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얌 (20)
일본 택시에 탑재한 블랙박스, 더 오래 기록하는 블랙박스 플라토 옴니와칭 사용리뷰!

일본 택시에 탑재한 블랙박스, 더 오래 기록하는 블랙박스 플라토 옴니와칭 사용리뷰! 


블랙박스 업체인 플라토 옴니와칭(Omni Watching). 아마 제조업체도 제품명도 처음들어 본 생소한 이름일 듯 합니다. 한 때 내비게이션 제조업체가 엄청나게 늘어났던 것과 같이 블랙박스 업체도 상당히 많이 생겨났는데요.




사실 플라토는 신생업체나 혹은 다른 제품을 만들다 뛰어든 업체도 아닙니다. 블랙박스로는 오랜 역사를 지닌 업체로 국내보다는 일본 택시업체 그리고 B2C보다는 B2B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보니 아무래도 홍보/마케팅이 전혀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홈페이지에도 제대로 제품 페이지가 마련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번 블로그얌과 벤처기업협회에서 진행하는 브이로거에 출품되어 제가 리뷰를 작성하게 됐는데요. 기존 블랙박스들의 경우 디자인의 차이만 있을 뿐 거의 비슷한 제품들이라 할 수 있는데 플라토 옴니와칭의 경우 조금 다른 면이 있어서 간략하게 정리해봤습니다.




플라토 옴니와칭 디자인


앞서 언급했듯이 사실 플라토 옴니와칭은 B2C 기반의 제품이 아니다 보니 디자인적인 부분에 있어 현재 출시되는 제품들과 비교해서 평범합니다. 업체측의 이야기로는 차량 사고시 이용하는 제품이 블랙박스이기에 제품 외형보다는 내구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춰다라고 합니다.




일단, 일본 택시업체에 선택을 받은 제품인 만큼 내구성에 있어서 어느 정도 입증이 된 제품이 아닐까 합니다.




외형의 생김새는 무척 투박합니다. 블랙박스가 어느정도 사이즈가 될 경우 차량 내부 인테리어에 어느정도 영향을 끼치는 만큼 조금 아쉽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투박함만큼 투박함에서 뿜어져 나오는 튼튼한 느낌은 또 다른 장점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우측 전면에는 카메라가 내장되어 있으며 좌측면으로 SD메모리가 들어갑니다.




우측면으로는 전원 연결을 위한 포트와 후방 카메라와 연결을 위한 포트 그리고 V.OUT 단자가 있습니다. 일반 블랙박스에서 볼 수 있는 전원 단자와는 다른 형태입니다. 그러다보니 일반 차량용 시거잭 연결 케이블을 구해서 이용해보려고 해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오직 차량 퓨즈박스에 연결을 해야 사용이 가능합니다.




후면에는 MIC와 Memory, Manual, Voice 3개 물리 버튼이 있습니다. 이 버튼을 통해 상시녹화 종료, 포맷, 버저음 on/off 등을 간단하게 설정할 수 있습니다.




플라토 옴니와칭 구성품


플라토 옴니와칭 구성품을 보면 본체, 후면 카메라, 전면/후면 카메라를 연결하는 케이블, 전원 케이블, GPS케이블(옵션), 16GB SD메모리, 설명서 등이 담겨 있습니다. 참고로 최근 출시되는 블랙박스의 경우 기본 SD리더기를 제공하는데 이 부분이 제외된 건 조금 아쉬움이 있습니다.


구성품에 있어 특별한 건 없습니다. 다만 시거잭과 연결이 가능한 전원 케이블이 없습니다. 또한, 내비게이션이나 타 블랙박스에 담겨 있는 시거잭용 전원 단자가 있다 하더라도 연결이 불가능합니다. 전원 단자가 일반 전원단자와 차별성을 띄고 있습니다. 즉, 상시전원을 위해 차량과 직접 연결을 해야 합니다.


<전면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캡쳐한 사진>


플라토 옴니와칭 차별성


지금까지 살펴본 옴니와칭은 다른 블랙박스와 큰 차별성이 없습니다. 심지어 스펙도 비슷비슷합니다. 하지만 분명 플라토 옴니와칭만의 차별성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블랙박스는 이벤트영상 그리고 일반영상으로 구별됩니다. 어떤 이벤트가 발생했을 때 기록되는 이벤트 영상과 상시로 기록되는 일반 영상이 있습니다. 이 영상들은 각기 다른 폴더에서 관리되며 특히 일반 영상의 경우 이벤트 영상과 달리 중요한 자료가 아니기에 시간 순차적으로 오래된 영상부터 자동 삭제가 됩니다. 영상의 용량에 따라 수시로 저장되고 삭제가 반복되게 되는데 이는 일반 카메라 등에 사용하는 메모리와 비교해서 더 빨리 수명이 단축되는 가장 큰 요인이 됩니다.


<전면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캡쳐한 사진>


저장 용량이 클 경우 저장되고 삭제되는 사이클이 더 많아지게 되는데요. 즉, SD메모리가 문제가 생겨서 정말 필요한 상황에서 녹화가 안 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어 플라토는 나름의 해결책을 제시했습니다.




