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 해상도 (1)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 더욱 가치 있어진 에어커맨드와 멀티윈도우!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 더욱 가치 있어진 에어커맨드와 멀티윈도우!


메모리와 하드용량은 무조건 큰 게 좋다라고 했던가요? 화면 크기 역시 마찬가지인 듯 합니다. 갤럭시노트3에 처음으로 내장된 에어커맨드 기능과 이전 모델에 적용됐지만 한층 업그레이드된 멀티윈도우 기능이 화면이 커진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을 만나면서 더욱 가치 있어졌습니다.




IFA2013에 참관하면서 이미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을 만져보고 글을 작성한바 있습니다.


좋은 기회로 며칠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을 사용해보게 됐는데요. 10.1인치가 주는 편리성에 대해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합니다.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 에어커맨드


S펜의 활용성을 높이고자 삼성은 갤럭시노트3에 에어커맨드라고 하는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담아냈습니다. 액션메모, 스크랩, S파인더, 펜 윈도우 등 S펜으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용어 이상의 활용도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갤럭시노트를 구입했지만 막상 S펜을 사용하지 않는 유저들도 언제든 S펜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효과가 어느 정도 상승을 이끌지는 모르겠지만 그 시도와 실제 사용성 측면을 봤을 때 괜찮은 시도였음은 분명해 보입니다.




하지만 막상 갤럭시노트3로 S펜을 사용하다 보면 화면 사이즈가 항상 부족하다라는 느낌이 듭니다. 왠지 화장실에서 일보고 덜 닦은 느낌이라고 할까요? 필기하려고 하지만 화면 사이즈가 작아서 은근 신경이 쓰이게 됩니다.


그래서 일지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을 사용하면서 답답했던 느낌이 확 풀렸습니다. 10.1로 이용하는 에어커맨드의 다양한 기능은 갤럭시노트3에서 처음 담겼지만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을 위해 만들어진 느낌입니다.




개인적으로 스크랩 기능을 가장 많이 이용했습니다. 자주 이용하는 클리앙이나 쇼핑 중 스크랩하고 싶을 때 S펜으로 원만 그려지면 스크랩이 되며 스크랩한 내용에 기록하고 싶은 추가 내용을 S펜으로 기록할 수 있습니다. 특히 글을 작게 써야만 했던 갤럭시노트3와 달리 큼지막하게 작성해도 될만큼 쾌적한 화면은 확실히 시원시원합니다.




펜 윈도우도 자주 사용하는 기능 중 하나입니다. 펜 윈도우는 화면에 S펜으로 네모를 그리고 그 네모 창안에 전화, 연락처, 챗온, 유투브 등 어플이 보여지며 바로 원하는 어플을 실행할 수 있습니다. 다만 펜 윈도우로 보여지는 어플이 한정되어 있어 이 부분은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수정 되어야 할 듯 합니다.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
S펜/S노트


이전 갤럭시노트10.1과 비교하면 필기감은 더더욱 좋아졌습니다. 한글이든 영어든 글을 쓸 때 실제 필기하는 것과 비교해서 미묘한 딜레이가 느껴지기는 하지만 충분히 감탄할 만큼의 부드러움과 쾌적한 속도는 강의를 들으면서 필기해도 될 만큼 완성도를 이뤄냈습니다. 현재 슬레이트 모델과 갤럭시노트10.1 둘다 사용하고 있는데 이 기기들과 비교하면 일취월장이라고 느낄 만큼의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만 사용했을 때는 그냥 좋아졌네 수준이었는데 이전 모델들과 비교하니 그 차이가 확연히 느껴집니다. 화면 외곽부 인식률도 상당히 좋아졌습니다. 오차가 발생하거나 갑자기 선이 그어지는 문제점은 사용하는 중에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S펜으로 작성한 글자 인식률도 뛰어납니다. 대충 휘갈겨 쓴 악필도 정확하게 인식해서 기록해줍니다. 필입 기능은 말 할 필요도 없구요.




