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튬이온배터리 (2)
아이폰7 또 폭발, 고작 몇대? 소비자가 해야할 생각이 아니다.

아이폰7 또 폭발, 고작 몇대? 소비자가 해야할 생각이 아니다.

애플 아이폰7이 또 폭발했습니다. 이전 발화 사고는 미국내에서 벌어진 일로 배송 중 받은 충격으로 발화한 사건이었습니다. 중국에서도 폭발 사건이 있었습니다. 허난성 정저우시에 사는 한 중국인 남성이 아이폰7을 사용하던 중 터져 얼굴에 상처를 입었다는 사건이 지난 12일 보도 된 적이 있습니다.

참고로 폭발이 의심된다는 제보건이 2건이 더 있다는 소식도 있습니다.

이번에는 호주

호주에서도 아이폰7 발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서핑강사인 맷 존스는 차량 내부 옷더미에 아이폰을 놓고 바다에 다녀왔다고 합니다. 그 뒤 돌아와 보니 차량 내부에 연기로 가득했고 아이폰7이 불길에 녹아 분해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주변에 있는 옷과 차량 시트에도 불에 탔다고 합니다. 참고로 맷 존스는 1주일 전 아이폰7을 샀으며 이를 떨어트리거나 정품 이외 충전기를 사용한 적이 없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이 사건이 발생한 호주 게로아 지역은 현재 한낮 최고 온도가 27~28도 정도로 아주 뜨거운 여름 날씨는 아닙니다. 만약 땡볕에 차를 세워두었을 경우 차 내부의 온도는 더 올라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으로 민감해진 상황에서 터진 일이라 사용자들의 관심과 걱정은 커질 수 밖에 없는데요. 실제로 아래 애플 홈페이지를 보면 "온도가 -20~45ºC(-4~113ºF)인 곳에 장비를 보관하십시오. 장비를 차 안에 두지 마십시오. 주차된 차의 내부 온도가 해당 온도 범위를 초과할 수 있습니다." 라고 언급이 되어 있습니다.

https://support.apple.com/ko-kr/HT201678

<중국 아이폰7 사용자 피해 사진>

일반적으로 차안에서 사용하는 블랙박스나 네비게이션 역시 폭염이나 더운날에 차안에 두지 말라는 경고 문구가 있습니다. 하지만 폭염이나 이상 고온의 날씨도 아닌 상황에서 배터리가 발화했다라는 점은 사용자 입장에서 분명 민감할 수 밖에 없는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항상 사람들의 몸 위에서 사용하는 제품인 만큼 스마트폰 출시 전 다양한 환경에서 테스트 한 후 출시되는 데요. 현재 호주에서 발생한 사건이 과연 하드한 상황인가를 생각해보면 그렇지도 않습니다. 워낙 변수가 많기에 섣불리 판단내릴 수 없기는 하지만 너무 쉽게 발화가 된 것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갤럭시노트7과 달리 아이폰은 아직 소수의 제품에서만 문제가 발생한 것인데요. 한달이 지난 상황에서 제품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면 이미 더 많은 발화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처음 발생한 아이폰7 발화 사건>

고작 몇대가 발화한것 뿐인데!

애플 아이폰 그리고 다른 제조사의 제품들 역시 새롭게 출시할 때마다 발화건은 심심치 않게 있었는데요. 그 당시에는 내 일이 아니기에 짤막한 이슈 정도로 흘러넘겼습니다. 하지만 갤럭시노트7 사건이 이후 이런 기사들을 그냥 흘러 넘기기 힘들어졌습니다.

수백만대 중 몇 개이기에 괜찮다라는 생각은 제값을 주고 구입하는 사용자 입장에서 할 이야기는 아닌 듯 합니다. 그 몇 대가 내가 될 수 있고 아주 작은 확률로 인해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1년에 한 건의 범죄가 발생했다고 괜찮다라고 이야기 할수는 없습니다. 만 명의 여성중 한 명의 여성이 추행을 당했다고 해서 괜찮다고 할 사람은 없습니다.

<아이폰7 분해샷>

이 사건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배터리 사고는 인명사과와 직결될 수 있는 큰 문제인 만큼 소비자들은 고작 몇대 라는 생각을 하기보다는 그 확률이 제로에 수렴될 수 있도록 꾸준히 제조사에 어필하고 이런 사고 발생시 조금 더 냉철하게 판단해야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이 일로 인해 제조사들은 더욱 경각심을 가지고 안전한 제품을 만들 수 있도록 더 노력해주었으면 합니다. 깐깐함은 이럴때 필요한 부분이 아닐까 싶네요.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전기 자동차, 리튬이온 전지가 왜 필요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은 삼성 SDI 필진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전기 자동차, 하이브리드 자동차, 친환경 자동차 등 다양한 이름의 자동차가 있습니다. 사실 전 차가 없기에 자동차에 대해 그닥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IT 블로그를 하면서 친환경, 전기, 하이브리드 자동차라는 용어를 자주 접하게 되었고 알게 모르게 몇몇의 지식과 정보를 습득하게 되었습니다.

