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맥북 (14)
맥북프로도 충전, 아이폰7도 7번 충전 가능한, 즈미QB820 대용량 보조배터리

맥북프로도 충전, 아이폰7도 7번 충전 가능한, 즈미QB820 대용량 보조배터리

최근 출시되는 노트북 중 외장배터리로 충전할 수 있는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USB Type C를 통한 충전을 지원하면서 보조배터리를 통한 충전이 가능해졌는데요. 이에 걸맞는 보조배터리 역시 출시됐습니다. 바로 즈미(ZMI) QB820입니다.

크기부터 압도하는 즈미QB820

바로 이 제품입니다. 살짝 아이패드 미니 박스가 떠오르기도 하는데요. 박스를 열면 엄청난 존재감을 과시하는 즈미 보조배터리가 보입니다.

스탬핑 알루미늄(Stamping Aluminum) 소재와 묵직한 무게감에 딱 어울리는 진한 네이비 컬러의 즈미 디자인은 심플하면서도 제법 고급진 모습을 보여줍니다. 또한, 측면 테두리 부분을 라운드 형태로 디자인하여 편안한 그립감을 안겨줍니다.

물론 큰 사이즈와 무게로 손에 들고다니지는 않겠지만 디자인적으로 그립감을 높여 휴대성이 떨어지는 단점을 충분히 보완하고 있습니다.

알루미늄 소재의 경우 디자인적인 요소도 있겠지만 제품 사용시 발생하는 발열을 외부로 쉽게 방출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알루미늄 소재를 채택했습니다. 또한, 베터리 셀 및 회로 기판을 난연재질인 PC와 ABS를 사용하여 안전성을 높였습니다.

상단에는 USB-A 포트 2개와 USB Type C포트 한개가 있으며 우측면에는 충전상태 및 잔량을 확인할 수 있는 4개의 LED 및 버튼 그리고, USB Hub 확인 LED가 위치해 있습니다.

기본 2개의 충전 케이블을 제공합니다. 한개는 USB C to USB C 케이블이며 다른 한개는 USB A to MicroUSB(&USB-C 젠더)입니다. USB C 젠더가 있어서 기본 5핀 마이크로USB를 사용하다가 USB Type C를 지원하는 기기의 경우 젠더를 꽂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젠더가 분리되어 개별로 가지고 다니는 방식이 아니라 케이블에 고정된 형태로 분실의 위험도 적습니다.

노트북 보조배터리 즈미QB820

앞서 총 3개의 포트가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이 3개의 충전포트를 통해 다양한 제품을 동시에 충전할 수 있습니다.

우선 2개의 USB A포트는 5V/2.4A, 9V/2A, 12V/1.5A를 지원하여 조금씩 다른 다양한 충전스펙의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을 일반 혹은 급속으로 충전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스마트폰2대와 태블릿 1대를 충전>

여기에 1개의 USB C포트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고 45W 출력을 지원해서 애플 뉴 맥북(New Macbook), 맥북프로(Macbook Pro) 충전은 물론 샤오미 노트북에어(Notebook Air)와 화웨이 메이트북(Mate Book), 삼성 노트북9, LG 올데이그램 등 역시 호환 케이블만 있다면 충전할 수 있습니다.

상당히 호환성이 뛰어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예전 5핀 마이크로USB를 지원하는 디바이스부터 최신 USB-C 그리고 노트북까지 모두 충전할 수 있는 활용성 뛰어난 제품입니다.

즈미 보조배터리도 빠르게 충전!

대용량 보조배터리인만큼 즈미 보조배터리 충전 시간이 살짝 걱정되실 듯 한데요. USB PD2.0(Power Delivery 2.0)을 지원해서 USB-C 포트를 통해 충전시 3.8시간만에 20,000mAh 배터리가 완충됩니다. 물론 USB-A포트로 충전시에는 완전충전 시간이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정리하면 45W 충전기로 충전시 3.8시간이 소요되며 18W 충전기는 5.5시간, 10W 충전기로 충전시 8.7시간 정도가 소요됩니다.

<마우스 및 USB메모리를 연결한 이미지>

USB HUB 기능까지!

최근 노트북 특히 애플 제품을 보면 키보드, 마우스 등을 연결할 수 있는 USB 포트가 점점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별도 USB 허브가 필요한데요. 이 즈미QB820의 경우 보조배터리는 물론 USB 허브 역할도 합니다. 맥북과 즈미 보조배터리를 USB Type C로 연결 할 경우 외부 USB 허브로 인식 USB A 포트에 마우스, 키보드, USB 메모리 등을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는 노트북 뿐만이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에서도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경우 충전포트만 있어서 충전 중 다른 USB 디바이스를 연결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 즈미 보조배터리라면 충전과 동시에 USB 키보드를 연결하거나 USB 메모리를 꽂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 잔량 체크 버튼을 두번 누르면 USB 허브 기능으로 전환됩니다. USB 허브 모드로 전환시 버튼 하단에 있는 LED에서 파란 불빛이 켜집니다. 설명서 상에는 USB 허브 기능으로 전환시 충전이 불가능하다고 하는데요. 스마트폰의 경우 충전이 됩니다.

