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P 컬럼

광고에 먹힌 블로그, 블로그에 먹힌 광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한 블로거 님의 글을 읽었습니다. 광고에 먹힌 블로그라는글을...

항상 고민을 하던 제 생각을 글로 잘 표현해 주셔서 무척이나 공감했습니다. 순수한 미디어의 역할을 원하는 구독자 분들과 글을 포스팅하는 저의 생각까지 참 결정하기 힘든 문제였습니다.

어찌보면 참 단순한 문제일수 있습니다. '내 블로그에 내가 광고하여 조금이나마 블로그를 운영하는데 도움이 되겠다는데 뭐가 문제지?' 하는 생각으로 주변 시선을 무시하고 블로그 광고를 할수도 있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무엇이 이리도 제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어제부로 블로그내 배너 광고를 하나 심어놨습니다. 웬지 양심선언 하는 듯한 기분입니다. 왜? 왜? 

얼마전 PoE (Power Over Ethernet)에 관한 리뷰를 작성한 업체배너입니다.

무분별하게 쏟아져 나오는 광고에 이제 소비자들은 무관심하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무엇을 봤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습니다. 물론 노출 빈도수에 따라 또한 그 광고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 따라 광고주나 소비자나 좋게 다가갈수있는 부분도 존재 하겠지만 일반적으로 너무나 많은 광고들로 인해 무뎌졌다고 해야할까요?

이제 필요한것은 단순히 무작위 하게 노출되는 광고가 아닌 찾아가는 광고가 되어야 할듯 합니다. 사실 이런 의견은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구글 애드센스를 보면 해당 블로그의 테마에 맞는 광고가 노출되어 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진정 제가 원하는 광고 효과가 아닙니다.

제가 원하는 광고 효과는 이것입니다.

배너광고를 넣든, 텍스트 형식의 광고를 삽입하든 그건 중요한것이 아닙니다. 다만 해당 블로그의 컨셉에 맞는 그리고 거기에 한하는 광고여야 하며, 더욱 중요한것은 단순히 광고를 눈에 띄게만 하는 것이 아니라 그 광고의 제품이나 서비스등을 블로거 스스로 사용해 보고 체험해 보는 기회를 제공하여 더욱 디테일한 정보를 포스팅함에 따라 더 큰 광고효과를 업체는 가져갈수 있도록 하며, 블로거들에게는 블로그의 콘텐츠를 확대할수 있는 기회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여기서 직면하는 문제가 존재합니다.

그건 바로 중용(?)입니다.

배너광고나 텍스트 광고를 블로그내 삽입함에 따라 받는 광고금액에 블로거는 좌지우지 되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한 MP3 업체 배너 광고를 넣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제품을 지원받아 리뷰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분명 광고주가 블로그에 광고를 의뢰한 갑의 위치이기는 하지만 블로그 마케팅에서는 업체가 갑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블로그가 갑이 되어 정확하고 믿을수 있는 리뷰와 정보를 제공하여 자신있는 기업만이 블로그 마케팅을 도전하고 이를 통해 신뢰성 있는 업체로 이미지를 얻어 나가며 더욱 나아가서는 판매량에 영향을 미칠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업체와 블로그들 사이의 위치정립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그 첫 단추를 어떻게 진행하는 지도 무척 중요할듯 합니다. 파워블로거들의 역할 또한 중요하다고 할수 있겠죠?

전 아직 파워블로그는 아니지만 한번 도전해 보려 합니다. 혹여 광고 삽입이나 제품리뷰 의뢰가 들어올 경우 정확하게 정보와 리뷰를 작성해 보려합니다. 사실 글을 읽어 주시는 분들이 이젠 녹록한 분들이 아니거든요. 이명박씨가 부족한 부분이 국민이 아직 저 멀리 안드로메다의 개념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듯 합니다. 아닌데 말이죠. 더 많이 알고 있고 더 빨리 접할수 있는 정보력과 판단력이 있는데 말이죠...

갑자기 다른 이야기가...

제가 이상주의자 인가 봅니다. (사소한 일에 별 참... ^^;)
아무튼 저도 그렇고 다른 분들 역시 자신의 소신을 지키는 리뷰와 글을 통해 자신있는 업체만이 블로그 마케팅을 진행할수 있고 또한 이러한 인식들이 소비자에게 자리잡아 믿을수 있는 업체로 평가받길 바랍니다. 물론 블로그의 위상만을 높게 가져가자는 의미도 아닙니다. 콧대만 높고 적정선을 지키지 못하는 블로그는 이미 위에서 언급했듯이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먼저 알테니까요. 금방 배척될듯 합니다.

광고에 먹힌 블로그가 아닌 블로그에 먹힌 광고를 통해 소비자는 쏟아져 나오는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택함에 있어 큰 도움을 얻을수 있었으면 하며, 블로거들에게는 콘텐츠 확보와 부가 수익의 장점을 업체에게는 신뢰성 있는 광고를 통해 이미지 쇄신과 판매량의 증가로 이어졌으면 합니다.

가능할것 같지 않으신가요? ^^

 
2008/08/12 - [PCP 컬럼] - '블로그 뉴스 AD에 바란다' 그리고 진정 바란다.
2008/07/29 - [리뷰&리뷰] - 블로그를 통한 수익을 꿈꾸다. PayBlog를 아시나요?
2008/07/15 - [ITNEWS] - 무료체험하는 리뷰 이벤트 '렛츠 리뷰'를 아시나요?


  • peter153 2008.08.14 10:22

    그렇게까지 하기에는 너무 많은 것들이 요구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광고주가 복잡하게 하겠느냐는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s://pcpinside.com BlogIcon pcp인사이드 2008.08.14 10:31 신고

      사실 업체가 직접 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대행업체가 진행하게 됩니다. 이미 많은 업체가 그렇게 하고 있구요.

      중요한것은 광고를 함에 있어 그 블로그의 색을 잃지 않는것이라 생각됩니다. 또한, 그 정도를 지키는 것도 중요하단 생각도 되구요.

  • Roven 2008.08.16 01:09

    후우..리뷰의 한마디가 구매자의 많은것을 결정하게되죠.
    리뷰어들의 진실한 한마디한마디가 진정한 리뷰를 만들고 구매자에게도 진정한 믿음을 줄수있으니까요.
    저만해도 리뷰들 이리저리보고 스펙이나 가격등등보고 비교해보고 하는데 심하면 1달이상 넘은적도있어요.
    물론 터치밸*팩 의경우 고민이 2시간정도?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20 18:51

    안녕하세요..^^
    우연히 방문했는데... 살짝쿵 놀랐습니다.
    저랑 비슷한 고민을 하고 계시는군요. 흑~
    관련해서 트랙백 하나 남기고 가겠습니다.
    자주 방문할께요^^

    • Favicon of https://pcpinside.com BlogIcon pcp인사이드 2008.08.20 18:56 신고

      헉 반갑습니다. cubix 님 글을 보고 저도 생각이 나서 글을 썼습니다. ^^ 미리 댓글이라도 달았어야 하는데 죄송하네요. 저도 자주 방문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myusalife.tistory.com BlogIcon 샴페인 2008.08.21 23:37 신고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에게 광고는 참 큰 유혹이 아닐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현재는 광고 하나 없이 사람들에게 정말 읽을 거리를 제공한다는 심정으
    로 블로그를 운영하기 시작했는데 슬슬 조회수가 늘어나면서 광고에 대한
    유혹이 생기고 있습니다.

    생각이 담겨 있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