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급속충전기 (2)
갤럭시노트4를 사용하면서 느낀 장점 그리고 단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

갤럭시노트4를 사용하면서 느낀 장점 그리고 단점은 어떤 것이 있을까?


갤럭시노트4를 약 2주정도 사용하면서 느낀 장점과 단점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다분히 개인적인 취양이 들어간 만큼 개인적인 생각에 따른 댓글 얼마든지 환영합니다. 물론 댓글도 많이 안달리지만요! ^^




갤럭시노트4 장점 아니 갤럭시노트4를 사용하면서 얻게되는 이득


갤럭시노트4 장점보다는 갤럭시노트4를 사용하면서 얻게된 이득에 대한 이야기가 더 정확할 듯 합니다. 몰랐는데 갤럭시노트4를 사용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무료로 얻게 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페이퍼가든(Papergarden)


우선 첫번째로 페이퍼가든입니다. 갤럭시노트4를 사면 27종의 매거진이 같이 따라옵니다. 페이퍼가든은 스마트폰으로는 갤럭시노트4에 처음으로 적용된 무료 매거진앱입니다.




기존 삼성 태블릿에서 먼저 지원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미 다양한 매거진 앱이 있기는 한데요. 중요한건 국내외 유명한 매거진을 모두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여행, 패션/뷰티, IT, 스포츠, 인테리어, 엔터테인먼트, 육아 등 각 다양한 매거진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행복이 가득한집, Traveller, VOGUE, Men's Health, 하퍼스바자, ELLE, 맘앤앙팡, CECI, 우먼센스, 에스콰이어 등등 총 27개의 다양한 매거진이 담겨 있습니다.




이 매거진은 삼성 밀크처럼 무료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원하는 매거진을 선택한 후 우측 상단에 있는 메뉴 탭을 누르면 잡지 다운로드가 있습니다. 이를 통해 잡지를 다운로드해서 볼 수도 있고 발행호의 주요 기사만 골라서 볼 수도 있습니다.




아무래도 한 아이의 아빠가 되다보니 맘&앙팡 잡지 보는 맛이 꽤 쏠쏠합니다.


단순한 종이 잡지가 아닌 만큼 글, 사진 뿐만 아니라 영상이나 사운드 등 더 다양한 방식으로 볼 수 있다라는 점도 페이퍼가든의 장점이 아닐까 합니다. 갤럭시노트4 쓰는 분들이라면 꼭 페이퍼 가든을 이용해보세요.




갤럭시 기프트(GALAXY Gifts)


두번째를 갤럭시기프트입니다. 말 그대로 갤럭시 사용자들에게만 제공되는 특별한 혜택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위에서 소개한 페이퍼가든과 삼성밀크도 이 갤럭시기프트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앱들이 있습니다.




우선 리디북스 전자책 앱의 경우 갤럭시 기프트를 통해 다운받아 설치하면 전자책 1권과 리디북스 포인트 10,000원을 제공합니다. GS SHOP의 경우는 모바일 상품권 3000원을 바로 제공하며, 무료 배송쿠폰은 1개월 후 증정한다고 합니다.




아기 아빠로써 눈에 뜨는건 키즈월드 for Samsung이네요. 1만원 상당의 무료 콘텐츠를 기본 제공하는 것은 물론 최대 50편을 감상할 수 있는 1000코인을 추가로 증정한다고 합니다. 키즈월드에는 아이가 좋아하는 뽀로로, 코코몽, 또봇, 로보카 폴리, 마법천자문, 디보, 브루미즈, 시크릿 쥬쥬, 라바, 구름빵, 프랭키와 친구들 부터 명작동화 시리즈, 영어놀이 등 학습과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까지 모두 담겨있는 아이를 위한 필수 어플입니다.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가 거의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사실상 기본 제공되는 코인만으로도 아이가 원하는 콘텐츠를 거의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유투브 등을 통해 검색해서 보여줄 수도 있지만 이 어플만 있으면 거의 모든 것이 해결됩니다. 꼬마버스 타요가 빠진게 조금 아쉽기는 하네요. 차타고 장거리 이동시나 급하게 무언가를 해야할 경우 잠시 아이를 집중시킬 필요가 있을 때 고민할 필요없이 실행하는 어플이 바로 키즈월드입니다.




특히 키즈모드와 함께 연계하면 더욱 좋습니다. 아이에게 유투브 등으로 영상을 보여줄 때 홈버튼을 누르면 그냥 종료되어버립니다.




