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휴대요금 인하 정책 이동통신사 맘대로? 에라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사 너흴 지켜보겠어?


이명박 당선인인 내세운 휴대전화 요금 20% 인하정책이 사실상 물건너 간듯합니다.


얼마전만 해도 휴대전화 요금을 20% 감면하겠다는 공약을 지키겠다며 좀 할듯한 모습을 보이더니 결국 요금감면 정책이 아닌 사용을 줄이자는 취지의 쌍방향 요금제와 업계의 담합을 촉진할 수도 있는 통신비 인가제 폐지등 과연? 이란 궁금증을 자아내는 방법들을 쭉 내세우더니 결국 휴대전화 사용료에 대한 인하 결정을 이동통신사 자율에 맡기겠다고 급회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실 이해도 갑니다. 무작정 아무런 대책도 없이 휴대전화 요금을 인하하겠다고 하면 어떤 업체가 그러라고 하면서 가입비며, 통화료를 감면하겠습니까? 너무 빠른 변화는 오히려 각 업체들에 반발만 살것이고 중장기적인 계획을 통해 해마다 조금씩이라도 인하하는 방법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개인적인 요금인하 방법은

첫번째 통신비 인가제 폐지후 업체간의 담합을 강력하게 막아야 하고

두번째 이동전화 재판매를 통해 새로운 후발업체를 키워 경쟁력을 갖출수 있도록 규제를 완하하며

세번째 해외 이동통신 업체를 허용하여 경쟁을 통한 요금인하가 자연스레 이뤄질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정부가 직접적으로 개입하여 가입비와 기본료를 인하하겠다는 방침을 철회한 이상 그에 상응하는 방법을 내세워 서민들의 피부에 와닿는 인하율을 보일수 있도록 노력해 주었으면 하는 바랩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