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갤럭시노트7 방수 (2)
갤럭시노트7을 함축하는 단어. 보안 그리고 자신감

갤럭시노트7을 함축하는 단어. 보안 그리고 자신감

드디어 갤럭시노트7이 공개됐습니다. 언팩이 끝나자마자 갤럭시노트7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을 정리해서 올리기도 했는데요. 글을 모두 정리하고 나서 가만히 곱씹어보니 이번 갤럭시노트7을 딱 2개 단어로 축약할 수 있었습니다.

갤럭시노트7 그리고 보안

이번 갤럭시노트7에 새롭게 추가된 대표 기능을 보면 홍채인식과 시큐어폴더(비밀폴더)를 꼽을 수 있습니다. 우선 홍채인식의 경우 지문인식 보다 더 강력한 보안 인증 방식으로 공인인증서, 연락처, 사진, 뱅킹 앱 등 스마트폰 안에 담긴 소중한 개인 정보를 더욱 철저히 보호해줍니다.

비밀폴더의 경우 기존 마이녹스(MyKnox)를 개선한 기능으로 사진, 영상, 문서는 물론 앱도 비밀폴더에 따로 옮겨 관리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비밀폴더의 큰 장점은 폰이 해킹을 당해도 별도 컨테이너에 보관되기에 비밀폴더에 담긴 파일과 앱들은 안전하게 보호됩니다. 사실 여기까지는 기존 마이녹스와 큰 차별성은 없는데요. 조금 더 일반 사용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기능명과 GUI를 바꾼 듯 합니다. 추가로 멀티계정을 활용해서 개인영역과 비밀폴더 영역에서 별도로 메신저 앱을 이용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렇듯 비밀폴더를 통해 개인영역과 비밀영역을 구별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이는 사용자가 설정한 홍채 또는 지문인식 등의 보안인증을 거쳐야만 비밀폴더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추가로 자고로 보안이라는 것은 불편함을 동반하게 되는데요. 갤럭시노트7의 보안 기능을 보면 홍채인식과 지문인식 등 다양한 인증방식을 접목시켜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스마트폰이라는 기기 안에 거의 모든 기능들이 집약되면서 중요한 정보가 가득 담기게 되고 이와 비례해서 랜섬웨어, 악성코드, 스미싱 등 정보를 노리는 위험성 역시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삼성과 애플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제조사가 이러한 문제에 대해 뚜렷한 대응책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말 중요한 요소인데도 불구하고 말이죠.

이런 상황에서 보여준 갤럭시노트7의 새로운 보안 기능은 제조사로써 꼭 담아내야할 기능이며 사용자들에게 꼭 필요한 기능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노트7 그리고 자신감

이번 언팩을 보면 삼성의 자신감이 여기저기 묻어납니다. 간간히 나오는 애플의 디스는 애플 팬들에게는 불편함을 삼성 팬들에게는 유쾌함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자신감은 무모함이 아닌 갤럭시S7이라는 든든한 버팀목이 있기에 가능한 자신감이었습니다.

갤럭시S7을 기본 베이스로 갤럭시노트만의 아이덴티티를 녹여내는 전략을 선택했는데요. 이는 꽤 성공적인 선택이었습니다. 이미 검증된 갤럭시S7의 디자인과 하드웨어 성능의 유사성을 최대한 유지함으로써 사용자들에게 신뢰감을 안겨주었습니다. 이는 기존 갤럭시노트와 비교, 분명 다른 출발선상에서 시작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더욱이 여기에 머물지 않고 갤럭시노트이기에 더 값어치가 높아지는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예를들면 방수 기능의 경우 S펜과 딱맞는 궁합을 보여줍니다. 갤럭시S7의 경우 물 속에서 터치가 안되지만 S펜으로는 자유롭게 컨트롤 하고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릴 수 있습니다. 또 방수기능과 홍채인식도 접목할 수 있습니다. 물이 있을 경우 지문인식 사용을 힘들지만 홍채인식을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새롭게 탑재된 기능들이 단독이 아닌 기존에 있던 기능과의 조화를 통해 그 이상의 시너지를 발휘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미 검증된 탄탄한 하드웨어에 기능간의 조화를 통한 활용성의 극대화까지 삼성이 갤럭시노트7에 가지는 자신감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어보입니다.

물론 아직 사용해보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평가는 역시나 갤럭시S7이라는 뛰어난 제품이 있었기에 가지는 기대일 것입니다. 실제 이 제품을 사용해봐야 이러한 평가가 틀렸는지 아니면 맞았는지를 알 수 있을 것일테고요.

