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OZ 2.0 (5)
맥스(MaXX) + 오즈(OZ) + N 드라이브 = 외장하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음악, 동영상, HWP, Word, Excel, PPT 문서 파일, PDF 등 간단한 파일을 인터넷이 되는 어느 곳에서건 마음대로 이용하고 싶다면?

정답은 간단합니다. OZ가 되는 휴대폰인 맥스와 OZ 그리고 N 드라이브만 있으면 됩니다. 현재 맥스 OZ 앱을 통해 N 드라이브가 무료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일반 휴대폰의 경우 자체 파일 뷰어 기능을 통해서 봐야 했습니다. 또 파일 뷰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변환 과정도 필요했습니다. 스마트폰의 경우는 관련 어플이 있어야지만 파일뷰어를 볼 수 있으며 모든 파일을 지원하는 어플도 있겠지만 대부분 지원하는 파일이 한정되어 있어 각 파일마다 지원하는 뷰어 어플을 설치해야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N 드라이브만 있으면 너무나 쉽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N 드라이브는 인터넷 상에 개인이 이용할 수 있는 5G의 저장공간을 무료로 제공합니다. N 드라이브를 PC에 설치하면 내 컴퓨터상에 N 드라이브라는 이름의 파티션이 생성됩니다. 이 파티션에 문서, 사진, 영상 등을 넣어두게 되면 인터넷이 되는 어느 곳에서건 해당 파일을 볼 수 있거나 다운 받을 수 있게 됩니다. 5G 정도뿐이지만 웹상의 외장하드를 가지고 다니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휴대폰이나 스마트폰 내에 해당 파일을 직접 넣어 다닐 경우 외장 메모리가 필요하며 파일 용량이 클 경우 결국 다른 필요로 하는 파일을 넣을 수가 없게 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하지만 N 드라이버는 5G의 용량을 제공하면서 LGT 진리의 OZ와 결합 어느 상황에서도 원하는 파일만을 보고, 다운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동영상의 경우는 파일 용량이 크기 때문에 그닥 효용이 떨어지겠지만 사진이나 문서 파일의 경우 직장인들 업무상 필요한 서류나 학생들 과제물 등은 무척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말 꼭 이용해 보길 추천 또 추천합니다.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N 드라이브 바로가기 : http://ndrive.naver.com/index.nh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맥스 OZ App을 통해 N 드라이브를 다운 받습니다. 4.9MB 정도의 용량이라고 나옵니다. 그리고 위 주소를 통해 PC 상에 N 드라이브를 설치합니다. 설치는 워낙 쉽기 때문에 별도 설명은 제외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C에 설치한 후 내 컴퓨터를 보면 N 드라이브라는 파티션이 생성됩니다. 이 파티션에 원하는 파일을 옮겨 놓습니다. ~ 그런 다음 맥스에 설치된 N 드라이브를 실행합니다. 로그인을 위한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네이버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됩니다. 모두 완료가 되면 PC에 옮긴 파일을 모두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
드라이브가 좋은 점이 엑셀파일 xls, 파워포인트인 ppt, 워드 문서인 doc 그리고 한글파일인 hwp까지 모두 지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일은 메일로 파일을 전송할 수 있고 미리 보기를 통해 맥스와 OZ로 직접 볼 수 있습니다. 더구나 멀티터치를 지원하여 쉽게 확대 축소하여 볼 수 있습니다. (5MB 이상의 경우는 미리보기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JPG, BMP, PNG 파일을 지원(GIF는 미리보기를 지원하지 않습니다.)하여 모두 미리보기와 내려받기가 가능합니다. 또한, MMS, 미투데이, 블로그, 메일에 사진 파일을 전송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찍은 사진을 PC상에서 N 드라이브에 저장한 후에 맥스로 원하는 이에게 사진을 전송할 수 있고 어느 곳에서나 블로그, 미투데이에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 영상 파일의 경우는 미리듣기, 미리보기 그리고 내려받기 등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다만 메일로 보내는 것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별도 파일뷰어가 필요 없고 사진을 휴대폰에 전송하기 위해 PC와 휴대폰을 USB 케이블로 연결할 필요도 없습니다. 갑작스레 서류를 메일로 보내야 할 경우 당황할 필요도 없습니다. OZ 폰을 꺼내고 OZ로 접속해서 N 드라이브를 실행하기만 하면 됩니다. 그리고 메일, 문자로 전송하면 끝입니다.

