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발자데이 (2)
갤럭시노트의 특화기능 S pen, 개발자와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갤럭시노트의 특화기능 S pen, 개발자와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갤럭시노트가 나왔을 당시 성공을 점치는 분들은 많지 않았습니다. 이미 델 스트릭이나 팬택 베가넘버5 등 5인치 급 스마트폰이 출시되었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 큰 이슈가 되지는 못했습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스트릭이나 베가넘버5 두 제품을 모두 사용해봤던 유저로 5인치 큰 크기가 주는 단점을 충분히 상쇄해줄 장점이 두드러지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갤럭시노트는 국내 300만대 해외 500만대 총 80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곧 1천만대 판매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참고로 갤럭시노트 판매 TOP5 국가를 보면 한국이 1위 그리고 중국, 프랑스, 독일, 미국 순이라고 합니다.

<루머로 전해지고 있는 갤럭시노트2 이미지>

단순히 판매고 만으로 제품의 성과를 논하기는 힘들지만 갤럭시노트의 이러한 성과는 5인치 정확히 말하면 5.3인치 큰 사이즈를 들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하고라도 구입하고 싶은 갤럭시노트만의 장점인 S Pen을 내장했기 때문입니다. 100%라고 할 수는 없지만 S Pen이 갤럭시노트 판매에 있어 큰 영향을 끼친 것 만은 사실입니다.

갤럭시노트의 성과를 맛본 삼성이 갤럭시노트2를 출시하지 않을 이유가 없습니다. 이미 다양한 루머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갤럭시노트2 스펙 루머 보러가기 :
갤럭시노트2 스펙, 출시일? 갤럭시노트2 루머 깨지지 않는 디스플레이를 담는다?

다만 갤럭시노트2를 갤럭시노트 만큼의 성과를 이뤄내기 위해서는 지금의 갤럭시노트보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더 나은 모습이라 함은 하드웨어적 변화도 있겠지만 갤럭시노트만의 장점인 S Pen의 변화 역시 중요할 듯 합니다.

이러한 생각은 삼성전자도 이미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삼성전자는 갤럭시S3 미디어데이를 마치고 국내 최초로 개발자데이(Develop Day)를 개최하였고 여기서 갤럭시노트 S Pen SDK와 S Pen ver.2.1에 대한 소개 그리고 이를 활용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예시와 개발자와의 연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더욱이 갤럭시노트 S Pen SDK와 관련한 공모전도 함께 개최, 개발 지원은 물론 큰 상금과 개발 이후 홍보, 마케팅까지 개발자들이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미 간단하게나마 갤럭시S3 미디어데이와 개발자데이에 대한 스케치를 작성했지만 S Pen SDK에대해 개발자데이에서 나온 이야기를 정리해볼까 합니다.

갤럭시S3 미디어데이, 개발자데이 스케치 보러가기 :
갤럭시S3 3G, 갤럭시S3 LTE 출시 미디어데이/개발자데이 스케치!

강정봉 책임의 발표로 시작된 S Pen SDK에 관한 내용을 보면 우선 S Pen에 대한 간략한 소개로 시작됐습니다.

기존 터치방식과 S Pen 의 방식은 어떤 점이 다른지 그리고 S Pen의 구조 등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있었습니다.

그 다음으로 S Pen SDK를 통해 활용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한 소개가 있었습니다. 사실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S Pen을 단순히 지원하는 기능 중 하나가 아닌 실생활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S Pen을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를 파악하고 이에 맞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S Pen SDK를 활용한 App 개발 분야를 보면 그래픽(Graphics), 메모&플래너(Memo&Planner), 게임(Game), SNS, 교육(Education), B2B 등으로 나누고 있습니다. 이미 S펜으로 맞볼 수 있는 기능 들이지만 여기서 더 Depth있게 파고들어 실 사용자에 적합한 기능을 어떻게 끄집어 내고 적용하느냐가 무엇보다 중요한 관점이 아닐까 합니다. 이 부분이 바로 개발자들의 노력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생각하지 못한 아이디어와 적용 분야를 찾아내어 S Pen에 해당 기능을 넣는 역할이 바로 개발자가 해야 할 몫일 듯 합니다.

이어 S Pen App 개발을 위한 구현API에 대한 소개로 2011년 8월 S Pen 0.5버전을 담은 갤럭시 노트를 발표했으며 그 뒤 1.0/1.5버전을 통해 Drawing 기능 추가 및 확장기능 추가, 2.0 버전을 통해 아이스크린 샌드위치 지원 및 애니메이션 기능 및 SAMM(Samsung Animated Multimedia Message) 을 탑재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배포된 2.0버전까지 드로잉 엔진(Drawing Engine), S Pen Event Manager, Image Processing, Multimedia Object Manager, Signature Recognition 등 다양한 API를 구현해냈습니다.