삼성의 방향성이 틀리지는 않았기에 기대만큼의 만족감을 안겨주는 갤럭시노트7이 되었으면 합니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갤럭시S7엣지를 등에 업고도 고작 이렇게밖에 만들지 못했냐며 그 이상의 비판을 해야겠습니다. 삼성에게 말이죠.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갤럭시노트6가 아닌 갤럭시노트7? 전략은 좋다만 노트만의 차별화를 버리지는 말자!

갤럭시노트6가 아닌 갤럭시노트7? 전략은 좋다만 노트만의 차별화를 버리지는 말자!

지금까지 이런적이 있나 싶긴한데요. 8월 이른 출시 소식이 흘러나오고 있는 갤럭시노트6가 6라는 이름이 아닌 갤럭시노트7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쉽게 말해 갤럭시노트6를 건너 뛰고 바로 7로 넘어간다는 이야기입니다. 만약 사실이라면 갤럭시노트5를 사용하는 사용자는 갑자기 전전 세대의 폰이 되어버리네요. ^^

갤럭시S7이 원인! 너 때문에 나이 한살 더 먹는구나!

삼성이 이러한 결정을 내린 이유는 갤럭시S7과 연관이 있습니다. 현재 갤럭시S7의 판매량은 이미 2,000만대를 넘어섰으며 상반기까지 대략 2,600만대 정도 판매고를 올리지 않을까 할 정도로 좋은 판매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갤럭시S4급과 가까운 혹은 넘어서는 좋은 결과입니다.

즉, 이렇게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갤럭시S7의 열기를 이어가기 위해, 더 쉽게 말해 갤럭시S7의 후광을 받아 판매고를 높여보고 싶기에 갤럭시노트6을 건너 뛰고 갤럭시노트7이라는 타이틀로 바로 출시하겠다라는 전략입니다.

사실 제가 갤럭시S6부터 갤럭시S7엣지까지 모두 사용해봤지만 두 기기의 만족도 차이는 상당히 큽니다. 그만큼 갤럭시S7은 잘 나왔고 잘 나온만큼의 평가와 판매고를 올리고 있는데요. 이러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갤럭시S7이라는 신뢰성을 갤럭시노트에도 이어가고자 6이 아닌 7을 담고자 하는 것입니다. 또, 갤럭시S7보다 숫자가 낮을 경우 구형이라는 느낌을 줄 수도 있으니까요. 좀 억지스럽긴 하지만요.

그만큼 삼성에서 갤럭시S7의 제품 자체와 성공에 만족하고 있다라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갤럭시노트6 혹은 갤럭시노트7 예상 디자인>

파격적이지만 꽤 괜찮은 전략

꽤나 파격적인 전략인데요. 전략적으로는 나빠보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갤럭시노트라는 그 만의 아이덴티티가 무너지는 느낌도 듭니다.

현재 갤럭시노트6 혹은 갤럭시노트7의 루머를 보면 기존 갤럭시S7과 거의 유사한 디자인을 탑재할 것이며 여기에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이라는 소식도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방수방진 기능도 담긴다고 하는데 S펜을 제외하고 디자인, 성능등이 같을 경우 갤럭시S7의 파생제품으로 전락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갤럭시노트는 패블릿 제품의 조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델의 스트릭이 있기는 합니다만 패블릿의 성장은 갤럭시노트부터 시작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단순히 큰 제품이 아니라 S펜을 탑재해서 디스플레이가 커야할 이유를 명확하게 제시한 제품입니다. 지금이야 큰 디스플레이가 대세로 떠올랐지만 당시에는 분명 갤럭시노트만의 아이덴티티가 명확했습니다.

<갤럭시노트6 혹은 갤럭시노트7 예상 디자인>

이런 측면에서 봤을 때 루머대로 비슷한 느낌으로 출시된다면 프리미엄 라인업에서 갤럭시S 시리즈와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양대 산맥? 쌍두 마차?(진부한 표현이네요 ㅎㅎ)같은 느낌이었는데 갤럭시S시리즈 중 하나로 모아지는 느낌입니다. 

정리하면 개인적으로 갤럭시S 시리즈와 갤럭시노트 시리즈는 완벽하게 다른 컨셉으로 가길 원했거든요. 이런 측면에서는 조금 아쉽게 느껴집니다. 전략은 좋지만 노트만의 차별성을 유지해주었음 좋겠네요. 삼성아~

그나저나 이 기사를 접하고 아이폰7이 나오니 이를 견제하기 위해 갤럭시노트7으로 출시하는건 아니냐? 하시는 분들은 없겠죠?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