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즈모도 (2)
WWDC 애플 기즈모도 키노트 취재를 거절하다! 쪼잔? 당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시간으로 8일 새벽 2시에 열리는 WWDC를 통해 차세대 아이폰과 함께 아이폰 OS 4.0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추가적으로 사파리 5, 맥 미니와 맥 프로 리프레시, 그리고 LED 시네마 디스플레이도 함께 공개될 것이라는 루머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워낙 기다려왔던 소식이기에 하루가 참 더디게만 느껴집니다. WWDC를 앞두고 신제품 소식 이외에도 꽤 재미있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바로 애플 vs 기즈모도의 대결입니다.

간단히 앞서 벌어진 사건을 보면 애플 직원이 차세대 아이폰 프로토 타입을 술집에서 분실. 이를 습득한 이에게 기즈모도는 현금을 제시하며 이를 사들임. 이에 대한 정보를 기즈모도에 기사를 송고. 애플은 이를 돌려줄 것을 요구. 하지만 기즈모도는 애플 소유라는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면 돌려주겠다고 함. 또한, 애플에 앞으로 공격적으로 나갈 것이라고 협박 아닌 협박을 함. 현재 애플이 소송을 건 상황임.

결국 이 사건이 아직 법적인 결과물이 나오지 않은 상황이긴 하지만 서로 불편한 관계가 분명한 상황에서 애플은 이번 WWDC 키노트 때 기즈모도 취재를 불허한다는 공식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이에 대해 전세계 네티즌은 상반된 의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우선 당연한 조치이다 장물을 거래한 업체가 이를 돌려달라는 요구에 거절하고 앞으로 공격적인 정보와 기사를 알려나갈 것임을 공개적으로 내비친 것은 분명 기즈모도의 잘못인 만큼 키노트 취재를 거절할 만 하다 라는 의견.

반대로 애플 스티브 잡스의 쪼잔함을 언급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또 다른 의견으로는 기즈모도와 애플의 이러한 사건이 애플이 스스로 만든 노이즈 마케팅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결국 고소와 키노트 취재 불허라는 결말로 치닫게 되면서 애플 스스로 만든 노이즈 마케팅이 아님을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글쎄요. 상황에 따라 다른 시선이 있다는 것은 분명하지만 개인적으로는 1~2년의 프로젝트를 그것도 장물로 사들여 공개했다는 점은 애플이라는 회사에게 안 좋은 결과를 안겨준 것 만은 분명합니다. 더구나 언론사로써 형평성을 가지고 취재하고 이를 알려나가야 할 입장에서 공격적으로 임할 것임을 내세웠다는 점은 스스로 언론사가 아닌 파파라치에 머물겠다는 것은 인정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애플이기에 가능한 사건이 아닐까 합니다. 워낙 비밀리에 감춰진 애플 신제품이기에 또한, 전세계적으로 이슈를 이끌고 문화를 만들어 가는 애플이기에 가능했던 사건이 아닐까 합니다. 다른 제품들은 언론사에게 노이즈 마케팅을 요구하는데 애플은 스스로 누군가가 만들어 주니까 말이죠.

어찌됐건 소비자들의 눈으로는 분명 무척 재미있는 사건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리고 이 사건이  WWDC의 재미를 한층 높여준 듯 합니다. 이제 약 15시간이 남았네요. 또 기다려 보겠습니다. 과연 어떤 소식을 전해줄지를 말이죠. 그나저나 삼성의 갤럭시 S도 곧 발표할 듯 한데기대해 봐야겠죠?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애플 아이패드(iPad) 리뷰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즈모도를 통해 (http://gizmodo.com/5506824/) 애플 아이패드 리뷰가 올라왔습니다. 영어를 잘 못하는지라 어렵게 어렵게 의역을 해봤습니다. 잘못 해석된 부분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참고 바랍니다. 영어공부를 더욱 열심히 해야할듯 합니다. ^^;


The WSJ's
Walt Mossberg is in love with the iPad's interface and design:

 

The iPad is an advance in making more-sophisticated computing possible via a simple touch interface on a slender, light device. Only time will tell if it's a real challenger to the laptop and netbook.

 

날씬하고 가벼운 디바이스 아이패드는 터치 인터페이스를 통해 더 정교한 컴퓨팅 사용을 가능케 하는 진보를 이뤄냈습니다. 노트북이나 넷북의 진정한 도전자가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USA Today's Edward Baig was impressed:

 

Apple has pretty much nailed it with this first iPad, though there's certainly room for improvement. Nearly three years after making a splash with the iPhone, Apple has delivered another impressive product that largely lives up to the hype.

 

아이패드 1세대 제품으로는 성공적이라 봅니다. 이하는 해석이 잘… ^^; 애플은 인상적인 제품을 출시했습니다.

 

NYT's David Pogue was sure to clarify just where the device excels:

 

The iPad is not a laptop. It's not nearly as good for creating stuff. On the other hand, it's infinitely more convenient for consuming it - books, music, video, photos, Web, e-mail and so on. For most people, manipulating these digital materials directly by touching them is a completely new experience - and a deeply satisfying one.

