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속도 (4)
[휴대PC] 1W 전력 CPU? 너 CPU 맞어 ?
아래 내용은 조선일보의 "서명덕 기자"님께서 쓰신 기사를 발췌한 내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조선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조선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조선일보


휴대PC CPU의 전력과 속도 전쟁을 한 그림에 맞추어 놓으셨네요.

VIA vs AMD vs INTEL 의 구도 입니다.

속도는 ? 전반적인 상황으로 보았을때
1. INTEL > VIA > AMD 의 양상입니다.

전력은 ? 전반적인 상황으로 보았을때
2. VIA > AMD > INTEL 의 양상입니다.

위와같이 굳이 비교하여 쓰는 것도 동일 환경내에서 아주 작은 오차일 수 있고, 사실 그 의미가 크게 있지 않을 수 있겠지만 위와같은 구도와 양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듯합니다.

VIA의 경우 1W를 소모하는 CPU라 할지라도 500mhz라 하면 요즘 PC 구동환경에선 역부족인듯 합니다. 하지만 AMD의 경우 1.8W를 소모하고 실제 존재하지요. ^^ 그 제품이 라온디지털의 VEGA, Everun 쯤 되겠습니다.

사실 아주 개인적으로 말씀드리면, 저런 각 CPU 회사의 각고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만, 실제 휴대PC 환경에 맞는 CPU도 있깄지만, 휴대PC 환경에 맞는 OS가 더 절실하지 않나 싶습니다.

Windows 98 정도의 OS는 아마 500Mhz라고 해도 상당히 빠르게 동작하지 않을 까요 ? 그게 아니라 Windows 2000 정도라고 해도 500Mhz 면 쓸만하리라 생각합니다.

하여간 1W 전력소모 CPU가 나왔다는 이야기만으로도 앞으로의 기술발전의 무궁무진함이 느껴집니다.
홈서버로 이 CPU를 하루종일 틀어놓아도, 전기값에 별로 큰 영향력이 없겠네요.
 
무엇보다 PCPinside는 빠른 기술의 움직임이 기술의 빠르기만큼 우리의 일상생활에 적용되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





  Comments,   0  Trackbacks
  • Roven
    허허..amd는 밸런스격이군요..하지만 소모전력이나 발열을낮춘 새씨퓨가 나오길바래요..;ㅁ;
댓글 쓰기
[잡담] AA건전지 192개로 달리는 자동차
파나소닉이 자사 건전지를 이용한 주행실험을 통해 105Km의 자동차 속력을 기록

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나소닉과 오사카 산업 대학이 함께 주행실험을 하여 AA 건전지 192개를 주 동력으로 하여

1Km 이상의 거리를 왕복 주행했으며 이때 나온 최고 시속이 122Km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이 주행실험을 통해 나온 기록은 기네스에도 '판매하는 건전지를 동력으로 하는 가장 빠른

차'로 오르게 되었습니다.



휴대PC나 노트북 경우 항상 선택의 걸림돌이 되는게 베터리 사용시간 이었습니다.

베터리 효용시간등의 기술이 크게 발전해서 거리로의 PC의 진행이 더욱 빠르게 진행되었음

좋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디지털 전자기기의 속도전쟁이 시작 되었다.
"디지털 전자기기의 속도전쟁이 시작 되었다."
최근 IT시장의 단기간 차기제품을 출시를 하면서,
사용자들에게 성능속도에 점차 무감감해 짐으로써
점차 발전속도의 무감각증에 빠져들게 되면서 마케팅을
담당하는 부서에서도 사용자들의 디지털 가속와
무감각증을 일깨우기 위해 사용환경의 속도를 강조한
마케팅이 점차 활발하게 진행이 되고 있다. 최근들어서
디지털 무감각증에 빠진 소비자들이 고속의 디지털 기기를
선호하기 때문에 이러한 소비자층을 확보하기 위해서
업체간의 경쟁이 치열하다. 10초에 로딩이 가능한
휴대용멀티미디어플레이어(PMP)도 속속 시장에 선을
보이고 있다. 아이스테이션의 M43 제품은 빨라진
부팅과 반응 속도가 가장 큰 장점이다. 이 제품은
600㎒의 클록 속도를 제공하는 RMI의 알케미 AU 1250
프로세서를 채용해 빠른 부팅 및 반응 속도를 제공한다.
또한, 채널 전환 시간을 2초에서 1초로 줄인 셋톱박스가
 최근에 휴맥스에서 개발됐다. 출시를 하였다. 특히 다른
주변기기에서도 이러한 점들이 속속 나타나고 있다.
더욱이 1초의 차이로 승부가 갈리는 디지털 IT기기의
속도경쟁에 업체들이 사활을 걸고 있다. 전자기기 특성상
제품을 구매할 때 소비자가 가장 예민할 수밖에 없는 요소가
바로 완성도(품질)과 서비스 그리고 사양이고, 품질향상을
통한 제품의 신뢰성과 더불어 사양을 강조한 속도에
무감각해진 소비자 성향을 끌어 모으는 것이 최근
IT기기의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Comments,   0  Trackbacks
  • 樂성바이러스
    속도와 이동시간 이 점만 잡으면 모바일 기기는 충분히
    어필할수 있겠죠?
댓글 쓰기
PCPinside의 휴대인터넷 상세 비교

PCPinside에서 이번엔 현존 휴대인터넷인 HSDPA와 Wibro의 전격 비교를 하였습니다.
앞으로 휴대PC 뿐만이 아니라 휴대단말기 내에서 많은 변화를 일으킬 상품이라 생각합니다.

유저분들의 기준하에 자세히 구분하기 어려웠던 점들을 최대한 이끌어 내어 보시기 좋게 정리하였습니다. 아래 내용은 통신회사의 전략에따라 수정될 수 있는 점이란 것을 알아두셨으면 합니다.
 
하지만 이는 현존 휴대인터넷에 관한 가장 정확한 비교 분석 내용이라고 자부합니다.

1. Wibro vs HSDPA 기술 비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bro와 HSDPA의 기술 비교표


2. Wibro vs HSDPA 서비스 및 가격 상세 비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bro vs HSDPA 서비스, 가격 상세 비교

3. Wibro + HSDPA 결합 상품 소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bro + HSDPA 결합 상품


4. 결론

국내 대형 통신사인 KT, KTF, SKT 는 본 서비스를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용자들이 원하는 수준의 서비스는 무엇보다도 가격이 아닐까 싶습니다.

본 데이터를 작성하면서, 통신회사의 마케팅중 조삼모사 마케팅이 너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들! 적어도 이렇게는 당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



1Mbyte 전송당 얼마 ! 라고 이야기 하면 편할 것을 왜 0.5kbyte 당 1.3원 이런 이야기로 머리를 어지럽히는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어느날엔가는 통신사업자들도 이용자의 마음을 더 깊이 헤아릴 수 있을거라 믿습니다. PCPinside는 조금 욕심을 내자면 그런 문화를 만들어가고싶습니다.

적정한 가격에 적정한 서비스를 위한 노력을 기업 뿐만이 아니라 사용자들도 함께 참여했으면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1. 깔끔하니 잘 정리해주셨네요. 잘 봤습니다.

    2. 우리나라 통신사업자는 소비자의 마음을 잘 알고 있지만 별로 거기에 따라줄 생각은 없는 것 같습니다만. -_-;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