그럼 원하는 영상이 나오지 않는다고 울거나 스마트폰 이곳저곳을 만져 원치 않는 어플을 실행하거나 삭제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하지만 키즈모드안에서 키즈월드를 실행하게 되면 홈버튼을 눌러도 계속 키즈모드가 유지되기 때문에 아이가 실수록 폰의 다른 것을 누르지 않을까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밀크, 페이퍼 가든과 같이 아이 콘텐츠도 갤럭시노트4를 사면 같이 따라옵니다.




이외에도 아이나비3D 6개월 무료 체험권이 있어서 내비게이션이 고장났을 때 임시로 사용하기 좋습니다. 물론 SKT 사용자는 T맵이 있으니까 큰 메리트는 아닐 수 있습니다. 그외 Autodesk Sketchbook이나 CameraAce-Photo Slideshow, Magisto Video Editor&Maker, Workout Trainer 등등의 어플에 대한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쉽게도 3개월 또는 6개월 등 한정된 기간 동안에만 제공합니다.




삼성이 제공하는 이러한 콘텐츠들을 단순하게만 볼 수는 없을 듯 합니다. 삼성은 앞선 하드웨어를 내세워 빠른 속도로 글로벌 시장 1위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상향평준화된 기술의 한계와 가격으로 밀어부치는 중국 업체들로 조금 위태위태한 상황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삼성 갤럭시 제품을 사용해왔던 사용자들의 이탈을 막고 또, 새로운 사용자를 이끌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가 필요 했을 듯 합니다.
북미 시장에서 아이튠즈 만으로 쉽게 애플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말이죠. 이러한 시도의 일환이 바로 삼성 밀크, 페이퍼가든, 키즈월드 등이 아닐까 합니다. 갤럭시를 사용하는 사용자는 이러한 콘텐츠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갤럭시를 계속 사용하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갤럭시노트4 단점


모든 제품이 그러하듯 단점이 없을 수는 없습니다. 우선 그 첫번째로 지문인식센서입니다. 홈버튼에 위치한 지문인식 센서는 한손으로 잡기 힘든 갤럭시노트4의 특성상 한손으로 지문을 인식시키기가 어렵습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위태위태합니다.




물론 한손으로 들고 다른 손으로 지문을 인식해도 되겠지만 어떤 상황이 닥칠지 모르기 때문에 홈버튼 보다는 팬택 제품들과 같이 후면에 지문인식센서를 두거나 홈버튼에 센서를 넣으려면 아이폰6와 같이 스와이프 방식이 아닌 에어리어 터치 방식을 채택하는 것이 더 안전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스와이프 방식과 에어리어 방식에 각각의 장단점이 있기에 되도록 후면이나 측면으로 센서를 옮기는 건 어떨까 합니다.




두번째는 배터리입니다. 갤럭시노트4는 기본 배터리 1개만 제공하고 있습니다. 나름 출고가를 낮추기 위한 하나의 방안이라고 알고 있는데요. 물론 갤럭시노트4의 배터리 사용시간이 괜찮은 편입니다.




갤럭시노트4 배터리 사용시간은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동영상의 경우 6시간 정도 구동해도 약 45%정도 줄어드는 수준입니다. 영화 3편을 봐도 절반도 줄어들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물론 영상 코덱과 주변 네트워크 환경 등을 고려하면 더 줄어들 수도 있겠지만 배터리 사용시간이 짧은 편은 절대 아닙니다. 또한, 갤럭시노트4에는 급속충전기를 제공하여 30분만에 50% 충전이 가능합니다.




실제로 급속충전을 해봤는데 배터리가 50% 남은 상황에서 30분 급속충전시 92%까지 충전이 되는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배터리 사용시간도 길고 빠르게 충전이 된다고는 하지만 그럼에도 여유분으로 항상 가지고 다니는 추가 배터리 부재에 대한 미묘한 불안감이 존재합니다.


그외에도 저 역시 갤럭시노트4의 유격이 많지 않지만 존재하네요. 워낙 마음에 드는 제품이기에 이러한 유격이슈는 참 아쉽기만 합니다.




아직은 만족하고 있습니다.


갤럭시노트4를 지원받아서가 아니라 실제로 상당히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음악, 매거진 그리고 아이들을 위한 콘텐츠 등을 무료로 제공한다라는 측면에서 쉽게 갤럭시를 포기할 수는 없을 듯 합니다.


사용자마다 각각 바라보는 관점이 있겠지만 무료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양질의 콘텐츠를 원한다면 갤럭시노트4는 상당한 만족감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 이 글은 삼성전자 필진으로 단말기를 지원 및 소정의 저작권료를 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환경부, 모터쇼의 꽃 전기자동차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다.