바로 큰 쓸모가 없는 일반 영상의 녹화 품질을 낮추고 더 많은 시간을 저장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입니다. 16GB 또는 32GB 메모리를 사용해서 운전 중 상시 기록되는 일반 영상의 경우 용량의 문제로 하루 또는 이틀에 한번씩 먼저 기록된 영상부터 삭제가 됩니다. 하지만 플라토 옴니와칭은 녹화품질을 낮춰 최대 168시간까지 녹화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녹화품질을 낮추다 보니 식별이 어렵지 않을까 하는 점인데 앞서 언급했듯 이벤트 영상이 아닌 일반 녹화영상이기에 큰 문제가 없습니다. 더욱이 10프레임과 30프레임 차이를 보면 끊김은 분명 존재하지만 화질에 있어서 큰 차이가 없습니다. SD카드에 더 많은 영상들을 담을 수 있게 되면서 하루만 지나도 영상이 삭제되어 정작 필요할 때 쓰지 못하는 일은 줄어들게 됩니다.


더욱이 녹화품질을 직접 설정할 수 있어 녹화시간은 최대 168시간보다 줄어들겠지만 조금 더 끊김 없는 화질을 원한다면 기본 제공하는 뷰어/설정 프로그램을 통해 원하는 프레임과 해상도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전면 카메라의 경우 1280X720 또는 640X360, 후면 카메라는 720X480 또는 320X240 해상도로 촬영되며 프레임은 1, 5, 10, 30fps 까지 총 4단계로 나눠서 촬영할 수 있습니다. 비디오 퀄리티 역시 Normal, Good, Very Good 등으로 직접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일단, 가장 저품질로 설정했을 경우 1프레임에 Normal, 640X360으로 설정했을 경우 주간에는 번호판 식별이 분명 가능합니다. 하지만 후방카메라의 경우 저품질로 설정했을 경우 번호판 식별하는데 조금 어려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다만 이 영상은 이벤트 영상이 아닌 일반 영상이기에 굳이 좋은 품질의 영상으로 설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따라서 이벤트 영상은 최고화질로 설정하고 일반 영상은 중급이나 저급으로 설정하면 됩니다.




플라토 옴니와칭 뷰어/설정프로그램


플라토 블랙박스 디자인과 유사하게 프로그램 역시 심플하게 되어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오히려 심플해서 설정하기도 편리해 좋았습니다. 재생화면 변경, 화면비율 설정, 확대/축소, 영상, 한 채널 영상보기, 색상설정 등을 할 수 있으며 GPS를 통해 구글맵으로 이동경로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워낙 심플하게 되어있어서 설명이 따로 필요 없습니다.


<전면카메라 촬영 영상을 캡쳐한 사진>

<후면 카메라 촬영 영상을 캡쳐한 사진>


플라토 옴니와칭 영상


말이 좀 길어졌는데 실제 플라토 옴니와칭으로 녹화한 영상입니다. 주간/야간 전면 카메라와 후면 카메라 영상입니다. 가장 고화질로 설정한 영상입니다. 주간 영상은 식별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다만 후방카메라의 경우 최고화질로 설정해도 화질이 조금 부족하다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따라서 이벤트 영상은 무조건 고화질로 설정하면 됩니다.




플라토 옴니와칭 사용느낌


정리하면 플라토 옴니와칭은 정말 블랙박스 기능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저런 기능을 모두 제외하고 오직 블랙박스 본연 기능인 녹화 기능에서 초점을 맞췄습니다. 더욱이 블랙박스 사용자라면 항상 문제가 됐던 SD메모리 사용시간에 대해 중요도가 낮은 일반 녹화영상의 녹화품질을 낮춰 녹화 및 삭제 시간을 더 늘린 제품을 만들어냈습니다. 이로 인해 자칫 SD 메모리 문제로 인해 중요한 상황에서 녹화가 되지 않는 확률을 더 낮춰주고 있습니다.




직접 화질을 낮춘 영상을 보면 이벤트 영상이 아닌 주행중 수시로 녹화되는 영상으로 중요도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떨어지기에 녹화 품질을 낮춰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 프레임으로 인해 끊김은 있지만 화질 저하는 크지 않아서 걱정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더욱이 더 많은 영상이 담기기 때문에 혹여 필요한 영상이 삭제되어 사용하지 못하는 일도 줄어들게 됩니다.


이런 부분은 명확한 장점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 반면에 경쟁 제품들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부족한 디자인 등은 아쉬울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단순한 조작방식과 블랙박스 본연의 기능을 원하는 분들이라면 이미 일본에서 검증받은 이 제품을 선택해보는 것은 어떨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블루파이럿’ 집안 모든 리모컨을 스마트폰, 태블릿 하나로 해결하자!

'블루파이럿’ 집안 모든 리모컨을 스마트폰, 태블릿 하나로 해결하자!

TV리모컨, 셋탑박스 리모컨, 에어컨 리모컨, 선풍기 리모컨 등등 집에는 리모컨이 넘쳐납니다. 그리고 희한하게 리모컨은 불량학생 기질이라도 머금고 있는지 툭하면 사라집니다. 아침마다 뉴스를 볼라치면 그리고 요즘같이 더운 여름 에어컨과 선풍기라도 틀라치면 먼저 리모컨 찾는데 많은 시간을 보냅니다.