이용해보세요. 특히 OZ를 사용하시는 분들 6000원 무한자유 1G도 다 못쓰는거 알고 있습니다. 자 알차게 사용해보자구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오즈 2.0이란? 오즈 2.0을 체험해 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LGT를 통해 서비스되고 있는 오즈(OZ) 4월을 시작으로 오즈 2.0으로 한 단계 진화했습니다. 이미 진리의 OZ로 평가 받을 만큼 타 통신사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보여주고 있었던 오즈이기에 이번 2.0으로 변화가 더욱 기대되는 듯 합니다.
 

이번 오즈 2.0의 첫번째 변화는 바로 오즈 어플리케이션인 듯 합니다.

이전 정말 스마트폰이 필요할까?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오즈 2.0

이란 주제로 글을 작성한 적이 있었습니다.

스마트폰이 대세인 요즘. 일반 휴대폰을 사용하는 분들은 웬지 초라한 느낌입니다. 사실 전혀 그럴 필요가 없는데 말이죠. 실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만 막상 자주 이용하는 어플은 한정되어 있습니다. 아이폰은 18만개의 어플이 있지만 그 중 뽐내기 위한 어플을 제외하면 실제 사용하고 어플은 많아야 100개를 넘기기 힘이 듭니다. 사실 이것도 많은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T가 내세우는 오즈 2.0은 바로 이것입니다. 일반 휴대폰에도 스마트폰과 같은 어플을 제공하고 이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되 많이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만을 지원한다는 것입니다. , 복잡하고 왠지 어려운 것을 싫어하는 사용자들에게 적합한 서비스가 될 수 있다라는 점입니다.

http://www6.ozgeneration.com/oz_newoz/oz_newoz_01.asp

위 주소를 가면 오즈 2.0이 무엇인지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현재 제공하고 있는 어플과 앞으로 제공할 어플이 무엇이 있는지 그리고 이 기능을 어떻게 이용하는지를 쉽게 알 수 있는 공간입니다.

현재 Daum영화, 뉴스, 가격비교, 티스토리, TV, 날씨, OZ엠넷뮤직, 네이버 실시간 검색, 오픈케스트, 윙버스 서울맛집, 블로그, 네이버 웹툰, 미투데이를 기본 어플로 제공하고 있고 이어 Daum 카페, 지도, N 드라이브, 카페, OZ 증권, 싸이월드 등 어플을 추가한다고 합니다.


OZ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영상에서도 OZ 2.0이 내세우고자 하는 부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괜찮은 시도란 생각입니다. 전에도 작성했지만 스마트폰이 대세이긴 하지만 여전히 일반 휴대폰을 사용하는 분들이 더 많습니다. 막연히 스마트폰을 거부하는 분들도 계시고 또 어려워 하는 분들도 있고 일반 휴대폰이 더 좋게 느끼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러한 분들에게 일반 휴대폰의 친근감을 밑바탕으로 스마트폰의 일부 그리고 필요한 기능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는 것은 분명 이들을 배려한 부분이라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내가 스마트폰을 쓰기 때문에 그리고 일반 휴대폰은 너무 기능이 없기 때문에 이번 오즈 2.0이 내세우는 이러한 서비스가 턱없어 보인다고 생각할지는 모르겠지만 이를 필요로 하는 더 많은 일반 휴대폰 사용자도 있다라는 관점에서 바라봐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평가를 없애기 위해서 LGT는 사용자들이 원하는 어플을 꾸준히 출시해주고 더 저렴하고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꾸준히 유지해야 할 듯 합니다. 그리고 LGT 스마트폰을 바라는 이들을 위해서 오즈와 스마트폰의 결합을 하루 빨리 다양하게 보여주었음 하는 바람입니다.

2010/04/14 - [PCP 컬럼] - LGT가 아이폰을 이기는 법? 꼴지의 반란이 시작된다!
2010/04/07 - [디지털기기/스마트폰/휴대폰] - CDMA 아이폰 LGT를 통해 도입될 수 있을까?
2010/04/02 - [디지털기기/스마트폰/휴대폰] - 오즈(OZ)와 오즈옴니아를 내비게이션으로 이용해보자!
2010/03/30 - [리뷰&리뷰] - [리뷰] 맥스(MaXX) 너의 정체는 뭐니? #5. 총평 그리고 가능성
2010/03/23 - [PCP 컬럼] - KT 아이폰 이전에는 LGT 오즈(OZ)가 있었다.
2010/03/18 - [PCP 컬럼] - 정말 스마트폰이 필요할까?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오즈 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