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마트카메라 (3)
IFA2013에서 지름신이 생긴건? 삼성 갤럭시기어와 게임패드 그리고 소니 QX10/QX100

IFA2013에서 지름신이 생긴건? 삼성 갤럭시기어와 게임패드 그리고 소니 QX10/QX100


IFA2013에 참관하면서 참 많은 제품을 접했습니다. 이 중 정말 가지고 싶은 제품을 3가지 꼽으라 한다면 삼성전자의 갤럭시기어와 게임패드 그리고 소니QX10/QX100입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단순히 기기의 완성도를 떠나 이 제품들은 나름 새로운 시도이며 더불어 이 기기들의 성과에 따라 스마트 디바이스, 게임, 카메라 시장에 변화를 충분히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기 때문입니다.




갤럭시기어


점점 스마트폰이 커지고 있고 PC가 아닌 태블릿으로 사용자 층이 빠르게 이동하고 있는 지금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담긴 정보나 알림을 빠르고 쉽게 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고민에서 나온 것이 바로 웨어러블 디바이스. 아직 명확하게 정의 내린 것은 없지만 스마트 워치(소니에서 내놓은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제품명이기도 합니다.)라고도 부릅니다.




소니에서는 이미 출시됐고 그 후속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퀄컴 역시 이번에 공개됐습니다. 삼성 역시 갤럭시기어라는 제품을 갤럭시노트3와 함께 공개했습니다.




갤럭시기어 리뷰 등을 통해 이미 글로 썼듯이 갤럭시기어는 아직 명확한 카테고리를 잡지 못한 웨어러블 디바이스입니다. 그 이유는 이미 글로 작성한바 있습니다.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갤럭시기어 사용후기] 기대 이상의 완성도와 구매욕구를 보여준 갤럭시기어!

갤럭시기어에게 바란 건 디자인, 스펙이 아닌 갤럭시노트 같은 방향성이었다!




갤럭시기어를 삼성이 출시한다고 했을 때 기대했던 것은 시장의 파이를 키울 수 있고 이로 인해 더욱 많은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나올 것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시장의 파이가 커지면 삼성이나 애플 등 대기업이 생각하지 못했던 다양하고 기발한 디바이스가 많은 업체를 통해 출시될 수 있을 것이고 지금처럼 모호하지 않은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한계에서 벗어나 명확한 필요성과 구입의 당위성 등을 빠르게 구축할 수 있지 않을까 했습니다.




완성되지 않은 카테고리의 시장에서 파이를 키워줄 수도 있을 것 같은 그래서 다소 정체된 듯 한스마트 디바이스 시장에 또 한번의 변화와 재미를 가져다 줄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갤럭시기어를 꼭 사용해보고 직접 체험해봤으면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게임패드


갤럭시S4 언팩 당시 스마트폰과 블루투스로 연결하여 모바일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게임패드를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이 게임패드는 결국 빛을 보지 못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콘솔게임기인 Xbox 게임패드와 디자인이 유사하다는 비판만 받았습니다.




하지만 절치부심 새로운 게임패드가 이번 삼성전자 부스에 등장했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과 높은 성능을 가지고 말이죠.




직접 게임을 하는 영상을 직접 담아봤습니다.




이 제품은 제품 자체만으로도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그리고 조금 더 넓게 게임시장을 봤을 때 삼성이 이 게임패드로 판을 키운다면 모바일 게임시장은 지금보다 더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계가 항상 존재했던 모바일 게임시장에 획기적으로 개선된 입력장치가 등장하면서 사용자들은 더 집중도 있게 더 오랜 시간 게임을 즐기게 될 것이고 이는 모바일 게임 산업의 질과 양을 더욱 높이는 결과로 이어질 듯 합니다.




가정용 콘솔 게임의 퍼포먼스와 디자인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스마트폰 모바일 게임만의 장점이 분명 존재합니다. 게임 이외의 다양한 기능을 담고 있고 기발한 아이디어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수십 수만가지의 게임은 분명 장점이 될 수 있습니다.




접근성이 뛰어난 모바일 게임 시장에 게임패드가 대중화 될 경우 큰 변화의 가져올 시발점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소니 QX10/QX100


마지막으로 소니의 새로운 컨셉의 카메라 QX10입니다. 처음 이 녀석을 보고 그래 이런 게 바로 스마트 카메라지라는 감탄사가 흘러나왔습니다.




