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 U 플러스 (2)
LG U+ 이상철 부사장. 4G LTE로의 발걸음 빠르게 진행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기가 곧 기회라고 했던가요?

스마트폰 시장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주류에서 밀려난 LG텔레콤이 LG데이콤, LG파워컴 3사가 통합하여 LG U+라는 새로운 사명으로 바꾸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롭게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야심찬 포부를 내비쳤습니다.

앞서 블로그를 통해 포스팅 했지만 LG U+가 요즘 하는 광고를 보면 – Telecom , 탈 통신을 이끌고 You에게 +를 안겨주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가 무엇일지 참 궁금했는데 오늘 LG U+ 이상철 부사장이 어느 정도 궁금증을 해결해 주었습니다.

가장 큰 목표를 먼저 정리하면 LG U+ 4G LTE 전국망 구축과 100Mbps WIFI 존을 구축하겠다라는 점과 탈 통신화 즉, 디바이스 경쟁이 아닌 솔루션과 컨버전스의 경쟁으로 이끌고 갈 것임을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계획을 보면 이미 요금제에 있어서는 온국민은 YO’를 통해 파격적인 서비스를 출시했고 4G LTE 서비스 이후 또 한번의 요금체계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2010년까지 가정, 기업에 250~280만개의 와이파이존과 5만개의 핫스팟존을 구축할 계획이며 이후 2013 7월까지 4G LTE 전국망을 구축하여 ALL-IP 망을 완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저렴한 통신요금과 무선인터넷 요금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LG U+가 다시 한번 온국민은 YO라는 파격적인 요금제를 출시 (KT는 퉁이라는 비슷한 요금제를 출시했다.) 단말기와 보조금 중심의 통신사가 아닌 서비스 기반의 통신사로 바뀌어 나갈 것은 그대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더불어 2012년까지 구축한다는 250~280만개의 와이파이존은 기존 18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070 공유기를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802.11n 단말기르 공급하여 100Mbps급 속도를 제공하며 기존 고객의 AP도 새롭게 구축하여 품질저하나 보안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는 계획입니다. 더욱이 와이파이존은 오픈 정책으로 가닥을 잡고 진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와 관련한 내용은 15일 경 자세히 밝힌다고 합니다.)

또한 2013 7월까지 4G LTE 전국망을 구축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바라봐야 하겠지만 LTE 구축비용이 기존 기지국 설치 비용에 비해 10분의 1 수준으로 구축비용 등에 대한 문제점은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통신.

LG U+
말하는 (
)통신의 의미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자사의 통신망 자체를 통한 서비스가 아니라 이 통신망을 밑바탕으로 다양한 활용 서비스를 통해 투자 가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견인 듯 합니다.

~ 지켜볼 수 밖에요. 설마 거짓말 하겠습니까?
LG U+ 더 이상 잃을 것도 없을 듯 합니다. , 꼴찌 통신사니까 할 수 있는 도전이라 판단됩니다. 갤럭시 L과 함께 하반기 7~8 종의 스마트폰을 출시하면서 라인업을 구축하고 또, 자신 있게 내세운 이러한 계획들이 착착 진행될 경우 LG U+1 2등 꼴찌의 순위가 아닌 새로운 이동통신사로 자리매김 하지 않을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카벨
    이제 황금주파수도 kt,lg가 얻었겠다... sk 한방 맥여야죠.
    sk가 지금까지 1위자리를 놓치지 않았던건 황금주파수를 독점했었기 때문이죠. 더 이상 이런 독점을 2011년부터는 보이지 않을테니 sk는 추격당하는 일만 남았죠.
    그 동안 본인들이 무슨덕으로 1위를 지켜왔는지 이제 그 무기를 빼앗겨 버린이상 sk로의 번호이동,기변등은 단독출시폰 아니면 큰메리트가 없습니다. 요번년도까지야 아무이상 없을테지만 몇년안에 따라잡힐지도 모르죠~
댓글 쓰기
스마트폰 약세 LGU +’갤럭시 L’로 반전을 꾀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 3 : 2 ? 혹은 5 : 3.5 : 1.5?

