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후 (4)
Yahoo~! 야후!의 변신. 정말 야후~!를 외칠 만 한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Yahoo~!
야후!!의 변신. 정말 야후~!를 외칠 만 한가?

 

야후! 코리아가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시도. 국내 1위 포털인 네이버와 다음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야후!가 국내 처음 들어온 때는 1997. 당시 야후!의 메인 화면은 현재 구글을 보는 듯 상당히 심플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 뒤 시간이 흐르면서 한국화된 야후!로 변화하기 시작했지만 국내 네이버, 다음, 네이트 등 포털 사이트에 밀리는 형국이었습니다.

 

이런 야후!가 대대적인 개편을 이끌어 내면서 야후~!’를 외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 그럼 야후!의 변화가 어떤 것들이 있는지 뭉텅뭉텅 큰 3가지 테마로 정리해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여기저기 쏘다니지 말고 야후!에서 놀자!

 

야후!는 국내 포털사이트 최초로 오픈형 홈페이지를 제공합니다.

오픈, 오픈올해 구글 안드로이드폰이 큰 인기를 끌면서 자주 듣게 되는 단어가 바로 이 오픈이라는 단어입니다. 야후!가 보여주는 오픈형 홈페이지는 말 그대로 내 맘대로 꾸밀 수 있다는 점입니다.

 

대표적으로 예를 들어보면 메인 화면 좌측 사이드 바에 위치한 마이메뉴 기능을 통해 트위터, 페이스북 등을 연동할 수 있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보기 위해 매번 왔다 갔다 할 필요 없이 야후!에 연동하게 되면 야후! 메인 화면에서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니라 왼쪽 사이드바 마이메뉴에 내가 원하는 서비스만을 위치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메일, 날씨, 금융, 블로그, 부동산, 쇼핑, 여행, 카툰, 거기 등 야후! 애플리케이션이 다양하게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조선닷컴, 동아닷컴 등 언론사 뉴스사이트도 마이메뉴에 비치하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타임(Time), BBC 등 야후!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다양한 글로벌 소식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모든 서비스를 야후! 로그인 한번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라는 점 역시 상당한 장점으로 작용할 듯 합니다. 매 서비스마다 로그인할 필요 없이 야후! 연동 서비스와 마이메뉴를 통해 로그인 한번으로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정리해보면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소셜 네트워크와의 연동그리고 해외 콘텐츠 확보등을 기본 컨셉으로 했다는 점입니다. 사실 기존 야후! 사이트가 한국화한 야후!라고 하기에도 글로벌에 맞춘 야후!라고 하기에도 애매한 포지셔닝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로 인해 국내 포털에 많이 밀리는 양상을 보여주기도 했구요.

 

이에 대해 야후!는 상당히 고심을 한 모습입니다. 결국 이러한 고심은 이번 야후! 리뉴얼을 통해 한국화 그리고 글로벌 두 가지를 적절히 잡아낸 모습입니다. 더구나 쇼셜이라는 걸출한 녀석까지 결합하면서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경쟁자? 필요 없다. 네이버, 다음, 네이트 이리오너라!

 

재미있게도 이번 야후!는 경쟁자라 할 수 있는 네이버, 다음, 네이트 등의 포털 서비스와의 연계를 진행할 것이라 발표했습니다. 이미 마이메뉴에 있는 야후! 어플리케이션을 보면 다음에서 서비스하는 아고라가 떡~하니 자리하고 있습니다. 지금이야 아고라 정도에 그치지만 앞으로 타 업체간의 연동작업을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이 내용은 1번 내용과 겹쳐질 수 있습니다. 여기저기 싸돌아 다니지 말고 한곳에서 놀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점입니다. 각 포털 별 유용한 서비스를 야후!에 연동시킴으로써 야후! 한곳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고 결국 사용자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네이버, 다음, 네이트의 주요 기능과 트위터, 페이스북 등이 한데 어우러지면서 야후!는 자신만의 컬러 컨텐츠 없이 외부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컨텐츠를 확보할 수 있게 되었고 여기에 야후!만이 갖춘 해외 컨텐츠를 함께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어찌보면 손 안대고 코푼격.’이 될 수도 있습니다. 소비자는 이게 어떻게 구현되는지 또는 얼마나 힘들었는지를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편리하면 되고 내가 원하는 정보를 보여주기만 하면 됩니다. 이러한 측면에 있어 야후!는 상당히 현명한 방향을 잡고 나아간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이것이 끝이 아니다! 아직 더 남아있다.

 

이 역시 앞서 언급한 내용과 겹쳐 질 수 있는 부분이긴 합니다.

야후!가 이번 새로운 야후!를 선보이면서 발표한 세가지 키워드는 글로벌(Global), 오픈(Open), 소셜(Social)’ 입니다.