지금까지 스마트 카메라는 카메라 보다는 스마트에 더 집중을 시킨 제품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중요한 건 스마트가 아닌 카메라가 기본 베이스로 단단히 구축되어야 하는데 말이죠.




하지만 QX10/QX100은 카메라 기능 자체만을 부각시키면서도 안드로이드와 자연스럽게 녹아 내릴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이미 검증 받은 RX100에서 렌즈 부분만 그대로 오려낸 QX100은 탄탄한 카메라 성능 그대로를 안드로이드의 어떠한 디바이스와도 연결할 수 있습니다. 어떤 제품과도 연계될 수 있다라는 점이 바로 QX10과 QX100의 무서운 점입니다.



<이렇게 카메라를 두고 촬영하면>



<이런식의 구도 촬영이 가능해집니다.>





<실제 QX10으로 촬영한 샘플 사진>


더욱이 이 제품만으로도 사진 촬영이 가능하며 재치넘치는 아이디어를 담은 다양한 구도가 가능해졌습니다. 원하는 구도의 사진을 마음대로 찍을 수 있다라는 점 역시 QX10과 QX100의 장점입니다.




심지어 갤럭시카메라에도 연결되어 이 QX10/QX100으로 찍고 갤럭시 카메라로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정말 이렇게 사용한다면 삼성으로써는 참 자존심 상하는 일일 듯 합니다. 카메라가 카메라라는 틀에 갇혀있지 않고 밖으로 나오면서 이 카메라로 할 수 있는 것들이 진정 많아졌습니다.




카메라에 안드로이드 기능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카메라의 틀을 벗어버리자 자연스레 안드로이드의 다양한 기능이 필요하게 됐습니다. 억지로 이거 써봐라고 하는 것과 자연스레 녹아들어가는 것은 천지차이입니다.




소니 QX10/QX100은 성공여부를 떠나서 카메라의 틀을 벗어 던진 스마트 카메라로 역사에 평생 기억될 제품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정말 다양한 구도가 가능하며 API를 공개하여 더욱 폭넓은 앱과 주변기기가 등장하지 않을까 합니다. 제가 아이디어를 낸 건데 아이언맨과 같이 손바닥이나 가슴에 부착해서 촬영할 수 있도록 하는 밴드가 있으면 어떨까 합니다. 양 손바닥에 QX10을 아이언맨과 같이 붙여서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도록 말이죠.


자~ 어떠세요? 제가 너무 긍정적인 측면만을 봤을 수도 있는데요. 일단, 이 녀석들의 출시는 적어도 큰 변화는 아니지만 그래도 꽤나 깊은 흔적을 남기지 않을까 합니다. 그래서 가능하면 다 구입해서 사용해볼 예정입니다. 당연히 리뷰도 작성해볼 예정이구요.


QX10/QX100의 경우 IFA가 끝나고 돌아올 때 면세점에 전시되어 있기에 구입하려 했더니 아직 판매전이라고 하더군요. 참 아쉬웠습니다. 이 녀석들 모조리 구입해서 멋진 리뷰를 작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Comments,   1  Trackbacks
  • ((( O 사람들 말 : 더 신이하지만 알라가 영원한 구원을 달성 )))

    단어의 의미 - 더 신이하지만 알라가

    1. 알라를 제외하고 예배의 가치가 아무도 없습니다.

    2. 알라를 제외하고 순종의 가치는 아무도 없습니다.

    ( 이슬람 소개 )

    http://www.islamkorea.com

    https://fbcdn-sphotos-f-a.akamaihd.net/hphotos-ak-prn2/1276253_158319841032588_844614378_o.jpg

    http://www.blogger.com/profile/00783655376697060967
댓글 쓰기
삼성 NX1000, 갤럭시탭7.7LTE로 보고 갤럭시탭7.7LTE로 찍자! 리모트뷰파인더

 

삼성 NX1000 갤럭시탭7.7LTE로 보고 갤럭시탭7.7LTE로 찍자! 리모트뷰파인더

제품 리뷰를 하면서 가끔 유/무선 릴리즈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어두운 방안에서 촬영을 하다 보니 또, 지칠 줄 모르는 수전증으로 인해 되도록 삼각대에 올려놓고 릴리즈를 통해 제품 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현재 카메라 앵글 상에 보이는 화면이 별도 디스플레이에서 재생되어 굳이 카메라 뷰파인더나 디스플레이를 보지 않아도 쉽게 촬영할 수 있었음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곤 했습니다. 그런데 이번 NX1000에서는 갤럭시탭7.7LTE 및 스마트폰 등과 함께 이 기능이 가능해졌더군요. 바로 리모트뷰파인더(Remote Viewfinder) 입니다.

