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내 아이폰 50만대 돌파가 주는 의미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주 중 국내 아이폰 판매대수가 50만대를 넘길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09 11 28일 판매를 시작한 애플 아이폰은 약 123일이 지난 지금 50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이 수치는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일본 등 7개 국가만이 기록한 수치로 인구대비로 따지면 국내 판매수치는 어마어마한 결과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수치는 약정기간으로 아이폰 구매를 미루고 있는 예비 구매자와 하루 개통 4천대라는 수치를 보면 아이폰 4G 출시와 함께 100~150대 돌파도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 출시 초기 10만대 혹은 20만대 정도로 예측하며 찻잔 속의 태풍에 머무를 것이라 예상했던 전문가, 블로거(본인 포함 ^^;) 등의 예측을 완벽하게 비켜가며 국내 애플 아이폰에 대한 인식을 확고히 자리매김한 듯 합니다.

중요한 것은 국내 아이폰이 50만대 팔렸다는데 있지 않습니다. 해외 제품이 국내 들어와서 50만대를 팔아 치웠다는 이야기는 애플과 KT만이 좋아할 이야기일 뿐입니다. 하지만 다른 관점에서 보면 아이폰이 국내에 끼친 영향은 정말 엄청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폰 출시 이후 국내 통신시장을 살펴보면 급격하게 변화되었습니다. 우선 스마트폰에 대한 대중성 확보와 이를 통한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는 무엇보다도 아이폰이 가져다준 가장 큰 변화인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이동통신사의 변화도 눈에 띕니다. 해외 다양한 스마트폰의 출시 소식은 물론 무선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개선, 스펙다운 없는 제품 출시, 요금제 개선 등 아이폰 이전과 아이폰 이후로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변화도 예측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애플 아이폰의 큰 성공은 국내 애플 제품 출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매번 신제품 발표 시 국내가 제외되었던 이전과는 달리 새로운 시장으로 발 돋음 하면서 애플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것이며 이를 통해 국내 신제품 출시 시기가 빨라질 수도 있을 듯 합니다. 당장 애플 아이패드(iPad)는 물론 올해 출시 될 것으로 보이는 아이폰 4G 역시 이전 담달폰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 빠르게 출시될 가능성도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단순히 단말기에만 머무르지 않고 애플 자체 한국 진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볼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이번 이 수치가 애플 본사에서도 놀랄 만한 일이었다는 소식을 들어보면 한글 지원은 물론 국내 서비스에 대해서도 한층 개선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아이폰의 이러한 성공은 국내 제조회사 스마트폰 판매에도 영향을 끼쳤습니다. 경쟁 제품으로써 아이폰에 피해를 입기 보다는 아이폰이 스마트폰 시장의 대중화를 이끌면서 국내 스마트폰 역시 많은 판매를 가져왔으며 국내 제조업체에서도 아이폰을 벤치마킹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또 이를 넘어설 수 있는 제품을 꾸준히 개발, 출시하면서 점차 개발자 중심의 제품이 아닌 소비자 중심의 제품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아직 만족하지 않을 수 있지만 변화는 분명 반가운 소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폰의 대단함을 언급하고자 하는 것이 아닙니다. 애플 A/S가 좋아지면 아이폰이 더 많이 팔릴 것이다라는 의견을 말하고자 하는 것도 아닙니다. 말하고자 하는 것은 국내 시장의 변화를 분명 아이폰이 이끌고 왔지만 그 이후로는 아이폰이 아닌 국내 제조업체, 국내 이동통신사가 이끌고 가주었음 한다는 점입니다. 아이폰 따라하기 아이폰 베끼기도 좋습니다. 다만 아이폰으로 변화된 이 시작을 국내 제조업체, 국내 이통사가 이어나가고 마무리 해주었음 하는 바램입니다.

이제 충분히 소비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깨달았을 듯 합니다. 아직도 깨닫지 못했다면 분명 도태될 것입니다. 소비자는 이제 현명하니까 말이죠. 이 깨달음을 토대로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었음 합니다. 그리고 이것이 애플 아이폰 50만대 판매가 가진 가장 큰 의미이자 50만대를 구입한 소비자들의 뜻일 듯 합니다.

  Comments,   1  Trackbacks
  • 소비자는 이제 현명하니까 말이죠. 이 말이 맘에 드네요~
    • 이전의 소비자가 아닙니다. 따질줄 알고 좋은 걸 아는 소비자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이통사는 소비자를 바보로 알고 있습니다. ^^;
  • 메냐
    글을 참 담백하고 맛깔스럽게 잘 쓰시네요. 부럽습니다. 첫 문장부터 마직막까지 단숨에 읽어버렸네요.
  • 안드로이드폰도 어서 성장해서 한 2년뒤에 아이폰과의 경쟁을 보고 싶네요 :)
    • 네 안드로이드에 대한 기대감이 너무 높았던 듯 합니다. 아직이라는 수식어가 붙지만 곧 그럼 그렇지 하는 수식어가 붙을 날이 올꺼라 믿습니다.
  • Loquacity
    HTC의 최상위급 기종들만 들어왔다면 아이폰의 점유율을 어느 정도 잠식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윈도우 모바일 계열의 스마트폰은 HTC만큼 잘 만드는 곳이 없죠. 한국은 MS의 영향력이 압도적이니 잘 팔렸을 것 같은데...한국은 아이폰에 대항할만한 폰은 옴니아밖에 없다고 생각하는데 정작 그 옴니아의 수준은 저~ 밑바닥에 있으니...

    스마트폰 붐에 터치 다이아나 엑스페리아를 산 주변 사람들의 반응이 한결같더군요. '아이폰 생각하고 샀는데 너무 불편하다'구요. 사실 아이폰은 하드웨어 성능이나 몇몇 소소한 기능 외에는 최초 출시 모델과 크게 다른 점이 없는데 말이죠. 그게 무려 3년 전이라니;; 당시 한국에서는 프라다폰이 어마어마한 가격에 팔리고 있었고 뷰티폰과 햅틱이 막 시동을 걸고 있었죠.

    말 그대로 안.드.로.메.다 네요.
  • 우리나라 기업에도 3년의 유예기간이 허락 됐으나....안이하게 대처한거라고 볼 수 있을것 같아요.
  • 오늘 기사에 옴니아2 60만대 팔렸다는 기사도 나오더군요.
    그래도 웬지 아이폰 유저를 자주 보는 입장에서 옴니아2는 주로 기업에 많이 팔린것은 아닌지 궁금해집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