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기기/스마트폰

'HTC 터치다이아몬드' 빠르고 안이쁘고 혹하는 스마트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주 26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HTC '터치 다이아몬드' 런칭쇼가 개최되었습니다. SKT를 통해 출시되는 두번째 HTC 모델인지라 기존과는 다른 어떤 성능을 보여줄 것이며 무엇보다 SKT가 스마트폰에 맞는 어떤 서비스를 보여줄것인지가 무척 궁금하였습니다.

공개된 HTC를 저의 관점에서 딱 정의하자면... 생각보다 안이쁜 디자인과 생각보다 빠른 3D UI, 터치센서, 그리고 소비자를 혹하게 만들 3D 터치플로(Touch FLO) 3D 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디자인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외형은 터치다이아몬드라는 이름에 걸맞게 뒤면에 다이아몬드 세공법과 같은 형상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 부분은 사용자들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지 않을까 합니다. 저의 경우 좌우대칭 혹은 무난한 디자인을 선호하는지라 다이아몬드와 같이 조금씩 각이지고 일정하지 않은 디자인이 좀 이상하게만 느껴졌습니다. 더구나 후면 디자인과 전면디자인이 너무 상이해 언발란스한 느낌도 들었습니다.

LCD는 무척 선명했습니다. 강화유리를 통해 사용상 안전성도 제공해줍니다. 하지만 2.8인치의 터치스크린은 웬지모를 답답함을 안겨주기도 합니다. 여타 출시되는 다른 스마트폰의 경우 3인치급의 넓은 화면만 보다 터치 다이아몬드를 보니 너무나 작게만 보입니다. 하드웨어적인 부분인지라 수정도 안되고 이는 어쩔수 없는 단점이 아닐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그래도 전/후면 유광코팅 처리된 외관 디자인은 고급스럽게 느껴지며 110g의 무게(베터리 포함)는 기존 스마트폰과는 차별화된 가벼운 무게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제품의 크기는 102X51X11.35으로 한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로 크기나 무게면에서는 합격점을 주고 싶습니다.

이외에도 상하좌우 테두리를 금속재질로 만들었으며 전면 LCD는 강화유리로 되어 있어 외부충격에 강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특히 153cm 높이에서 아스팔트로 떨어트리는 test를 통해 튼실함이 검증된 제품으로 이외 습도 90%인 상황에서 1시간을 두고 사용해도 전혀 이상이 없는 폰임을 언급했습니다. (생활방수정도는 된다고 합니다. - 어떤 기준인지는 좀더 지켜봐야겠습니다. ^^;)

전면 80만 화소 카메라와 후면 AUTO Focus 기능의 320만 화소 카메라가 내장되어 있는데 카메라 기능은 다소 아쉬움이 남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단점을 편리한 사용성으로 보완하고 있습니다. 이는 뒤에서 다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전단자가... ^^;>

또 하나의 독특한 점은 내부 4G 메모리를 기본 제공하고 있습니다. 저야 보통 4G면 충분히 사용하고 남을 용량이지만 스마트폰으로 영화, 음악등을 감상하시는 분들에게는 너무나 부족한 용량입니다. 하지만 외부 메모리 슬롯을 제공하지 않아 4G로만 사용해야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는 쾌적한 사용환경입니다. 나름 놀란 부분이기도 한데 현재 HTC 터치다이아몬드는 퀄컴 MSM7201 528MHz 프로세서를 내장하고 있습니다. 이는 현재 LG전자에서 출시한 인사이트와 동일한 프로세서인데 인사이트와는 차별화된 빠른 사용환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는 내부 UI나 운영체제등과 맞물려 최적화가 되어야 하는데 아무래도 인사이트보다는 좀더 최적화가 잘 이뤄진듯 합니다.

