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지섭 (2)
김범, 유승호, 이연희가 댄스그룹을? OZ의 새광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보다 남자의 김범, 슈퍼주니어 김기범, 리틀 소지섭 유승호, 배우 이연희, 아이스크림 케이크 소녀였던 최아라, 17차 소녀 김민지 (사실 다 잘 모르는 연예인입니다. ^^;) 이 6명의 연예인 뭉쳤다? 고 합니다. 저도 주말간 잠깐 TV 광고로 본듯한데 이들이 어설픈 댄스를 추는 광고였습니다. 어떤 광고일까 궁금해서 검색을 해봤는데 요즘 제가 꾸준히 리뷰를 올리고 있는 OZ 광고였습니다.

좀더 알아보니 주말 전국 시내에 위 사진의 포스터가 붙여졌으며 TV 광고를 통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고 합니다.
'We Start' 라는 문구의 이 포스터는 웬지 80년대 혼성 댄스그룹을 연상시키는 느낌으로 이를 본 사람들에게 다양한 궁금중 유발과 함께 현재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연예인을 전면 등장시켜 큰 관심을 이끌고 있습니다.

이 광고는 앞서 말씀드렸듯이 LG텔레콤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으로 새로운 OZ광고 모델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라이징 스타'를 대거 기용하고 젊고 역동적인 OZ의 이미지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합니다.

글쎄요~! 저도 이제 나이를 먹어 그런가 썩 와닿는 광고는 아니지만 젊은 층에게는 'OZ'라는 단어를 확실히 각인시킬수 있는 광고가 아닐까 합니다. 앞으로 어떻게 이 광고 캠페인이 진행될지는 모르겠지만 오즈라는 단어와 함께 오즈에 관한 장점을 잘 표현해 주었으면 합니다.



2009/04/28 - [리뷰&리뷰] - 장거리 여행, 꽉막힌 도로 OZ폰 하나면 모두 해결된다~?
2009/04/28 - [리뷰&리뷰] - 영화 '마더' OZ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다.
2009/04/16 - [리뷰&리뷰] - 오즈(OZ) 휴대폰으로 TV 다시보기를 해볼까요?
2009/04/06 - [결합상품/휴대전화서비스] - 오즈(OZ) 1주년 변화 그리고 꾸준함을 원합니다.
2009/03/27 - [리뷰&리뷰] - 휴대폰으로 심심타파~! 3탄 '전 휴대폰으로 만화를 봅니다.'
2009/03/26 - [리뷰&리뷰] - 햅틱온으로 기타, 피아노, 드럼 연주를 배워볼까?
2009/03/20 - [리뷰&리뷰] - LGT 오즈(OZ)로 WBC 감상하는 방법! 한국 화이팅~!
2009/03/19 - [디지털기기/PDA/PMP/휴대폰] - LGT의 무기 'OZ' 근데 OZ 전용폰이 없어~!
2009/03/10 - [리뷰&리뷰] - 오즈(OZ)로 야한 사이트 보기? 가능할까? ^^
2009/03/09 - [디지털기기/PDA/PMP/휴대폰] - 국민 터치폰? 쿠키폰이 출시되다. 근데 OZ는?
2009/03/06 - [리뷰&리뷰] - 햅틱온과 오즈(OZ)의 만남 그 첫번째. 오즈 파워팩
2009/02/23 - [디지털기기/PDA/PMP/휴대폰] - LGT의 넥스트 오즈(OZ)를 아시나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IPTV야~ 니가 불법콘텐츠를 조성하고 있다니깐...
사용자 삽입 이미지

KT(
www.kt.com)에서 서비스하는 메가TV를 통해 DVD가 출시하기도 전에 12월 5일 영화 다크나이트를 VOD 서비스로 먼저 선보인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요즘 가만히 신작 DVD 영화가 출시되는 것을 살펴보면 기존 영화관에서 상영 ▶ DVD 출시 ▶ VOD 서비스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과는 달리 영화관에서 상영  ▶ VOD 서비스  ▶  DVD 출시 이런 방식으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는 올초 큰 6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은 추격자의 선 VOD 서비스가 큰 이익을 가져다 주면서 점차 이러한 패턴으로 자리잡기 시작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DVD 시장이 불법 콘텐츠의 범람으로 모두 싹~ 몰락하게 되자 이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으로 위와같은 방식을 채택한듯 합니다. 국내 콘텐츠 수익은 80%의 극장 수익과 20% 부가판권시장의 수익으로 나눠져 20% 극장 수익과 80% 부가판권 시장으로 나뉜 해외와는 너무나 다른 실정으로 힘들어 했었습니다.

