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리 29만원 돌려 줄께! 애플 고소 취하해 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국내에서 애플 AS와 관련하여 소송까지 가는 일이 발생한적이 있었습니다. 이양이 사용하고 있는 아이폰에 문제가 발생 AS를 맡겼지만 물에 빠지지도 않은 아이폰에 침수라벨이 변색되었다고 애플은 무상수리 불가판정을 내렸고 이에 이양 아버지는 애플의 이러한 주장은 억지라며 애플의 AS 문제를 제기한 사건이었습니다.

 

이 사건은 애플 AS의 문제점을 여실히 보여준 사건으로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 애플 제품에 대한 AS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되었으며 특히 국내 AS 정책이 다른나라에 비해 떨어진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그 결말이 어떻게 진행될지에 대해 상당한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저 역시 아이폰 4를 사용하고 있는 입장에서 유심히 지켜봤던 사건이기도 합니다.

 

~ 그 결과는 애플의 무리수로 끝날 듯합니다.

 

애플코리아를 대상으로 고장난 아이폰 수리비 29만원을 지급하라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이모양의 아버지에게 애플은 수리비 29만원을 돌려주는 조건으로 소송을 취하하라는 약정서를 건냈다고 합니다. 특히 이 약정서에는 소송을 취하한 내용을 제외한 모든 내용을 제 3자 또는 언론에 누설하지 말라는 내용과 이를 어겼을 시 이양 측이 배상책임을 진다는 조항이 담겼다고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이양 아버지는 이번 소송이 애플 AS 정책의 개선을 요구한 것으로 29만원을 받고 소송을 취하하는 것은 동의하지만 누설 금지 조항과 손해배상 책임 조항은 수정했으면 한다고 애플 측에 제시했습다.

 

하지만 애플은 이에 대한 의견에 확답을 하지 않았고 결국 이양의 아버지는 소송을 취하하지 않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전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의 이러한 행동은 스스로 AS에 문제가 있음을 증명한 것이 되어버렸습니다. 스스로 내린 기준에 문제가 없었다고 한다면 이번 소송에 물러서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애플이라면 말이죠. 하지만 결국 그들은 수리비를 돌려주겠다고 하였고 소송을 취하하라고 했습니다.

 

물론 이러한 결정이 애플 전체의 결정이라기 보다는 애플 코리아의 결정으로 보여지긴 합니다만 이번 애플이 보여준 스스로의 인정이 또 다른 이들이 경험한 애플 AS의 불만사항에 불을 지필수 있을 듯 합니다.

 

판결까지 가게 된 이상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무척 궁금합니다. 그리고 이 판결에 따라 애플 코리아는 무척 힘들어 질 수도 있을 듯 합니다. 이미 잠재적으로 화를 고르고 있는 유저들이 많기 때문이죠.

 

항상 적당함이 중요한 듯 합니다.

 

국내 소비자들이 워낙 극성스러워서 사업하기 힘들다는 소리를 많이 듣습니다. 적당히 소비자의 권리를 요구하면 되지만 항상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하기에 힘들다는 업체의 이야기였습니다. 하지만 애플 역시 적당함을 유지하지 못한 듯 합니다. 나름의 원리 원칙을 가지고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겠지만 그 기준이 다른 나라에 비해 떨어진다는 것은 용납하기 힘듭니다.

 

부디 좋은 판결이 내려지길 희망해 봅니다. 무조건 소비자적인 결말을 바라는 것이 아닙니다. 적어도 내가 일으키지도 않은 문제점에 대해 손해를 보지는 않았으면 하는 것이 그 바램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roven
    개인적으로..
    애플코리아는 정말 소비자를 생각 안하는거같아요..
    환율반영도그렇고,,
  • 이 사건에서 가장 웃기는건
    애플에 우호적인 소비자들이 많아서 이양과 아버지를 사기꾼으로 몬다는거죠
    그리고 이양과 아버지편을 드는 사람들을 삼성알바로 몬다는거
    정말 웃기는 일이죠
    저런 불합리한 as정책이 바뀌면 제일 혜택보는게 애플소비자들일텐데...
    국내기업보다 더 잘하라는것도 아니고 국내기업만큼만 해라는건데
    왜 애플소비자들은 애플편을 드는건지
  • 애플코리아 AS는
    악명이 높기로 오래전부터 유명하지요. 초창기부터 Apple II,PowerPC 유저였읍니다만, 10년전 애플비전을 고치러 들고 갔다가 그나마 화면도 안나오게 더 망가트려서 수리비가 하나 사는 값이 나오길레 그냥 버렸던 더러운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애플코리아의 애플유저를 바라보는 눈이 그저 봉으로만 보는것 같아 애플의 위신을 다 깎아 먹고 있었죠. 그 뒤로 PC만 사용하고 애플제품은 일체 하나도 없습니다. 아이팟이니, 아이패드,아이폰등 사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지랄같은 AS할 일이 생길까마 절대 구매 안합니다. 애플의 상술은 천재적인데 10년이 지난 애플코리아는 어떻게 바뀌었는지.. 그 때 그사람들이라면 앞으로도 기대 안해도 되겠죠.
  • rohjk
    애플 한국에 신경좀 써 줘서 하루빨리 직영 애플스토어랑 as센터가 생겨야할탠대여..... 애플코리아는 너무 막나가고 as대행사들은 너무 지맘댜로하니.....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