리모트뷰파인더(Remote Viewfinder)

리모트뷰파인더는 WiFi 기능을 담고 있는 NX1000에 기본 담겨있는 기능으로 갤럭시S3 등 스마트폰이나 갤럭시탭7.7LTE 태블릿 등과 같은 모바일 기기와 연결, 모바일 기기에 있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피사체를 보고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즉, 갤럭시탭7.7LTE와 NX1000이 연결만 되어 있다면 갤럭시탭7.7LTE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NX1000을 조작하여 사진을 담아낼 수 있게 됩니다.

이를 통한 활용도는 상당합니다. 우선 유무선 릴리즈의 역할을 해줍니다. 구도만 잡아놓고 갤럭시탭7.7LTE로 촬영하면 흔들림 없는 사진을 담아낼 수 있습니다. 가족사진이나 개인사진 등을 셀카로 찍을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구도를 잡아놓고 갤럭시탭7.7LTE로 촬영 버튼만 눌러주면 되니까 말이죠.

개인적으로는 저희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저희 집 강아지는 입으로 '찰칵' 소리만 내도 도망을 갑니다. 그래서 사진을 담으려면 꼭 안고 있어야만 가능했는데 NX1000을 미리 설치해놓고 갤럭시탭7.7LTE을 통해 촬영하면 감쪽같이 속일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추운 날 무언가를 기다리며 야외에서 장시간 촬영을 해야 할 경우 카메라 옆에 딱 붙어있을 필요 없이 갤럭시탭7.7LTE를 들고 텐트 안에서 가만히 들여다 보고 있으면 됩니다. 편리하죠? 이외에도 정말 다양한 활용이 가능할 듯 합니다.

리모트뷰파인더 사용 방법은?

일단, 갤럭시탭7.7LTE에 리모트뷰파인더 어플을 설치합니다. 구글플레이나 삼성앱스를 통해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런 다음 NX1000 모드를 WiFi로 설정한 다음, 리모트뷰파인더 기능을 선택하면 됩니다.

NX1000에서 리모트뷰파인더를 선택하면 화면상에서 리모트뷰파인더 어플을 실행하라는 내용이 보입니다. 앞서 갤럭시탭7.7LTE에 설치한 리모트뷰파인더를 실행하면 자동으로 연결해줍니다.

이렇게 연결이 되면 갤럭시탭7.7LTE 화면에 현재 NX1000 디스플레이에 보이는 화면이 그대로 보여집니다. 아쉽게도 아직 태블릿에 최적화가 되지 않은 듯 7.7인치 디스플레이 크기가 무색하게 중앙 상당히 작은 화면으로만 보이는 단점이 있습니다. 조금더 크다면 좋을텐데 말이죠.

갤럭시탭7.7LTE에서 보여지는 화면상으로 플래시와 타이머, 해상도 등을 설정할 수 있으며 촬영 버튼이 있어 바로 촬영이 가능합니다. 또한, 그리고 이렇게 촬영한 사진은 바로 갤럭시탭7.7LTE로 저장할 수 있습니다.

현재 사진만 촬영할 수 있습니다. 영상 촬영은 제공되지 않고 있습니다. 아직 기능이 제한적이라는 아쉬움은 있지만 유무선릴리즈가 없는 지금, 갤럭시탭7.7LTE와의 조합으로 상당히 편안하게 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분명 이 기능을 담고 있기에 한층 편리한 사용이 가능하지만 조금 더 사용자 편의에 맞게 변경되었음 하는 아쉬움도 있습니다. 현재 기술적인 구현상의 문제인지 사진촬영만 가능하며 또한, 리모트뷰파인더 기능 사용시 더 세세한 촬영설정이 불가능합니다. 결국 무선으로 촬영할 수 있는 편리함을 기본 제공하기는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다양하게 사용하기에는 제약이 있다라는 것입니다.

새로운 기술의 도입은 반갑지만 기술을 그냥 담아내기 보다는 실제 이 기능을 사용자들이 실제 생활속에서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잘 녹여내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태블릿 제품과의 최적화 부분도 빨리 해결되었음 좋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