하지만 추격자를 시작으로 VOD 서비스를 먼저 시작 IPTV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시간에 적정 금액을 지불하고 구입한 후(VOD), 일정시간내 영화를 감상할수 있는 이 서비스는 DVD가 출시되기 전부터 미리 볼수 있다는 장점과 가정내 대형 TV를 통해 손쉽게 리모콘으로 조작해서 영화 상영권을 구입하여 볼수 있다는 편리성까지 더해져서 좋은 수익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과연 이러한 방식이 긍정적인 효과만을 제시하는 것일까요?

해외 영화 중 이미 극장에서 상영된 후 국내 늦게 수입되는 영상물의 경우 이미 인터넷 상에 불법 콘텐츠가 유포되어 쉽게 찾아 노트북, PC등을 통해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국내 영상물의 경우는 유출되지 않는 이상 DVD가 출시 되어야만 이를 통해 불법 복제물을 만들어 인터넷에 유출 뒤늦게 불법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DVD가 출시 되기도전 VOD 서비스를 먼저 시작하게 되면서 VOD를 통해 2500원 정도의 금액을 지불하고 영화를 다운받아 보면서 이를 따로 저장하여 인터넷을 통해 쉽게 유출할수 있다는 점을 간과하고 있는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개봉한 소지섭, 강지환의 '영화는 영화다'란 영화를 누군가 다운받아 보는 것을 지하철에서 볼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그 영화 우측 상단에 19금이라는 마크가 달려있는데 이는 일반 영화관이나 DVD에서는 볼수 없는 마크로 일반 지상파나 케이블 등에서 보여지는 마크였습니다.

집에와서 인터넷으로 확인해 본 결과 이처럼 VOD로 상영된 영상물을 아주 간단한 방식으로 저장하여 유포할수 있다는 사실과 이렇게 유포된 영상물이 빠르게 확산되어 쉽게 구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사실 DVD를 출시해도 VOD를 출시해도 똑같이 유포되는 것은 어쩔수 없습니다. 참 답답한 현실이기도 하구요.
하지만 정작 필요한 해결책은 내놓지 않은채 조금이나마 수익에만 매달려 이러한 서비스를 지속한다면 기본 뿌리는 바뀌지 않은 환경에 더더욱 썩어감에도 잎파리만 어떻게든 살려 보려는 노력으로 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당장 수익을 위해 어쩔수 없는 판단이라 할지라도 VOD 서비스를 통해 유출되는 것을 막기위한 노력도 병행하여 진행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게 기술적이 되었듯 법적이 되었든 말이죠.


2008/11/25 - [PCP 컬럼] - 영상 코텍이나 방식은 '포르노'를 따를수 밖에 없다.
2008/10/14 - [ITNEWS] - 강력한 '저작권 침해 법안'이 통과되었다.
2008/10/07 - [PCP캠페인] - 국내 DVD 시장의 몰락과 그 대안 VOD
2008/09/26 - [PCP캠페인] - 불법 DVD를 기가막히게 잡아내는 탐지견~!
2008/09/18 - [PCP캠페인] - 4천 5백만명 VS 41명 '저작권 경찰'이 뜬다. 과연?
2008/09/02 - [PCP캠페인] - 불법 업/다운 그리고 DVD의 몰락 그리고 실업자


  Comments,   1  Trackbacks
  • 블루드림
    오호.. 그런 방법이 있었네요.

    다운받을 걸 다시 인터넷에 올린다니 너무 보안이 부실한 것 같군요.

    바보같네요 ㅡㅡ;;;
    • pcp인사이드
      너무 단순화하여 생각한듯 합니다. 보안적인 측면을 강화해야 한텐데 말이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어쩐지 최근에 친구가 영화를 들고왔는데..(물론 불법이겠죠) 영화명.2008.iptv.divx.avi 이런식으로 나와있더군요..
    이것도 위에 방식으로 한거같네요.. 너무 허술한듯..
  • 샤나
    하나만 생각하고 다른 하나는 생각도 안했군요 ㄱ-

    저래놓고 영화관람료만 올리면 되는줄 아나봅니다. (← 영화사)
    • pcp인사이드
      부가판권시장을 키우면 굳이 영화관람료를 올릴필요가 없어진답니다. 해결책을 다른곳에서만 찾으려고 하니 참...
  • 이상하군요.. 나름대로 다운로드 플레이 방식의 경우 컨텐츠에 DRM을 걸어놓고 있는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DRM 마저도 뚫어버렸다는 말이군요.. 헐~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