얼마 전 개최한 서울 모터쇼에는 국내외 다양한 업체의 전기자동차가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아직 성능적으로 미흡하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빠른 시간 안에 성장한 전기자동차 시장이기에 다시 내년 이맘때쯤이면 더 큰 놀라움을 안겨줄 것이라 생각됩니다.

 

서울 모터쇼의 꽃은 레이싱걸이 아닌 하이브리드!

 

서울 모터쇼를 다녀와서 직접 눈으로 본 국내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에 대한 글을 포스팅 한적이 있습니다.

 

사실 공개된 소나타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 SM3 전기차, KEV2 등 전기차들을 보면 바로 끌고 나가도 될 만큼의 기술적 성장을 가져오기는 했습니다.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 생각했지만 기대 이상의 빠른 성장에 꽤 놀라웠습니다.

 

자동차 자체의 기술력은 물론 이를 끌고 나가는 2차 전지 시장까지 고른 성장을 이끌면서 이제 전기차를 구입해서 끌고 나간다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만큼의 성장을 가져왔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이미 온라인을 통해 저속전기차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주변은 전기차 사용을 가능케 하는가?

 

하지만 당장 우리 주변을 보면 이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 있는가 하는 의문이 들게 됩니다. 당장 K5와 소나타 하이브리드는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며 쉐보레 전기차인 볼트도 조만간 국내에서 볼 수 있다라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 유가가 천정부지로 치솟아 오르면서 전기차 혹은 하이브리드카를 기다리는 운전자들을 상당히 많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 이 전기차 또는 하이브리드차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소나 관련법규 그리고 정부 지원금 등에 대한 환경이 마련되지 못한 상황입니다. 참 안타깝죠? 기술에 비해 이를 뒷받침 해주는 기본적인 환경이 따라가지 못하니까 말이죠.

 

지금까지 정부는 전기자동차 또는 하이브리드가 미래를 위한 투자이며 미래를 위해 꼭 성장해야 할 과제물이라고 했지만 이를 받쳐주고 더욱 빠르게 성장시킬 밑바탕은 전혀 마련되지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다!

 

하지만 지난 4 18일 좋은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완전히 좋은 소식이라기 보다는 그 시작이라는데 의미를 가져야 하겠지만 말이죠.

 

환경부는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올해 전기자동차 및 충전 인프라를 위한 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그 비용부분에 대해서는 부족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현재 약 141억원을 지원 전기자동차 보급에 힘쓴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전기자동차 활성화 방안에 대한 내용을 담은 '2011년 전기차 및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을 전국 지자체 및 공공기간에 발송했습니다.

 

이 내용을 들여다 보면 환경부는 지자체 375대 차량과 공공기관 44대 분의 차량 구입 보조금 각 68억원과 7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전기차 충전시설 구축을 위해 완속충전기 및 급속충전기 포함 총 414대분 66억원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보조금은 과연 얼마?

 

또한, 저속 전기자동차(경차)의 경우 구입시 1대당 570만원이 지원되며 고속 전기자동차(경차)의 경우 1대당 1720만원, 준중형 차량인 르노삼성의 SM3 1대당 1940만원이 지원됩니다. 현대와 한국 화이바가 공급하는 전기 버스의 경우 1 545만원을 보조해줄 예정입니다.

 

이와 같은 소식이 반갑기는 하지만 실제로 지원되는 규모가 상당히 낮다는 생각입니다. 초기 예상했던 투자 비용에는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뭐 처음 시행되는 일인 만큼 나름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싶습니다.

 

청계천 같은 생태하천(?)을 전국 도심에 50개를 만든다고 하지 말고 차라리 전기자동차 시장 활성화를 위해 투자를 하고 관련 법규를 재정하는 것이 더 자연과 경제를 생각하는 일이 아닐까 조심스레 외쳐봅니다. 그나저나 도대체가 청계천이 어떻게 생태하천이 되는건지...

 

잠깐 다른 말이 나오기는 했는데 전기자동차 자체에 대한 기술력은 현대, 기아, 르노삼성, 쉐보레, 쌍용 등 제조사가 2차 전지 등 배터리 분야는 삼성SDI 등이 잘 해나갈 것입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도 정말 열심히 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들의 노력과 맞불려 정부에서 빠르게 뒷받침을 해줘야 합니다.

 

이러한 각각의 톱니바퀴가 잘 맞물려 돌아가야지만 전기자동차가 빠르게 대중화되고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입니다모터쇼에서만 전기자동차를 보는 것이 아니라 정말 우리집 주차장에서 길거리에서 전기 자동차를 볼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해봅니다.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