S Pen SDK 내부 구조입니다. 개발자 분들이 더 잘 아시리라 생각됩니다.

현재 지원되는 S Pen의 주요 기능을 보면 Drawing 기능과 여기서 확장된 undo/redo, 확대/이동, 배경 이미지 수정, 이미지 삽입, 텍스트 입력 등의 추가 기능이 있습니다.

또한, 기본적인 텍스트 폰트, 크기, 색상과 손필기, 텍스트, 멀티미디어 정보를 포함한 Drawing 정보와 애니메이션 데이터를 저장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SAMM, 다양한 필터를 제공하는 이미지 변환 기능, 복권을 긁는 듯한 효과를 제공하는 Scratch Effect 기능, B2B에서 활용될 것으로 보이는 서명 입력 기능 등이 있습니다. 물론 각 기능은 서로 조합되어 더 폭넓게 활용될 수 있습니다.

S Pen SDK 패키지입니다.

개발자데이 참석자들에게 USB 8GB를 사은품으로 제공했는데 이 USB 안에 S Pen SDK가 담겨있었습니다. 이날 참석하지 못한 분들은 http://developer.samsung.com/kr/android/spen.sdk를 통해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미 앞서 링크로 소개한 미디어데이, 개발자데이 글을 보면 아시겠지만 공모전은 물론 오션센터라고 해서 개발공간 및 개발기기가 없는 분들을 위한 공간을 마련, 지원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전에도 스마트폰 등 모바일 분야는 물론 스마트TV 등 공모전을 통해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쭉, 지원해왔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그 결과에 있어 소비자들이 느낄 만큼 뚜렷한 성과를 이끌어내지는 못했던 듯 합니다. 그만큼 더욱 노력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삼성만 잘해서는 성장하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개발자와의 관계를 통해 삼성은 그 부족함을 채워야 하며 또, 삼성전자는 개발자들의 이러한 노력을 충분히 인지하고 이에 걸 맞는 대우와 혜택 그리고 해외 마케팅 등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합니다.

앞서 언급했듯 하반기 출시될 갤럭시노트2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는 갤럭시노트 때와는 전혀 다릅니다. 하드웨어에 대한 업그레이드도 중요하겠습니다만 기존 갤럭시노트 이상의 S Pen 기능 역시 중요한 포인트 입니다. 이를 위해 개발자와 삼성, 삼성과 개발자의 관계를 잘 유지해 그 이상의 시너지를 발휘해 주길 기대해보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갤럭시S3 3G, 갤럭시S3 LTE 출시 미디어데이/개발자데이 스케치!

 

갤럭시S3 3G, 갤럭시S3 LTE 출시 미디어데이/개발자데이 스케치!

드디어 갤럭시S3 3G 모델과 갤럭시S3 LTE 모델이 정식 공개되었습니다. 25일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를 통해 삼성전자 플래그쉽 스마트폰인 갤럭시S3 3G/LTE 모델이 공개됐습니다. 참고로 미디어데이가 끝난 후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국내 최초로 개발자데이(Developer Day)가 개최되었습니다.

영국에서 열린 갤럭시S3 언팩 행사에 참가하게 되어 다녀온 이후 갤럭시S3에 대한 리뷰를 이미 작성한바 있습니다. 영국에서 만난 갤럭시S3는 3G 모델로 1GB RAM을 탑재한 제품입니다.

갤럭시S3 사용후기 보러 가기

갤럭시S3 궁금증을 해결해드리겠습니다. 갤럭시S3 사용후기. 짤막한 이야기

갤럭시S3 사용 후기 갤럭시S3 주인의 눈과 손과 말에 집중하다!

갤럭시S3 터치위즈 UI 기존 갤럭시 시리즈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직접 만져본 갤럭시S3 장점, 단점 갤럭시S3 스펙에 대한 변명

갤럭시S3 사용 후기, 직접 만져본 갤럭시S3 디자인에 대한 변명

이번 미디어데이에서는 갤럭시S3 3G 모델과 갤럭시S3 LTE 모델을 모두 선보였으며 특히 LTE 모델의 경우 통신사별로 전시했습니다.

갤럭시S3 LTE와 갤럭시S3 3G 스펙비교

두 제품의 스펙을 비교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미 아시는 바와 같이 갤럭시S3 LTE 모델이 2GB RAM을 채택하고 있으며 DMB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대신 무게와 두께 면에서 갤럭시S3 3G 모델이 더 나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갤럭시S3 LTE(좌)/갤럭시S3 3G(우) 두께비교>

사실 두 제품을 모두 만져본 느낌은 실제 사용자가 체감상 느끼기에 2GB RAM을 채택했다고 하더라도 갤럭시S3 LTE 모델이 더 빠르다라는 느낌은 당연히 없습니다.