더구나 3D UI임에도 여타 다른 스마트폰과 비교했을때 조차 빠르게 느껴지는 현란함은(?) 일반 사용자들의 눈을 현혹할 만큼 놀랍도록 빠른 실행능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작법은 동일합니다. 손끝 혹은 본체에 내장할수 있는 스타일러스팬을 통해 터치로 사용이 가능하며 이외 LCD 하단부에 위치한 터치센서와 기능버튼을 통해서도 여러가지 조작을 할수 있습니다. 터치인식 자체는 괜찮은 편입니다. 독특한 기능을 하나 설명하면 사진을 화면에 띄워놓고 화면상에 원을 그리면 사진이 확대된며, 반대로 원을 그리면 사진이 축소되는 등의 조작방식이나 터치센서에 휠방식과 같이 손가락으로 회전시키는 동작을 하게 되면 동일한 확대/축소등의 조작을 할수 있게 됩니다.

다소 아쉬운 점은 터치센서를 휠방식으로 조작을 할수 있게 해놓았지만 단순히 사진을 확대/ 축소하는 기능에만 국한되며 스크롤 기능이나 인터넷창 확대/ 축소 기능은 불가능하였습니다. 좀더 다양하게 활용할수 있는 기능의 범위를 너무 작게 만든것은 아닌지 아쉽기만 합니다.

또 하나의 재미있는 기능은 G센서를 내장한 것으로 일반 휴대폰에도 많이 내장된 가로, 세로 화면 자동 전환 기능은 물론 벨이 울릴경우 터치다이아몬드를 살짝 뒤집게 되면 자동으로 벨이 차단되는등의 독특한 재미를 안겨주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3D UI 그리고 터치플로입니다. 3D 방식의 UI는 사용자들의 눈을 확 끌어들일만큼 화려하지만 편리함을 제공합니다. 전화부, MP3, 영상물/ 사진등 각각의 특성에 맞게 깔끔하면서도 시선을 끄는 UI로 만들어 졌으며 더구나 빠른 구동속도로 그 기대치를 한층 높혀주고 있습니다.

또한, SKT에서 출시했지만 SKT 스럽지 않은 UI는 웬일이야? 라는 말이 나올만큼 기존 터치다이아몬드 UI와 기능을 그대로 채용하여 출시하였습니다. 특히 문자메시지 내부 UI만 보더라도 기존 SKT에서 출시된 제품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볼수 있었습니다.

제가 위에서도 정리했지만 디자인적으로는 별로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지만 사용상의 편의나 빠른 구동 능력은 사용해보고 싶다는 욕구가 심하게 들었습니다. ^^ 더구나 SKT가 터치다이아몬드 출시와 함께 공개한 다양한 스마트폰 서비스를 소개하면서 웬지모를 리뷰 욕구가 쑥쑥 오르기만 합니다. (SKT가 내놓은 스마트폰 서비스는 따로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소 아쉬운 점을 하나만 더 이야기 하자면 이면 MWC를 통해 터치다이아몬드 2가 이미 공개되었습니다. 기능은 월등히 좋아졌습니다. 우선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간단히 소개하면 터치다이아몬드2는 3.2인치 VGA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두께는 13.7mm 정도 입니다. 웹페이지 이동, 이메일 전송, 포토 줌 등을 위해 '터치 바(Touch bar)' 를 내장하였으며 기존 터치다이아몬드 보다 약 50% 향상된 배터리 수명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카메라는 5백만 화소이며, 외장 메모리 슬롯이 있습니다.

이처럼 너무나 차별화된 기능을 지닌 터치다이아몬드2가 공개된 상황에서 이제사 터치다이아몬드1을 출시한다는 것은 어찌보면 의아하게 생각될 일입니다.

뭐... 어찌됐건 출시는 되는 만큼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랍니다. 아직 가격이 공개되지는 않았는데 판매가가 50만원이란 이야기와 70만원대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부디 적절한 가격으로 출시되길 기원합니다.



  • sussex exile 2009.03.03 14:33

    HTC 터치다이아몬드... 실망 그 자체였죠. 싱가폴에 살고 있어서 이 핸드폰을 더 빠르게 접할수 있었는데 UI 면에서 정말 실망했어요... 카메라 성능도 경쟁 상대였던 옴니아폰에 비해서 떨어지구... 암튼 전 요번 MWC에서 선보인 OmniaHD와 소니 Idou를 기대하고 있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