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usb type c (5)
아끼다 X된다! 정품 USB-C 케이블을 꼭 사용해야하는 이유!

아끼다 X된다! 정품 USB-C 케이블을 꼭 사용해야하는 이유!

USB Type C가 빠르게 보급되면서 USB C 케이블을 별도 구입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본 한 개만 제공하니 집 이외 공간에서 사용할 케이블이 필요한 것이죠. 그런데 아무 고민없이 구입한 이 케이블로 인해 스마트폰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삼성 정품 USB C 타입 케이블로 충전 중인 갤럭시S8>

기본 제공되는 정품 USB-C 케이블 또는 인증받은 제품 이외 저렴한 가격만을 보고 구입해서 문제가 발생하는 일이 종종 생기고 있습니다. 이 문제가 꽤 심각함에도 많은 사용자들이 저렴한 USB Type C 케이블을 구입해 사용하고 있는데요. 아마존은 꽤 오래 전부터 USB-IF 표준을 따르지 않는 케이블 판매를 금지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 아직 이와 관련한 규제가 없는 상황입니다. 즉, 이로 인한 대비를 오직 소비자의 선택에만 맡기고 있는 것이죠.

<Type C to Type C>

USB Type C 뭐가 문제지?

정확하게 말하면 USB C 타입 자체의 문제가 아닙니다. 이를 만드는 제조사의 문제인 것이죠. 우선 기본도 지키지 못한 불량 케이블이 꽤 많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각 기기에 적합하지 않은 케이블을 무분별하게 판매하고 있는 것도 문제입니다.

<삼성 정품 MicroUSB와 USB C 타입 젠더>

최근 판매되는 USB Type C 케이블을 보면 양쪽 모두 USB C 타입인 케이블이 있고 또, 한쪽에는 USB C가 또 다른 한쪽에는 기존 USB A 또는 Micro USB 등으로 되어 있는 케이블이 있습니다. 둘다 USB C 타입이면 큰 문제가 없는데요. 서로 다른 방식의 타입으로 되어 있는 경우 저항값이 달라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더욱이 최근 USB Type C 젠더를 같이 제공하고 있는데요. 비 정품 케이블과 USB Type C 젠더가 연결될 경우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비 정품 USB Type C 케이블>

USB 표준 규격에 따르면 모든 케이블은 정해진 전류량 만큼만을 전달하기 위해 저항을 넣습니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 사용하는 경우 표준 56KΩ짜리 저항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쉽게 정리해보면 56KΩ짜리 저항이 달린 케이블의 경우 3A 전류를 입력하더라도 대략 1~1.2A 정도의 전류만을 기기로 전달하지만 그 이하의 저항이 담긴 케이블의 경우 그 이상의 전류가 스마트폰으로 전달됩니다. 간혹 노트북 등 고용량 충전을 필요로 하는 제품의 충전 케이블은 10KΩ 케이블을 사용하고 있긴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과한 전류가 흘러들어가 디바이스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갤럭시S8용 삼성 정품 케이블&아답터>

즉, 기기별 표준 규격에 맞지 않은 저항값으로 인해 불규칙한 전류가 폰으로 전달될 경우 충전단자는 물론 기기 자체에 심각한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실제로 시중에 판매하는 제품들 중 USB Type C의 경우 56KΩ짜리 저항이 담기고 퀵차지3.0 및 USB3.0 등을 모두 만족하는 케이블은 거의 없다 할 정도로 찾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이는 정품 USB C 케이블 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비 정품 충전기 아답터나 중국산 유무선 충전기 등으로 인해 폰에 고장이 생길 수 있으며 심각한 경우 안전 문제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갤럭시S8용 삼성 정품 케이블>

대처 방안은?

정답은 딱 한가지입니다. 정품을 사용해야 합니다. 표준 규격을 지키는 케이블을 구입하면 되지 않냐 생각할 수 있지만 표준 규격을 지키고 있다고 하는 업체 조차도 제대로된 제품을 내놓지 못한 경우가 꽤 있었습니다.

즉, 예를들어 갤럭시S8을 사용하고 있다면 갤럭시S8 기본 제공되는 악세사리 들은 물론 삼성에서 판매되는 정식 제품만을 사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제품에 최적화된 악세사리만 출시하는 만큼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확 줄어들게 되는 것이죠.