다재다능한 즈미 보조배터리

대용량과 휴대성은 공존할 수 없는 부분이기에 대용량 보조배터리를 선택한 만큼 휴대성에 대해 아쉬움을 이야기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휴대성이라는 단어를 제거하면 즈미 QB820 보조배터리는 딱히 단점이 없는 다재다능한 보조배터리가 됩니다.

다양한 급속 충전방식 지원하는 것은 물론 동시 여러 대를 충전할 수 있으며, USB 허브 활용, 즈미 보조배터리 충전 역시 빠른 충전을 지원하는 등 대용량 보조배터리로서 갖춰야할 요소를 모두 갖췄습니다.

더욱이 스마트폰 뿐만이 아니라 노트북, 게임기까지 모두 충전할 수 있는 만큼 캠핑, 여행, 장거리 출장시 요긴한 제품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또, 아이폰7 기준 약 6~7번, 갤럭시S8 기준으로 대략 6번 정도 충전이 가능하니 하루에 한번 충전한다고 해도 6일을 충전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짧은 여행이나 출장시에는 굳이 충전 아답터를 가지고 다닐 필요도 없겠네요.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아이폰 저렴하게 사는 방법? 애플 아이폰 리퍼 제품 판매시작

아이폰 저렴하게 사는 방법? 애플 아이폰 리퍼 제품 판매시작

애플이 처음으로 자사의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리퍼 아이폰을 판매한다는 소식입니다.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에 대한 실망감으로 이전 모델인 아이폰6S, 아이폰6S 플러스를 구입하려는 분들에게는 희소식이 될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국내에도 적용될지는 지켜봐야하겠지만요.

리퍼비쉬 아이폰

IT 전문매체인 폰아레나에 따르면 애플이 미국 온라인 애플 스토어에서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의 리퍼제품을 판매한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리퍼비쉬는 잘 아시다시피 문제가 있는 제품을 수거해 수리하고 새제품 처럼 재포장에 판매하는 제품을 말합니다. 특히 애플은 문제가 있는 제품의 경우 수리를 하기보다는 리퍼로 교환해주는데요. 이때 수거된 제품들을 문제없는 아이폰으로 다시 만들어서 자사의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하겠다라는 내용입니다.

리퍼 제품인 만큼 가격을 새제품 대비 약 15% 정도 인하한 가격에 판매할 것이며 언락된 상태에서 판매할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1년의 보증기간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실제로 찾아봤는데요. 아래 링크를 통해 판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http://www.apple.com/shop/browse/home/specialdeals/iphone

아이폰6S의 경우 16GB 모델은 449달러(약 51만원)이며 아이폰6S플러스의 경우 16GB 모델을 529달러(약 60만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6S 플러스 64GB 모델은 589달러(약 67만원)로 16GB 모델과 비교 60달러(7만원) 정도의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국내 애플 리퍼비쉬 판매 사이즈>

국내에서는 리퍼비쉬 아이폰을 만날 수 있을까?

가능성은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리퍼된 맥북과 아이패드 등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즉,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 리퍼 물량이 있고 애플이 국내 판매할 의지만 있다면 리퍼비쉬 아이폰을 판매하지 않을까 합니다. 다만, 어느정도 메리트가 있는가 하는 점인데요.

http://www.apple.com/kr/shop/browse/home/specialdeals

국내 아이폰6S 16GB 출고가는 당초 86만9,000원에서 갤럭시노트7 단종과 함께 69만9,600원으로 인하한 바 있습니다. 일단 미국에서 구입한다는 가정하에 통관비용과 배송비를 지불하더라도 8~10만 정도 저렴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다만 새제품과 리퍼 제품이라는 차이가 있으니 글쎄요. 과연 저렴하다고 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국내에 리퍼비쉬 아이폰을 판매하고 또, 미국 판매가격과 비슷한 가격대로 출시한다는 가정 하에 계산해보면 약 18만원 정도의 차이를 보인다 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보증기간 1년에 약정없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좋은 선택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왜 리퍼비쉬 아이폰을 판매할까?

갤럭시노트7 단종 그리고 화웨이, 오포, 비보, 샤오미 등 중국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약진이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투트랙이기는 하지만 단일 모델로 경쟁을 하는 아이폰 입장에서는 조금 더 모델을 다양화할 필요가 있었을 듯 합니다. 이에 기존 제품의 가격을 내려서 다른 안드로이드 제품과의 경쟁을 이끌어내겠다라는 것이 이번 결정의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하는데요.

여기에 최근 액세사리 장사에 열을 올리고 있고 부품단가를 줄이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애플을 봤을때는 재고 소진을 위한 또 하나의 선택일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