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유플러스 LTE 가입자 50만 달성! 앞으로가 더 큰일이다!

LG유플러스 LTE 가입자 50만 달성! 앞으로가 더 큰일이다!

오늘 자로 여러 매체를 통해 LGU+(LG유플러스) 4G LTE 가입자가 50만명을 돌파했다라는 소식이 여기저기 전해졌습니다

재 각 통신사별 LTE 서비스에 대한 현 상황을 간략히 소개하면 SK텔레콤의 경우 지난 13일 이미 50만명을 넘어선 상태이며 KT 2G 서비스 종료와 함께 LTE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2G 서비스 종료가 지연되면서 타 통신사에 비해 늦어졌습니다.

<
재판부는 오늘 자로 1심 재판 결과를 뒤집고 KT 2G 서비스 종료 승인 판결을 내렸습니다. 특별한 일이 없다면 KT도 조만간 4G LTE 서비스를 시작할 듯 합니다.>

생각보다 빠른 LTE 커버리지 증가와 최신 스마트폰이 모두 LTE로 출시되면서 LTE 가입자는 상당히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미 100만 고지를 넘어선 상태입니다. LG유플러스의 경우 전국 시군구 인구대비 95%의 커버리지를 지원하는 망을 연말까지 구축할 계획이며, 20123월에는 읍면동까지 완벽한 제공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 역시 시군구 전국망을 2012 4월까지 완료할 계획을 밝히고 있습니다.


발목잡는 3G? 2.5?

LGU+
50만을 넘어섰지만 단순히 수치만을 보고 제 2의 이통사로 도약했다거나 LTE 사업을 시작하면서 LGU+가 장밋빛이라는 섣부른 의견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에는 지금의 결과만으로 판단하기는 이르다라는 생각입니다.

분명 LGU+가 이번 LTE 시대에 있어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것만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지금의 LTE 100% LTE가 아닌 3G와 혼용해서 사용하기 때문에 2.5G 리비전A 혹은 리비전B를 지원하는 LGU+로써는 하루빨리 이에 대한 제약을 떨궈내야 합니다. 4G를 사용하다가 4G LTE망 커버리지를 벗어나면 3G로 전환되는데 이때 타 통신사와의 속도차이가 상당히 큰 상황입니다.

당장 SKT KT가 서비스하고 있는 3G HSDPA의 경우 이론상 최대 14Mbps의 속도를 제공하며 리비전B는 이론상 9.3Mbps의 속도를 제공합니다. 이론상의 차이뿐만 아니라 현재 리비전b가 리비전A(이론상 속도 3Mbps)와 큰 차이가 없다라는 소식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결국 4G가 안 되는 지역에서는 타 통신사에 비해 느린 인터넷 속도를 이용해야 한다라는 것입니다. 현재 LGU+ 3G 품질 개선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카페가 있으며 방통위를 통해 민원을 넣는 등 3G 속도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그들의 방법?

LG
유플러스가 빠르게 LTE 망을 전국화하려는 이유는 바로 이러한 이유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현재 발목을 잡고 있는 3G 속도를 개선하는데 있어 낙후된 기기설비에 투자하는 것 보다 차라리 차세대 통신망인 4G LTE에 사활을 거는 것이 더 현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LG
유플러스의 이러한 행보는 4G 가입자들에게는 희소식이 될 수 있지만 반대로 3G 사용자들에게는 차별로 생각할 수 밖에 없습니다

기존 가입자를 위한 3G 망에 대한 투자 그리고 4G 망 구축 등을 함께 이끌기 위해서는 힘이 부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물론 4G 서비스만을 사용할 수 있는 지역에 가입자는 전혀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SK텔레콤 보다 더 많은 4G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는 LGU+가 최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외의 가입자는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날 때까지 조금 더 시간을 기다려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LGU+ LTE가입자 50만을 돌파했다는데 있어 마냥 좋아만 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이제 KT 4G LTE를 시작했을 때도 지금과 같은 가입자를 이끌 수 있느냐 하는 점입니다.

더불어 당분간은 여전히 3G 4G를 모두 지원하는 LTE 단말기가 나올 상황에서 여전히 3G 문제로 인해 단말기 출시에 제약이 있을 수 있다라는 점. 혹여 아이폰5 LTE 3G를 채용한 제품을 나올 경우 이번에도 LGU+는 아이폰 출시를 바라만 보고 있어야 한다는 점 등의 문제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안타까운 일이긴 합니다. LTE 서비스를 위해 무던히 노력하고 있지만 과거의 3G가 강하게 발목을 붙잡고 있으니 말이죠. KT 3G 서비스를 늦게 시작한 지금의 타이밍을 잘 노려 빠르게 치고 나가야 하는데 3G의 잔재가 상당히 큰 듯 합니다

지금 LGU+50만 돌파를 그저 기쁘게 생각하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SKT는 물론 KT 3G 속도 개선을 위한 W-SCAN CCC 등을 구축하고 있는 만큼 LG유플러스 역시 3G 속도 개선을 위해서 끝까지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4G 커버리지와 속도에 대한 차이점을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알릴 수 있는 마케팅을 펼쳐야 합니다

개인적으로 LGU+가 타 통신사와 차별화된 4G 요금제를 내놓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지금의 성장세를 쭈욱 이끌기 위해서 말이죠.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