<삼성 정품 무선 충전기>

또는 악세사리로 유명한 대기업 제품들을 선택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격을 고려해보면 굳이 디자인적인 이유가 아니라면 자사의 제품을 구입하는게 더 좋을 듯 합니다. 만약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스마트폰 제조사 측에 어필할 수 있는 이유가 되니까 말이죠.

다시 말하지만 아끼다 큰일 납니다. 비싼 제품을 구입해놓고 케이블 등 충전과 관련한 악세사리 비용 아끼려다가 더 큰 손해를 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생각보다 쉽게 발생하고 있으며 나에게도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문제입니다. 따라서, 꼭 정품 악세사리를 사용하세요.

  Comments,   0  Trackbacks
  • 충전기에 돈아끼다가 손해본적 있어서 진짜 뼈저리게 느끼게되더군요
  • 좋은 얘기
    좋은 얘기네요.
    USB-C 타입은 흘려보낼 수 있는 전류량이 크고
    데이터 전송 속도도 빠르기 때문에
    비싸더라도 정품이나 정격 맞는 제품을 사용해야 합니다.
  • 왜 정품을 써야되는지 설명을 잘해주셨네요!
  • 맞아요 저도 이번에 핸드폰 새로바꾸면 악세사리는 꼭 정품으로만 쓰려구요
  • 케이블 을 예비로 하나 더 구매하려고 했는데요. 사실 좀 저렴한 것으로 구매하려고 했었는데 생각을 바꿔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정품 좀 싸게 해주면 좋을 텐데..ㅠ.ㅠ
  • 방문자a
    USB-C는 5핀만큼 보급된 상황이 아니라 검증된 판매처를 찾기 힘들죠. 비싸도 대기업 액세서리샵에서 사는 게 마음 편합니다.
  • pakmun58
    아이폰6 쓰다가 버렸지만, 아이폰은 더하더군요.
    요즘 쓰는 갤6도 정품 아니면, 아예 충전이 아니라 방전이더군요.ㅎㅎㅎ
  • 잇기자
    usb-c타입 중에 제일 좋은게 나우케이블로 알고 있는데요. 이거 usb-c타입이라도 1세대, 2세대를 따져야 하는데 모양만 c타입이고 성능이 후진게 많아서요. 중국산 c타입만 조심하면 될 것 같네요
  • G6
    아... 저도 지금 G6 사용해서 정품 충전기를 잃어 버려서 젠더는 정품이지만 그렇게 사용을 하다가 지금 휴대폰을 사용하지못하고있네요 ..

    정품충전기는 진짜 필수인듯

    충전이안되서..

  • 아 정품을 써야 되는군요 ~~~ 좋은정보 감사해요 ~
  •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댓글 쓰기
확실히 달라진 기어VR 2016 어떤 점들이 좋아졌을까?

확실히 달라진 기어VR 2016 어떤 점들이 좋아졌을까?

기어VR 2016 제품을 사용해봤습니다. 갤럭시노트7과 함께 공개된 기어VR을 제외하고 지금까지 출시된 모든 기어VR을 구입하거나 경품으로 제공받아 사용해봤는데요. 사실 연결되는 제품의 차이만 있을 뿐 화질 측면에 있어 큰 차이를 느낄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제품은 다릅니다. 차이가 꽤 크네요.

어떤 점들이 달라졌는지 정리해봤습니다.

격자무늬가 사라졌다?

대다수 기어VR을 처음 접한 분들은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움에 놀라움을 표현합니다. 하지만 이와 함께 격자 무늬로 인한 선명하지 못한 화질에 아쉽다는 이야기 역시 많이 합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였는데요. 새로운 기어VR이 나올때마다 조금 더 개선되길 바라면서 제품을 구매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뉴기어VR은 다릅니다.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지만 이전 제품들과 비교하면 이번 기어VR 2016은 확실히 바뀌었습니다. 아무래도 렌즈직경이 38mm에서 42mm로 커졌으며 여기에 렌즈 배율이 감소한 게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하는데요. 

갤럭시노트7의 해상도는 기존 갤럭시S7 시리즈와 동일한 2,560x1,440으로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화질이 좋아졌다라는 것은 결국 렌즈가 더 개선되었다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스마트폰 화면을 더 크게 확대하면 아무래도 화질이 저하되고 모기장이 더 잘보일 수 밖에 없는데요. 렌즈 직경을 키우면서 렌즈 배율이 낮아져 이러한 모기장 현상이 상당히 줄어들었습니다. 물론 아직까지 선명한 화질과는 거리가 멀기는 하지만 이전 제품과 비교 확실하게 변화된 화질을 보면 곧 더 생생한 VR세상을 만날 수 있겠구나 하는 기대감이 듭니다.

