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HOW야~ OZ비방말고 너도 비슷한거 내놔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사들이 가입자 끌어모으기에 혈안이 되면서, 서로의 서비스에 대해 풍자하며 비판하는 CF를 찍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알고보면, KTF의 쌩쑈 "OZ의 나라에 가입한 LGT가입자여! SHOW를 하라! "는 CF입니다.

다같이 감상하시죠 ^^



보셨나요 ? 이 황당한 CF를 말입니다.

내용을 보면 아시겠지만, 대리점의 횡포에 대해서 KTF가 들먹이는 듯 합니다. 이게 어디 KTF만 아니고 다른 통신사만 그렇겠습니까 ? 다들 횡포는 똑같이 악독대리점에 있는 것을... 어찌보면, 양심적으로 판매하는 휴대폰 판매 대리점을 욕하는 모습으로도 보입니다. 그렇다고 KTF만 다르란 이야기는 없는 것이니까요.

OZ의 마법사의 한 장면에서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장면은 (LGT의 OZ = 악독대리점) 으로 표현한 부분이 보입니다. 알고보면, 정보의 탐색을 위주로 인터넷을 쓸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를 출시시킨 이동통신사업자 막내동생인 LGT의 약진이 어느정도 위협이 되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양상이 되지 않았나 합니다.

LGT를 두둔하는 것이 아니라, LGT가 내세운 참신한 인터넷 서비스에 대해, CF를 통해 폄하하는 행위보다 KTF도 유사한 서비스를 내세워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게 우선되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입니다.

사실, 영상통화로 사회생활을 많이 하기 위해 얼굴보고 자주 통화하는 것도 좋은 일이지만, 휴대인터넷을 활용하면서 좀 더 생산적이고, 미디어 성향을 갖고 있는 인터넷에 더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아무래도 더욱 납득갈만한 사업이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비단 KTF에만 해당하는 이야기는 아니겠지만, 대놓고 비방하면서 선전을 하느니 유사한 서비스로 맞불작전을 써서 정정당당하게 사업을 진행하였으면 합니다. 통신업체의 중간형격인 KTF도 그렇지만, SKT도 OZ와 가격과 만족도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아주면 좋겠네요.

PCPinside.

  Comments,   0  Trackbacks
  • 오즈의 마법사에 나오는 주인공이 빨간망토였나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아. 오즈의 마법사 이야기였군요. 헐. 세상에.
  • 다리미
    빨간망토는... 차차죠..;;;(농)

    빨간망토는 늑대 이야기 입니다..
    빨간망토 소녀가 할머니를 만나러 가는 숲길에
    늑대가 잡아먹으려고 유혹하죠.. 실패한 늑대는
    할머니를 삼키고.. 할머니 역활을 하고
    빨간망토 소녀도 잡아 먹으려하는 이야기..

    영상도 빨간망토소녀 동화속 얘기뿐...

    오즈의 마법사.. 도로시는 복장이 다릅니다.
    오늘 착각을 많이 하시는군요~
    • 다리미 말씀같이 그렇게 분석적으로 이야기 하는 것까지 노리는 것이 바로 이동통신사업자들의 신경전입니다. 말씀하신것같이 잘못보았을지는 몰라도, KTF가 뚱딴지같이 빨간망토의 늑대이야기라고 분명하게 판단하는 분은 다리미님같이 분석력이 강하신 분들일것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이와같은 CF에서 감성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틀리지요. OZ를 표현할 생각이 아니었다고 받아들이기보다 OZ를 겨냥한 CF라는 것은 변함이 없다고 봅니다.
  • 다리미
    보여주는 내용은 빨간망토소녀인데.. (전 광고를 보고 그냥 빨간망토소녀 동화 얘기로만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늑대가 나오는데 말라뮤트,허스키가 아닌지 개만를 유심히 봤습니다..;;)

    오즈마법사의 도로시로 생각한다면... 도로시 강아지도 같이 나와야겠죠..

    모든 사건을 의심하고, 음모론으로 꾸밀 수도 있겠군요.
    혹시 저도 ktf직원으로 생각하시지는 않겠죠..;;;;

    PS 덧글을 다는건 올바르지 않은 정보 같아서 글을 남기는 것입니다.
    보시는 다른분들도 오해할 수 있습니다.
    윗분들도 빨간망토소녀와 오즈마법사의 도로시를 착각을 하셨으니깐요.

    여러사람과 정보를 공유하려는 커뮤니티는
    모든 정보에 대해 중립적인 자세가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 네 올바른 정보를 위한 의견 감사합니다. 글의 논점은 KTF, SKT도 OZ같은 휴대인터넷 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중심입니다. 이를 위한 조금 자극적인 기사가 된 듯 하네요. 중립적인 자세를 좀 더 객관적으로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다리미님 ^^ ;;
  • zaku2r1
    그럴듯한데요.

    아무튼 OZ가 신견 쓰이겠죠
  • Roven
    후우..lgt를 두둔해야 정상인데 괜시리 사용자라 편들기도뭐하구..
    전부터 이통사들은 다싫었지만말이죠.
    시험다음날 야영1,2일째가 4월 마지막2일이라 둘다 천원어치 가입하고 5월1일 야영마지막날 오즈지를려고요.
    만세..evdo폰을 evdo모뎀으로써서 베가에 물려써도 oz요금으로 나갈까요?
  • 키마이라
    KTF를 사용하고 있지만 KTF야 말로 정말 저질 통신사라는 생각을 감출수가 없습니다.
    핸폰/이동통신 서비스/요금제 등을 보면 SKT의 눈치를 보면서 거기에 맞춰서 적당히 대응하는 정도 밖에 안하고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편하게 1위 업체 쫓아가기를 한다고 생각됩니다.
    말로는 선두로 나가느니 뭐하느니 하지만 자세히 보면 특별히 먼저 치고 나간 것이 거의 없습니다.
    그나마 3G로 먼저 치고 나가긴 했지만 이를 행하면서 2G 사용자들을 버렸죠..
    특히나 핸폰들을 보면 KTF 전용 기기가 SKT보다 먼저 나온 것은 거의 찾아볼수가 없습니다.
    풀브라우징도 LGT/SKT가 하니깐 이제서야 부랴부랴 쫓아가더군요..
    언제쯤 다른 통신사들을 자신을 위협하는 경쟁상대로 생각하고 회사를 운영할지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 PCP인사이드
      키마이라님의 생각에 동의합니다. ^^ 1위를 탈환하기 위해서는 타사와는 다른 유니크한 전략이 필요할텐데 SKT의 눈치만 살피고 있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LGT OZ처럼 좀더 파격적인 상품을 내놓아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