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P 컬럼

SKT T 스토어. KT, LGT에 모두 개방. 누구를 위해서 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SKT가 자사의 앱 스토어인 T 스토어를 KT LGT 이용자들에게도 개방하여 다운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금일 24일부터 시작되는 이 서비스는 국내 이통사가 운영하는 앱 스토어를 타사에 개방한 첫 번째 사례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현재 모든 스마트폰에 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아이폰은 지원이 안되며 쇼 옴니아나 오즈 옴니아 등 WM 기반의 스마트폰에서만 먼저 이용할 수 있으며 차후 안정성 테스트가 완료된 이후 안드로이드폰 및 노키아 등 타사의 스마트폰도 지원할 방침입니다.

SKT에 따르면 ‘T 스토어 개방을 통해 진정한 오픈 마켓의 취지에 맞는 개방과 공유의 정신을 실천하려는 의미 라고 언급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T 스토어에서 판매되는 어플 수익이 SKT의 수익으로 이어지는 만큼 ‘SKT 이용자만이라는 한정을 벗어나 KT LGT 타사의 이용자까지 이끌어 들여 수익을 더욱 창출 하려는 목적으로 판단됩니다.

또한, 아직 활성화 되지 않은 SHOW 스토어와 현재 준비중인 LGT 앱 스토어가 자리잡아 활성화 되기 이전에 SKT T 스토어를 개방하여 아이폰 하면 애플 앱 스토어가 떠오르듯 국내 출시한 스마트폰 하면 T 스토어라는 공식이 사용자들 머리 속에 자리잡게 하기 위한 선점 목적의 하나이지 않을까 합니다.

마지막으로 언젠가 정만원 사장이 우리나라 App 500만개라는 드립을 공식석상에서 내놓았습니다. 이제 이 500만개 어플을 타사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니 참~ 아주~ 감개가 무량합니다. 500만개라는 이야기가 과연 어디에서 나온 이야긴지 확인할 방법은 없지만 SKT 뿐만 아니라 KT LGT까지 개방을 하게 됨으로써 개인 혹은 기업 개발 어플이 올라올 수 있는 범위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측면까지 계산한 결정이 아닐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KT만을 위한 어플이 아닌 KT LGT에서도 지원이 되는 어플일 경우 수익이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측면은 더욱 많은 어플 개발을 이끌 수 있으며 KT LGT 사용하는 개발자 들까지 T 스토어에 어플을 올릴 수 있는 여지를 만든 듯 합니다.

실제 삼성 갤럭시 A 리뷰를 진행하면서 이용해본 T 스토어는 국내 앱 스토어로는 분명 가장 많은 어플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삼성 Apps. 별도 카테고리를 통한 안드로이드 어플도 구비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T 스토어내 유료 어플 몇 개와 갤럭시 시리즈를 준비하면서 야심차게 내놓은 삼성 Apps. 어플을 제외하면 개수만 늘린 앱 스토어에 불가합니다.

SKT도 이에 대해 잘 알고 있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정만원 사장은 빼고 말이죠. , 이에 대해 해결책을 찾다 보니 T 스토어 개방이라는 수를 내놓은 것이고 자사의 목적과 이익을 위했지만 결국 곁으로 드러나기에는 소비자들을 위한 서비스가 되어 버렸습니다.

물론 뭐~ 꼭 나쁘게만 볼 껀 아닐 듯 합니다.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들에게는 T 스토어 개방이 나름 긍정적으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현재 안드로이드 유료 마켓이나 게임 이용이 정식적으로 불가능한 만큼 아직 많이 미흡하지만 T 스토어를 통한 어플 구입이 어느 정도 대안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아직은 많이 미흡하지만 어찌됐건 SKT T 스토어를 개방 했습니다. 목적이 어떠하든 결과적으로 어플을 더 다양한 루트를 통해 구할 수 있게 되었다는 측면에서 소비자에게는 나쁜 측면만은 아닐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SKT개방공유정신을 내세운 만큼 더욱 사용하기 편하고 더 다양한 단말기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해주길 기대해 봅니다.

 

  • 겔러 2010.05.24 22:47

    저는 조금 생각이 다릅니다

    SK는 어떻게 대중들에게서 돈을 뽑아내는지 아주 잘 아는 그룹입니다.

    예를 들자면 대리점같은 제 3자를 통한 마케팅에 아주 능통하죠
    자신들은 가만히 있으면서, 곰을 부려 돈버는것에 재주가 좋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과연 SK의 의중이 개방과 공유일까요?
    저는 전혀 그렇게 보지않습니다.

    한국형 앱스토어 시장독점, 그리고 판로가 뚫린 어플의 카피, 등등이 목적이겠죠

    과거 핸드폰 대리점들이 하는짓을

    이제 개발자가 하게되었다고 봐도 무방할거라고생각합니다


    피터지는 무한경쟁이 도래한것이지요

    그 사이에서 이득을보는건 SK같은 나까마가 아닐까요

  • Roven 2010.05.25 23:13

    심비안지원은...
    안하겠죠 제길 ㅜㅜ

  • Favicon of http://cyworld.com/leoleo_studio BlogIcon LEO레오 2011.04.28 18:45

    skt 정만원 사장의 공유, 개방 정책에 대해
    네이버에서 검색하다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skt... 참 이해가 안 가는게
    011부터 이어져 내려온 sk텔레콤 2600만 고객, 싸이월드=네이트, 네이트온 메신저 라는
    훌륭한 인프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장점을 못 살리는지 항상 의문이었는데요.

    추측을 해보자면
    1. 정부로부터 황금주파수 800Mhz 전파를 지원받아 독점적인 사업으로 무선통신업계 1위의 지위
    2. 싸이월드 미니홈피, 11번가 쇼핑몰 등 괜찮아 보이는 사업을 자본력으로 인수하여
    똑똑한 인재들로 키워나가는 전형적인 한국재벌식 사업 운영
    3. 배경음악, 스킨 판매 등의 당장 눈앞의 수익에만 치중하는 점.(싸이월드 블로그는 html가
    막혀있다죠.)


    근본적인 소비자의 욕구를 찾아내어
    창의적인 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기 보단
    독점적인 지위를 사용하여 날로먹기에 길들여져 새로운 시대의 패러다임을 못 따라가는 것 같습니다.

    예전 미국시장에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진출한 바 있었지만
    원조 sns라는 자신감에도 불구하고 한참 후배격인 "페이스북"에 참패하고 결국 철수한 것은
    필연적이라 봅니다.


    혁신적이라던 구글도 고루하다 여겨
    뛰어난 개발자들이 다시 페이스북으로 옮기는 이 시점에
    skt 경영진들은 과연 어떤 생각을 가지고 미래에 대비하는지 참 궁금합니다.
    안 봐도 비디오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