 

전세계적으로 분포되어 있는 야후!의 힘을 토대로 글로벌화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오픈형 방식으로 내 마음대로 포털 메인 화면을 꾸며 내가 필요한 서비스만 빠르고 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야후!소셜 서비스인 소셜펄스와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연동을 통한 원스톱 소셜 허브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이러한 기본 테마를 밑바탕으로 앞으로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미 앞서 언급했듯 외부 컨텐츠와 서비스를 야후!와 연동할 수 있도록 꾸준한 노력을 진행할 예정이며 올 하반기 소셜 그리고 검색, 메일, 모바일 서비스를 하나로 묶어주는 새로운 서비스도 선보인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이 크게 성장하면서 모바일 기반의 서비스 역시 빠르게 적용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변화된 야후!의 모습만으로도 상당한 기대감을 줍니다. 그리고 앞으로 또 변화될 모습이 뭐가 있을지 역시 더욱 기대가 됩니다. 하지만 이러한 기대가 야후!에게 핑크빛 성공을 그대로 가져다 준다고 장담할 수만은 없습니다.

 

기존 4%대에 머물러 있던 포털 시장의 경쟁에서 이번 새롭게 변화한 모습으로 얼마만큼의 성과를 이뤄낼지 무척 궁금해집니다. 네이버, 다음, 네이트, 그리고 안드로이드폰의 증가로 검색시장의 다크호스에서 실제 경쟁 구도에 뛰어든 구글까지 야후!가 가야 할 길은 상당히 험난합니다. 단순히 내 모습을 이렇게 꾸몄으니 놀러오세요~ 하고 기다릴 수만은 없는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야후! 역시 이러한 점을 인식하고 기자 간담회는 물론 블로거 간담회를 개최하여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했습니다. 타이거 JK를 메인 모델로 해서 광고도 내보내고 있습니다. 저 역시 이번 블로거 간담회를 다녀왔고 많은 이야기를 듣게 되었고 이렇게 글도 작성하고 있습니다. ^^

 

솔직하게 2일 정도 야후!를 메인 화면으로 놓고 사용해본 느낌은 하나의 화면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라는 측면은 실제로도 편리하게 다가옵니다. 또한, 마이메뉴를 통해 퀵뷰로 바로바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도 꽤 요긴하고 말이죠. 하지만 퀵뷰 이용 시 활성화 되는데 약간씩 늦는다는 점과 설정하는데 있어 조금 더 직관적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만큼 약간 복잡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이러한 부분만 수정된다면 괜찮은 평가를 받아낼 수 있고 이러한 평가가 사용자들을 늘리는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http://kr.yahoo.com/trynew

 

현재 베타테스터 방식으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저처럼 며칠 사용해 보세요. 장점이 무엇인지 단점이 무엇인지 그리고 야후!를 계속 사용해야 하는지를 바로 느낄 수 있을 듯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Web2.0과 Where2.0 자신만의 지도를 만들자~!

2007/12/06 - [TVPC] - [결합상품] 구글맵을 통해 개인지도를 공유한다.
2007/08/27 - [결합상품/IPTV/DV] - KT, Where 2.0. 매쉬업 '뜰' 서비스 선보여

2007/07/20 - [결합상품/IPTV/DV] - 인터넷 업체의 지도 서비스 확보 노력 ‘웨어(Where)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트워크 기반의 WEB2.0 시대가 빠른 속도로 생활속에 퍼져가면서 지도서비스 또한 하나의 킬러 컨텐츠로 각광받고 있다. 이미 네비게이션 보급대수가 약 500만대에 달하는 시점에서 단순히 길을 가르쳐주는 길안내 서비스가 아닌 그 이상의 컨텐츠를 제공하는 지도서비스로 한층 업그레이드 되면서 다양한 매쉬업 서비스 Where2.0이 등장하고 있다.

이미 위치광고를 통한 비지니스 모델이 맵 제작 업체들을 시작으로 큰 관심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포털사이트 또한 사용자 중심의 지도 제작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길, 여행등의 기본정보와 함께 개인이 직접 찍은 사진과 동영상 UCC를 통해서 서로간의 추억을 공유할수 있게 된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 코리아(http://kr.gugi.yahoo.com/lifemap)가 선보이고 있는 '사용자가 직접 제작하는 지도'라는 테마를 바탕으로 한 '라이프맵'의 경우 자신이 여행하면서 찍은 사진을 지도와 결합하여 정보와 추억을 동시에 제공할 수 있는 지도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단순히 여행 정보뿐만이 아닌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을 같이 업로드하여 추억과 함께 타인에게는 좀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이외에도 다음(Daum)과 파란(Paran)의 경우도 맛집 지도, 볼거리 지도등 생활 밀착형 지도 서비스를 지원하면서 단방향 서비스가 아닌 양방향 혹은 다방향 서비스를 제공하여 좀더 사용자에게 다가가는 특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간단한 예로 배낭여행을 다녀오면서 GPS를 통해 자신의 위치를 추적하여 기록하고 또한 관련 사진을 찍어 올림으로써 그 정보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더욱 정확하고 더욱 빠른 실시간 정보를 제공할수가 있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콜릿 전문점을 검색,등록할수 있는 초코맵