 

아이패드는 노트북이 아닙니다.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쓰임새에 있어서는 별로 좋지 않습니다. 하지만 책, 음악, 영화, 사진, , 이메일 등은 무척 편리합니다. 터치방식을 통해 이와 같은 디지털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은 새롭고, 만족스러운 경험입니다.

 

PC Mag's Tim Gideon also realizes the iPad's limitations, but praises it nonetheless:

 

Is the iPad a perfect product? No. And the omissions will give the anti-Apple crowd plenty of ammo. Why do I need this extra device that's not a full-fledged laptop? Where's the camera? What about Flash? Um, how about multitasking? These are all valid complaints, but one thing I can say about most Apple products, and certainly the iPad: There may be things it doesn't do, but what it does do, it does remarkably well. Aside from the aforementioned limitations, there isn't a lot else to gripe about. And to my great surprise, you can actually get real work done with the iPad.

 

아이패드는 완벽한 제품입니까? 아닙니다. 애플을 싫어하는 이들에게 있어서 빠진 부족한 기능은 논란거리를 제공해 줍니다. 카메라는? 플래시 지원은? 멀티태스킹은 등 이를 모두 지원하는 노트북도 아닌데 왜 필요할까 하는 함당한 주장을 하지만 나는 대부분 애플 제품 특히 아이패드에 있어 안 되는 기능들이 있지만 되는 기능에 서만은 확실하게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The Houston Chronicle's Bob "Dr. Mac" LeVitus agrees with our thoughts that the iPad is a whole new category of mobile devices:

 

It turns out the iPad isn't as much a laptop replacement as I thought (though it could easily be used as one). Instead, it's an entirely new category of mobile device. For example, now when I want to surf the Web from the couch or back deck, the iPad is the device I choose. Starbucks? Same thing. Think of the iPad as a new arrow in your technology quiver, an arrow that will often be the best tool for a given task.

I had high expectations for the iPad, and it has met or exceeded most of them.

 

아이패드는 노트북의 대체제품이 될 수 없습니다. 대신 새로운 모바일 디바이스의 카테고리를 만들어 냈습니다. 예를 들어 쵸파나 백데크에서 인터넷을 하고 싶을 때 아이패드를 사용합니다. 스타벅스에서도도 마찬가지 입니다. 아이패드는…(해석이 잘… ^^;) 나는 아이패드에 높은 기대를 했었는데 그 기대를 충분히 넘어섰습니다.

 

BoingBoing's Xeni Jardin was thinking ahead while trying out the device:

 

Maybe the most exciting thing about iPad is the apps that aren't here yet. The book-film-game hybrid someone will bust out in a year, redefining the experience of each, and suggesting some new nouns and verbs in the process. Or an augmented reality lens from NASA that lets you hold the thing up to the sky and pinpoint where the ISS is, next to what constellation, read the names and see the faces of the crew members, check how those fuel cells are holding up.

I like it a lot. But it's the things I never knew it made possible - to be revealed or not in the coming months - that will determine whether I love it.

 

아이패드에 있어 가장 기대가 되는 점은 아직 앱이 충분하지 않다는 점입니다. , 영화, 게임이 결합된 어떤 것이 나오게 된다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새로운 명사나 동사를 제시하게 될 것 같습니다. 이하생략

 

The Chicago Sun-Times' Andy Ihnatko thought the iPad lived up to all the excitement and hype:

 

The iPad user experience is instantly compelling and elegant. It's not every computer and every function. It's a computer that's designed for speed, mobility, and tactile interaction above all other considerations.

 

아이패드 사용자 경험은 강렬하고 우아합니다. 모든 기능이 되는 컴퓨터가 아닙니다. 아이패드는 속도, 휴대성, 촉각으로 하는 조작을 최우선으로 한 컴퓨터입니다.  

 

The Root's Omar Wasow thinks the iPad has something for everyone:

 

Apple pulled off a remarkable balancing act in that it has designed the iPad in such a way that in can simultaneously appeal to both newbies and nerds. For low-tech users looking for an affordable entry-level PC, the iPad is a computer without all the distractions. [...] For the tech-savvy with $500 to drop on a gadget, the iPad offers a convenient way to consume and enjoy digital media without being tethered to a computer all day.

 

의역을 하면 아이패드는 산만하지 않은 쉬운 컴퓨터 입니다. 아이패드는 사용자에게 편리한 사용성을 제공하고 디지털 미디어를 즐길 수 있도록 해줍니다.

리뷰 중 가장 와닿는 말이 있습니다. '안 되는 기능들이 있지만, 되는 기능에 있어서는 확실하게 된다' 말입니다. 가장 적절한 표현인듯 합니다. 많은 기능이 있지만 정작 제대로 되는 기능이 없는 제품과 몇몇 기능은 안되지만 제대로 내세운 기능이 확실한 제품 바로 아이패드가 내세우는 컨셉이 아닐까 합니다.


  Comments,   2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