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온 국민은 yo’ 최단기간 10만 가입자 돌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 국민은 yo’ 최단기간 10만 가입자 돌파.

 

이덕화, 최화정, 이외수씨를 모델로 한 광고부터 Yoyoyo~! Yoyoyo~! 하며 흘러나오는 리쌍의 노랫말을 들어 보신적 있으실 듯 합니다.

 

온 국민은요~!

 

LG U+는 무선전화는 물론 유선, 초고속 인터넷, IPTV를 모두 결합한 가족 통합 요금제 온 국민은 요(yo)’를 출시했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다소 뒤쳐진 LG U+는 이를 보완하고 서비스 측면으로 경쟁을 이끌어 나가고자 초고속 인터넷과 MyLGTV, MyLG070 등을 결합한 저렴한 요금제 온 국민은 요를 출시했습니다.

 

꼭 온 국민은 요가 나왔기 때문만은 아니겠지만 이후 KT에서는 퉁이라는 요금제를 출시했고 SKT는 무제한이 아닌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한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전 오즈(OZ)를 출시하여 국내 통신사 무선 인터넷 요금제를 확 낮추는 성과를 이끌어 낸 것처럼 온 국민은 요 역시 결합상품시장에 있어 파격적인 요금제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온 국민은 yo : http://pcpinside.com/2094

퉁 요금제와 온 국민은요 요금제 비교 : http://pcpinside.com/2133

 

이러한 평가가 결국 최단기간 10만 가입자 돌파라는 결과를 이끌어 왔고 여전히 하루 3000명 이상의 가입자를 이끌고 있습니다. 더구나 기존 LG U+ 가입자가 온 국민은 yo에 가입하는 경우도 많지만 신규가입자 비율 역시 상당히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스마트폰 등 단말기 보급이 타 통신사에 비해 부족하다는 점을 봤을 때 이러한 추세는 상당히 고무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연기 소식이 전해지긴 했지만 갤럭시 U 출시와 함께 하반기 다양한 스마트폰을 출시할 경우 저렴한 요금제와 결합되어 충분히 대응할 만한 경쟁력을 이끌 수 있다는 점입니다.

 

갤럭시 U 출시 연기로 실망감을 표현하고 있는 LG U+로써는 온 국민은 yo의 이러한 성과가 그나마 위안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에스텔
    옛날부터 엘쥐가 요금제는 괜찮은게 많았는데 저도 이번에 옵티큐로 넘어가면서 같이 묶었는데 요 요금제의 단점은 기존에 엘쥐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약정금에 대해서는 덜부담스럽지만 저같은 신규가입자들이나 기기변경고객은 요금제 자체가 할부지원금이 적어서 휴대폰 가격때문에 거기서 거기가 되네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