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플렉스 클라우드 (1)
MS 클라우드OS 기반의 윈도우 서버 2012, 사람 중심, 사용자 중심으로 변화하다!

MS 클라우드OS 기반의 윈도우 서버 2012, 사람 중심, 사용자 중심으로 변화하다!

지난 월요일(10일) 한국 마이크로 소프트는 최초의 클라우드OS라는 새로운 용어를 담은 윈도우서버2012(Windows Server2012)를 공개했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에 좋은 기회로 참석하게 됐습니다. 참석은 했습니다만 설명을 듣고 있노라니 이전 호스트웨이와 관련해서 플렉스 클라우드 서비스를 소개하긴 했지만 제가 이 분야에서 일하는 것도 아니고 상당히 어렵게 느껴지더군요.

더구나 이번 MS에서 클라우드OS(CloudOS)라는 이름을 달고 나오다 보니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클라우드라는 개념과 빗대었을 때 다소 헷갈릴 수 있는 부분이라 이해하는데 조금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저도 클라우드OS라고 했을 때 쉽게 호스트웨이의 서비스의 하나라고만 이해했지만 윈도우서버2012는 윈도우 애저와 이를 위한 기본 시스템과 서비스를 모두 아우르는 환경을 제공한다라는 의미였습니다. 즉, 호스트웨이의 플렉스 클라우드 서비스 역시 윈도우서버2012 기반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MS윈도우 서버의 시작  

윈도우2000 서버를 시작으로 2003, 2008, 2008 R2 그리고 윈도우서버2012까지 약 15년 이상의 경험과 기술력을 가진 MS는 다양한 디바이스의 확산 그리고 이를 통한 데이터 폭증의 해답으로 클라우드를 꼽았습니다.

당초 하드웨어, 운영체제, 소프트웨어 그리고 데이터로 이뤄졌던 것에서 가상화, VDI(가상데스크탑 환경), App, Sync로 대변되는 지금의 변화에 MS는 인터넷 기술을 이용 외부 사용자에게 서비스(Service) 형태로 제공, 마음껏 탄력적으로 컨트롤 할 수 있는 서비스 그래서 MS는 클라우드라는 이름을 전면에 내세운 윈도우서버2012를 선보이게 됐습니다.

사실 기존 MS는 클라우드 플랫폼이라고 내세울 만한 점들이 VMWare, Redgat 등과 비교 부족하게 느껴지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윈도우서버 2008부터 하이퍼V(Hyper-V)라는 가상화 기능을 추가하고 또, 이번 윈도우서버2012를 통해 개념을 보다 확장하고 스토리지, 네트워크, 서버, 가상화 등 각자 별도로 서비스 되던 기술을 하나로 통합, 관리, 지원하여 당초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해주고 있습니다.

클라우드OS

클라우드라는 이름을 전면에 내세운 이유는 간단합니다. 기존 OS 수준에서 넘어서 ‘통합’ 그리고 ‘서비스’라는 개념과 기술을 접목하면서 서버와 함께 네트워크, 스토리지까지 합쳐지고 이를 통해 관리적 측면, 보안 및 규정에 대한 측면, 사용의 편리적인 측면 등까지 모든 것을 아우르는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통합은 사설클라우드 환경은 물론 단독 서버환경 그리고 윈도우 애저 환경인 공용 클라우드까지 모두 적용이 가능한 하이브리드로 성장하게 됐습니다.

지금까지는 별개로 취급되어 한 테두리 안에서 모든 걸 해결하기가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제는 거의 모든 것이 윈도우서버2012 안에서 가능해졌습니다. 물론 더욱 쉽고 빠르게 말이죠.

