림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재미로 보는 렌더링 이미지 당신의 선택은?

개인적으로는 렌더링 이미지를 봤을 때 아이폰7이 제 취향에 더 맞습니다. 흉물스럽기까지 했던 절연띠가 사라져지면서 한결 더 심플해졌구요. 노트에 엣지는 별로라는 생각에서 나오는 거부감 때문인지 애플 아이폰7 디자인이 저에게는 더 맞네요. 참고로 이 글은 싸우자는 글이 아닙니다. 정식 이미지도 아니고 재미보고 넘기는 글이라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