이로 인해 필기할 맛이 난다고 해야 할까요? S노트에 회의 내용을 기록하거나 블로그 글 작성 시 컨셉을 잡을 때 이용하기도 하는데 상당히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문제점은 S노트 확장자가 갤럭시노트2 모델과 호환이 안됩니다. 자사의 소프트웨어임에도 이렇게 호환이 안되도록 한 부분은 이해가 되지 않는데요. 이로 인해 오래 기록해야 할 내용은 S노트가 아닌 다른 어플을 이용해야 할 듯 합니다.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
멀티 윈도우


멀티 윈도우 역시 10.1인치라는 화면 크기가 주는 쾌적함은 갤럭시노트3에서는 결코 느끼지 못할 듯 합니다. 멀티 윈도우는 한 화면에 두개의 앱을 실행할 수 있는 기능으로 좌측에는 동영상 우측에는 인터넷 등을 띄워서 멀티태스킹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런 기능인 만큼 화면이 크면 클수록 더 좋아지는 건 당연할 듯 합니다. 특히 이번 업그레이드된 멀티 윈도우를 보면 인터넷 페이지에서 링크를 누르면 새탭이 실행되는데 기존 페이지를 유지하고 싶을 경우 설정을 하면 멀티 윈도우 기능을 활용하며 기존 페이지를 그대로 유지한 채로 새로운 페이지가 옆 또는 위쪽으로 뜨게 됩니다.


 


또한, 문자가 챗온 등을 이용할 때 한 화면에는 메신저 앱을 다른 화면에는 사진 갤러리를 띄워서 사진을 바로 드래그 해서 챗온으로 보낸다거나 챗온과 챗온을 띄워서 다른 챗온의 대화를 그대로 드래그 해서 다른 대화창에 붙여서 보낼 수도 있습니다. 이런 부분은 실제 사용시 많이 이용하는 기능입니다.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 최적화


IFA2013에서 전시된 제품을 봤을 때 화면 전환이나 잠금화면에서 메인화면으로 전환시 그리고 앱 실행 시 딜레이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하드웨어 스펙만을 봤을 때 3GB 메모리까지 더해지면 충분히 고사양의 스펙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버벅임이 존재하는건 최적화 및 2560X1600 고해상도의 문제가 아닐까 했습니다.




그래서 정식 출시에는 이러한 버벅임 없이 최적화되어 조금 더 나은 모습으로 출시될 것이라 생각했는데 최근 실제 구입해서 사용하는 유저들의 의견을 보면 아직 최적화가 덜 된 듯 여전히 버벅임이 존재한라는 사용기가 많습니다. 제가 체험한 제품의 경우 이러한 딜레이가 덜하기는 했지만 이 부분은 업데이트를 통해서라도 꼭 해결해야 할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이전 갤럭시노트10.1도 제품의 완성도에 비해 최적화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지적이 있었는데 더 나은 디자인과 스펙 그리고 체감상 몇 배 더 나아진 S펜 등 분명 다른 태블릿이 가지지 못한 기능을 가지고 있음에도 이로 인해 평가 절하되는 것은 조금 안타까운 부분이라 생각됩니다. 따라서 이러한 평가가 없어지기 위해서라도 최적화된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을 하루 빨리 완성해주었음 합니다.




아이패드 에어/ 아이패드 미니 VS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


아이패드 에어나 아이패드 미니와 갤럭시노트10.1 2014에디션을 비교하는 경우가 있는데 생산성 부분에 있어서 이 기기들은 전혀 다른 제품들이라 생각됩니다. 아이패드 류는 뷰어의 역할로 최적이며 생산성 즉, 필기의 역할은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이 최적입니다. 단순히 뷰어와 컨텐츠 소비 측면을 고려하면 애플 제품이 더 나은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게 아니라면 고민할 필요도 없이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입니다.




지금까지 짧은 시간동안 만져본 갤럭시노트10.1 2014 에디션의 느낌을 정리해봤는데요. 이전 모델에 비해 확연히 좋아진 것만은 분명합니다. 그리고 S펜을 필요로 하는 사용자라면 그 선택에 있어 후회는 없을 듯 합니다.


매번 하는 이야기지만 최적화 부분은 삼성이 조금 더 노력해주었음 합니다. 갤럭시S2 이후로 최적화 부분에 있어서도 괜찮은 평가를 받아온 삼성인데 갤럭시S4 이후로 다시 새로운 기능들이 대거 추가되면서 RAM 점유율이나 최적화 부분에 다시 조금 기대에 못 미치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이 부분에 대해 빠른 해결을 보여주었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