<갤럭시S3 3G RAM 용량>

이미 잘 아시겠지만 RAM이 실질적으로 실행속도에 큰 영향을 끼친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안정성 차이면에서는 분명 갤럭시S3 LTE가 장시간 사용시 그 차이를 느낄 수 있겠지만 하드 하게 사용하지 않는 유저들이라면 사실상 갤럭시S3 3G와 갤럭시S3 LTE 간의 실제 성능의 차이를 느끼기는 힘들 듯 합니다.

<갤럭시S3 3G Antutu 벤치마크 결과>

<갤럭시S3 LTE 쿼더런트 벤치마크 결과 - 5255>

그래도 혹시나 해서 벤치마크를 돌려봤습니다. 참고로 이 결과는 러브드웹(http://loved.pe.kr)님이 테스트 하셨습니다. 갤럭시S3 LTE 쿼더런트의 경우 HTC OneX보다 더 높은 수치를 보여줬습니다.(물론 이 수치는 TEST 환경에 따라 큰 차이를 보입니다.)

두 기기간의 성능 차이를 제외하고는 이미 제 블로그를 통해 거의 대부분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위에 링크한 글을 참고하시면 될 듯 합니다. 그 외 영국에서 봤을 때와는 조금 달라진 부분에 대해서 나열하자면… 

갤럭시S3 S보이스

이미 작성을 했지만 S보이스의 경우 영국에서 봤을 때와 달리 상당히 개선된 느낌이 들어 다시 한번 작성을 해볼까 합니다.

아이폰4S에서 제공하는 Siri나 삼성의 S보이스 모두 사용자가 많을수록 DATA가 구축되어 더 정확한 답변을 얻을 수 있습니다. 즉, 삼성의 S보이스의 경우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났기에 기존 영국에서 봤을 때와 달리 조금 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제법 농담도 맞받아칠 만큼 여유(?)스런 모습도 보이고 있고 독도는 대한민국 땅인가?에 대한 질문에도 당연히 대한민국의 땅이라고 할만큼 한국어에 특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느린 반응 속도와 ‘하이 갤럭시’로 시작해야 하는 번거로움은 아직 개선되어야 할 부분일 듯 합니다. 또, 여전히 알아듣지 못하는 질문도 있는 만큼 완벽해질 때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듯 합니다. 참고로 베가레이서2에서 비슷한 기능이 있어 사용해봤는데 사실상 알아듣는 말은 거의 없더군요.

갤럭시S3 올쉐어(Allshare)

올쉐어 기능 역시 개선되었습니다. 기존 올쉐어는 별도 애플리케이션으로 제공되었습니다. 그렇다보니 삼성의 특화된 기술이라는 느낌보다는 일반적인 애플리케이션 중 하나라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올쉐어 플레이와 올쉐어 캐스트는 별도 애플리케이션이 아닌 동영상 플레이어, 뮤직 플레이어, 갤러리 등에 기본 내장됨으로써 한층 사용자가 쉽게 접할 수 있는 기능으로 변신했습니다. 

즉, 동영상 플레이 도중 TV 혹은 다른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등에서 보도록 할 경우 플레이어상에 있는 올쉐어 아이콘만 누르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N드라이브와 SugarSync는 업체와 기본 제휴를 통해 해당 클라우드에 있는 콘텐츠를 마음껏 불러와 올쉐어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다음 클라우드 100GB를 사용하고 있기에 다음 클라우드도 연계가 되었음 하네요.

아마 갤럭시S3 LTE 모델을 리뷰할 듯 한데 이 올쉐어 기능은 상당히 집중적으로 리뷰를 진행해 볼까 합니다. 개인적으로 참 기대가 됩니다.

갤럭시S3 플립커버

영국에서도 보고 포스팅한 바 있는 플립커버입니다. 사실 미디어데이 이전 우연히 페블블루에 페블블루 색상의 플립커버를 장착한 것을 봤습니다. 이전까지는 무조건 마블 화이트라고 했는데 페블블루 색상의 플립커버를 장착한 갤럭시S3를 보니 혼란스럽더군요.

사용성 여부를 떠나 일단, 상당히 고급스럽게 만들어졌습니다. 이날 전시된 플립커버를 보면 다양한 색상이 있었는데 마블화이트, 페블블루 모두 상당히 어울리는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분명 전화 받을 경우 번거롭고, 카드를 넣는 등 별도 기능이 전혀 없다라는 점 등은 아쉽지만 디자인과 갤럭시S3의 조합을 봤을 때 이러한 단점은 싹 사라질 듯 합니다. 