SKT : KT : LG U+
현재 국내 이동통신사 점유율을 따져보면 대략 이 정도 수준이 아닐까 합니다. 특히 작년까지 LG U+는 진리의 OZ로 점유율에서 약간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아이폰 이후 갑작스럽게 찾아온 스마트폰 시장에 대응하지 못하고 작년 말부터 올 6월까지 이렇다 할 이슈 제품을 출시하지 못해 뒤쳐지기 시작했습니다.

T
옴니아2가 크게 각광받던 시절 오즈 옴니아를 야심차게 준비했지만 아이폰의 출시와 맞물리는 안타까운 '타이밍의 실수'로 사실상 묻히게 되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오즈 옴니아가 그리 나쁜 제품이 아니였음에도 아이폰의 공세에 밀려 그만 침몰하고 말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뒤 LG U+는 맥스폰 등 일반 휴대폰을 넘어서는 고사양의 피쳐폰을 들고나와 OZ와 결합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 잠시 관심을 이끌고 꽤 많은 판매고를 올리기는 했지만 타 통신사의 스마트폰 공세에 밀려 이 역시 오래가지 못하고 주류에서 쉽게 밀려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되었습니다.

이렇듯 스마트폰 시장에 빠르게 대응하지 못한 LG U+ OZ와 저렴한 요금제라는 막강한 베이스가 있음에도 가입자를 쉽게 이끌지 못하고 오히려 SKT KT에 밀리는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이에 LG U+는 타 통신사의 스마트폰 공세에 맞서기 위해 지난달 쿼티 키패드를 담은 안드로이드폰 옵티머스 Q를 먼저 선보였고 이어서 요즘 가장 큰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삼성 갤럭시 SLG U+ 버전인 갤럭시 L (가칭)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미 SKT를 통해 출시되어 생각 이상의 호평과 관심 그리고 판매고를 올리고 있는 갤럭시 SLG U+의 더욱 저렴해진 온 국민은 요!’와 같은 새로운 요금제와 진리의 오즈를 만나 갤럭시 L로 새롭게 출시될 경우 그 활용도는 더욱 넓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L은 갤럭시 S와 동일한 스펙을 지니며 여기에 Super AMOLED 4인치에서 3.7인치로 줄여서 출시됩니다. 디스플레이의 크기가 줄어들게 됨으로써 각각의 장점과 단점이 생길 듯 합니다. 우선 장점을 보면 해상도 측면에 있어 4인치보다 PPI가 높아 더욱 선명한 화질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또한, 4인치가 너무 크다고 느끼는 사용자의 경우 아이폰 3.5인치보다 큰 3.7인치가 적당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듯 합니다. 마지막으로 배터리의 경우 3.7인치로 줄어들게 됨으로써 배터리 사용시간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단점은 디스플레이는 큰 것이 좋다는 진리를 보더라도 3.7인치 보다는 4인치가 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 U+
가 갤럭시 L을 내놓는다고 해서 핑크 빛 전망만을 바라보기에는 많은 장벽이 존재합니다. 갤럭시 L을 출시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타이밍입니다. 이전 오즈 옴니아도 아이폰에 밀려 이슈가 되지 못한 상황에서 이번에도 늦게 출시될 경우 아이폰 4의 이슈에 밀려 또 잊혀질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아이폰 4가 빠르면 7월 말 늦으면 8월 초에 출시될 경우로 보이는 가운데 더 늦어지게 될 경우 오즈 옴니아 때의 실수를 또 다시 범하게 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완성도 있는 제품을 내놓아야 합니다.

그리고 아이폰 4를 견제하기 위한 출시 타이밍을 잡아야 합니다.

더불어 갤럭시 S와도 경쟁을 이끌어 나가야 합니다.

 

이것들을 보두 해결해야 합니다. 어렵죠? 다른 통신사는 이미 이전부터 스마트폰 시장을 준비해 왔고 LG U+는 직접 인정했듯 스마트폰 시장을 빠르게 예측하지 못했습니다. 그 차이가 지금의 상황을 만들게 했고 말이죠. 이를 비난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첫술에 배부르지 못하는 만큼 옵티머스 Q 그리고 갤럭시 LLG U+의 구원자 혹은 해결자로 보지 말고 더욱 박차를 가해 그 다음으로 갈 수 있는 제품을 하루빨리 출시해 주길 바라는 것입니다.

늦은 만큼 실수없이 진행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영원한 승자는 없습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다른 통신사보다 더욱 열심히하여 소비자가 바라는 제품을 출시해 주길 기대해 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