희한합니다. 오늘 아침에도 리모컨 찾다가 매일 챙겨보니 날씨도 못보고 출근했습니다.

뭔가 방법이 없을까 하는 고민을 하던 중 블로그얌에서 진행한 디지털구로 브이로거라는 행사에 참석했다가 재미있는 제품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바로 ‘블루파이럿(BLUEPIRATE)’이라는 제품입니다.

이 블루파이럿의 기능은 집에 이 블루파이럿 한대를 두고 블루파이럿 제조업체인 디지엔스에서 제공하는 스마트폰 전용 리모컨 앱을 설치하면 360도 어디서든 리모컨을 통해 조작하는 기기를 제어할 수 있습니다.

조금 더 쉽게 말하면 블루파이럿은 서버가 되며 스마트폰 리모컨 앱의 명령을 수신 받아서 해당기기에 전달해주는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우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블루파이럿 앱을 설치합니다.

현재 블루파이럿 앱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만 제공됩니다. 이렇게 설치가 완료되면 다음 화면과 같이 제품 등록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등록코드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블루투스 방식으로 블루파이럿과 스마트폰 혹은 태블릿이 서로 연결 됩니다.

일단 한번 페어링을 하면 그 이후로는 0000 또는 1234를 입력하면 쉽게 연결할 수 있습니다. 위 사진과 같이 페어링되면 녹색 불이 들어옵니다.

현재 갤럭시S3LTE 모델의 경우 어플이 설치는 되지만 블루투스 연결되는 과정에서 계속 오류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빨리 해결이 되야 할 듯 합니다.

블루파이럿 앱을 실행하면 다양한 가전기기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리모컨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텔레비전과 셋탑박스 그리고 냉난방기, CD/오디오, 전등, DVD, 비디오, 선풍기, 기타 등으로 정말 다양한 기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너무 많아서 좀 산만하다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사실 이미 각 기기별도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리모컨 앱을 제공하고 있지만 이는 해당 기기만 조작이 가능하기에 하나로 다 통합됐음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이 블루파이럿으로 가능해졌습니다.

각 집마다 다른 TV와 다른 셋탑박스, 그리고 냉난방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개개인이 사용하는 기기를 등록해줘야 합니다. 먼저 TV를 등록해 봤습니다. 텔레비전을 선택하면 현재 다양한 제조사의 TV가 목록에 보여집니다. 셋탑박스도 해봤습니다. 브랜드 검색을 통해 찾을 수도 있어 현재 어떤 기기와 서비스를 이용하는지만 알면 쉽게 리모컨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계절용 기기인 에어컨과 선풍기들은 말 그대로 해당 계절에만 사용하기 때문에 리모컨을 제대로 보관하지 않으면 리모컨 찾기가 더 힘이 듭니다. 따라서 미리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블루파이럿 앱을 설치한 후 리모컨을 등록하면 급하게 사용하고자 할 때 리모컨을 찾을 필요없이 스마트폰만 실행하여 기기를 제어할 수 있습니다.

만약 사용하고 있는 기기들이 메이저급 모델이 아닌 중소기업 제품의 경우 일부 제조사를 찾을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이 경우도 이 블루파이럿을 통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즉, 해당 기기를 사용자가 별도로 등록할 수 있습니다. 바로 ‘학습모드’ 라고 하는 기능입니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기본 없는 리모컨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사용해봤습니다. 저희 집의 경우 기기들이 대부분 거실에 나와있기에 블루파이럿을 거실에 놓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리모컨 이용 시 꼭 해당 기기를 향하고 사용해야 했지만 블루파이럿을 사용한 이후부터는 그냥 스마트폰으로 신경쓰지 않고 어느방향에서건 버튼을 눌러 편리하게 제어하고 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갤럭시S3LTE 모델로는 구동이 되지 않아 갤럭시탭7.7LTE 모델로 이용하고 있는 UI가 아직 태블릿에 최적화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보니 상당히 어수선하고 사용하기가 다소 어렵다라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태블릿을 통한 사용자들을 위해 태블릿용 어플을 별도로 출시해주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

또, 한가지는 전원을 켜거나 끌수가 없습니다. 아답터를 연결하면 항상 켜놓게 되는데 아무래도 전원을 통해서 이용하기 때문에 매번 켜놓는 것도 전력 소모 부분에 있어서 신경이 쓰일 듯 합니다. 별도 전원버튼이 있었으면 하네요.

글쎄요. 아직 다듬어지지 않았다라는 느낌이 듭니다. UI는 물론 너무 많은 것들을 담으려 해서 오히려 좀 산만한 느낌도 들구요. 이런 부분만 가다듬는 다면 상당히 편리한 제품이 될 수 있을 듯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앱을 좀더 다듬으면 많은 분들이 편하게 쓸 수 있을듯 해요.
    특히 저같은 경우도 많이 사용할것 같아요ㅎ
    참신한 제품이네요
    잘 보고갑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