전기 자동차가 필요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리고 왜 전지 자동차 미래의 성장 사업으로 각광받고 있을까요? , 리튬이온 전기가 항상 같이 언급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바타라는 영화가 지구 에너지가 고갈되었다는 시점에서 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대표 화석에너지인 석유는 점점 고갈되고 있습니다. 이에 고유가 시대에 연일 유가는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유가 채굴 가능 기간은 약 40년 정도로 다가왔습니다. 이에 대체 에너지를 찾고자 하지만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이뤄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한, 곳곳이 환경오염으로 인한 피해를 입고 있고 자연재해 등 심각한 상황까지 맞닥뜨리게 되었습니다.

국내만 살펴 보겠습니다. 한국은 07년 기준 세계 9대 온실가스 배출국입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13.1% OECD 국가 평균 17.4% 비해 엄청 높은 상황입니다. 이에 2년 뒤인 2013년부터 한국은 2020년까지 온실가스를 05년 대비 4.0% 감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미국, EU, 일본 등은 화석에너지의 주 소비재인 자동차에 있어 새로운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에 대한 개발 지원과 투자 지원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항상 뒤늦게 시작하는 한국도 이번에는 발 빠르게 움직이려고 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기자동차에 담길 리튬이온 전지 시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왜 전기 자동차에는 리튬이온 전지 일까요?

기존 니켈 수소(Ni-MH) 전지를 채용한 하이브리드 차량이 있음에도 왜 미래는 리튬이온 전지임을 내세우고 있을까요? 뻔한 대답이겠지만 최종 목표인 전지자동차(EV, Electric Vehicle)에 내장하기 가장 알맞기 때문입니다. 08년 최근까지 HEV(Hybrid Electric Vehicle)에 내장되었던 니켈 수소 전지는 안정성에 있어서 검증된 기술이긴 하지만 에너지 효율이 떨어지고 무겁다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많은 니켈 수소 전지를 차에 내장하면 그 만큼 무게가 무거워져 결국 효율은 더 낮아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차세대 표준 2차 전지로 선택된 리튬이온 전지는 노트북, 넷북, 스마트폰, 휴대폰, 디지털 카메라 등 모바일 제품에 다양하게 채택되고 사용되면서 자연스럽게 일상생활 속에 자리잡기 시작했고 그 안에 안정성은 물론 배터리 하면 리튬이온이 떠오를 만큼 대중화 할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니켈 수소 전지만큼의 안정성 여기에 긴 수명과 낮은 방전률 그리고 높은 에너지 밀도와 가벼운 무게 등 충분히 니켈 수소 전지를 대체 하고도 남을 만큼의 성능과 쓰임새를 보여주기 때문에 미래 전기 자동차의 파트너로 리튬이온 전지가 선택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아직 부족한 부분도 있습니다. 안정성이나 무게, 소형화 가능, 에너지 밀도의 우수성 등 다양한 장점이 있음에도 아직 전기자동차가 본격적인 시동을 걸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무리 에너지 밀도와 효율이 좋다고 하더라도 화석에너지 만큼의 주행거리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각 차종 별로 차이가 있겠지만 주유소에 들어가 약 5분 이내 주유를 하면 얼마든지 달릴 수 있는 기존 차량과는 달리 충전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며(평균 30) 한번 충전으로 달릴 수 있는 주행거리 길지 않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하이브리드카가 먼저 등장했습니다만 친환경 자동차, 전기 자동차라고 하기에는 다소 쑥스러운 부분이 분명 존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듯 전기 자동차 시장은 아직 활짝 폈다기 보다는 활짝 펴기 위한 준비단계로 현재로써는 세계 자동차 시장에 약 1~2%에 달하는 낮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2020년 최대 20%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 보고 있습니다. , 미래 성장 산업의 1~2위로 손꼽히는 친환경 전기 자동차 시장에 있어 리튬 이온 전지 시장은 더불어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분야인 만큼 국내 업체의 선전이 무엇보다 기대되는 상황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러한 기대에 국내 기업인 삼성 SDI가 그 몫을 충실히 해나가고 있습니다. 이미 다른 글을 통해서도 작성했지만 이미 독일 보쉬와 배터리 합작법인 SBLimotive 설립 10년간 BMW 전기차 배터리 공급을 독점 계약했으며 리튬이온 전지 시장의 강자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아마 앞서 언급한 단점을 보완한 삼성 SDI의 리튬이온 전지가 들어간 전기 자동차가 곧 출시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국내 업체가 타 경쟁사들에 비해 나은 전기 자동차의 완제품을 만들어 주면 좋겠지만 애플 아이패드의 내부 부속품이 국내 기업의 제품이 대다수인 것과 같이 해외 유수 전기 자동차에 국내 기술력이 듬뿍 담기는 모습도 더 빠른 실적증대는 물론 경쟁에서 밀리지 않는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필진으로 활동하면서 매주 글을 작성하고 있는데 배우는 게 참 많다는 생각입니다. 디테일하게 들어갈 필요는 없지만 현재 자동차 시장 그리고 이 자동차를 이끌고 나가는 전지 시장이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를 아는 것은 꼭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함께 공부해 보아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