 

현재 플립커버는 있는데 갤럭시S3가 없네요. 갤럭시S3 LTE 모델을 손에 넣는 대로 플립커버에 대한 이야기도 간단히 작성해보겠습니다.

반면 아쉽게도 이번에도 무선충전기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언제쯤 나올지에 대한 이야기도 아직은 없었습니다. 차후 관계자분들을 만나면 물어볼 예정입니다. 혹시 새로운 이야기가 나오는데로 포스팅하겠습니다.

갤럭시S3는 2칩? 3칩?

현재 갤럭시S3 LTE 통신칩에 대한 이야기가 꾸준히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미디어데이를 통해 갤럭시S3가 공개되기 이전에 흘러나온 정보를 취합해보면 갤럭시S3 LTE SKT와 KT 모델의 경우 엑시노스4412와 삼성전자의 자체 통신칩이 들어갔다라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이 부분 역시 관계자분과 이야기를 나눠보고 더 정확한 내용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SKT와 KT용 갤럭시S3 LTE의 경우 통합칩 CMC221S가 담겨 있어 2G와 GSM, 3G WCDMA 그리고 LTE까지 모두 지원을 한다고 합니다. 즉, 엑시노스 4412와 CMC221S 2개의 칩으로 되어 있습니다. 다만 2G CDMA 지원하지 않아 LG유플러스의 경우 별도 비아 CDMA칩이 내장되어 3칩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칩이냐 3칩이냐에 대한 논란은 배터리 사용성 때문으로 볼 수 있습니다. 칩이 많아질수록 배터리 사용량은 늘어날 수 밖에 없기에 이에 대한 궁금증이 계속 제기되는 듯 합니다.

국내 최초 개발자데이(Developer Day)

미디어데이가 끝난 후 개발자데이에도 참석을 하게 됐습니다. 물론 개발자는 아니기에 일부 이해를 못하는 내용도 있었지만 이날 삼성전자가 개발자데이를 통해 하고자 하는 바는 무엇인지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간단히 정리를 하면 삼성전자는 2011년 갤럭시S2와 갤럭시노트 등을 통해 세계 최고 위치에 올랐습니다. 삼성에게 있어 스펙이 감성이다라는 말이 있듯 하드웨어에 있어 상당한 호평을 이끌어낸 삼성은 갤럭시S3를 통해 하드웨어와 사용자 중심의 소프트웨어를 내세워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더 큰 호평과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이는 이미 삼성은 변화하고 있다라는 것을 의미할 것입니다. 즉, 지금까지 하드웨어에 조금 더 치중을 했다면 이제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평행한 성장을 이끌고자 하고 있습니다. 삼성의 생태계를 확보하고자 하고자 SDK를 배포하여 개발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자 하고 있으며 쿼드코어와 2GB RAM, 그리고 LTE 등에 더욱 최적화된 고급 콘텐츠를 만들고자 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개발자들에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과 개발자들이 못하는 마케팅/홍보,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하여 삼성 제품에 더욱 특화된 아이디어 넘치는 콘텐츠를 생성해내고자 하는 것입니다.

 

이날 공개한 내용을 보면 올쉐어 프레임웍(AllShare Framework SDK), ICS에서의 멀티코어기반 메모리 이슈 및 개발 팁, S Pen SDK의 특징 소개와 2.1버전의 새로운 기능 소개, 챗온(ChatON)과 Open API, 삼성 개발자 프로그램, 삼성앱스(Samsung Apps) 및 마케팅 지원 등으로 삼성전자가 중요도 있게 내세우고자 하는 기능을 오픈, 지원하고 있습니다.

개발자데이가 끝난 이후에는 비즈니스 테이블을 마련하여 각 부서와 개발자간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자리도 준비했습니다. 이외에도 개발자들을 오프라인으로 지원해주기 위한 삼성전자 앱 개발센터인 오션을 통해 기기지원과 개발 공간 지원 등을 해주고 있으며 개발 및 등록이 편리할 수 있도록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현재 큰 규모의 공모전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갤럭시노트와 갤럭시탭 그리고 S펜 기능을 활용한 애플리케이션 공모전과 공공부문을 위한 공모전 등 개발자들이 자신의 기량을 적극 펼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이는 삼성전자 혼자 잘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고 그들이 변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다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삼성의 이러한 시도가 꾸준히 이어질 경우 하드웨어의 삼성이 가진 약점을 충분히 보완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이번 갤럭시S3를 통해 하드웨어에 대한 칭찬 말고도 그 안에 담긴 사용자 중심의 기능들에 대한 칭찬은 삼성 내부적으로도 꽤나 기분 좋은 칭찬이 될 듯 합니다. 아마 지금의 이러한 시도와 변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