이처럼 네트워크 기반의 웹 2.0시대를 통해 방대하지는 않지만 실상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다양하고도 소소한 주제의 컨텐츠를 직접 체험하고 경험한 대상자의 입장에서 제작함으로써 좀더 알찬 정보를 전해줄 수 있을것으로 기대한다. 블로그를 통해 많은 정보를 제공하는것 처럼 자신만의 지도 제작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는 지도블로그, 지도 UCC 또한 더욱 크게 발전하고 할수 있을것으로 예상된다.
  Comments,   2  Trackbacks
댓글 쓰기
미디어 랭킹 상위 50위 미국 웹 사이트

미디어 랭킹 50위 미국 웹사이트

시장 조사업체인 ComScore Networks에 따르면 미디어 랭킹 No.1은 야후라고 합니다. 야후는 이미 많은 미디어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수성의 자리를 놓치지 않는군요

  1. yahoo! sites (also include flickr, upcoming.org, del.icio.us, mybloglog, etc.)
  2. google sites (also include blogger, dodgeball, youtube, feedburner, orkut, etc.)
  3. time warner network (also includes weblogs inc., netscape, etc.)
  4. microsoft sites (also include wallop, windows live services, etc.)
  5. fox interactive media (also includes myspace, photobucket, etc.)



순위안에 들어가 있는 많은 사이트 들이 미디어 또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하고 있는 업체들입니다. 살펴보면 흥미로운 사이트들이 많은데요, 구글, MS, 이베이, 아마존 같은 널리 알려진 사이트 말고도 리얼.com 같이 한국에서 영향력이 많이 사라진 사이트나 ESPN같은 미디어 회사, 월마트 같은 유통, AT&T 같은 통신회사, Travelport 같은 여행 대행 사이트 같이 다양한 업종에 걸쳐 분포가 되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이트 분포를 보면 미국은 좀더 한국보다 실용적인 사이트 중심으로 그 인지도가 퍼져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겠습니다. 대한민국이 진정한 인터넷 강국으로 서려면 이러한 실용적인 쓰임새가 중심인 인터넷 환경이 이루어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이뿌이
    생각보다 상당히 의외네요. 구글을 제일 많이 쓸 줄 알았는데 야후라니요 ㅋ 얼마전 여기서 야후가 홈서버 비스구무리 한걸 하던데 그것도 관련있는건가요 ?
  • PCP 나연이
    물론 홈서버나 혹은 다양한 뉴미디어 사업을 지원하고 있지만 1위 자리를 지키는 것은 아무래도 브랜드 파워와 마케팅의 효과라고 조심스레 생각합니다^^
댓글 쓰기
[홈서버] Yahoo가 준비한다. 홈서버 세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Yahoo가 준비하는 홈서버 Yahoo Go TV Beta


Yahoo가 준비하는 PC를 통한 양방향 TV 서비스 입니다.

TV환경은 IPTV가 아니라 PC에 있는 TV수신카드를 활용해 아나로그던 디지털TV를 보는 환경입니다.

사용자의 입장에서 보면 IP든, 아나로그던, 디지털이던, 요즘 주요 언론에서 보도되는 IPTV와 매우 비슷한 환경이지요.

Yahoo가 포털임을 가만하면, 이런 포털이 IPTV를 주도하고 나선다면 과연 어떨지
그 파괴력은 상당할 듯 합니다.

무엇보다 !
가장 반가운건 저희가 슬로건을 내건 "거실로 PC"를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그럼 Yahoo의 이런 홈서버 서비스를 받기 위한 환경을 소개 드립니다.  

1. 홈서버 환경 (PC)

Windows 기반 PC의 최소 사양

  • Windows XP® or Windows MCE operating system (Yahoo! Go™ for TV is not compatible with Macintosh® or Linux)
  • 1.6 GHz CPU
  • 512 MB RAM
  • 40 MB free disk space for installation
  • 20 GB additional disk space for TV recordings
  • 225 MB for TV listings

2. 인터넷 환경 (초고속인터넷)


A high-speed Internet connection (we recommend a minimum of speed of
1.5Mbps to enjoy Yahoo! Go's rich video and audio features)


3. TV 환경 (TV)


TV에 오디오 단자와 비디오 단자만 있으면 됨.

사용자 삽입 이미지

TV와 PC의 오디오/비디오 단자에 대한 식별그림



4. 연결 환경 (TV와 PC의 연결 케이블 환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PC와 TV가 연결되는 모든 케이블 단자 소개

5. TV 수신 카드 환경

TV tuner card and remote control (required to enable the DVR functionality)

6. 지역 환경

Only US (아직 미국만 서비스되는 점은 아쉬운 점이네요.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