시야각이 5도 넓어지다!

당초 루머에서는 시야각이 더 넓어질 것이라고 했는데 실제 출시된 기어VR은 기존 96도에서 5도 넓어진 101도의 시야각을 제공합니다. 물론 실제 써보면 체감상 크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알고도 모를 정도의 변화입니다.

 

참고로 기어VR의 시야각은 좌우만을 말하지 않습니다. 위 아래 역시 5도 정도 더 넓게 볼 수 있습니다. 체감은 되지 않지만 시야각이 넓어짐에 따라 분명 좋아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한 눈에 더 많은 것들을 담아낼 수 있다라는 것이죠. 아직 부족하기는 하지만 언젠가는 실제 두 눈으로 보는 정도의 시야각을 담아내지 않을까 합니다.

더 많은 갤럭시를 담다!

갤럭시노트7은 USB Type C 포트를 처음 탑재한 갤럭시 스마트폰입니다. 갤럭시탭프로S까지 고려하면 두번째려나요?

아무튼 이로 인해 새로운 기어VR은 갤럭시노트7 전용으로 나올 줄 알았는데 재미있게도 아니 기특하게도 USB Type C와 기존 Micro USB 지원을 위한 2개의 젠더를 모두 제공합니다.

탈착방식으로 이 홀더를 교체할 수 있습니다. 탈착방식은 간단합니다. 이 홀더를 통해 갤럭시노트7은 물론 기존 갤럭시S7, 갤럭시S7엣지, 갤럭시노트5, 갤럭시S6, 갤럭시S6엣지, 갤럭시S6엣지 플러스까지 모두 지원을 합니다.

홈버튼이 추가됐다!

또한, 사용성도 편리해졌습니다. 기존에는 오큘러스 홈화면으로 이동하기 위해서는 뒤로가기를 연신 눌러야했습니다. 하지만 이젠 홈버튼을 누르면 바로 홈화면으로 이동합니다.

OTG USB를 연결 영화를 보자!

OTG USB가 없어서 이것까지는 테스트하지 못했는데요. 기어VR 하단부에 USB Tpye C포트가 있습니다. 이를 통해 충전기를 연결해서 스마트폰 배터리를 소모하지 않고도 기어VR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는 기존에도 지원했던 기능인데요. 여기에 호환성을 더 높였습니다. OTG USB를 연결해서 USB 안에 있는 영상이나 이미지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즉, 스마트폰 저장공간이 부족할 경우 OTG USB에 원하는 컨텐츠를 넣어 즐길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VR 주변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고 하는데 아직 마땅한 제품은 없네요.

하지만 김서림은?

많이 개선되기 했는데요. 아쉽게도 렌즈에 김이 서리는 문제점에 대해서는 아직 이렇다할 해결책이 없는 듯 합니다. 얼굴에 열이 많은 저의 경우 조금만 쓰고 있으면 김이 서리는데요. 매번 닦아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이 제품 역시 전보다 심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김이 서리는 문제가 있네요. 빨리 개선해주세요.

무엇보다 화질 개선!

몇가지 변화된 점을 정리해봤는데요. 개인적으로 화질 개선이 그 어떤 변화보다 좋았습니다. (VR이 내세우는) 가상의 현실을 더욱 리얼하게 경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선명한 화질이 기본적으로 갖춰져 있어야 합니다만 지금까지 출시된 VR은 그러지 못했죠.

하지만 기어VR 2016은 확실히 달라졌습니다. 기어VR 2016을 처음 접하는 분들이라면 '이게 왜 화질이 좋다는거지?'라고 할 수 있지만 기존 VR을 한번이라도 써봤던 분들이라면 화질의 차이를 명확하게 느낄 수 있을 만큼 변화했습니다.

앞서 언급했지만 스마트폰이 2K에서 4K로 향상 되고 다시 한번 VR의 렌즈배율이나 크기가 개선될 경우 정말 현실처럼 즐길 수 있는 순간이 오지 않을까 합니다. 흠... 이쯤되니 갤럭시S8 해상도가 어떻게 나올지 무척 기다려지네요.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