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갤럭시탭7.7LTE 아이스크림샌드위치 (1)
갤럭시탭7.7LTE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업데이트! 어떤 변화가 있을까?

갤럭시탭7.7LTE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업데이트! 어떤 변화가 있을까?

드디어 갤럭시탭7.7LTE가 드디어 허니컴에서 안드로이드 4.0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로 업그레이드 됐습니다. 해외판인 갤럭시탭7.7 3G 모델은 이미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로 판올림됐지만 갤럭시탭7.7LTE에 대한 판올림 소식은 들려오지 않아서 마냥 기다리고 있었는데 드디어 지원된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그래서 바로 갤럭시탭7.7LTE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로 업그레이드를 진행해봤습니다.

방식은 간단합니다. PC에 Kies를 설치한 후 갤럭시탭7.7LTE에 연결하면 됩니다.
Kies2.0 다운받으러 가기 : http://www.samsung.com/sec/sppt/pcApplication.do

Kies2.0을 다운받아 설치한 후 갤럭시탭7.7LTE 케이블로 PC와 연결하면 자동으로 인식됩니다. 저의 경우 처음 인식이 안되었는데 이후 아수스 메인보드 USB드라이버를 별도로 설치하고 나니 연결이 되었습니다. 혹시 인식이 안 되는 분들의 경우 메인보드 구입당시 제공되는 설치 CD에 있는 USB 드라이버를 설치해보세요.

이렇게 연결을 하면 Kies에서 자동으로 새로운 버전의 펌웨어가 있다는 문구가 보입니다. 최신 펌웨어 버전은 PDA:UH11 / PHONE:UG31입니다. 그 뒤로는 팝업창을 보며 그대로 적용하면 됩니다.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다만 데이터가 초기화 될 수도 있으니 사전에 백업을 해놓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이 역시 Kies를 통해 백업이 가능하니 판올림 전에 백업을 미리 해놓으면 됩니다. 

현재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로 업그레이드 중인 갤럭시탭7.7LTE 입니다.

 

그리고 이 화면이 새롭게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 판올림된 화면입니다. 설정을 통해 보면 업그레이드 버전은 4.0.4 그리고 커널 버전은 3.0.8입니다.

<위는 허니컴 아래는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로 업그레이드 한 이후 느낀 점은 갤럭시탭7.7LTE는 결코 느린 태블릿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기존 약간 더딘 반응속도와 키보드 입력 시 늦은 인식 등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번 업데이트로 이러한 문제점은 완벽하게 해결됐습니다. 결국 갤럭시탭7.7LTE의 성능적 문제라기 보다는 허니컴의 문제라는 것을 다시금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일부 버벅임이 심하던 어플들의 경우도 쾌적하게 구동되었습니다. 안드로이드용AVstreamer를 현재 TEST하고 있는데 이전에는 HD급으로 영상을 재생할 때 끊김이 발생했는데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로 업그레이드 한 이후에는 끊김이 전혀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SuperVideo Floating&Popup 어플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갤럭시S3의 팝업플레이와 같이 동영상 화면의 크기를 조절하여 다른 기능과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SuperVideo Floating&Popup의 경우 기존 허니컴에서 끊김이 발생 사실상 영상을 볼 수가 없었는데 아이스크림샌드위치로 업그레이드 한 이후 정말 쾌적하게 구동됩니다. overskreen이라는 어플과 함께 사용해도 전혀 영상의 끊김이 없습니다. 참고로 영상은 720P MKV 영상입니다.

확실히 아이스크림샌드위치가 갤럭시탭7.7LTE의 제대로 된 성능을 구현시켜주는 듯 합니다. 허니컴의 경우 갤럭시탭7.7LTE의 성능을 약 60%도 채 보여주지 못했다면 이번 아이스크림샌드위치는 90% 정도로 그 성능을 향상시켜준 느낌입니다. 속도, 터치인식률, 어플 구동 모든 점에서 거의 배 이상 성능이 향상됐습니다.

벤치마크 프로그램을 통해 수치상으로 확인하지는 않았지만 이전과 달리 쾌적한 구동속도와 실제 사용이 불가능했던 어플들을 제대로 사용할 수 있다라는 점만 봐도 이번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업데이트는 필수가 아닐까 합니다. 이른바 닥업이네요. 닥치고 업그레이드. 꼭 하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