특히 형태에 구애받지 않고 폭넓게 지원한다는 측면도 변화의 가장 큰 장점으로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디바이스는 물론 응용프로그램 및 개발 환경 등을 폭넓게 지원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닷넷은 물론 PHP, JAVA 등 모든 환경을 지원하는 개방형 서비스로 새로운 윈도우서버2012가 등장했다고 해서 기존 관리 기술을 완벽하게 고치고 새롭게 구축하는 것이 아닌 자연스럽게 새로운 윈도우서버2012 환경에 적용할 수 있다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클라우드OS라고 하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당장 서버관리자만 봐도 큰 변화가 있다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네트워크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서버들을 단일 콘솔 즉, 다중 서버의 중앙집중식 원격관리가 가능해졌습니다. 관리자는 인프라의 규모와 상관없이 한대의 서버처럼 서비스 전체를 관리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서버의 이벤트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으며 분산되어 있는 디스크를 통합 관리하여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서버그룹을 원하는 대로 묶거나 이동할 수 있으며 서버를 원하는 특정 기능에 맞춰 제공할 수 있습니다. 물리 디스크 및 가상화 디스크 등 사용목적 및 데이터에 따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유지보수 역시 함께 이어지는 장점이라 볼 수 있습니다.

네트워크를 통한 손쉬운 공유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다이렉트 액세스를 통해 이용자간의 편리한 파일 공유는 물론 공간, 장소, 앱 등 에 구애 받지 않고 관리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존에는 이러한 기능을 구현하는데 시간과 노력이 상당히 필요했지만 윈도우서버2012의 경우 편리하게 서비스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더 세부적으로 파고들어가면 IP주소 관리 기능인 IPAM 지원, 확장된 파워셀 기능, 하이퍼V 레플리카(Hyper-V Replica) 등 변화된 기술력과 한층 편리해진 관리 인터페이스 등 큰 변화와 사용성의 편리함 등이 있습니다. 이를 통해 급변하는 비즈니스의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효율적인 작업 지원으로 시간과 자원을 아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미 MS가 보도자료로 내놓은 내용을 보면 윈도우 서버 2012는 다음과 같은 특징들로 기업들의 시스템 관리나 응용 프로그램 개발, 데이터베이스, 인증 및 허가, 나아가 가상화 분야에 보다 효과적으로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미 윈도우서버2012를 조기 도입해서 TEST 및 실제 사용하고 있는 70개 기업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전체 장애 시간이 기존에 비해 52%나 줄어들었으며, 직원 별 연간 15시간의 업무 시간 절감됐다고 합니다. 또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는 비용 측면에 있어서도 조사 대상 기업의 91%가 서버 관리 비용을 절감하고, 88%가 네트워크 관리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수치만으로 윈도우서버2012의 변화가 얼마나 큰지를 알 수 있을 듯 합니다.

클라우드 안의 클라우드OS

극히 일부분의 예이겠지만 개인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에 워낙 관심이 있다 보니 아무래도 윈도우서버2012를 통해 구축될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해 관심이 가고 있습니다. 클라우드는 네트워크, 콘텐츠, 멀티 디바이스 등의 변화에 따라 앞으로 당연히 변화되어야 할 부분이라고 봤을 때 우리가 사용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한층 더 쉽게 구축하고 더 편리하게 관리하고 보안적인 측면을 강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가능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그런 측면에서 바로 클라우드OS의 윈도우서버2012가 한층 큰 도움을 줄 수 있고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소비자 입장에서도 큰 도움이 될 듯 합니다.

이번 윈도우서버2012를 정리하면 혁신적인 기술에 대한 변화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윈도우서버에 ‘서비스’ 측면을 한층 더 덧붙이면서 사용자 중심 그리고 실 사용 중심의 기술 그리고 가용성의 기술과 서비스로 변화했다라는 점을 들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윈도우서버2012의 발전과 변화 그리고 경쟁업체와의 치열한 기술발전 등은 기업 그리고 우리와 같은 소비자에게는 긍정적으로 다가오지 않을까 합니다.

윈도우서버2012를 더욱 알고 싶다면?

오는 9월 20일 목요일 오전 9시부터 잠실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 볼룸에서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서버2012 신제품 발표회가 있을 예정입니다. 행사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 등록을 통해 참석할 수 있습니다.

오전 새롭게 클라우드OS로 변화된 윈도우서버2012에 대한 설명은 물론 오후에는 각 테마별로 기술적인 부분 그리고 성공사례 등을 들을 수 있습니다. 저도 한번 더 들어보고자 신청을 했습니다. 혹시 관련 분야에 계시거나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빨리 신청하세요. 

등록하러가기 : http://www.microsoft.com/ko-kr/events/2012/ws2012/agenda.aspx
윈도우서버2012 평가판 다운받기 : http://technet.microsoft.com/ko-kr/hh77968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